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알록달록사탕단지
http://blog.yes24.com/moon120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사탕단지
가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56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이런얘기저런얘기
도움되는정보
이책말이야!
리뷰어도서
나의 리뷰
나의책읽기
예전리뷰
나의 메모
기본카테고리
책 속 쉼표
태그
북큐레이터 한국독서문화재단 독서문화진흥사업 2015가을독서문화축제 부산행사 부산축제 부산강연 공공도서관 2013가을독서문화축제 꼬마곰과프리다
2017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최근 댓글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엄마,스카트폰이 아니라 스*마*트폰이.. 
우와,, 모녀 예스 블로거가 되셨네요.. 
http://blog.yes24.co.. 
오늘 41 | 전체 227786
2005-02-13 개설

2017-03 의 전체보기
초등고학년이면 읽을 수 있겠다싶어요 | 나의책읽기 2017-03-21 21:57
http://blog.yes24.com/document/938099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끝없는 이야기

미하엘 엔데 저/허수경 역
비룡소 | 2003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미하엘 엔데의 '모모'를 읽다가 나와는 정말 맞지 않아서 그냥 덮어버린 적이 있다. 다른 사람들이 다 좋다고 하는 책을 그리 덮고 나니 '미하엘 엔데'의 책을 읽기가 꺼려졌다. 게다가 이 책 장장 700페이지가 넘는 책이다. 초등학생용 명작이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가 이 책을 읽은 것은, 저연령 청소년, 즉 초등 고학년부터 읽을 책을 고르기 위해서였다. 재미있고, 의미있는 책이면서 읽고 난 후 뿌듯함을 느낄 수 있는 책을 고르고 있던 차에 '끝없는 이야기'와 '비밀의 화원'을 읽게 되었다.


다 읽고 나니, '모모'에 대한 기억때문에 읽지 않았더라면 정말 후회할 뻔했다. 이 책은 처음부터 나의 관심을 끌었다. 주인공인 바스티안은 아이들과 잘 어울리지 못하고 놀림만 당하는 외톨이다. 바스티안은 책을 읽거나 이야기를 지어내는 것을 잘하지만 그런것을 좋아하는 친구들은 없다. 그러니 더더욱 혼자일 수 밖에. 어쩌면 나와 참 비슷하다는 생각을 하였다.


고서점에서 훔친 '끝없는 이야기'를 읽다가 결국 그 이야기 속으로 들어가는 바스티안. 나는 책을 읽으면서 언제쯤이면 바스티안이 환상의 세계를 구하러 들어갈까를 기다렸다. 이야기를 짓고 이름을 짓는 일, 그것은 바스티안이 가장 잘하는 일이었기 때문에 어린 여왕이 말하는 환상의 세계를 구할 수 있는 인간이란 곧 바스티안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하였던 것이다.


환상의 세계는 사람들의 환상이 만들어 낸 세계이다. '환상'의 대척점에는 '거짓'이 있다. 사람들은 꿈과 환상을 잊어버리고 그런 것은 거짓일 뿐이라며 믿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환상의 세계는 파괴되어간다. 환상의 세계를 구할 구원자로 지목된 바스티안이 환상의 세계에 들아와 어린 여왕에게는 '달아이'라는 이름을 지어주고, 환상의 세계를 구할 방법을 찾아 나선다.


환상의 세계는 이미 많은 것들이 무가 되어 사라졌지만, 환상 세계로 들어간 바스티안은 자신의 소원으로 하나씩 새로운 세계를 만들기 시작한다. 그런데 소원을 이룰 때마다 현실의 기억을 잃어버리는 바스티안이 위태위태하다. 결국은 환상의 세계 안에서 자기자신을 잃어버린 바스티안은 모든 것을 잃어버린다.


환상의 세계는 아름답고 멋지지만, 현실의 사람들에게 환상은 희망이거나 현실의 위로에 불과하다. 그 환상이 자아를 갉아먹으면 망상에 빠져버리는 게 아니겠나? 뭐든 지나치면 아니 한만 못하다 하였다. 바스티안이 잃어버린 자기 자신의 자아를 찾는 과정이 후반부에서 펼쳐진다. 작가가 하고 싶었던 말은 바로 그것이 아니었을까? 환상도, 현실도 결국은 [나]가 있고 나서의 문제이다.


