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나텐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natenman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나텐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12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서양 미스터리
한국/일본 미스터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5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잘 보고 갑니ㅏㄷ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7 | 전체 8499
2012-11-07 개설

2015-11 의 전체보기
두 남자의 좌충우돌 사건 해결집 | 한국/일본 미스터리 2015-11-14 11:26
http://blog.yes24.com/document/828597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탐정이 아닌 두 남자의 밤

최혁곤 저
시공사 | 2015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재밌네요 ^^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탐정도 아닌 두 남자가 벌이는 좌충우돌 미스터리 사건 해결집이다. 두 남자는 전직 기자 출신인 박희윤과 전직 형사이자 카페 사장인 갈호태. 이 두 사람이 그놈의 오지랖을 주체하지(?) 못하고 의기투합, 주변에서 벌어지는 사건에 자의반타의반으로 뛰어든다. 기자 출신의 박희윤은 냉철한 판단력과 뛰어난 추리의 소유자이고 전직 경찰인 갈호태는 특유의 넉살과 일단 지르고 보는 과감한 행동파이다.

근데 구성이 재밌다. 수록된 일곱 개의 연작 단편들이 제각각 단편으로서의 독립성과 완결성을 가짐과 동시에 책 전체로 보면 일명 "바리캉맨"이라 불리는 연쇄살인범을 추적하는 하나의 커다란 흐름이 존재한다. 즉, 책 전체를 관통하는 하나의 메인 줄거리속에 독립성을 띤 일곱 개의 단편들이 절묘하게 배치되어 있다.

또 하나 특이한 점은 이 책의 장르. 그야말로 본격, 사회파, 코지, 하드보일드, 스릴러, 액션이 버무러진 장르소설의 복합체같은 작품이다. 이렇게 뷔페같이 다양한 장르가 혼합되면 일견 이도저도 아닌 짬뽕같이 재미없고 유치한 소설이 되고마는데 작가는 이 장르적 균형감을 노련하게 잘 유지한다.

각각의 사건속에 이주노동자, 청년실업, 도심재개발같은 사회적 문제와 프로야구, 연예계 아이돌 스타등 대중의 관심사를 적절하게 녹여놓았고 그 와중에 암호 풀이, 연쇄살인범의 추적등 본격 미스터리의 재미도 쏠쏠하다. 개인적으로 서막을 알리는 <두 개의 목소리>를 시작으로 본격 추리의 맛이 살아있는 <목숨걸고 베이스볼>, <세월이 가면, 43초>, <밤의 노동자>등이 기억에 남는다. 

한마디로 다양한 장르와 다양한 소재가 어우러진 제법 읽을만한 미스터리 소설이다. 코믹 분위기를 일절 배제하고 시종일관 진지 모드로 흘렀으면 나같이 진중한 추리소설을 좋아하는 독자에게 더 좋은 점수를 얻지 않았을까. 작품 말미에 별동대인 미제사건수사반이 경찰내에 공식적으로 결성될 듯하니 이제는 "탐정이 아닌" 두 남자의 새로운 활약상을 기대해 본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특별요리"를 맛보시라~ | 서양 미스터리 2015-11-10 14:29
http://blog.yes24.com/document/828013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특별 요리

스탠리 엘린 저/김민수 역
엘릭시르 | 2015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단편마다 편차가 있지만 전체적으론 만족 ^^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단편 추리소설의 거장"이라  불리는 스탠리 엘린의 단편집이다. 1956년에 발표된 작품으로 원제는 Mystery Stories. 대표작이자 표제작인『특별요리』를 포함 열 편의 단편이 수록되어 있다.

모든 이야기에는 소수의 평범한 사람들이 등장한다. 하지만 탐욕, 사리사욕, 가치관에 따른 인간간의 갈등등에 의해 살인같은 극단적이 사건이 발생하고...짧은 얘기들은 예기치못한 반전과 소름돋는 결말로 마무리된다. 작가는 인간 심리의 어두운 면을 바탕으로 뛰어난 상상력과 유연한 스토리텔링으로 놀랍고도 오싹한 이야기를 만들어낸다.

작가는 매 단편마다 구체적이고 딱부러지는 명확한 결말을 제시하는 대신 상황적 판단과 일련의 암시를 통해 추측가능한 열린 결말로 끝을 맺는다. 근데 이 열린 결말이 독자의 상상력을 자극해 더욱 소름끼치고 잔상이 오래 남는다. 이것이 스탠리 엘린표 단편의 묘미이다.

소수의 손님이 특정한 날만 맛볼 수 있는 요리의 비밀에 얽힌『특별요리』를 필두로『블레싱턴 계획』을 떠올리는 수상한 직업의『손발의 몫』, 양자택일을 강요받는『결단의 순간』, 동일한 수법으로 아내들을 살해하는『애플비 씨의 질서정연한 세계』등이 인상적이고 재밌는 단편이다. 특히 작가의 데뷔작이자 대표작『특별요리』는 그동안 수차례 읽었음에도 그 전율과 잔상은 여전하다. 단연 군계일학이다.

그렇다고 (대부분 단편집이 그렇지만) 수록된 단편 모두가 내 입맛을 충족시켜주는 건 아니다. 일부 단편들은 흥미로운 사건과 전개에 비해 밋밋한 결말을 보여주기도 한다. 하지만『특별요리』,『블레싱턴 계획』등을 통해 그동안 띄엄띄엄 접했던 작가의 작품들을 일목요연하게 감상한 즐거운 시간이었다. 덧붙여,『특별요리』 탄생 배경과 비화에 얽힌 엘러리 퀸의 서두 소개글과 권말의 작가 정보는 스탠리 엘린과 그의 작품 세계를 이해하는데 많은 도움이 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