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나텐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natenman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나텐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11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서양 미스터리
한국/일본 미스터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잘 보고 갑니ㅏㄷ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5 | 전체 8481
2012-11-07 개설

2020-02 의 전체보기
경악스러운 소설 !!! | 한국/일본 미스터리 2020-02-06 12:04
http://blog.yes24.com/document/1206478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끝없는 살인

니시자와 야스히코 저/주자덕 역
아프로스미디어 | 2019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 책은 한 방을 위해 달려가는 소설이다. 그 한 방은 마지막 장에 몰려 있다. 중간 과정은 그 마지막 한 방을 위한 초석이나 디딤돌 정도라고 해야 할까. 야구로 치면, 주자를 야금야금 한 명씩 베이스로 출루시킨 뒤 커다란 한 방으로 일순간에 대량 득점에 성공하는 식이다. 그 정도의 통쾌함과 청량감이 있다.

장안을 공포에 떨게하는 연쇄살인사건이 발생하지만 범인은 잡히지 않고 수사는 답보 상태. 시간이 흘러 그 희생자 중 한 명이 될뻔한 젊은 여성이 아마추어 추리 클럽인 '연미회'에게 사건을 의뢰한다. 왜 자신이 연쇄살인범의 타깃이 되었는지, 죽다 살아난 자신을 습격한 범인은 누구인지 그리고 그 범인은 왜 잡히지 않는지...

미스터리 작가, 전직 경찰, 범죄심리분석가 등으로 구성된 연미회 멤버들은 한 장소에 모여 열띤 추리 대결을 펼친다. 그 광경이 마치 앤서니 버클리의 고전 명작 <독 초콜릿 사건>을 보는 듯 하다. 일부 멤버들의 추리와 가설은 명확한 증거에 의한 합리적인 추론으로 제법 설득력이 있으나,  또  다른 일부 멤버들의 가설은 빈약한 증거와 허술한 추리로 인해 마치 망상이나 공상 수준의 뜬구름 잡는 식인 것들도 있다. 그래서인지 작가의 전작으로 재미있게 읽은, 맥주를 마시며 술에 취한 상태에서 음주 추리 대결을 펼치는 <맥주 별장의 모험>이 생각나기도 한다.

그렇게 별 커다란 소득없이 연미회 멤버들의 추리 모임은 마무리되고 여성 의뢰인은 낙담한 심정으로 쓸쓸히 귀갓길에 오른다. 하지만...이게 끝이 아니다. 지금부터 시작이다. 여기서 대단한 반전이 일어난다. 마지막 한 방이 제대로 터진다. 물론 스포일러라서 말은 못하지만...사건의 숨겨진 진상, 연쇄살인범의 정체 등 온갖 의문점들이 마지막 장에서 안개가 걷히듯 시원스레 밝혀진다. 드러나는 사건의 전모는 경악 그 자체이다. 거기까지는 생각 못 했다. 그런 비밀스러운 뒷 배경에 가공할 음모와 계략이 숨어있다니...<끝없는 살인>라는 제목의 의미가 이제서야 와닿는 순간이다. 띠지에 나와있는 것처럼 참으로 기상천외한 범죄 소설이다. 니시자와 야스히코 작가의 작품은 언제나 나를 즐겁게 한다.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철저히 독자를 속이는 본격 미스터리 | 한국/일본 미스터리 2020-02-05 12:56
http://blog.yes24.com/document/1206098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거울 속은 일요일

슈노 마사유키 저/박춘상 역
스핑크스 | 2020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2020년 첫 구매작인 <거울 속은 일요일>은 데뷔작 <가위남>에 이어서 국내 두 번째 소개되는 슈노 마사유키 작가의 본격 추리소설이다. 14년 전 소라고둥같이 생긴 '범패장'이란 건물에서 발생한 살인사건이 당시 명탐정의 활약으로 해결되었지만, 14년 후 추리에 의문을 품은 또 다른 명탐정에 의해 재조사된다. 과연 사건의 진상은 무엇이며 누구의 추리가 승리할까.

이 책은 '철저히 독자를 속이는 소설'이다. 놀라운 데뷔작 <가위남>에서 보여주었던 작가의 주특기가 한 단계 업그레이드됐다고나 할까...어때? 놀랬지? 이래도 안 속을래? 하며 독자를 속이고 놀래키는 이중삼중의 다양한 트릭이 등장한다. 사건의 진상과 진범의 정체를 밝히는 본격 미스터리의 재미는 오히려 덤이다.

정체를 알 수 없는 치매 환자의 1인칭 시점으로 시작되는 이야기는 중간중간 14년 전 사건의 회상씬을 뜬금없이 집어넣어 헷갈리게 하고, 14년 전 살인사건 현장과 14년 후의 재조사 과정을 반복 교차 서술함으로써 독자가 쉽게 진실에 접근하는 것을 교묘히 방해한다. 거기에 살인의 동기가 되는 등장인물 간의 인간관계가 몇 마디 간단한 문장으로 함축적으로 서술되어 그들 간의 대사나 동작 하나에 온 신경을 집중해서 읽어야 한다. 괜히 띠지에 "단 한 글자도 빠뜨리지 말고 읽어라."라는 출판사의 친절한 문구가 쓰여있는 게 아니다.

굳이 단점을 찾으라면, 14년 전 사건 발생 현장과 14년 후 재조사 과정을 짧은 분량으로 반복, 교차 서술하는 바람에 사건에 집중하는 추리적 긴장감과 리듬이 계속해서 끊긴다. 또한 많은 부분이 축약되어있어 추리에 공평하게 동참하기가 쉽지 않다. 어쨌든 마지막 장에서 밝혀지는 사건의 진상은 제법 놀랍다. 기묘한 형태의 범패장의 구조가 갖는 숨은 의미, 14년 전 사건의 진실과  범인의 정체, 명탐정이 마지막 사건이라 외치며 은퇴하게 되는 결정적 이유와 흥미로운 뒷이야기 거기에 독자의 허를 찌르는 놀라운 반전까지...

한마디로 독자를 속이고 놀래키는 면에서 완벽히 성공한 작품이다. 그만큼 독자를 현혹시키는 서술 테크닉이 뛰어나다. 덕분에(?) 사건의 흐름과 맥락을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 책을 앞뒤로 돌려가며 정말 여러번 반복해서 읽었다. 그 시간이 즐거우면 되는 것 아닌가. 그 점에서 대단히 만족한다.

아 참, 이 책은 표제작인 장편 <거울 속은 일요일>과 중편 <밀/실>, 이렇게 두 편이 수록되어 있다. 나는 지금 장편 <거울 속은 일요일>만 읽고 서둘러 리뷰를 쓴 것이다. 잠시 호흡을 고르고 중편 <밀/실>을 느긋하게 감상해봐야겠다. 여기서는 또 어떤 작가의 화려한 기교가 등장할까...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