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문학동네
http://blog.yes24.com/munhak200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아오와
좋은날입니다! 여기는 문학동네 블로그입니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리뷰대회!!
작가와의만남
김영하 style essay
문학동네이벤트
문학동네 서평단
문학동네 이야기
코엘료를 말한다
세계문학 미리보기
이야기를 만드는 기계
나의 리뷰
내 리뷰
태그
말라볼리아가의사람들 조반니베르가 은재 잘왔어우리딸 다운소녀 실종3부작 불타버린지도 모래그릇 사회파범죄소설 마쓰모토세이초
2013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이게 그 마지막 소설.. 
흥미로워영 
잊은 듯 하지만 이보.. 
기대됩니다 
호 조반니 베르가의 .. 
새로운 글
오늘 18 | 전체 426785
2008-04-03 개설

세계문학 미리보기
『말라볼리아가의 사람들』, 조반니 베르가 _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112 | 세계문학 미리보기 2014-10-21 17:18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783360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말라볼리아가의 사람들

I Malavoglia

 

조반니 베르가 장편소설 | 김운찬 옮김 | 문학동네

 

 

이탈리아 진실주의 문학의 대표 작가

조반니 베르가의 최고 걸작 국내 초역!

 

 

“이 소설은 영원히 위대한 작품으로 기억될 것이다.”

_D. H. 로런스

 

 

베르가가 없었다면 세계문학사에 

현대 이탈리아 문학의 자리는 없었을 것이다.

_뉴욕 타임스


(표지 사진을 누르면 미리보기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팝업 허용 필수)



_ “어째서 바다는 때로는 파랗고, 때로는 남빛이고, 때로는 하얗고 또 때로는 화산암 지대처럼 검어요? 다 똑같은 물인데 왜 언제나 똑같은 색깔이 아니에요?” 알레시가 물었다.

“그건 하느님의 뜻이란다. 그 덕분에 뱃사람들이 두려움 없이 바다로 나가야 할 때와 나가지 말아야 할 때를 알 수 있잖니.” 할아버지가 대답했다. - 186쪽

 

_ 그날 이후 그는 다른 사람들의 삶처럼 걱정거리도 없고 힘들지도 않은 삶만 생각했다. 해가 지면 지루한 잡담을 듣지 않으려고 문가의 벽에 등을 기댄 채 지나가는 사람들을 바라보았다. 그러면서 자신의 불행한 운명을 되씹었다. 적어도 그것이 그에겐 다음날을 위한 휴식이었다. 그리고 다음날이 되면 모스카의 당나귀처럼 똑같은 일을 반복했다. 안장을 가져오는 주인을 보면 마구가 채워지기를 기다리며 어깨에 힘을 주는 당나귀처럼. “당나귀 같은 인생! 바로 우리가 그래! 죽어라 일만 하는 당나귀!” 그는 중얼거렸다. - 231쪽




말라볼리아가의 사람들

조반니 베르가 저/김운찬 역
문학동네 | 2013년 12월



◆ 책소개

_ 19세기 이탈리아 문학의 새로운 흐름을 주도한 작가, 조반니 베르가의 국내 초역 작품『말라볼리아가의 사람들』은 진실주의 문학의 정수라는 평을 받는 베르가의 대표작으로, 19세기 후반 시칠리아 섬의 작은 어촌 ‘아치 트레차’를 배경으로, 그곳에 뿌리박고 살아온 한 가족이 몰락해가는 수난사를 다룬다.

주어진 신분과 처지에서 벗어날 수 없는 사회구조적 모순 탓에 인간은 궁극적으로 운명에 패배할 수밖에 없음을 역설하며 인간의 욕망과 그 욕망이 부르는 불행과 패배를 그리고 있지만 그것이 전부는 아니다. 베르가는 더 나아가 패배자들의 모습에서 인간의 삶에 내재된 의미와 가치를 보여주고자 했다. 다소 어두운 주제 의식에도 불구하고 작품의 저변에 서려 있는 애정과 희극성은 이 소설의 큰 매력이다.

1948년에는 영화계의 거장 루키노 비스콘티 감독에 의해 <흔들리는 대지La terra trema>라는 제목으로 영화화되기도 했다.



◆ 관련 글 읽기

_ 추운 겨울, 바다냄새 물씬한 이야기 『말라볼리아가의 사람들』

_ <흔들리는 대지(La Terra Trema 48년)>, 어촌 사람들의 애환



◆ 테마로 같이 읽기 : 이탈리아 문학


망가진 세계

쿠르초 말라파르테 저/이광일 역
문학동네 | 2013년 08월


 

페레이라가 주장하다

안토니오 타부키 저/이승수 역
문학동네 | 2011년 12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3)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3        
『디어 라이프』, 앨리스 먼로 _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113 | 세계문학 미리보기 2014-08-29 16:36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778823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디어 라이프

Dear Life

앨리스 먼로 소설 | 정연희 옮김 | 문학동네

 

 

2013년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

앨리스 먼로의 최신작이자 작가 인생 마지막 걸작!

 

 

“삶의 심연을 봐버린 사람들의

비밀과 불안과 충동과 결핍이

신비롭게 조화를 이루며 폭죽처럼 쏟아진다.” _신경숙

 

 

현존하는 가장 위대한 단편 작가, 우리 시대의 체호프


(표지 사진을 누르면 미리보기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팝업 허용 필수)



_ “중요한 건 행복해지는 거야.” 그가 말했다. “뭐가 어떻든 간에, 그냥 그러려고 해봐. 넌 할 수 있어. 하다보면 점점 쉬워질 거야. 주변 상황과는 아무 상관 없어. 그게 얼마나 좋은 건지 넌 모를 거야. 모든 걸 받아들이면 비극은 사라져. 혹은 가벼워지지. 어쨌든 그러면 그저 그 자리에서 편하게 세상을 살아갈 수 있게 돼.”

