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찻잎향기
http://blog.yes24.com/naamoo66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찻잎향기
먼 길 함께 가자.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6·17기 영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11,95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독서습관캠페인
일상
파워문화블로그
문화 웹진 읽기
이벤트/서평단 모집
이벤트/서평단 당첨
릴레이 인터뷰 소개
우수리뷰 선정작 소개
나의 리뷰
한줄평
서평단 리뷰
책>문학
책>인문 교양 예술
영화>완전 추천
영화>추천
영화>호불호 어려움
공연 전시 문구 기프트
태그
일곱해의마지막 도미니크팀결승우승 미래제작소 퀴즈앤 미안하다는말은너무늦지않게 고양이_벨라 나무늘보처럼 본다 강행군 드라마_바람과구름과비
2019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최근 댓글
쾌유를 빕니다. 환.. 
최근 너무 바빠 예스.. 
그만하기에 다행입니.. 
아고. 어려운 시기를 .. 
이러한 상황에서 그래.. 
나의 친구
예스 서평

2019-09 의 전체보기
사진 한 장, 메밀꽃 사진 한 장 | 일상 2019-09-30 16:46
http://blog.yes24.com/document/1166359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메밀꽃 너른 밭

 

(사진 한 장에서)

 

지인께서 올해는

강원도 집의 앞밭에다 농작물 대신 메밀을 심었다 한다.

 

그 작물 대신 심은 이의 심정은 무엇이었을까

하얗게 질려버린 세상을 봐야 하는 듯  

끝이 없게도 펼쳐진다.

 

하얗다 못해 짠내가 풍길 것 같은

효석이 묘사한 왕소금 흩뿌린 밤의 산짐승의 울음소리가

원시의 고요처럼 울려 퍼질 것 같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5)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9        
이웃님 고맙습니다 ~ 애드온 적립!!! | 일상 2019-09-30 15:20
http://blog.yes24.com/document/1166335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이웃님 고맙습니다 ~ 애드온 적립!!!

 

[나 혼자 연필 스케치] 누가 구입하셨군요. 이 책 시간 보내기 참 좋습니다 ~~

취미활동으로도 참 좋은 것 같아요.

누가 구입하셨는지, 애드온 적립까지 해 주시고. 정말 고맙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5)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4        
파블 17기 9월 미션 완료 | 파워문화블로그 2019-09-29 23:09
http://blog.yes24.com/document/1166152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파블 17기 9월 미션 완료합니다.

 

 

영화 리뷰

 

1.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 http://blog.yes24.com/document/11605838

2.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 http://blog.yes24.com/document/11621976

3. 영화  [미쓰백] http://blog.yes24.com/document/11625312

4. 영화  [러브 오브 시베리아] http://blog.yes24.com/document/11639452

5. 영화  [애드 아스트라] http://blog.yes24.com/document/11644199

 

 

도서 리뷰

 

1. 책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http://blog.yes24.com/document/11661006

2. 책  [빛의 과거] http://blog.yes24.com/document/11635782

3. 책  [내 안에 공룡이 있어요] http://blog.yes24.com/document/11620215

4. 책  [무의식의 유혹] http://blog.yes24.com/document/11618491

 

 

일상 포스팅

 

1. 테니스이야기 몇 편_ 나달, 정현, 권순우, 레이버컵 등 http://blog.yes24.com/document/11601698

2. 덕수궁이야기 몇 편_ 덕수궁 석조전, 덕수궁미술관 등 http://blog.yes24.com/document/11624226

3. 요즘 병원 풍경_ http://blog.yes24.com/document/11636874

4. 가을 선물 머리핀_ http://blog.yes24.com/document/11628840

5. 가을 시 한 편_ http://blog.yes24.com/document/11628840

6. 이벤트!!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주인공 캐스팅 http://blog.yes24.com/document/11659372

 

 

**

영화 <미쓰백>, <애드 아스트라>, <러브 오브 시베리아>의 내용이 진한 감동을 주었어요. 그래서 이번 달에는 추천할 영화가 많았지요.

 

책으로는 <빛의 과거>,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를 추천해요. <빛의 과거>는 은희경 작가의 긴 생애에서 오는 성찰이 날카롭지만 담대한 화법으로 깊이를 더했구요. <날씨가 좋으면 ~>은 마치 젊은 작가의 생동감이 느껴지는 듯한, 감각적인 문장들이 넘쳤어요. 둘 다 색깔이 확실하게 다르지만, 각각 좋은 소설인 것은 분명한 것 같아요.

