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myrobin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myrobin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myrobin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리뷰 잘 읽었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3 | 전체 14102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쉽고 친절한 인권안내서 | 기본 카테고리 2022-07-06 10:29
http://blog.yes24.com/document/1652646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그래도 나아간다는 믿음

서창록 저
북스톤 | 2022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다양한 인권 이야기가 나오는데, 생각 못했던 관점에서 이야기를 풀어줘서 흥미롭게 읽었다. UN 인권위원이라 시각이 정말 넓고 길게 보게 되는 듯. 여성인권 같은 첨예한 주제도 과거에는 이랬다는 것과 비교해서 보여주니 그래도 많이 나아졌다는 게 실감되기도 한다. 아직 갈길이 멀지만... 개인으로서, 여성으로서, 우리 아이들을 생각하며 많은 것을 느끼며 읽었다. 나만 생각하지 말고 우리를 같이 생각하자는 것에 끄덕이면서, 나는 어떻더라 돌아보면서.

무엇보다 우리가 미처 신경쓰지 못하는, 그러나 정말 중요한 인권 이슈들을 많이 다루어 신선했다. 신기술이 인권을 어떻게 바꿀지, 환경이 왜 인권 문제인지, 규제가 인권을 증진시키는지 등 어려운 주제를 다루는데, 어렵게 얘기를 풀어 쓰는 게 아니라 옛날얘기하듯, 에세이처럼 부드럽게 써서 이해가 어렵지 않고 하긴 그렇게 생각할 수도 있겠다고 공감되는 부분도 많다. 아이들도 같이 읽으면 좋겠다 싶은데, 한번 슬쩍 찔러줘봐야겠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인생이 농담을 하면 인간은 병들거나 술을 마신다 | 기본 카테고리 2016-09-25 10:32
http://blog.yes24.com/document/897150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안녕 주정뱅이

권여선 저
창비 | 2016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인생이 농담을 하면 인간은 병들거나 술을 마신다

책 띠지에 있는 문구다. 페북을 돌아다니다, 사람들이 한강의 수상소식을 축하하며 ‘한강과 권여선 소설은 평생 계속 읽어야 한다’고 한목소리로 말하는 걸 봤다. 그때까지 이 작가를 몰랐던 나의 무지를 탓하며, 마침 나온 신간을 얼른 샀다. 책을 펼치기 전에 띠지의 저 문구가 눈에 들어왔다. 내가 술을 찾는 건 인생이 농담을 하기 때문인가, 하긴 흰소리를 가끔 하지, 혼자 구시렁거리면서 펼쳐든 책은, 어우, 과연 사람들이 왜 그런 말을 했는지 십분 이해되게끔 멋있고 기품 있었다. 한강 작가와는 전혀 다른 문체여서 키득대며 읽은 문장도 많은데 읽고 나면 비슷하게 울고 싶어지는 느낌도 이상했고. 특히 첫 편 ‘봄밤’을 읽은 느낌이 많이 이상했다. 예전 학교 다닐 때 많이 읽던 단편은 항상 100m 달리기 같은 느낌이었는데, 그래서 기교와 은유가 많아서 나처럼 무딘 사람은 신경을 곤두세우며 읽어야 했는데, 이 글은 다 읽고 났더니 장편을 읽은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늙고 병든 두 사람의 사랑이 얼마나 깊었는지가, 해석할 필요 없이 한순간 가슴에 푹 꽂혔다. 이 짧은 글에 이렇게 묵직한 이야기와 감정을 담다니.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흔히 없는 중년 남자애 | 기본 카테고리 2016-09-25 10:16
http://blog.yes24.com/document/897148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지금이니까 인도, 지금이라서 훈자

박민우 저
플럼북스 | 2016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박민우의 책은 소설 포함 세 번째다. 내가 읽은 여행기가 5권이 안 될 텐데, 그 기준으로 보면 대단한 애정이다. <1만 시간 동안의 남미>가 내가 살면서 꿈이나 꿀까 하는 먼 땅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준 것처럼, 이번 책도 내가 결코 가고 싶어 하지 않는 인도와, 있는지도 몰랐던 파키스탄 훈자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그리고 지난번처럼, 그곳이 궁금해지게 만들었다. 특히 훈자.

예전 책에서는 여행길 친구 비중이 제법 됐던 것 같은데, 이번에는 혼자 다닌다. 그래서인지 박민우 본연이라 느껴지는 수다와 징징거림이 더 드러나는 것 같다. 혼자 다니는데도 어떻게 저렇게 쓸 에피소드가 많지? 사람들하고 어떻게 저렇게 쉽지 친해지지? 그 지역의 풍광보다 그 지역 사람들과 어울리는 장면이 더 재미있는 것은 여전하다.