이제, 안녕. - 142쪽 (「자갈」)

 

_ 이 사실은 분명한데 나는 살면서 남자가 여자를 대할 때 그런 식으로 말하는 것을 들어본 적이 없었다. 그 여자가 아주 훌륭하고 소중한 존재여서 어떤 불친절한 행동이나 말이 그 여자 근처에만 가도 위법행위나 죄가 된다는 듯한 그런 목소리를. - 387쪽 (「목소리들」)



디어 라이프

앨리스 먼로 저/정연희 역
문학동네 | 2013년 12월

 


◆ 책소개

_『디어 라이프』는 2013년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 앨리스 먼로가 2012년에 출간한 최신작이자, 그녀가 절필을 선언하기 전 세상에 내놓은 마지막 작품이다.

열네 편의 작품에는 어느 마을에서나 한 번쯤 볼 수 있을 법한, 제각기 나름의 상처나 사연을 지닌, 평범한 사람들이 결코 입 밖으로 꺼내본 적 없는 순간순간의 상실감, 사랑, 슬픔, 기쁨, 아찔함, 안도, 행복, 절망, 원망 혹은 연민 들을 담고 있다.

지극히 일상적인 삶의 영역에서 바로 그 삶이란 것이 우리에게 주는 찰나의 깨달음임을 일깨워주는 『디어 라이프』는 간결하고 절제된 언어, 단편소설이 가지고 있는 미학을 극대화시키며 ‘단편 미학의 정수’를 담은 작품집이다.



◆ 관련 글 읽기 

2013 노벨문학상 수상자 앨리스 먼로(Alice Munro), 그는 누구인가?

수많은 소설들을 희미하게 만드는 당신, 앨리스 먼로의 『디어 라이프』

앨리스 먼로 『디어 라이프』 리뷰대회!



◆ 테마로 같이 읽기 : 간결하고 절제된 언어, 단편의 미학



친구 사이

아모스 오즈 저
문학동네 | 2013년 10월


 

올리브 키터리지

권상미 역/엘리자베스 스트라우트 저
문학동네 | 2010년 05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6        
『불타버린 지도』, 아베 고보 _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111 | 세계문학 미리보기 2014-05-12 15:35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768183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불타버린 지도 
燃えつきた地図 
아베 고보 소설 | 이영미 옮김 | 문학동네


20세기 전위문학의 신화 
 ‘일본의 카프카’ 아베 고보의 대표작 
 
허구와 진실을 넘나드는 구성으로
인간 실존의 문제를 파고든 탁월한 실험작
 
 요동치는 소설이다. 
놀랍도록 선명한 영상 속에서 현실 속 미궁은 깊어만 간다. 
 _미시마 유키오 


(표지 사진을 누르면 미리보기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팝업 허용 필수)



_ 누구나 돌아온다. 떠났던 곳으로 돌아온다. 돌아오기 위해 떠난다. 돌아오는 게 목적인 양, 두꺼운 자기 집의 벽을 더 두껍고 탄탄하게 만들기 위해, 그 벽의 재료를 마련하기 위해 떠난다. 
 그러나 더러는 떠난 채 돌아오지 않는 사람도 있다…… - 21쪽 

_ 그러나 지금 이 자리에 우두커니 서 있는 사람은 나다. 틀림없는 나 자신이다. ‘그’의 지도를 더듬어갈 셈으로 나 자신의 지도를 더듬고, ‘그’의 발자취를 좇아갈 셈으로 나의 발자취를 좇고, 그러다 문득 우두커니 멈춰 선 채 얼어붙고…… 아니, 추위 때문만이 아니다…… 술기운 탓만도 아니다…… 양심의 가책 때문만도 아니다…… 곤혹스러움이 불안으로 변하고, 불안이 공포로 변한다…… - 265쪽


불타버린 지도

아베 고보 저/이영미 역
문학동네 | 2013년 09월



◆ 책소개
_『불타버린 지도』는『모래의 여자』 『타인의 얼굴』과 함께 실종 3부작이라 불리는 아베 고보의 대표작 중 하나이다. 
 어느 외진 흥신소에 사라진 남편을 찾아달라며 한 부인이 의뢰서를 보내온다. 여느 때와 다름없이 출근하던 남편이 홀연히 사라졌다는 것. 주인공인 탐정 ‘나’는 의뢰인을 찾아가지만 한시가 급해야 할 부인과 의뢰인의 남동생, 실종된 남자의 직장 후배는 수사에 열의를 보이지 않고 나를 음흉하게 따돌릴 뿐이다. 수사는 원점으로 되돌아가고 사건은 오리무중에 빠진다. 
 아베 고보는 영화적 기법을 소설에 반영하여 독특한 작풍을 구사하는 작가로 유명하다. 소설 도입부에 묘사된 커브길은 결말에서 반복되고, 이 반복은 새로운 이야기의 전개를 암시한다. 이처럼 『불타버린 지도』는 뫼비우스의 띠와 같은 영상을 끊임없이 환기한다.




◆ 테마로 같이 읽기 : 일본 전후파 소설가


가면의 고백

미시마 유키오 저/양윤옥 역
문학동네 | 2009년 12월


 

포로기

오오카 쇼헤이 저/허호 역
문학동네 | 2010년 05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7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