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꽃혜의 향기로운 책장
http://blog.yes24.com/mystart25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꽃혜
꽃혜의 향기로운 책장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17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모여랏!리뷰
나의 메모
냠냠맛집스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8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안녕하세요~ 행키입니.. 
wkfg qhrh rkqlske 
새로운 글
오늘 7 | 전체 8778
2012-02-17 개설

2018-08-22 의 전체보기
[그림에세이] 시바 종합선물세트 : 시바 :: 시로앤마로 | 모여랏!리뷰 2018-08-22 16:53
http://blog.yes24.com/document/1062377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시바

시로앤마로 저
팩토리나인 | 2018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시바 욕 아니에요! 오해하지 마세요에 등장하는 귀여운 시로와 마로는 시바견을 똑 닮아 말랑말랑 인절미 같은 볼살을 가진 심쿵유발견이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TV에서나 SNS을 통해서 귀여운 강아지나 고양이를 보면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오구 오구 귀여워라! 하며 한참을 구경한다. 귀엽고 사랑스러움에 마음을 홀딱 빼앗아 가는 생명체! 댕댕이와 야옹이들을 보고 있노라면 나도 키워보고 싶다는 생각이 마구 든다. 강아지를 키워본 적이 있어서 잘 안다. 그 존재만으로도 얼마나 위로가 되는지, 얼마나 사랑스러운지 하지만 몇 번의 이별을 겪고 나니 더 이상 용기를 내기가 쉽지 않다. 그래서 나는 랜선 집사로 만족하고 있다. 책이든 SNS든 가리지 않고, 발견하면 하트와 꿀 떨어지는 눈이 되고야 만다. 시바 욕 아니에요! 오해하지 마세요를 발견하고, 이것은 운명이야!라며 억지 운명론을 펼쳤다!
길고 긴 책 태기를 탈출하기로 새해 목표를 세우고 2018년 첫 책으로 읽었던 게 시바견 곤 이야기 1,2였다. 사실 그전까진 시바견을 잘 알지 못했는데 아! 진짜 개구쟁이 같은 천진난만한 모습과 말랑거릴 것 같은 양 볼살에 심쿵 저격을 당했는데, 시로와 마로에게 두 번째 심쿵 저격을 당하게 되었다.


시로앤마로
시로앤마로, 유쾌한 일상을 드리는 시로와 마로 입니다.
shiroandmaro.com

아, 들어가면 저절로 시바 비용이 발생한다는 그곳! 나만 알 수 없지! 점점 담아놓은 바구니 수량이 늘어나는 것 같은 건 기분 탓인가.


시바 욕 아니에요! 오해하지 마세요에 등장하는 귀여운 시로와 마로는 시바견을 똑 닮아 말랑말랑 인절미 같은 볼살을 가진 심쿵유발견이다. 이렇게 사랑스러운 강아지들이 사실 유기견이었다니, 전 주인에게 못 받은 사랑을 이렇게 많이 받는가 보다 싶었다.
유기견에서 따뜻한 사랑을 받는 반려견으로 태어난 것처럼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캐릭터로 재탄생하게 된 시로와 마로 한 장 한 장 넘길 때마다 유쾌함과 사랑스러움으로 가득 차 있는 책이다. 직장, 연애, 반복되는 일상의 무료함과 무덤덤함이 문득문득 찾아올 때, 그 순간을 벗어나는 방법이 있다. 바로 시바! 이 책을 들어 아무 페이지나 펼쳐 보면, 금세 미소를 되찾을 수 있는 책이다.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사랑스러움과 잔망스러움으로 가득 차 있으니 심장 조심!

시바 짤, 짧은 점심시간에도 충분히 힐링 할 수 있는 컬러링 엽서, 거기에 아까워 어디 붙이지도 못하고 있는 스티커!
진정 붙이고, 칠하고, 꾸미는 말대로 시바 종합선물 세트를 맛볼 수 있는 책이다. 가끔은 마냥 귀엽고 사랑스러움으로 무장된 단순함에 몸과 마음을 맡겨도 괜찮다. 바라만 봐도 엄마 미소가 절로 장착되는 시로와 마로의 유쾌한 일상에 푹 빠져 아무 걱정도, 아무 생각도,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괜찮다. 그런 시간들도 필요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만화] 야옹아, 내가 집사라도 괜찮을까? : 마담툰 | 모여랏!리뷰 2018-08-22 14:26
http://blog.yes24.com/document/1062339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야옹아, 내가 집사라도 괜찮을까?