쉼없이 징징거리고 투덜대면서도 넉살 좋게 주변 사람들을 웃게 하는 능력도 여전한 것 같다. 아니, 더 강력해졌다고 할까. 처음 얼굴 본 순간부터 혀를 내두르게 했던 놀라운 박민우의 수다와 친화력은 20년 넘는 동안 점점 업그레이드되는 모양이다. 내 기억에 있던 박민우는 매우 도회적인 사람이었는데, 그래서 지저분해지는 것, 불편한 것을 못 견딜 것 같은데, 지금은 도시랑은 영판 상관없는 세상을 누비고 다니니, 나의 감식안이란 이다지도 형편없는 건가. 내 감식안이야 어떻든, 잘사는구나, 싶어서 좋았다. 책날개에 있는 저자소개에는 한 달 30만원으로 생활한다고 했다. 본문은 어쩌면 그 돈으로 충분히 잘살 수 있음을 보여주는 책인지도 모른다. 성격으로든 행동으로든 삶의 방식으로든, 어떤 면으로든 흔히 보기 힘든 한국 중년 남자애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누구든 생각해야 할 것 | 기본 카테고리 2015-12-20 12:47
http://blog.yes24.com/document/834241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디퍼런트

문영미 저/박세연 역
살림Biz | 2011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일하면서 '차별화하라'는 말은 귀에 딱지가 앉게 들어서 정말 딱지가 앉았는지, 무슨 기획서라도 하나 쓰려면 경쟁상품과 비교하며 '뭘로 차별화하지?'라고 누가 지적하지 않아도 스스로 묻게 된다. 그런데 일삼아 읽게 되는 경영서에는 '차별화' 하면 으레 이 책 <디퍼런트>의 한 구절을 읊더라는 것이다. 얼마 전에 재미있게 읽은 <나음보다 다름> 책에서도 그렇고, 그래서 늦게나마 구해서 읽어보았다. 

차별화하겠다고 말하면서 사실은 내 장점을 살리기보다는 상대적 단점을 보완하느라 시간 잡아먹고, 그래서 결과적으로 특색 없이(차별화 안 된) 밋밋한 제품을 세상에 내놓는 것 아니냐는 저자의 신랄한 지적은 이미 다른 데서 접한 내용이지만 여전히 시사점이 컸다. 나 또한 문서에 적는 '차별화 방안'이었단 게 그 수준을 넘어서지 못하고 있었다는 통렬한 반성이 들었던 것이다. 내가 생각한 장점이라는 게, 사실 모든 단점을 상쇄하고도 남을 독보적 장점이 아닐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이 있었던 것은 아닐까. 그렇다면 내가 일하면서 생각해왔던 차별화 방안이란 실상 이것저것 잡스러운 것으로 떡칠화장을 하고 조명발을 들이대 셀카 한 장 찍어보겠다고 하는 가련한 몸부림 같은 거였던 건지도 모른다. ㅠㅠ

뒤통수를 이만큼 얼얼하게 맞았던 1부가 지나고서는 책이 좀 얌전(?)해졌다는 느낌. 평이해졌다고 할까, 초반의 센세이션에 걸맞은 대안이나 전략을 주면 좋았을 텐데 그러지는 못해서 조금 아쉬웠다. 그건 어쩌면 내가 이 책이 나오고 너무 늦게 읽어서인지도 모르겠다. 책이 나왔을 당시에는 더 큰 각성이 일었을 테니. 등수로 모든 걸 평가하던 어릴 때는 넘버원이 너무 힘들었고, 그에 비해 온리원은 쉬워 보였다. 넘버원은 그 집단 중 오직 한 명뿐인데, 온리원은 맘만 먹으면 모든 사람이 그렇게 될 수 있으니. 그리고 타고나길 온리원으로 태어난 존재들일 테니. 그런데 요상하게 나이 먹을수록 온리원이 더 힘들다는 걸 느낀다. 문제는 그렇다고 넘버원이 더 쉬워졌다는 것도 아니라는 것 ㅠㅠ 이래저래 생각할 이슈를 많이 던져주는 책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시장을 움직이는 능력 배양법 | 기본 카테고리 2015-11-25 15:11
http://blog.yes24.com/document/830217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마케팅은 생존이다

조서환,추성엽 공저
북스톤 | 2015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남자한테 참 좋은데.. 남자한테 정말 좋은데 어떻게 말로 표현할 방법이 없네~"

시대를 풍미했다면 좀 과장일지 모르나, 여튼 사람들 머릿속에 한 획을 그은 이 광고멘트는 사실 사장들의 모든 고민일 거다. 어떻게 만들어놓기는 했는데 이걸 어떻게 팔아야 할지 뾰족한 수가 없고, 돈이 없으니 광고도 못하고...

우리 회사 또한 이런 처지고, 그래서 알음알음 페북 같은 데다가 광고도 아니고 홍보물도 아닌 것들을 조금씩 올리며 '이렇게만 해도 되나' 하는 의심을 떨치지 못하던 나 같은 사람에게는 읽으면서 많은 도움이 되었다. 


마케팅이란 

marketing = market에 ing이 결합한 형태, 말 그대로 시장을 움직이는 것이라고 저자는 말하고 있다. 


마케팅 철학을 정립하고

마케팅 전략을 설계하고

실전 경쟁력을 재점검하라


책의 구성은 이렇게 심플하고

내용도 딱 실전에 쓰기 맞게 실용적으로 채워져 있다. 


리더의 마케팅 철학이 기업의 전략이며

마케팅 기준을 정립하고 

상황에 맞는 전략을 구축하고  

실행하라는 

마케팅 전반에 대한 이해는 물론 실행 방법까지 

교과서 같은 마케팅 기본서라 할수 있겠다.

(책에서 강조하는 대로 마케팅을 잘하려면 경영자가 마케팅 마인드가 있어야 한다. 우리 회사 그분도 좀 그랬으면 좋겠다. 나더러만 어떻게 해보라고 좀 하지 말라고요 ㅠㅠ)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