아이들과 함께 이 책을 읽어보기로 하였다. 요즘 초등고학년과 함께 책에 푹 빠져 읽어보기를 하고 있다. 줄 그을 필요도, 다 읽은 후에 책을 읽은 감상을 의무적으로 나누지 않아도 되는 책읽기 시간을 갖고 있다. 이 책은 그렇게 읽기에 참 좋을 것 같다. 게다가 읽고 난 후 자기 자신에 대해 한 번 더 생각해볼 수 있으니 딱 그 시기에 맞는 주제가 아닌가?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멋진 여우씨 | 나의책읽기 2017-03-16 17:51
http://blog.yes24.com/document/936539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멋진 여우 씨

로알드 달 글/퀸틴 블레이크 그림/햇살과나무꾼 역
논장 | 2017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로알드 달이라면 믿고 읽을 수 있는 책이 아닐까 싶다. 제일 유명한 것이야 '찰리와 초콜릿공장'이겠지만, 그 외에도 로알드 달의 작품은 영화화된 것이 많아서 대중들과 아주 가까운 작품들이다. 이 책은 로알드 달 탄생 100주년과 한글판 10주년을 기념하여 개정 출간된 책이다. 


이 책에는 세 농부가 등장한다. 농장을 잘 꾸려나가서 부자이기는 했지만 못되고 비열하기로는 손꼽히는 농부들이다. 뚱뚱보 보기스는 닭을 키우고 있고, 땅딸보 번스는 오리와 거위를 키운다. 말라깽이 빈은 사과나무와 칠면조를 키운다. 이들은 각각 생김새도 다르고 좋아하는 것도 다르지만, 마음씨는 똑같이 못되고 치사하였다.


* '나'만 생각하는 못된 사람들


이들 농부의 집에서 매번 음식을 훔쳐가는 여우를 잡기 위해 일대 소동이 벌어지는데, 자신들이 원하는 바를 얻기 위해 언덕을 모두 파헤친다. 농장에서 키우는 수많은 가축과, 비축해놓은 음식이 있음에도 그들은 욕심을 부린다. 물론 인간의 입장에서 애써 키운 가축을 여우에게 빼앗기면 당연히 화가 날만도 하다. 그래서 그들은 굴을 파서 여우를 잡으려고 하고, 총을 쏘아서 해를 입히기도 한다. 결국은 온 언덕을 다 파헤쳐버리는데, 이들의 행동 때문에 여우 뿐만 아니라 다른 땅 속 동물들도 굶어죽을 일만 남았다.


요즘도 산에서 내려 온 야생동물들이 농작물을 파헤쳐 놓아 골머리를 앓는 일이 많은데, 그렇다고 그들을 모두 죽일 수도 없는 노릇이다. 그들과 함께 살아가는 방법을 찾기 위해, 먹이를 찾아 마을까지 내려오지 않도록 생태계를 보존하는 방법도 연구 중이다. 그런데 이들 농부들은 그럴 생각이 없다. 함께 살아가는 법을 배우지 못한 그들의 행동은 독자로 하여금 여우씨를 응원하게 만든다.


* 여우씨는 왜 멋진 여우씨가 되었나?


여우씨가 농부의 가축을 훔쳐 먹은 일로 죽음 앞에 직면하게 된 여우씨를 보면서, 왜 여우가 멋진 여우씨가 될 수 있을까에 대해 생각해보았다. 여우씨는 자신을 죽이기 위해 굴 앞에서 텐트를 치고 총을 쏘며 기다리는 농부들을 보면서, 꾀를 낸다. 당연히 그 꾀는 저 농부들을 골탕 먹이고, 여우씨 가족들이 굶어죽지 않는 방법이다.


