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모씨모씨
http://blog.yes24.com/mojung01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모찌모찌
따뜻하면서, 지혜로운 사람이고 싶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8월 스타지수 : 별1,67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소소한 생각
나의 리뷰
일반
종교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지금은 퇴사한 직장 동료와 너무 소름.. 
저는 보후밀 흐라발 이라는 작가의 이.. 
안녕하세요? 디자인하우스 <행복.. 
리뷰 잘봤습니다 
wkf qwhrh rkqlsek 
새로운 글
오늘 12 | 전체 14377
2011-10-04 개설

2022-07 의 전체보기
[2022-094] 은밀하게 임재하시는 하나님 | 종교 2022-07-30 05:55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63942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무대 뒤에 계신 하나님: 에스더

웨인 바크후이젠 저/송동민 역
이레서원 | 2018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커다란 세상 앞에
어떤 목소리도 요원하다.


답답하기에 부르짖고,
절박하기에 울부짖는다.


우리의 진심이
고스란히 닿기를 노력해 본다.


하지만 묵묵부답.
어디서도 정의는 찾아볼 수가 없다.


캄캄하고 답답하며 혼란스러운 세상에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하나?


사우스 아프리카 대학에서 실천신학을 전공한
저자 웨인 바크후이젠(Wayne K. Barkhuizen).


저자는 에스더서의 특징과 서사를 명료하게 요약하면서도
구약과 신약의 서사를 적절하게 연결한다.


에스더서의 이야기가
여전히 우리의 이야기임을 설득력 있게 제시한다.


보이지 않고 안 계신 것만 같은 하나님께서
지금도 여전히 은밀하게 함께 하심을 에스더서를 통해 보여준다.


막강한 권력 앞에 미미한 존재로 서 있지만,
여전히 연약하고 실수투성이인 우리들이지만


사용하시는 분의 능력에 따라
우리의 역할과 힘은 완전하게 달라진다.


저자의 시선을 따라 에스더의 이야기를 따라가면
일상 가운데 지금도 은밀하게 함께하시는 하나님을 경험하게 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2022-093] 순례자의 마음으로 살아가는 인생 | 일반 2022-07-28 11:03
http://blog.yes24.com/document/1663176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순례 주택

유은실 저
비룡소 | 2021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존재 자체로
수용 받고 인정되는 곳.


아등바등 살아가지만
결국 많은 사람들이 원하는 곳이 아닐까.


숨 막히는 세상,
누군가는 패배해야만 하는 잔혹한 싸움터다.


자신의 가치를 존재에서 찾지 못하는 사람들은
끊임없는 비교로 자신을 우위에 두려 한다.


가진 것으로만 평가하는 사람들은
더욱 중요한 이면의 가치를 보지 못한다.


『순례 주택』 을 통해 유은실 작가는
참된 가치가 무엇인지를 우리에게 일깨운다.


부와 명예, 소유 등으로 사람들을 구별하는 것이
얼마나 허망하고 무의미한지를...


우리가 끊임없이 추구해야 하는 것은
한 존재를 향한 진지한 관심과 사랑임을.


순례자의 마음으로 살아가는 우리네 인생,
서로를 위해 조금만 더 우리 품을 허락하는 것은 어떨까.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2022-092] 길 위에서 만나는 하나님 | 종교 2022-07-27 04:29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62662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도널드 밀러의 오색사막 순례 이야기

도널드 밀러 저/허진 역
잉클링즈 | 2022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험난하고도 찬란한
지나왔던 길을 떠올린다.


원치 않는 상황을 맞닥뜨림으로
힘겨웠지만


어려운 환경에서도
여전히 은혜가 있음에 감사한다.


누군가를 위해 자신을 헌신하며
짜 맞추어진 삶을 살다가


비로소 자신을 발견하고
자유로운 발걸음에 몸을 맡겨보기도 한다.


『재즈처럼 하나님은』, 『천 년 동안 백만 마일』의 저자
도널드 밀러(Donald Miller).


저자의 섬세함과 유쾌함, 경청하는 태도는
이 책에서도 여실히 드러난다.


폴 해리스와의 계획 없는 여행은
서로를 알아가고, 하나님을 발견하는 또 하나의 통로가 된다.