마담툰 글,그림
네오카툰 | 2018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혹시 랜선 집사에서 현실 집사로 마음의 변화가 생기신 분들, 과연 내가 고양이를 잘 키울 수 있을까? 고민을 하고 있는 분들께 추천하고 싶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저는 선인장 하나 제대로 살려본 적이 없어요.
이런 제가 과연 고양이를 키울 수 있을까요?

요즘 같은 휴가철엔 이런저런 핑계로 길가에 버려지는 강아지나 고양이가 더 많아진다는 기사를 많이 접하게 된다. 그렇게 주인에게 버림받은 동물들은 길거리를 떠돌며 길거리 생활을 하거나, 보호소에서 새 주인을 기다린다. 정말 다행히 새 주인을 만나게 되면 좋으려만 많은 동물들이 새 주인을 만나지 못하고 안락사를 시행 날짜가 다가오는 것만 기다리는 처지가 되어버린다고 한다.
사람의 무책임과 이기심이 낳은 결과를 왜 아무것도 모르는 생명들이 온전히 떠안아야 하는지 모르겠다.
<유기 : 내다 버림> 강아지나 고양이 등 생명이 있는 무언가와 함께 한다는 건 끝까지 그 생명을 책임지겠다는 생각으로 신중하게 결정해야 하는 문제라고 생각한다.


길냥이(길고양이), 유기묘의 문제도 확, 꼬집어 주면서 귀여운 고양이들을 만날 수 있는 야옹아! 내가 집사라도 괜찮을까?
고양이와의 첫 만남 에티켓부터 강아지와는 다르다. 낮은 자세로 고양이와 눈을 마주치고 눈을 천천히 감았다가 뜨는 눈 키스, 고양이 인사라고 부르는 행위로 먼저 '나는 너를 해치지 않아'하는 마음을 전한다. 청각이 발달했기 때문에 너무 소란스러우면 싫어하고 작고 느긋한 목소리와 말투를 좋아한다고 한다. 고양이를 보면 느껴지는 느긋함과 의연함은 자신이 좋아하는 모습이구나 싶었다.
마캉, 꾹꾹이, 우다다, 그루밍 같은 고양이의 행동에 대한 설명, 고양이가 좋아하는 것들, 길고양이를 돌보는 방법, 고양이가 먹으면 안 되는 음식, 고양이의 언어 등 기본적인 상식들도 중간중간 유용한 정보들이 수록되어 있다. 랜선 집사를 자처하므로 언제 어느 때 만난다 해도 당황하지 않게 이 정도 기본 상식은 알고 있어야겠구나 생각이 들었다.


고양이 입양 고사
고양이와 산다는 것, 생명을 책임진다는 게 어떤 것인지 명확히 알아야 고양이와 함께 지낼 자격이 있는 거라며 미래가 낸 아이디어! 요즘 단순한 호기심이나 순간의 사랑스러움에 애완동물을 키우는 사람들이 있는데, 그런 사람들을 위해서라도 이런 시험이 생겨도 좋을 것 같단 생각이 들었다. 애정 하는 만큼 관심이 가는 거니깐! 쉽게 키울 수 없어야 쉽게 결정하지 않을 테니깐 말이다.


보면서 화가 났던 장면이 있었는데, 말 못 하는 짐승들을 상대로 어쩜 저렇게 잔인해질 수 있는 건지! 거기에 왜 나쁜 사람들은 하나같이 없는 게 많은지 모르겠다. 양심도 없고, 부끄러움도 없고, 죄책감도 없고, 없어도 될 당당함과 뻔뻔함은 차고 넘친다. 그런데, 대한민국의 법은 동물을 한 생명으로 보기보다는 소유물로 되어 있어 학대를 해도 처벌을 제대로 할 수도, 학대를 막을 수도 없다고 한다. 현실적으로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법이 개정이 돼서, 강아지나 고양이 등 모든 살아 있는 것들이 마음 편히 함께 살아가는 세상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
귀여운 그림체의 만화라 쉽게 읽히기 때문에, 아이들과 함께 읽어도 좋을 것 같다. 어릴 때부터 동물을 사랑해주고, 존중해줘야 하는 존재로 보는 법을 배우면 어른이 돼서도 따뜻한 마음으로 동물들을 바로 보게 되지 않을까?
혹시 랜선 집사에서 현실 집사로 마음의 변화가 생기신 분들, 과연 내가 고양이를 잘 키울 수 있을까? 고민을 하고 있는 분들께 가볍게 읽어 보시라 추천하고 싶다. 가볍게 읽다가 귀여운 고양이들의 대거 출연에 문득 결심이 설지도 모른다.
본 서평은 출판사로부터 제공받은 도서를 읽고, 작성한 주관적인 감상입니다.
#야옹아내가집사라도괜찮을까 #마담툰 #네오카툰 #자음과모음 #고양이입양고사 #고양이집사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