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naralary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naralary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naralary
naralary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17,74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봤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4 | 전체 8808
2008-03-30 개설

2021-02-12 의 전체보기
노 모럴 | 기본 카테고리 2021-02-12 21:59
http://blog.yes24.com/document/1382727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2021 설날 연휴 1일 1리뷰 이벤트 참여

[eBook][BL] 노 모럴(No Moral)

테하누 저
이클립스 | 2020년 06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테하누님의 노 모럴은 사실 작년에 달빛스탬프로 대여해서 이미 읽어 보았던 책이였다. 그런데 달빛스탬프로 대여해서 보았기 때문에 다시 읽을 수가 없어 구입하게 되었다.
처음 읽었을때는 변호사들이란 직업에 매력도 느꼈고, 재벌가의 며느리가 이혼을 하는 과정을 보는것도 꽤나 쏠쏠한 재미로 읽게되었다. 그런데 다시 읽어보니 그러한 매력들도 있지만 강세헌과 도윤신 두 인물이 더 잘 느껴졌었다. 특히 윤신이의 경우 강세헌에 비해 좀 묻히는 느낌이였는데 다시 보니 특유의 도전적인 모습과 도덕적인 면이 그때는 못느꼈던 매력을 주었던것 같다. 세헌과 윤신 둘 다 변호사들이다보니 어찌나 말들을 잘하는지 소설 속 인물들이 티키타카 대화를 주고 받는것이 큰 재미를 주던 작품이다. 작가님이 기회가 되신다면 더 재미있는 외전을 또 주셨으면 좋겠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