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naralary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naralary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naralary
naralary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17,74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9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봤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22 | 전체 8816
2008-03-30 개설

2019-02 의 전체보기
포커스 | 기본 카테고리 2019-02-27 09:44
http://blog.yes24.com/document/1110593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세트] [BL] 포커스 (총3권/완결)

차교 저
BLYNUE 블리뉴 | 2019년 02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3권밖에 안되는 글인데 10권을 읽은 것 마냥 버겁고, 힘이드네요. 최건의 사랑이 제겐 많이 무거웠던것같아요.
어린시절 애정을 받지 못하던 소년은 처음 받아본 관심과 사랑을 잊지 못하죠. 폭력적이였고, 버림을 받았다고해도 다시 찾고싶어 14년이란 긴 시간을 참고 기다립니다. 최건을 버린 서준우도 이유가 있었죠. 아버지의 강압적인 성의식 앞에 서준우는 게이인 자신을 억누르고 외면하며 그 시간을 버텨옵니다. 그러던 두사람이 연쇄살인사건이 일어난 곳 주변인과 프로파일러로 만나게되며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최건의 스토킹은 진짜 소름끼치더라구요. 범죄와 밀접한 준우나 되니까 그걸 견뎌내었지 다른 일반인이였음 못견뎠을것같아요. 직접적인 폭력이나 살인 장면이 나오진 않지만 그런 영화를 본 것처럼 찝찝하고 힘이 듭니다. 개인적으로 얼마전 범죄를 알고도 상대방을 사랑 할 수있을까 생각해보던중 지혁의 사랑과 건, 준우의 사랑은 또 생각할 꺼리를 주네요.
글은 정말 재미있고, 인물들도 입체감있어 흥미진진합니다. 하지만 재탕은 쉽게 할 수 없을것같아요. 소시오패스가저에겐 정말 안 맞는것 같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포포가 돌아왔다 | 기본 카테고리 2019-02-26 14:17
http://blog.yes24.com/document/1110366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포포가 돌아왔다

테라 저
피플앤스토리 | 2019년 0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오랫동안 함께한 반려견 포포가 죽고 슬퍼하던 어느 날 잘생긴 남자가 본인이 포포라고 나타납니다. 혼수상태에 있던 일우의 몸에 포포의 영혼이 들어간 것으로 둘은 함께 시간을보내며 사랑하는 사이가 되어갑니다. 한편, 일우는 명성 그룹의 후계자로 이복형 성우와 새어머니의 견제를 받고 있던 상황이죠. 인간이 된 포포와 그의 주인 설을 두고 일어난 일을 그린 소설입니다.

글 초반부에는 설의 동물사랑이 잘 잘 나타나서 마음이 따뜻한 사람인걸 알 수있죠. 그렇지만 그게 다네요. 여주의 매력은 사실 거의 나타나지 않는 것 같아요. 남주와 자놓고 그 다음날 오해가 조금 있었다지만 남주형이 사귀자는 말에 좋다고하죠. 물론 속으론 거절하겠다고 생각한다지만 얘는 뭐지? 싶더라구요. 남주는 초반에 강아지처럼 귀여운 모습을 보여줘요. 그리고 동물이였던걸 사업에서도 잘 써먹구요. 그런 모습들이 재미있기도 했고, 뻔하지만 고개를 끄덕 거리게 만들었어요. 하지만 중간중간 제 나이에 맞는 상식적인 말을 하면서도 계속 개와 인간의 상식차를 드러내는게 좀 어색했어요.
그리고, 중간에 출근한지 얼마 안된 시점으로 시작했는데이야기가 이어지는중 장소가 바뀌니(사무실에서 옥상으로) 갑자기 밤이 되는 표현이 나오더라구요. 다시 확인하셨음 좋겠단 생각이 들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동춘마을 연애담 | 기본 카테고리 2019-02-26 10:44
http://blog.yes24.com/document/1110328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세트] [BL] 동춘마을 연애담 (총2권/완결)

이지오 저
블랙아웃 | 2019년 02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동춘마을에 살고있는 봉일과 서울에서 이사온 해원의 이야기입니다.
봉발리에서 나고 자란 봉일은 서울에서 대학을 마치고 짝사랑하던 현우를 잊기위해 농사를 짓고 있습니다. 해원은 오래 사귄 남자친구로 인해 아웃팅을 당하고 봉발리로 도피온상태입니다. 그러다 서로의 사정을 알고 봉일은 해원을 도와주고 해원역시 봉일의 짝사랑을 응원하죠. 하지만 봉일의 짝사랑은 결국 시작도 못하고 끝이납니다.
봉일과 해원은 동갑내기로 어울리며 친해지고, 봉일의 친구인 태경의 등장과 도움으로 봉일과 해원은 연인관계가 되며 봉발리에서 살아가는 일상을 그리며 글은 이어집니다.

