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ne518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ne51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ne518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11,35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다락방
걷기
꿈길
종이비행기
나의 리뷰
셀수없는별처럼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8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음악대장 하현우는 정.. 
고양이의 잔소리는 좀.. 
잔소리를 별로인데 이.. 
단편들이 모여있는 책.. 
윤이형 작가는 처음 .. 
새로운 글
오늘 63 | 전체 502923
2007-01-19 개설

2018-11 의 전체보기
억지로 힘내지 않아도 괜찮아 | 꿈길 2018-11-29 03:11
http://blog.yes24.com/document/1086685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힘든 일
괴로운 일
억울한 일
슬픈 일이 일어나면
참지 말고 울어
한번 울고 나면
다시 힘이 날 거야

즐거운 일
기쁜 일
좋은 일
멋진 일이 일어나면
다른 생각하지 말고 웃어
한번 웃고 나면
더 힘이 날 거야

좋을 때 웃고
안 좋을 때 울기는 쉽지만
힘들고 괴로울 때 웃기는 힘들겠지
어떤 때라도 웃는다면
그때를 잘 넘길 수 있을 거야

아니
억지로 힘내지 않아도 괜찮아



희선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6)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4        
카카오 섬 앞으로 | 셀수없는별처럼 2018-11-29 01:37
http://blog.yes24.com/document/1086677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직수입일서]ONE PIECE 88

尾田 榮一郞 저
集英社 | 2018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원피스 88
오다 에이치로


  



 지난번에 책 보고 하려던 말이 있었는데 못했다. 그 말을 넣을 만한 곳이 없어서 그랬다. <원피스>를 미국에서 드라마로 만든다는 거다. 보통 만화라면 그럴 수 있을 것 같기는 한데 원피스는 좀 어렵지 않을까 싶기도 하다. 예전과 다르게 지금은 컴퓨터 그래픽이 있으니 원피스에 나오는 사람들 힘을 보여줄 수 있겠다. 컴퓨터 그래픽이 많이 쓰일 듯하다. 드라마 못 보겠지만 재미있게 만들기를 바란다. 드라마로 나오면 더 많은 사람이 <원피스>를 알겠다. 일본에서는 이걸 가부키로 만들었다. 그런 거 사람들이 많이 보러 갔을까. 가부키는 나이 많은 사람이 좋아할 것 같은데. 원피스가 원작이니 나이 적은 사람도 많이 보러 갔을지도 모르겠다. 가부키는 어떤 식으로 했을까. 일본은 정말 한가지로 이것저것 만든다. 무엇으로 만들든 어느 정도는 되니까 그렇게 하는 거겠지. 난 좋아해도 하나밖에 못 본다. 바로 만화책이나 책.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걸로 보면 되는 거 아닌가 싶다. 지금 생각하니 원피스는 만화책 보고 만화영화도 본다.

 언제나 그렇지만 이번에는 더 시끌벅적한 느낌이 들었다. 이 말 언젠가도 했을 텐데. 원피스를 보다보면 그런 때가 찾아온다. 본래 이야기가 그렇구나. 아니 큰 물결없이 조금 술렁이다 다시 잔잔해지는 이야기도 했다. 원피스는 그럴 수 없는 이야기다. 이야기는 여러 가지가 있는 게 좋겠지. 사람도 많이 나와서 소란스러울 수밖에 없다. 이걸 보면서 한사람 한사람한테 다 관심을 가지는 사람도 있을까. 없지 않겠구나. 나는 이야기를 따라가는 것만으로도 힘들어서 그러지 못하고 오래 본 루피나 루피 동료가 어떻게 할까에 마음을 쓴다. 그리고 친구가 된 사람도. 모든 사람 이름 외우기도 힘들다. 빅맘 자식은 과자 이름과 과자와 상관있는 이름인데 내가 아는 서양과자는 별로 없다. 꼭 서양과자만 있는 건 아니지만 그게 더 많다. 빅맘은 다과를 좋아한다. 이번에는 아직 먹지 못한 결혼식 케이크 때문에 눈이 뒤집힌다.

