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나텐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natenman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나텐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서양 미스터리
한국/일본 미스터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9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잘 보고 갑니ㅏㄷ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8541
2012-11-07 개설

2019-02 의 전체보기
꽤 잘 쓴 데뷔작 | 한국/일본 미스터리 2019-02-06 05:46
http://blog.yes24.com/document/1105109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젤리피시는 얼어붙지 않는다

이치카와 유토 저/김은모 역
엘릭시르 | 2018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하늘을 천천히 나는 비행선... 마치 바닷속 해파리가 유유히 헤엄치는 모습을 닮아 '젤리피시'라 부른다. '진공 기낭'을 발명해 최초로 소형화 및 대중화에 성공한 과학자 팀이 신형 젤리피시 시범 비행에 나선다. 하지만 자동 항행 시스템 고장으로 설산 중턱에 불시착하며 연락이 끊긴다.

?

며칠 후, 군과 경찰이 사고 현장에 도착해보니 탑승 선원 여섯 명 전원 사망한 상태. 근데 모두 타살체이다. 현장은 외부인의 접근이 거의 불가능한 강풍이 몰아치는 한겨울 설산의 중턱. 만약 범인이 존재한다면 그는 누구이고, 어떻게 범행 현장을 빠져나갔을까?

?

비행선이란 독특한 소재를 배경으로 애거서 크리스티 여사의 걸작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를 오마주한 본격 추리소설이다. 이야기는 크게 비행 중인 젤리피시내에서 벌어지는 선원 간의 갈등과 잔혹한 연쇄살인 과정 그리고 사고를 접한 마리아 경감과 렌 형사 콤비의 수사로 교차 서술된다. 상공에서는 한 사람씩 죽어나가는 그야말로 긴장감 넘치는 극한의 서스펜스요, 지상에서는 사건의 진상을 파악해 범인을 잡으려는 두 형사 콤비의 집요한 수사와 날카로운 추리가 펼쳐진다.

?

책을 읽어보니 과연 주로 본격 추리물을 쓰는 신인 작가에게 주어지는 '아유카와 데쓰야상'을 수상할 만한다. 풍부한 자료 조사를 바탕으로 상업화에 성공한 비행선 제작의 기술력 그 이면에 숨어있는 음모와 배신, 복수에 관한 이야기를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기법을 차용해 추리소설로서 흥미진진하게 그려냈다.

?

굳이 흠을 찾자면, 그러한 복잡, 정교한 범행 계획이 날씨는 기본이고 비행 스케줄, 탑승 선원들의 돌발 행동 등 예측 불가능한 변수가 너무나 많아 현실적 성공 가능성은 미지수이고, 비행선 제작에 필요한 물리, 화학, 항공공학 등 다양한 전문 지식으로 인해 추리에 적극 동참하기에 조금은 애로가 있다는 정도.

?

어쨌든 신인 작가의 데뷔작치곤 꽤 잘 썼다.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를 멋지게 오마주한 기법이라든지 범인의 탈출 경로 같은 트릭은 인상적이다. 젤리피시가 한겨울에도 얼어붙지 않는 것처럼 꾸준히 양질의 신예 본격 추리작가를 생산해내는 일본 추리소설계가 부럽기만 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