여우씨와 오소리가 함께 이야기하는 장면을 보면, 여우씨가 왜 멋진 여우씨가 되었는지 알 수 있다. 남의 것을 훔치는 것에 대해 걱정을 하는 오소리의 마음은 '내 아이들이, 내 가족이 배가 고파 굶어죽더라도 남의 물건을 훔치는 일은 나쁜 일이 아닌가'하는 걱정이다. 이에 대해 여우씨는 물론 그렇지만, 내 아이와 가족이 굶어죽어가고 있는데 이 정도도 하지 않을 수 있겠냐며, 그래도, 그들처럼 비열하게 그들의 가족을 죽이거나 하는 짓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이야기한다. 쓸데 없는 욕심을 부려서 그 모든 것을 다 뺏지는 않을 것이다. 그저 살아가는데 필요한 조금의 음식을 얻을 뿐이다.


그리고 그는 자기 가족 뿐만 아니라 오소리, 토끼 가족들까지도 함께 살아가기를 원한다. 혼자가 아닌 공동체를 택하는 것이다. 여우씨가 자기 욕심만 챙기고, 농부네 가족에게 상해를 입혔다면 멋진 여우씨가 될 수는 없었을 것이다. 길지 않은 이야기지만, 다양한 생각을 하게 하는 책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구스범스시리즈, 무서운 이야기네요 | 나의책읽기 2017-03-01 22:09
http://blog.yes24.com/document/932449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구스범스 호러특급 6

R. L. 스타인 글/최은선 그림/이원경 역
고릴라박스(비룡소) | 2017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언젠가 아이가 친구들이 구스범스가 재미있다고 해서 도서관에서 빌려온 적이 있었다. 워낙 무서운 이야기를 좋아하지 않는 아이인지라, 읽고나니 재미는 있는데 무서웠다고 말을 한 기억이 있다. 그래도 시간이 좀 지났고, 아이의 생각도 좀 달라지지 않았을까 하며 읽어보라고 주었더니, '무서웠'던 그 기억때문에 읽지 않겠다고 하였다. 무서운 이야기를 좋아하지 않는 아이들보다는 무서운 이야기에 호기심을 느끼거나 좋아하는 아이가 읽으면 좋을 듯하다.

내가 어렸을 때, 우리 동네에는 서커스가 열리는 빈 공터가 있었다. 가끔 스커스단이 와서 공연도 했는데 나는 그것을 직접 본 적은 없었다. 그때가 40년쯤 전인데도, 서커스는 어른들이 보는 것이라는 생각을 했기 때문이다. 지금은 쇼핑몰이나 행사 때 풍선이나 불어주는 어릿광대들 정도 볼 수 있을까? 어쨌든 아이들 생각에 광대는 우스꽝스럽거나 아이들을 좋아하는 존재일텐데 광대를 소재로 하여 호러물이 나왔으니 오히려 더 섬찟함을 느끼게 된다.

레이 고든은 코코스커스단의 간판스타이기도 한 킬러라는 어릿광대의 조카이다. 레이는 킬러 분장을 한 테오삼촌의 초대를 받아 코코서커스단에 가게 되는데 광대들이 모두 무서워하는 [광대거리]에 대해 알고싶어한다. 코코서커스단에 간 첫날부터 레이는 목숨의 위협을 느끼는데, 나중에 그것이 자신을 지켜주기 위한 디애나의 행동이었다는 것을 알게 된다. 이 서커스단에서는 무슨 일이 벌어지는 걸까? 레이와 디애나는 광대거리에 가게 되고 감춰진 진실을 알게 된다.


어린이들이 읽는 호러물이라고 해서 얕잡아볼 수 없을만큼 뒷 이야기가 절로 궁금해지는 공포물이다. 개인적으로 공포영화나 뒷덜미가 쫄깃쫄깃해지는 느낌을 좋아하지 않지만 구스범스는 읽을만하였다. 스토리가 진부하지 않고 무서우면서도 은근 재미가 있었다. 웃음을 주는 광대들이 겁에 질려 광대거리로 쫓겨나고, 테오삼촌과 그들을 찾아 광대거리로 가는 레이와 디애나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아이들의 마음을 들었다놨다 할 이야기이다.


p.s. 다만 어른인 내 눈에는 이야기가 한참 시작하다 끝난 느낌이기도 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happys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