 상디는 푸딩 시폰과 결혼식 케이크를 다시 만들러 가고 루피는 카타쿠리와 싸우려 하고 서니호에 탄 나미 브룩 쵸파 징베 캐럿은 상디가 간 카카오 섬으로 가려 했다. 모두 헤어지기는 했지만 나중에 만날 곳은 한 곳이구나. 그곳은 카카오 섬 앞이다. 루피는 카타쿠리나 다른 빅맘 부하가 서니호에 가지 못하게 하려고 나미한테 서니호에 있는 거울을 모두 깨라고 한다. 빅맘은 서니호를 바짝 뒤쫓았다. 커다란 파도로 서니호를 덮치려 했다. 징베가 서니호를 잘 조종해서 파도에 휠쓸리지 않고 파도 안으로 들어갔다. 이건 영상으로 보면 어떨까, 멋질 것 같다(그림도 좋다). 서니호는 잠시 빅맘 위험에서 벗어났다. 루피가 있는 곳에 있던 빅맘 부하는 서니호가 바다에 가라앉았다 여겼다. 그건 빅맘과 함께 있는 첫째 아들이 그렇게 말해서다. 루피는 잠깐 걱정했는데, 거울에서 쵸파 나미 캐럿 브룩 목소리가 들려서 서니호가 괜찮다는 걸 알게 된다. 나미는 루피한테 지금 상디가 간 카카오 섬으로 갈 테니 거기에서 만나자고 한다. 루피도 카카오 섬으로 갈 수 있을까.






 푸딩 시폰과 함께 결혼식 케이크를 만들러 간 상디. 요리 잘하는 요리사니 잘 만들겠지. 상디는 케이크 크림과 케이크에 들어가는 재료를 적어두었다. 요리 잘하는 사람은 음식을 한입 먹어보는 것만으로 거기에 뭐가 들어갔는지 안다고도 하는데 상디는 냄새만 맡고도 다 알았다. 상디가 만든 음식은 정말 맛있겠다. 어쩐지 푸딩이 여자 보면 정신을 잃는 상디처럼 보였다. 푸딩은 상디가 하는 말이나 행동에 거의 정신을 잃었다. 그래도 자기 할 일을 했다. 시폰도. 셋이 양탄자를 타고 가는 모습을 시폰과 로라 아빠 파운드가 봤다. 파운드는 시폰과 로라가 태어났다는 말만 듣고 한번도 만나지 못했나 보다. 한번 만나려고 했지만 만나지 못했다. 그래도 파운드는 시폰을 멀리서 바라보고 시폰이 행복하게 살기를 바랐다. 파운드는 어떻게 됐을까. 파운드는 시폰이 위험할 때 구했다. 시폰은 파운드가 누군지 모른다. 나중에도 모를지.

 케이크를 아직 다 만들지 않았지만 마무리는 배에서 하려 했다. 카카오 섬 항구에 카포네 갱 베지가 왔다. 거기에는 빅맘 아들과 부하가 있고 오븐은 시폰을 죽이려고 했다. 베지가 빅맘을 죽이려고 했으니 말이다(베지는 빅맘 딸 시폰과 결혼하고 빅맘 부하가 됐다). 오븐은 베지한테 항복하라고 한다. 베지는 오븐한테 대포를 쏘고 베지가 탄 배는 땅으로 올라왔다. 그 배는 바다와 땅 둘 다 다닐 수 있었다. 그런 배도 있다니. 그걸 몰랐던 오븐이나 빅맘 부하가 놀란 것처럼 만화를 보던 나도 조금 놀랐다. 어쨌든 상디가 힘내서 케이크 만들 것을 배에 실었다. 바다에 나갔을 때 베지가 케이크에 독이나 폭탄을 넣자고 하자, 상디는 맛으로 빅맘을 쓰러뜨리겠다고 한다. 나도 음식에 독 넣는 건 싫다. 상디가 베지한테 생크림을 먹였더니 베지가 쓰러졌다. 그걸로 베지는 상디 실력을 믿어보고 싶겠지. 그러기를 바란다.

 서니호는 잠시 동안 별문제 없이 바다를 나아갔다. 본래 바닷속에는 그곳을 감시하는 생물이 있는데 그게 다 없어졌다. 빅맘 자식들은 그게 다 어디갔나 했다. 그건 태양해적단 알라딘과 결혼한 빅맘 딸이 해결했다. 태양해적단은 징베가 선장이었다. 이런저런 게 루피나 루피 동료를 돕는구나. 그리고 보름달이 뜬 밤도. 보름달이 뜬 밤 밍크족은 진짜 모습이 된다. 하지만 그 힘을 제어하지 못하면 죽는다. 서니호 뒤에는 빅맘이 앞에는 빅맘 다른 아들이 있었다. 그때 밍크족인 캐럿이 변신하고 앞에 있는 배들이 제대로 움직이지 못하게 했다. 책 맨 앞 그림 캐럿과 나미 사이에 한번도 본 적 없는 사람이 있어서 누군가 했는데 그건 캐럿이 변신한 모습이다. 뒤에는 보름달도 있구나. 이 모습도 만화영화로 보면 참 멋질 듯하다. 캐럿이 변신해서 서니호가 앞으로 갈 수 있게 됐지만 빅맘은 여전히 뒤에 있었다. 그리고 모습이 이상했다.