 

이번 일상 포스팅에서는 테니스 소식을 꽤 많이 전했지요. 나달 팬심으로 가득 차서, 세상에 대한 '유머'도 잃은 채 말입니다. 온 나라가 방송과 언론, 온갖 영상으로 '한 사람' 이름을 도배하는데. 그 피로감이 어마어마했지요. 사람 죽이는 일, 이제 그만 했으면 합니다. 각자 제 할 일들을 하고 제자리로 돌아갔으면 좋겠네요. 정치가는 국민을 위한 정치를 하고, 방송과 언론은 공정한 기사를 말하는 세상.

정말 국민들에게 눈과 귀와 잠자리가 편안 일상이 되었으면 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7)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8        
도서 리뷰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현실적인 그러나 환타지같은 따스함 | 책>문학 2019-09-29 21:31
http://blog.yes24.com/document/1166100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이도우 저
시공사 | 2018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은섭의 책방일지 저도 따라 쓰고 싶어질 정도로. 알차고 실제적이고, 그리고 너무나 비밀스럽고 사랑스러운 내용이었어요.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도서 리뷰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현실적인 그러나 환타지같은 따스함

 

  

이 소설의 주인공 해원은 서울에서의 삶이 제자리가 아닌 것 같아서 도망치듯 고향에 내려온다. 강원도 혜천읍. 그곳에서 다시 사람들을 만난다. 이모와 은섭과 동창생들, 그리고 각자의 사연을 품고 책방에 모여든 사람들. 그들과 함께 뜨거운(?) 겨울을 보내면서 울고 웃었던 이야기들이 훈훈하게 피어 오른다. 사람 냄새 진하게 풍기면서 착하고 아름답고 따뜻하고 희망적인 이야기들. 매우매우 현실적이면서도 환타지(매우 실현 가능한)가 넘치는 이야기가 피어 오른다.

 

그리고 그들의 이야기가 결국 나의 이 초가을의 서늘함을 따뜻하게 안아 주고 말았다.

 

오랜만에 만나는 이들은 어쩔 수 없이 해묵은 기억을 건드린다. 잊고 지내던, 하지만 실은 늘 수면 아래 간직된 기억들. (43)

 

그러나 오랜만에 만나는 사람들은 ? 이모, 친구 등- 해묵은 기억을 건드린다. 늘 수면 아래 간직되어 온, 언젠가는 수면 위로 불쑥 드러내고 말 기억들을.

엄마가 아버지를 죽이게 된 일, 그래서 이모를 따라 혜천읍에 내려오게 된 일, 그 비밀이 학교에 퍼지고, 친구에 대한 배신감으로 외롭게 혼자 견딘 일, 그리고 또... 숨겨진 또 다른 사연들, 아픔들, 슬픔들이 해원을 괴롭힌다.

 

... 그래서, 믿을 수 없는 일은, 언제나 일어나는 것입니다, 굿나잇클럽 여러분.

그녀는 지금 같은 지붕 아래 잠들어 있습니다. 아까는 내 방에 들어와 책상에 놓인 구형 램프를 보고는 아름답다고도 말했습니다. 순간 행복해진 나는, 불현 듯 덜컥 무릎을 끓고 그녀의 손을 잡으며 불꽃같이 고백하기를...

태양 아래서 역사가 되고 달빛 아래서 전설이 된다는 말이 있어. 나는 램프 아래서는 모든 것이 스토리가 될 거라고 언제나 생각해왔어. 알고 보면 이야기는 먼 곳에 있지 않고. 언제나 우리 곁에 있었던 거니까. (157)

 

그런데 은섭이라는 인물이 있다. 처음부터 해원이를 사랑했고, 변함없이 그녀와 그녀의 모든 것을 사랑할 준비가 되어 있는 은섭이가 있다. 은섭이라는 존재가 있어 해원이는 온전한 사랑이 된다. 은섭이라는 존재는 그 자체로 치유이며, 사랑이며 배려이며 나눔의 아이콘이다.