농촌을 배경으로 하고, 인물들이 순딩순딩해서인지 자극적이지않고 따뜻한 느낌입니다. 좋게 말하면 잔잔한 힐링물이고, 나쁘게 말하면 지루한 농촌드라마입니다. 주인공들의 이물질은 거의 초반에 다 떨어지고 썸탈때도 사귀는 기분이라 뒤로 갈수록 좀 지루해졌어요. 거기다 아침짹! 관계에대한 묘사는 거의 없다고보심됩니다. (외전만19금인지 확인해봐야겠어요) BL특유의 끈적한 사랑의 느낌은 거의 없다고 보심됩니다. 그리고 조금 과한 태경의 참견과 등장이 봉일과 해원에게 집중되는 내용들을 방해하는 느낌입니다.

넘 짧게, 짧게 챕터가 나뉘어져 있는것도 좀 싫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사랑니 뽑는 남자 | 기본 카테고리 2019-02-22 10:58
http://blog.yes24.com/document/1109335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세트] 사랑니 뽑는 남자 (총3권/완결)

서혜밍 저
마담드디키 | 2019년 02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시은은 갑자기 영국으로 어학연수를 떠난 남친을 서프라이즈로 만나러갔으나 다른여자와 있는 모습을 보게된다. 충격으로 숙소인 친구이모네서 자기와 비슷한 상처가 있는 도현을 만나게된다. 까칠한 남자인 줄 알았으나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주며 서로에게 위안을 주며 사랑을 느낀다. 도현이 먼저 귀국하는 전날밤 시은과 도현은 사랑을 나누고 도현은 아무 흔적없이 귀국한다. 시은도 귀국후 일상을 지내다 임신을 확인하고, 시은과 도현은 다시 만나게 된다.
도현은 각자 불륜으로 불행한 부모의 삶을 보고 결혼을 하고싶지않아 전 연인과 헤어졌기에 시은은 임신소식을 알리기 쉽지않았지만 도현은 임신을 알고도 시은을 따뜻하게 감싸준다. 이미 시작된 사랑이었지만 가정을 이루는것엔 겁이 많은 도현을 시은은 기다려주는데..

3권이나 되지만 크게 별 내용은 있지않아요. 둘이 데이트하거나 대화하는것이나 달달하거나 로맨틱한 느낌도 별로없고, 주변인들은 하나같이 피곤합니다. 남주의 부모들은 각자 제자와 택배기사와 불륜중인 쇼윈도 부부에다 여주 부모는 가정에 등한시한 아버지와 우울증을핑계로 돈많은 남자와 바람난 어머니로 지금은 이혼을 한 상태. 거기에 여주의 전 남친은 후배랑 살림을 차려놓고도 여주보고 기다려달라하다 후배와 헤어진 뒤 남의애라도 키울테니 결혼하자고 질척질척. 남주의 전 여친은 홧김에 딴 남자와 결혼 한 뒤에도 만나달라고 질척. 거기다 남주친구는 남주와 여주가 썸타는걸 느끼면서도 소개시켜달라 징징징.거기다 정말 이해 불가인 여주 친구는 사실 니 남친이 내 첫사랑! 너랑 헤어지고 자꾸 연락오니 다시 좋아하는 맘이 살아나 이러고.. 온갖 오지랖까지. 정말 싫은 스타일입니다.
분명 일 열심히하고, 서로에게 다정하고, 따뜻한 가정을 이루고, 나이보다 훌륭한 모습들이 주변인들이 주는 피로도를 힐링해 줘야하는데 주인공들이 오히려 조연들의 MSG에 묻히는 느낌이라 아쉽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파안의 늪 | 기본 카테고리 2019-02-21 21:36
http://blog.yes24.com/document/1109227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합본] [BL] 파안의 늪 (전2권/완결)

비콕스 저
비하인드 | 2019년 0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무기 재륜은 용이 되려는 찰나 해주의 방해로 승천을 못하게된다. 이에 재륜은 해주에게 복수를 하러 그 곁을 맴돌지만 어찌되서인지 죽일 수없고, 바다에 빠진 그를 구해내 곁에두려한다. 해주는 재륜이 이무기임을 알고 감금된곳에서 빠져나가려하나 도망치기는 커녕 그때마다 성적으로 깊은관계가 되어간다.

일단 재륜은 오랜 시간을 살아왔지만 인간을 별로 좋아하지 않았는데 해주만은 특별하다고 한다. 그래서 해주를 향한 애정은 오직 직진! 조금이라도 해주가 관심 갖는것은 사람이든 동물이든 무엇이든 질투대상이다. 거기다 잘생긴 얼굴과 눈물을 적재적소에 잘 사용하는 모습도 귀염포인트! 분명 해주를 감금하고, 어찌보면 가지고 노는듯한 모습을 보이는데도 그것이 재륜이 아무것도 모르는 어린애의 애정처럼 보여 전혀 피폐해 보이지않았다. 오히려 공의 천년의 시간을 쓸모없게 만들고, 사랑을 퍼붓는데도 싫다고만하는 해주가 얄미웠다.
마지막엔 둘이 해피엔딩이지만 외전이 필요할것같다. 재륜과 해주가 온전히 믿으며 사랑하는 모습을 봐야 재륜이 안쓰럽게 느껴지지 않을것같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5 6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