 이번에 놀라운 모습을 보이는 사람이 하나 더 있다. 그건 루피와 싸우는 카타쿠리다. 브륄레는 카타쿠리가 지금까지 땅에 등을 댄 적이 한번도 없다고 말했다. 태어났을 때부터 섰다고. 푸딩도 두 가지 모습이 있는데 카타쿠리도 그렇다니. 카타쿠리는 남들한테는 완벽한 모습을 보였다. 먹는 모습은 아무한테도 보여주지 않았다. 그런데 이번에 그 모습이 드러난다. 루피 때문에. 카타쿠리도 차와 간식 먹는 시간을 아주 좋아하는가 보다. 루피와 싸우다 차와 간식 먹는 시간이 지나서 무척 기분 나쁘게 여겼다. 카타쿠리는 루피를 해치웠다 여겼을 때 집 같은 것을 떡으로 짓고 그 안에 들어가서 간식을 먹었다. 루피가 그 집을 부수자 편안하게 누워서 도넛을 먹는 카타쿠리 모습이 드러났다. 카타쿠리는 자기 모습을 본 요리사를 죽였다. 그냥 본래 모습 드러내면 어떻다고. 카타쿠리 마음이 조금 흐트러져서 루피 공격을 받았다. 루피는 카타쿠리를 쓰러뜨릴 수 있다고 생각한다.

 여기저기 일을 말했더니 힘 빠졌다. 루피는 카타쿠리와 싸우다가 견문색이 더 벼려지고 카타쿠리보다 좀 더 앞일을 알게 될까. 빅맘이 공격하려는 서니호는 어떨게 될지. 페드로가 죽지 않았다면 좋을 텐데. 그러고 보니 제르마 66도 카카오 섬으로 오고 있다. 잠깐 제르마 66을 잊어버렸구나. 상디 형제들. 상디 형제들은 사람 마음을 알 수 있게 될까. 다는 아니더라도 조금 알면 좋겠다. 희망이 아주 없지는 않다.



희선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조금이라도 희망이 있는 걸까 | 셀수없는별처럼 2018-11-27 23:44
http://blog.yes24.com/document/1086386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죽은 자로 하여금

편혜영 저
현대문학 | 2018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그리 두껍지 않은 책이어서 읽는 데 시간이 많이 걸리지 않았습니다. 그래도 책을 빨리 보는 사람보다는 많이 걸렸을 것 같네요. 저는 조금 천천히 봅니다. 천천히 봐도 책을 잘 보지는 못합니다. 이 책 한번에 다 보지 않고 두번으로 나누어서 봤습니다. 이 소설은 여기 나오는 이야기뿐 아니라 다른 것도 보거나 찾아야 할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해설도 아주 깁니다. 소설보다 짧은데 왜 더 긴 것 같은지. 해설을 봐도 고개를 끄덕일 수 있는 건 아니군요. 소설가는 평론가가 자기 소설을 보고 그렇게 긴 글을 써주어서 좋아할 것 같습니다. 여러 가지로 보기도 했더군요. 이 소설을 깊이 있게 본 것 같습니다. 저는 그러지 못했지만. 소설을 보면서 저한테 이런 일이 일어난다면 어떻게 할까 하는 생각만 잠깐 했습니다. 잘 모르겠습니다. 그런 시험에 들고 싶지 않네요.

 이인시를 이인실이라고 이석이 말한다고 했을 때는 왜 했는데 책을 다 보고 깨달았습니다. 이인시와 이인실 말장난이군요. 병원에서 일해서 할 수 있는 말이네요. 저는 이런 건 바로 알아듣기보다 나중에 알아듣기도 합니다. 늘 그런지 가끔 그런지. 가끔이라 말하고 싶네요. 이인시는 어디에도 없겠지요. 제가 한국에 있는 도시를 다 아는 건 아니지만 이인시는 들어본 적 없는 듯합니다. 꼭 소설에 실제 있는 도시가 나오는 건 아닙니다. 이인시는 아주 큰 도시는 아닌 것도 같아요. 조선사업이 잘 되지 않자 종합병원 선도병원도 잘 안 되다니. 병원에 잘 가는 건 아니지만 병원에는 아픈 사람이 많던데. 작은 병원에는 얼마 없지만. 조선사업 하니 제가 사는 곳에서도 그걸 하고 이제 없어졌다는 게 생각났습니다. 거기가 아주 가까운 곳은 아니지만 그곳에는 이제 사람이 별로 없다는 말 들었습니다. 한국에 그런 곳은 한두 곳이 아니겠습니다. 오래전에는 석탄을 캐던 곳에도 사람이 많았지만 지금은 별로 없지요. 그런 것도 생각났습니다. 또 일자리를 잃은 사람은 다 어디로 가고 어떻게 살아갈지. 저도 그렇게 좋은 처지는 아니군요.

