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나텐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natenman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나텐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18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서양 미스터리
한국/일본 미스터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8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잘 보고 갑니ㅏㄷ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10 | 전체 10993
2012-11-07 개설

2018-11 의 전체보기
한 편의 신나는 무협 추리극 | 한국/일본 미스터리 2018-11-16 11:55
http://blog.yes24.com/document/1083773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그 가능성은 이미 떠올렸다

이노우에 마기 저/이연승 역
스핑크스 | 2018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제가 그 사람을 죽였나요? 아니면, 그 사람이 목이 잘린 채로 저를 안고 걸어 나온 것일까요?" 15년 전,  폐쇄된 산골 마을의 신흥 종교 단체의 집단 자살 현장에서 유일하게 살아남은 여성이 탐정 사무소를 찾아와 그날의 흐릿했던 해괴망칙한 기억의 진상을 밝혀달라고 의뢰한다.

"상상할 수 있는 모든 가능성을 부정해 아무것도 안 남는다면 그것은 기적입니다."라며 기적의 논리를 믿는, 아이돌 뺨치는 외모의 미청년 탐정은 사건을 면밀히 조사한 후에 의뢰인에게 결과를 보고한다. 그것은 그 어떤 트릭도 없는 순수한 기적이었다고...(세상에나...기적을 믿는 탐정이라니...ㅠ)

그러자 "사기 치지 마라. 기적은 없다 "라고 당당히 도전장을 내밀며 나타난 검사 출신의 노인. 그는 오로지 가능성만을 따져 만화에서나 나올법한, 황당무계한 수준의 가설을 제시한다. 하지만 탐정은 "그 가능성은 이미 떠올렸다"라는 시크한 멘트와 함께 상대의 가설을 논리적으로 철저히 분쇄한다. 그리고 이어지는 또 다른 도전자의 등장과 제시되는 역시 황당한 수준의 새로운 가설... 하지만 이 또한 탐정의 "그 가능성 역시 이미 떠올렸다"라는 시그니처 멘트와 함께 논리적인 반론에 꼬리를 내리고....

기적을 믿지 않는 자의 계속되는 도전과 기적밖에 없다는 탐정의 응전. 가능성만 믿고 막무가내로 공격하는 자와 논리적으로 철저히 방어하는 자. 이 화려한 추리 대결의 끝은 어디일까. 정말 기적이 일어나서 그 소년이 머리가 잘린 채로 다리를 다친 소녀를 안고 집단 자살 현장에서 탈출한 걸까...

한마디로 현란한 추리 대결이 펼쳐지는 한 편의 무협 드라마를 본 느낌이다. 고전 문헌과 각종 역사적 사실과 지식들을 인용한 현학적인 대사들이 난무하고, 가설 위에 새로운 가설, 반론 위에 새로운 반론, 부정의 부정 등  매 라운드에 걸쳐 다양한 추리가 판을 친다. 특히 세 번째 도전자의 가설은 그 개연성과 가능성에 있어서 감탄을 자아낸다. 비록 탐정의 논리적인 반증에 그 즉시 부정되어지는 운명이지만...

막판에는 예상치 못한 반전과 뒷배경이 밝혀지는데 아마도 속편을 위한 포석이리라. 라노벨스러운 가볍고 코믹한 문체와 분위기가 때론 추리의 진중함을 방해하지만 딱히 걸림돌은 안된다. 그리고, 마침내 모든 도전자를 물리친 탐정이 최후로 밝히는 사건의 전모...그것은 과연 기적의 증명일까...하지만 이 역시 숭고한 희생정신이 깃든 또 하나의 서글픈 가설이리라...어쨌든 첫 번째 도전자의 가설부터 마지막 탐정의 결론까지 다양한 추리를 검증, 대조해가며 정말 재밌게 읽었다.

이 작품은 작가가 데뷔 2년 차인 2015년에 발표해서 "제16회 본격 미스터리 대상" 후보에 올랐다. 당시 수상작은 <죽음과 모래시계>. 두 작품을 비교해 보니, 수상작이 의젓한 범생이 스탈이라면 이 작품은 천방지축 통통 튀는 날라리 스탈이라고나 할까... 작가는 이듬해 속편 <성녀의 독배 - 그 가능성은 이미 떠올렸다>로 "2017년 본격 미스터리  베스트 10"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한다. 본격물에 매진하는 신인 작가의 등장은 언제나 반갑고, 당연히 속편도 조만간 국내 정발하리라 기대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종말감옥의 미스터리 | 한국/일본 미스터리 2018-11-09 00:43
http://blog.yes24.com/document/1082210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죽음과 모래시계

도리카이 히우 저/정대식 역
영상출판미디어 | 2018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세계 각국에서 온 사형수가 수감된 제리미스탄 종말 감옥. 이곳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사건들이 발생하고 두뇌가 총명한 죄수 슐츠 노인이 젊은 청년 앨런을 조수 삼아 사건 해결에 도전한다. 제시되는 여섯 개의 수수께끼가 그야말로 흥미진진하다.

1. 밀실 상태인 독방에서 살해된 죄수의 진상은?
2. 몸에 전자 감시 장치인 마이크로칩이 이식된 죄수가 탈출이 불가능한 감옥에서 탈출한 경로는?
3. 퇴임 사흘을 남기고 죽은 감사관의 진상은?
4. 묘지기가 죽어서 묻힌 죄수를 다시 파내어 시신을 훼손한 이유는?
5. 남녀 접촉이 불가능한 감옥에서 여죄수가 아기를 잉태한 사연은?
6. 사형이 확정된 청년 앨런의 운명과 놀라운 가족사는? 

무척 독특한 배경과 독창적인 스토리의 본격 미스터리이다. 각 단편마다 이해불가한, 또는 수수께끼 같은 사건과 사고가 등장하고, 죄수인 슐츠 노인과 청년 앨런이 홈즈 - 왓슨 콤비가 되어 사건을 풀어나간다.

일단 첫 번째와 두 번째 단편은 무척 재밌다. 죄수의 배경도 흥미롭고 작가가 구사하는 트릭이나 사건의 진상이 본격 추리물로서 완성도가 높다. 역시 "제16회 본격 미스터리 대상 수상작"다운데...하고 기대감이 상승하는데...그  이후부터가 문제다. 트릭의 개발이 여의치 않아서일까. 세 번째 단편부터는 트릭이 약해지며 동기와 스토리텔링 쪽으로 무게추가 쏠린다. 그러면서 본격 추리물로서의 재미가 빛을 잃는다.

단편이 이어질수록 이야기의 깊이가 더욱 심도 있게 전문적으로 흐를 뿐, 트릭은 허술하고 반전은 작위적이다. <죽음과 모래시계> 같은 고차원적인 제목 말고 그냥 "종말 감옥의 미스터리 (또는 수수께끼)"라고 대중적으로 표현하면 너무 단순한 걸까. 초반부가 너무 재밌어서 기대가 컸는데 아쉽다. 비록 용두사미 격의 절반의 재미에 만족했지만 작가의 필력이나 식견만큼은 우수하다.

이 작품을 쓴 도리카이 히우라는 작가는 생소한데 작가의 작품이 좀 더 소개되길 기대해 본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