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알록달록사탕단지
http://blog.yes24.com/moon120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사탕단지
한솔이가 초등학생이 되었어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22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이런얘기저런얘기
도움되는정보
이책말이야!
리뷰어도서
나의 리뷰
나의책읽기
예전리뷰
나의 메모
기본카테고리
책 속 쉼표
태그
북큐레이터 한국독서문화재단 독서문화진흥사업 2015가을독서문화축제 부산행사 부산축제 부산강연 공공도서관 2013가을독서문화축제 꼬마곰과프리다
2016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월별보기
최근 댓글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엄마,스카트폰이 아니.. 
우와,, 모녀 예스 블.. 
http://blog.yes24.co.. 
오늘 25 | 전체 223166
2005-02-13 개설

2016-02 의 전체보기
따뜻함과 애틋함이 느껴지는 삶의 이야기 | 나의책읽기 2016-02-10 23:11
http://blog.yes24.com/document/843175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사람아, 아프지 마라

김정환 저
행성B잎새 | 2016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시아버님이 저혈당쇼크로 119를 불러 병원으로 간 날, 이 책이 내 가방에 들어있었다는 사실은 우연같은 필연이 아니었을까 싶다. 김정환 선생의 글은 가끔 페이스북을 통해 접하고 있던 터여서, 그의 글이 심각하고, 무겁고, 슬프고, 그리고 아~주 병원스러운(?) 글이 아니라는 것 정도는 알고 있었다. 나는 그가 병원을 드나드는 수많은 사람들에게서 읽어내는 '삶'의 흔적들이 재미있다고 생각했다.


그날의 급한 상황이 마무리된 건 119에 오르기 전 구급대원들의 응급처치가 끝났을 즈음이었다. 십여년 이상 계속 된 당뇨병과 알콜중독, 자잘구레한 지병들, 그리고 최근에 시작된 치매증상때문에 치료를 받아오던 병원으로 이송하였고, 입원을 결정하였다. 어지간해서는 감정이입을 하지 못하는 나지만, 그날은 이 책에 소개된 사람들의 에피소드 중에서 노부부의 이야기들이 가슴에 와닿을 수 밖에 없었다.


몇십년을 속썩이고, 싸우고, 지지고 볶으면서도 참고 살아 온 부부가 환자와 보호자가 되어 병원에 와서 투닥거리다가도 진료실 문을 열고 나갈 때는 걱정하고 염려하는 마음과, 애틋함을 보여준다. 김정환 선생은 그들의 애틋한 마음을 놓치지 않고 독자들에게 전달해준다. 책에는 노부부뿐만 아니라 다양한 인간관계가 등장한다. 그들의 사연뿐만 아니라 의사로써 겪는 고충(?)도 무겁지 않게 전달한다. 많은 분들이 이 책을 읽고 눈시울을 적셨다고 말하는데 나는 눈물보다는 미소를 짓게 하는 글이 많다고 느꼈다.


나는 의사와 하는 대화가 편안하지 않다. 아파서 찾아 온 환자에게 '그깟 걸'로 병원에 왔느냐는 핀잔을 듣기도 했고, 모든 병의 원인과 치료법을 '스트레스'해소와 '비만'해결로 끝내기 때문에 어지간히 아프지 않고는 병원에 갈 생각을 않는다. 대기시간에 비해 진료시간은 5분도 안된다는 사실도 내가 병원을 기피하는 이유이다. 그런데 김정환 선생의 글을 읽어보면 환자의 이야기를 참 잘들어준다. 의사들이 내게 스트레스를 줄이고 살을 빼라는 이야기를 하기 전에 내가 왜 그렇게 아플 수 밖에 없는 상황인지 들어준다면, 그것만으로도 참 많은 위로가 되지 않을까.


병원을 오가며 읽다보니 마음에 와 닿는 글들이 많았던 것 같다. 어디 환자와 보호자만의 이야기겠는가, 사람이 살아가는 게 다 그렇지. 그래, 사람아, 아프지 마라.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happys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