그는, “세상에 이런 사람이 있을까?”, “이런 사랑을 하는 사람이 있을까?”, “, 내 남자가 (내 애인이) 이런 사람이었으면 한이 없겠다.” 등등 온갖 쓸데없는 현실적인 미련을 갖게 하는 인물이다. 은섭은 작가의 분신처럼 여겨지기도 하고 작가의 바람(소망)처럼 여겨지기도 한다.

 

은섭이 살아가는 방식, 책방을 운영하면서 품고 있는 가치관, 책에 대한 이야기들, 비공개 일기글 형식, 소설에 관한 희망 사항들. 모두가 은섭을 대신하여 작가가 들려주는, 현실적으로 도움이 되는 유익한 내용들이다.

 

은섭과 그의 책방 '굿나잇책방', '책방 일지'는 책장이 넘어갈 때마다 또 언제 나오나 기다려진다. 그가 무슨 말을 하고 무슨 생각을 할지 궁금해서 책장이 빨리 넘어간다. 또한 여기 소개하는, 독립출판의 책들 (아마도 작가가 상상적으로 만들어 낸, 또는 그런 식으로 만들고 싶은 책일 수도 있는) 너무나 신선하고. 앞으로 쓸 소설에 대한 이야기도 기대하게 되고.

 

그리고 목해원의 무심한 이미지와 더불어 아크릴물감 냄새가 풍길 것 같은 날 것의 느낌도 좋고. 그녀가 그린 시스터필드의 미로는 혼자 마구마구 상상하며 이미지를 만들어내곤 했다. 그리고 또 좋았던 것은 책방에 모이는 모든 사람들이다. 어쩌면 다들 그렇게 착한지. 정말 착한 겨울 왕국의 사람들이었다. 명여 이모의 친구 수정이라는 인물은 더없이 훌륭했다. 승호도 효진이도 귀엽고. 현지는 너무 어른스러워서 할 말을 몇 번 잃을 정도.

 

해원의 앞으로의 생애에 은섭이 있어 다행이듯, 명여 이모에게 친구 수정이 있어 얼마나 다행인가. 해원과 이모 사이의 비밀이 드러났을 때. 그들에게 은섭과 수정이 있어서 얼마나 다행이었던가. 소설 속의 이야기가 아니라 마치 현실 속의 나와 내 주변의 이야기 같아서 마음 졸이고 몰입하며 읽고 말았다.

 

내가 가장 두려운 것, 하는 일이 잘 되지 않거나 실패하는 게 아니야. 농담할 수 없는 상황이 오는 게 제일 두려워. 왜 말을 하지 않느냐고? 농담이 안 나와서 그래. 너를 웃겨줄 말이 생각이 안 나서. (382)

 

그 사람을 정말 정말 사랑하면 그 사람이 웃는 것을 보는 것인 것 같다. 나는 그렇게 믿는 사람이다. 그래서 위의 은섭의 말 중에 농담이 안 나와서 그래하는 문장에서 울컥 뜨거운 것이 올라와서 이 문장을 한참을 들여다 보았다. 웃겨줄 말이 생각이 안 나는 경우, 농담이 없는 상황은 정말 심각한 것이다. 아픈 것이다. , 은섭이가 너무 아프겠다. 그 상황에서 나는 은섭이가 되고 말았다.

 

정말 과몰입했다. 특히 은섭에게.

 

한마디로 이 책은, 연푸른 채색의 버들잎이 그려진 책표지가 이야기의 방향성을 다 말해 주었다. 여기 나온 이들의 결말은 화해, 싱싱함, 푸르름, 행복, 희망이다. 모두가 같이 다 잘 사는 방식에서 말이다. 그래서 시청 직원인 장우의 역할도 아주 크다. 지역 사회의 발전도 관계로서의 삶에서 큰 의미가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명여 이모가 오랫동안 숨기고 있었던 비밀과 죄책감을 밝히면서 해원과 부딪히는 과정, 나름 화해라고 할 수 있는 장면들이 날카롭게 모서리가 충돌하는 방식처럼 보여서 좋았다. 부딪힐 것들은 한번쯤 부딪혀야 모서리가 결국 둥글어지기 때문이다. 그렇게 서로에게 속내를 드러낼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는 것은 어떤 이유로든 바람직하니까 말이다.

