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모씨모씨
http://blog.yes24.com/mojung01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모찌모찌
따뜻하면서, 지혜로운 사람이고 싶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5월 스타지수 : 별1,76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소소한 생각
나의 리뷰
일반
종교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저는 보후밀 흐라발 이라는 작가의 이.. 
안녕하세요? 디자인하우스 <행복.. 
리뷰 잘봤습니다 
wkf qwhrh rkqlsek 
새로운 글
오늘 4 | 전체 13810
2011-10-04 개설

2021-12 의 전체보기
[2021-284] 거짓을 분별하는 여유 | 일반 2021-12-30 15:08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568371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우리가 혹하는 이유

존 페트로첼리 저/안기순 역
오월구일 | 2021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잘못된 정보와 가짜 뉴스가
다양한 경로를 통해 확산된다.


처음으로 거짓 뉴스를 만드는 사람도 그 죄가 무겁지만,
비합리적인 정보에 열광하며 그것을 퍼뜨리는 사람도 문제다.


결국 자신의 가치관과 신념에 맞추어
합리적인 사고 없이 무분별하게 그릇된 정보를 신뢰한다.


사회심리학자로서 의사소통을 연구하는 존 페트로첼리(John V. Petrocelli).
그는 과학적인 근거 없이 사람들을 현혹하는 말들을 '개소리'로 규정한다.


저자는 엘리트 집단이나 뛰어난 재능을 지닌 사람들조차도
근거 없는 신념에 사로잡혀 있는 실례를 제시한다.


이를 통해 저자는 세심하게 주의를 기울이지 않는다면
우수한 두뇌와 재능조차도 개소리에 당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


저자는 우리 주변에서 빈번하게 발생하는 다양한 사례를 통해,
우리 또한 개소리에서 자유롭지 못함을 제시한다.


다양한 정보가 쏟아지지만
실제로 그것이 옳은지를 평가하고 판단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저자는 개소리에 빠지지는 심리를 들여다보아
일상생활에서 개소리에 빠지지 않을 수 있는 여러 대안을 모색한다.


자신의 유익을 최우선 하여 상대방에 대한 배려 없이
거짓 정보를 무분별하게 양산하는 현시대에 꼭 필요한 책이 나왔다. 


*이 리뷰는 도서출판 오월구일(@0509books)으로부터 도서를 지원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하였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2021-283] 고통이 아닌 희망의 삶 | 일반 2021-12-27 06:47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566671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100세 노인

에디 제이쿠 저/홍현숙 역
동양북스(동양books) | 2021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끔찍했던 과거,
무차별적 폭력을 떠올리면 온 몸이 떨린다.


정작 자신들은 알지 못한다.
오히려 어쩔 수 없던 상황이었다 한다.


그들에겐 미안함이라고는 없다.
최소한의 양심도 찾아볼 수 없다. 


자신들이 가진 권력을 마음대로 휘두른다.
힘없는 사람들의 아픔은 전혀 관심 없다.


배려와 공감은 없다.
자신들의 이익에 몰두하며 교묘하게 사람을 이용한다.


지금 현재도 사회 곳곳에서
눈에 보이지 않는 폭력은 만연하다.


하물며 한 민족을 말살시키려 했던 
광적 분노와 비이성적 집단행동은 어떻게 말로 표현할 수 있는가?


입에 올리기조차 어려운 과거의 아픔을 이겨낼 수 있는가?
씻기지 않는 고통과 상처의 흔적을 어떻게 치유할 수 있는가?


저자는 죽음의 수용소에서 극적으로 살아남았다.
아우슈비츠에서의 경험담은 극악무도한 인간의 민낯을 그대로 보여준다.


끔찍한 고통을 수없이 당한 저자는 아픔을 이겨내기 위해 발버둥 친다.
삶의 희망을 발견하기 위한 처절한 노력은 우리의 삶을 되돌아보게 만든다.


그는 노년이 되어서야 어렵사리 자신의 경험을 대중에게 말한다.
그러면서 그는 자신을 가장 행복한 사람이라 소개한다.


저자는 강조하여 말한다. 
자신이 나누는 것은 고통이 아니라 희망이라고.


분노와 증오는 세상을 바꾸지 못한다.
가벼이 용서라는 말로 포장하지도 않는다.


나에게 고통을 가한 사람들에게 가장 좋은 복수는
매 순간을 충실하고 행복하게 사는 것이다.


분노에 잠식되어 소멸되어 가는 것이 아니라,
힘겹지만 희망을 붙들고 용기 있게 한걸음 내딛는 것이다.


아직도 우리에게 소중한 선물들이 남아 있다. 
친구와 가족, 친절을 베푸는 사람들.


세상에서 가장 불행한 사람이라 자신을 내몰지 말고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이라 자신을 소개해보자.


고통을 붙들고 살아가는 것이 아니라,
희망을 부여잡고 희망을 나누며 살아가고 싶도록 만들게 하는 귀한 책이다. 


*이 리뷰는 동양북스(@shelter_dybook)로부터 도서를 지원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하였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2021-282] 너희가 행복할 수 있다면... | 일반 2021-12-23 04:36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564944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아이가 나를 진짜 미치게 할 때

에다 르샨 저/김인숙 역
푸른육아 | 2019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어른이든 아이든 누구나 실수한다. 
우리는 조금은 더 너그러울 필요가 있다. 