아슬아슬 이어지는 위험천만한 여행 가운데
고비마다 주어지는 환대와 도움은 이 여행을 영적 순례로 이끈다.


계속되는 대화와 여러 상황을 통해
자신에서 타인으로, 서로에게서 하나님으로 이어지는 여행.


좌충우돌 로드무비 같은 청년들의 이야기는
우리네 인생을 꼭 닮았다.


그저 살아가다 질문과 마주하고,
우리의 이야기는 누군가가 나에게 들려주는 이야기임을 깨닫게 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2022-091] 누가 '정상'인가? | 일반 2022-07-23 06:53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60917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편의점 인간

무라타 사야카 저/김석희 역
살림출판사 | 2016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세상은 보편성을 강요하며,
주어진 틀에 맞추기를 요구한다.


어느새 인간은 규격화되어
개인의 인격은 크게 중요하지 않다.


무라타 사야카는
자신의 아르바이트 경험을 이 소설에 녹여낸다.


정해진 매뉴얼에 따라 움직이는
편의점의 풍경.


서른여섯 살인 '게이코'는
세상 사람들과는 무엇인가 다르다.


그녀는 타인에 대한 정서적 공감이 힘들고,
사회에서 요구하는 규율에 어려움을 느낀다.


서른여섯 살이지만
모태솔로에다 취직도 하지 못했다.


오히려 아르바이트로 시작한 편의점 일이
그녀에게 편안하게 다가온다.


일정하게 움직이는 편의점 세상에서
'게이코'는 마음의 평안을 느낀다.


수군대는 사회는
자신의 존재를 부정하는 것만 같다.


세상과 다른 모습의 존재를
짐처럼 여기는 사회.


우연히 만나게 된 시라하 씨는
사회에 적응하지 못하는 또 다른 존재다.


시라하의 제수씨가 하는 호통은
이 둘이 어떤 존재인지를 여실히 드러낸다.


"그 썩은 유전자는 죽을 때까지 혼자 품고 있다가,
죽을 때 천국으로 가져가서 이 세상에는 한 조각도 남기지 말아 주세요."


정상의 범주에 들어가지 못한 사람들에게
사람들은 저런 마음을 품고 있다.


오롯이 떠오르는 질문이다.
누가 '정상'인가?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2022-090] 어둠 속에서 길을 잃은 사람들에게.. | 종교 2022-07-22 14:59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60524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밤에 드리는 기도

티시 해리슨 워런 저/백지윤 역
IVP | 2021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설명할 수 없는 어두움.
끝나지 않을 것 같은 밤이다.


왜라는 질문은
끝끝내 답을 찾지 못한다.


우리에게 반복되는
슬픔, 질병, 괴로움, 피곤함, 고통.


정답이 있다고 견디기 쉽진 않겠지만
모호하기에 더 혼란스럽다.


『오늘이라는 예배』의 저자이자 캠퍼스 사역자였으며,
성공회 사제인 티시 해리슨 워런(Tish Harrison Warren).


저자는 자신의 삶에서 맞닥뜨리는 어둠에서
어떻게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가야 하는지를 묻는다.


믿음의 선배들은 예전이라는 전통 가운데
인생의 고난에 어떻게 대처했는가.


질병과 피곤, 죽음과 고난,
고통과 기쁨까지.


저자는 이 모든 상황들에서
인간으로서의 취약함이 드러난다고 말한다.


물론 이러한 취약함이 동일한 모습으로 딱 들어맞지는 않지만
우리의 민낯은 여실히 모습을 드러낸다.


어둠과 실패, 상실 가운데
우리는 교회의 전통과 예전의 토대 위에 밤의 기도를 드린다.


모든 상황이 해결되지 않지만
우리는 서서히 안개가 그치고 어렴풋하게 인식하게 된다.


기도 가운데 우리는 조금씩 신뢰하며 알게 된다.
여전히 하나님은 선하시며, 우리를 사랑으로 인도하심을.


무엇보다 우리가 경험하는 이 모든 상황을
예수님께서 직접 경험하셨음을. 죽음까지도 말이다.


이제 우리는 해결되지 않은 의심과 의문을 그대로 품고
신비 가운데로 들어간다.


기도 가운데 우리는 모호하고 취약함을 발견함과 동시에
존재 자체로 기꺼이 사랑받고 있음을 경험하게 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