 

한편, 낯설지만 따뜻하고 예쁜 낱말들, '곤포', '윤슬', '귤락' 등 새롭게 어휘를 발음해 보고, 뜻을 알아가는 재미도 쏠쏠했다.

 

* (28) 곤포: 거적이나 새끼 따위로 짐을 꾸려 포장함. 또는 그 짐. 짚을 발효시키는 통

* (87) 윤슬: 물결에 햇빛이 비쳐서 반짝반짝 빛나는 현상. 햇빛이나 달빛에 비치어 반짝이는 잔물결

* (107) 귤락: 귤 과육에 붙어있는 하얀 그물모양의 껍질.

 

그리고 이도우 작가가 소개해 주는 책들, <집에 있는 부엉이>, <버드나무에 부는 바람> 등도 살펴보려고 한다. , 눈물차 레시피. 이건 나도 어느 날, 분명 그런 상황이 온다면, 꼭 따라해 볼 작정이다.

 

또한 내가 만약, 만약에 말이다, 은퇴 후에 작은 동네 책방을 하게 된다면. 반드시 이 책을 꼭 참고하리라 ? 다짐한다. 내가 은섭이가 될 수는 없어도. 적어도 (작가가 제안하는) 그가 운영하는 작은 책방, 책방 분위기, 책방의 독서모임, 책방 일지, 블로그 운영, 독립출판 등은 흉내내 볼 수 있기를 소망한다.

 

마지막으로 내 심장을 따뜻하게 위로해 주었던 몇몇 문장들.

 

해원은 또 한 번 풋 웃어버리고는 그의 등에 얼굴을 묻고 조금 울었다. 가슴속에 박혔던 가시가 스르르 빠져나오는 것 같았다. (398)

 

(책을 읽는다는 것이) 고통을 낫게 하려는 것이 아니었다. 고통은 늘 거기 있고, 다만 거기 있음을 같이 안다고 말해주기 위해 사람들은 책을 읽고 위로를 전하는지도 몰랐다. (401)

 

작가는 연륜이 묻어나는 문장을 구사한다. 그런데 그 문장의 감각이 젊다. 노련함과 유머와 젊음이 어우러진 간결하고 감각적인 문장들이 차고 넘친다.

 

나도 이 책을 읽으면서 뭔가 안에 있던 큰 가시 하나가 빠져나오는 것이 느껴졌다. 무엇이었을까. 내가 책에 고개를 파묻고, 현실적인 것들을 외면하는 이유를 하나 터득해서일까. 딱 꼬집어 말할 수는 없지만. 나는 이 책을 읽고 따뜻한 (실제적인) 위로를 받았다는 사실만은 분명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4)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4        
[스크랩] [서평단 모집]『강하나의 데일리 스트레칭』 | 이벤트/서평단 모집 2019-09-29 19:03
http://blog.yes24.com/document/1166065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리뷰어클럽

강하나의 데일리 스트레칭

강하나 저
42미디어콘텐츠 | 2019년 09월

신청 기간 : 103 24:00

서평단 모집 인원 : 5

발표 : 104

신청 방법 : 댓글로 신청해주세요!

* 페이스북을 사용하신다면 포스트를 페이스북에 공유하신 뒤 댓글로 알려주세요!!

(포스트 상단 우측 페이스북 아이콘 클릭/모바일은 하단 우측)

 


---

 

서평단 여러분께

1. 수령일로부터 2주 이내 리뷰 작성 부탁 드립니다(★책을 다 읽고 리뷰를 쓰기 어려우실 경우!)

2. 도서를 받아 보실 기본주소를 꼭 확인해주세요! (http://blog.yes24.com/document/4597770)

 3. 해당 서평단 모집 포스트를 본인 블로그로 스크랩 해주세요^^!

 페이스북을 사용하신다면 포스트를 페이스북에 공유하신 뒤 댓글로 알려주세요!

 4. 리뷰에 아래 문구를 꼭 넣어주세요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5. 리뷰를 쓰신 뒤 함께 쓰는 블로그 ‘리뷰 썼어요!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세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2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스크랩이 많은 글
[우수리뷰] 9월 셋째 주 :..
[서평단 발표]『미안하다..
[서평단 발표]『미래제작..
[우수리뷰] 9월 둘째 주 :..
[서평단 모집]『미래제작..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38 | 전체 133730
2018-02-25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