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myliquid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myliquid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myliquid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5월 스타지수 : 별2,27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2 | 전체 3250
2007-01-19 개설

2022-01 의 전체보기
디자인을 위한 컬러사전 | 기본 카테고리 2022-01-16 17:11
http://blog.yes24.com/document/1576496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디자인을 위한 컬러 사전

션 애덤스 저/이상미 역
유엑스리뷰 | 2022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디자인을 위한 컬러사전

개인적으로는 디자인을 하면서 컬러의 선택은 개인의 주관을 더 중시해왔거나 기존에 사용하던 컬러를 습관적으로 사용해왔다.
또는 호불호가 덜 한 무채색을 사용하여 소극적으로 색채를 활용했었다.
이 책의 서평단에 지원한 이유가 좀더 적극적인 색채활용해보기 위함도 이유다.
이책에서는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컬러들의 어원, 역사, 문화적 의미 뿐 아니라 여러가지 활용사례들을 제시해 준다.

색상을 활용한 사례가 100%로 일치하지않는 경우도 있지만 컬러라는 속성이 스펙트럼처럼 폭넓기때문에 의도를 충분히 이해할만 하다.
우리가 아는 색상은 눈으로 보고 기억을 더듬어 유추하기 때문에 색상의 폭이 넓을 수 밖에 없다.
사람마다 같은 오렌지색을 떠올려도 밝기, 노랑과 레드의 농도 차이가 각기 다를수 있다.
뿐만 아니라 이 책에서도 언급했듯 모니터, 인쇄물 등 표현도구에 따라 재현할 수 있는 한계와 차이점이 존재한다.

이 책에서 색범위를 팔레트를 활용해 보여준다.
또한 어울리는 컬러 팔레트도 제시해 유용하다.
개인적으로 스칼렛, 샤르트뢰즈컬러를 좋아하는데 샤르트뢰즈컬러에 부정적인 의미가 있다는 게 생소하다.
자연을 의미하는 초록이 음식포장으로 사용되지 않았으며 병과 부패를 의미했다는 사실도 이 책을 통해 알게 되었다.

색채활용을 위한 전문서적을 처음으로 접해보는데 입문서로 훌륭한 선택이 될것같다.

본 서평은 출판사에서 제공한 도서를 읽고 작성한 것으로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해 작성되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화승총을 가진 사나이 | 기본 카테고리 2022-01-13 11:34
http://blog.yes24.com/document/1575078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화승총을 가진 사나이

박해로 저
북오션 | 2022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본 소설 "화승총을 가진 사나이"와 "암행어사" 등 두편의 장편으로 꾸며져있으며 시대적 배경은 조선이다.

화승총을 가진 사나이는 희대의 증발 사건이 연속해서 발생하여 포도청 서만주 종사관과 포교들이 이 사건을 쫓는다.

꿈속의 계시를 들은 사람이 몇일 후 총소리와 함께 흔적도 없이 사라지는 사건들이 발생한다.
그들의 증발(또는 소멸)과 탁정암이 쓴 귀경잡록과 연관성이 들어나지만 하나같이 책의 33장이 찢어져 있어 답답한 상황
사건을 전모를 밝히기위해 계시몽을 꾼 사람들을 끌어들여 총을 쏜 자를 쫓게되고 하나하나 진실에 가까워진다.

이소설은 박해로작가의 전작들(섭주, 전율의 환각, 신 전래특급)부터 지속해 구축해온 그만의 세계관속에 "증발"과 "좀비(소설속 존비)이라는 소재를 이용해 흥미롭게 풀어간다.

"당시의 생존자들은 악귀들이 신분의 높고 낮음도 없이 한몸처럼 달려들었다며 그들을 존비일신(尊卑一身)이라 칭했는데, 줄여서 존비라고 불렀다."

여말선초의 역사적 사실을 기반으로 복수와 역모에 원린자의 기술을 이용한다는 독특한 구성이다.


