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모씨모씨
http://blog.yes24.com/mojung01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모찌모찌
따뜻하면서, 지혜로운 사람이고 싶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소소한 생각
나의 리뷰
일반
종교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2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지금은 퇴사한 직장 동료와 너무 소름.. 
저는 보후밀 흐라발 이라는 작가의 이.. 
안녕하세요? 디자인하우스 <행복.. 
리뷰 잘봤습니다 
wkf qwhrh rkqlsek 
새로운 글
오늘 5 | 전체 14808
2011-10-04 개설

2012-01 의 전체보기
잔잔하고 따뜻한 소설,, | 일반 2012-01-11 10:16
http://blog.yes24.com/document/592983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그 후로 수프만 생각했다

요시다 아쓰히로 저/민경욱 역
블루엘리펀트 | 2011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특별하지 않지만, 특별한 소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반전이 없다. 긴장감도 거의 없다. 하지만 눈을 뗄 수가 없다. 서서히 이야기 속으로 빠져든다. 잔잔하고, 따뜻하다. 추억이 뭉실뭉실 피어오른다. 아름답고, 사랑스럽다. 

노면전차가 지나가는 작은 마을에서 펼쳐지는 사랑스러운 이야기다. 그곳에는 작은 교회가 있고, 작은 영화관과 샌드위치가게도 있다. 소설의 이러한 장치는 이야기 안으로 녹아들어가, 이야기의 중요한 매개체가 된다. 

존재감이 별로 없는 인물들이 소설의 중심인물이다. 이들은 하나같이 '상실'을 경험한 사람들이다. 또한 세상에서 변두리에 있는 인물이다. 그 누구도 이들을 주목하지 않는다. 하지만 이들은 그 누구보다도 아름답다. 서로를 위할 줄 알고, 현실을 즐길 줄 안다. 

팍팍한 현실가운데, 잔잔한 따뜻함을 선사해주는 이 책을 만나서 행복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