그러기에 모두가 완벽하지 않음을 
인정하고 받아들이는 것이 중요하다.


육아가 때로는 전쟁 같을지라도
아이들이 웃을 때마다 가슴은 따뜻해진다.


이 책은 『아이가 나를 미치게 할 때』의 개정판.
전작에 비해 조금 더 간결해졌고, 표현이 다듬어졌다.


아이들의 감정을 모두 이해할 수 없지만,
아이의 관점에서 먼저 생각해보도록 돕는 책이다.


화나고 짜증 나는 상황의 연속이지만
그 가운데서 잠시라도 아이의 감정을 헤아릴 수 있다면...


잘잘못을 따지기 이전에
아이의 마음을 한번 더 살펴볼 수 있다면..


아이들에게는 완벽한(완벽할 수도 없지만) 부모보다
자신들과 잘 소통하는 부모가 더 필요하다.


그런 첫걸음을 내딛고 싶은 부모라면
한 번은 읽어보아야 할 책인 듯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2021-281] 철학에 대한 흥미로운 이야기 | 일반 2021-12-22 04:43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564429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소피의 세계 1

요슈타인 가아더 저/장영은 역
현암사 | 2015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인생을 풍요롭게 살아가기 위해 
꼭 필요한 것이 여럿 있다. 


여러 요소들이 있지만
그중에 하나는 철학이라 할 수 있다. 


삶을 온전하게 이해하기 위해서는
객관적이고 다차원적인 관점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가장 근원적이고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며
답을 찾아가는 과정이 철학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철학의 역사는 방대하고,
철학의 개념은 심오하여 쉽게 접근하기가 어렵다.


더군다나 속도와 결과를 우선하는 사회에서
더디게 더 나은 방향을 모색하고 과정을 살펴보는 학문에 관심은 적다.


또한 실용적이고 당장 적용 가능한 것을 선호하다 보니
철학의 질문들은 자칫 현실과 동떨어져 있다고 비판받을 수 있다. 


세상의 이치를 언어로 표현하는 것이 쉬운 것은 아니지만,
조금 더 일상의 언어로 철학이 표현되었다면 하는 아쉬움은 늘 있다.


그런 점에서 소설로 철학을 접근하게 하는 이 책은
방대하고도 난해한 철학 세계에 친절한 안내자의 역할을 한다.


총 3권으로 구성된 이 책의 1권은 
철학의 기본적인 개념과 더불어 고대의 철학자들을 소개한다.


주인공 소피는 노르웨이의 작은 마을에 사는 열네 살 소녀다.
우연한 의문의 편지를 받는 것으로 이야기는 시작된다. 


세계의 기원과 삶과 죽음에 대한 질문은
어린 소녀에게 진지한 성찰의 기회를 제공한다.


소피의 깨달음이 커질수록 
독자들 또한 철학의 세계에 서서히 빠져든다.


철학의 개념과 역사만을 나열하는 방식이 아니다.
소설의 형식으로 다양한 장치를 통해 흥미롭게 접근한다.


철학을 처음으로 접하거나 
철학의 전체 얼개를 다시 정리하고 싶은 독자에게 큰 도움이 되는 책이다.


#소피의세계 #소설로읽는철학
#소피의세계1 #요슈타인가아더 #현암사
#철학 #철학입문 #즐거운철학 #철학이야기
#베스트셀러 #책리뷰 #북리뷰 #책추천
#북스타그램 #책스타그램
#새벽독서 #1일1책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2021-280] 마가복음 이해를 위한 입문서 | 종교 2021-12-18 16:34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562543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마르코 복음 이해

최승정 저
생활성서사 | 2015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한 책을 이해함에
끝은 없다.


특히 종교 경전의 경우
방대한 배경 이해가 필수이기에 난해하다.


더군다나 해석과 적용은
관점에 따라 천차만별이다. 


많은 성서학자들이 
마가복음을 최초의 복음서로 인정한다.


다른 복음서에 비해서 
그만큼 직접적이고 날 것 그대로의 모습이다. 


가령 제자들의 불신앙에 대해
여과 없이 표현하는 부분이 많다. 


다른 복음서도 마찬가지이지만
마가복음은 전체적 구조를 이해하며 이야기를 분석해야 한다.


이 책은 가톨릭 대학교 신학대학에서 성서신학을 강의하는
최승정 신부의 저작. 


서울대교구 청년 성서모임의 강의를 더욱 발전시키고
내용을 보완하고 추가하여 책으로 엮었다. 


신학적 깊이가 있음에도 
독자를 배려한 쉬운 언어 사용과 문체가 돋보인다. 


다양한 신학적 논쟁은 과감하게 줄이고
마가복음을 이해하기 위한 핵심적 사안에 집중한다. 


그럼에도 역사적 배경이나 저자, 저작 시기 등
복음서를 이해하기 위한 모든 것들을 다룬다. 


얇고 쉬운 책이지만 가볍지 않다. 
더욱 깊게 들어가기 위한 관문으로서의 역할을 충분히 한다.


성서를 처음으로 배우거나,
성서를 가르치는 지도자에게도 큰 유익이 되는 책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