암행어사
신분을 숨기고 탈을 쓰고 귀경잡록을 은밀하게 토론하는 모임 "토린결"을 배경으로 한다.
정욕에 관심이 많은 이응수(안경수)와 죽은사람을 살리는 것에관심이 많은 윤상일(박순탁)이 싸움을 벌이다 서로의 탈이 잠시동안 벗겨지고 탈까지 바꿔쓰고 도망간다.
섭주의 현령이된 이응수와 암행어사가 된 윤상일이 섭주에서 조우한다.

어사인 상일이 응수의 부정과 귀경잡록에 심취함을 캐야하지만 석연찮은 행동을 하면서 이야기가 이상한 방향으로 흘러간다.

앞서 화승총을 가진 사나이에서는 원린자의 술법을 직접적으로 이용한 비정상적인 사건들을 다룬 반면
암행어사 편에는 원린자를 다룬 귀경잡록을 몰래 연구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벌어진 일련의 사건을 다룬다.
물론 종장에는 이런 원린자의 술법으로 시신을 깨우는 장면이 등장하지만 앞편과는 다른 구성이다.

본 소설은 박해로 작가가 전작에서 부터 구축해 온 자신만의 유니버스가 점점 더 내연을 확장시키고 뿌리를 굳건히하고 있다.
앞으로 전개될 작품들을 기대한다.

본 서평은 출판사에서 제공한 도서를 읽고 작성한 것으로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해 작성되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리틀 아이즈 | 기본 카테고리 2022-01-01 20:45
http://blog.yes24.com/document/1569463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리틀 아이즈 Little Eyes

사만타 슈웨블린 저/엄지영 역
창비 | 2021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켄투키
두더지, 까마귀, 용, 토끼, 올빼미 등 귀여운 외모롤 한 움직이는 인형을 "소유"(tender)하거나 "되기"(ser)
이런 켄투키를 "소유"하고 "되기"하는것은 상대방을 선택할 수 없이 임의로 매칭된다.
켄투키의 눈과 귀를 통해 소유자의 영상과 소리를 "되기" 의 단말기로 전송되며 반대로 소유자의 켄투키의 반응을 제어하는 상호 피드백 구조다.
켄투키를 소유자가 선택해서 구입을 할 수 있지만 "되기"구입자는 구입한 코드에 접속하면 랜덤으로 켄투키에 접속하고 한번 매칭되면 변경 불가하다.

이 소설의 정보를 처음 들었을 때 가장 처음들었을 때 훔쳐보기, 사생활 침해가 떠올랐다.
홈패드, 스마트폰, 웹캠 해킹을 통한 사생활 침해가 사회문제가 되고있는것 처럼 켄투키가 이런 문제를 내포하고 있다.
누군가가 자신의 일상을 계속 모니터링하고 있기때문에 부지불식간에 자신의 사생활이 그대로 노출된다.

책을 읽으며 예상했던 훔쳐보기 문제가 일부 언급되었지만 가장 큰 이슈는 예상과 달리 바로 권익문제였다.
켄투키 자체를 하나의 인격으로 대하면서 그에 대한 목소리가 주류를 이뤘다.

혼돈;케이오스!
위의 서술을 여지없이 깨트린다.
책의방향을 마지막에 극단적으로 뒤집는다.
원론적인 관음증, 소아성애 등의 문제를 다시 부각시키는데 가장 가까운 남자친구의 배신으로 비극적 결말을 맺는다.

급변하는 현대사회에서 사회문제시 되고 있는 사생활 침해 뿐 아니라 새로운 산업의 출현으로 거기에 따르는 인권, 복지 등에 대한 규제가 현실에 맞지않을 뿐 아니라 그 필요성에 부합하지 않는 현실을 되돌아보게 하는 책으로 다양한 사례를 옴니버스 형식으로 엮었다.

본 서평은 창비출판사에서 제공한 도서를 읽고 작성한 것으로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해 작성되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