 언젠가 다른 소설에서 경찰이 돈을 만들어두려고 가짜 영수증을 쓴다는 것을 봤어요. 실제 쓴 돈보다 많은 돈을 영수증에 쓰는 거겠지요. 누구나 아무렇지 않게 그걸 했을까요. 누군가 그걸 고발했어요. 그러고는 거기에서 쫓겨났어요. 그런 일 경찰 조직에서만 일어나지 않는가 봅니다. 선도병원에서도 일어나고 무주가 예전에 일한 서울병원에서도 그랬어요. 병원뿐 아니라 다른 회사에서도 일어날지 모를 일이군요. 그런 걸 알게 되면 고발해야 할지. 무주는 자신과 친하게 지내는 이석이 실제 쓴 돈보다 더 많은 돈을 썼다고 적은 걸 보고 어떻게 할까 생각해요. 이석한테는 차 사고를 당하고 병원에 있는 아이가 있었어요. 병원비나 여러 가지 돈 때문에 이석이 그런 일을 했을까 했는데, 그건 아니었어요. 병원이 생기고 얼마 안 됐을 때부터 지금까지 그랬어요. 무주는 아내가 아이를 가진 걸 알고 자신은 나쁜 세계에 산다 해도 아이만은 좋은 곳에 살기를 바랐어요. 선도병원에 오기 전에는 관행이라는 말을 듣고 잘못을 저질렀는데, 아이한테 떳떳한 아버지가 되고 싶다 생각한 거지요. 무주는 이석이 병원 돈을 횡령했다는 것을 병원 홈페이지에 적습니다.

 이석은 병원에서 평판이 좋았습니다. 공고를 나오고 간호조무사 일을 하다 원무과에서 일했지만 열심히 했습니다. 이석 때문에 선도병원이 잘된 적도 있어요. 무주가 글을 쓴 다음에 이석은 별 말 없이 병원을 그만뒀습니다. 병원 다른 사람들은 이석이 한 일보다 무주를 더 안 좋게 생각해요. 그 마음을 아주 모르지 않을 것 같기도 하지만 그게 옳은 건 아닌 듯도 합니다. 이석 아들이 죽었다는 말이 들려서 무주는 이석한테 미안하게 여깁니다. 그런데 무주 아내도 아이를 잃고 맙니다. 아이는 희망 같은 것이기도 한데 이석이나 무주는 아이를 잃었군요. 무주 아내는 이인시를 떠나 친정에 갑니다. 무주도 참 안됐네요. 병원에서도 안 좋고 자기 자리를 잘 찾지 못하고 나중에는 병원비를 내지 않은 환자를 쫓아내기도 합니다. 그러고 조금 화를 내지만. 위에서 시켰다는 말이 통할까요. 이석도 다른 사람이 시켜서 안 좋은 일을 하고 무주도 그러고. 지금 한국에 그런 사람 많겠습니다. 용기를 내고 위에서 시키는 안 좋은 일 안 하겠다고 말할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될지.

 자신이 믿는 옳은 일을 해야 한다고 말하는 건지. 그걸 어떻게 하면 할 수 있을까 생각해보라는 것일지도. 바로 이런 말을 하지는 않아요. 이석은 다시 병원으로 돌아오지만, 곧 병원은 더 안 좋아져요. 그때 이석은 무주한테 그곳을 떠나라고 합니다. 그건 무주를 생각하고 한 말일까요. 무주는 다시 아내와 살 수 있을지, 이석은 어떻게 될지. 사무장이 돈을 들고 달아나고 그 책임을 이석이 져야 한다더군요. 살아 있다면 다시 시작할 수 있다는 말이 갑자기 생각납니다. 그때는 위에서 시키는 일 그대로 하지 않으면 좋겠네요. 제가 이런 말해서 이런 말이 있나 할 것 같은데 없어요. 애매하게 끝납니다. 소설이 끝난다 해도 그게 끝은 아니지요. 전 앞으로 이석이나 무주가 잘 살았으면 합니다.



***

 이달에는 여기 미쳤나 보다. 24일에는 삼천 넘고 오늘은 사천이 넘다니. 쓰고 싶지 않은데 안 쓸 수도 없고(안 써도 상관없지만), 나를 도와주지 않는 그래24고 내 바람은 하나도 이뤄지지 않는구나. 십일월 가기 전에 숫자가 막 올라가지 않기를 바랐는데. 이달에는 6일부터 사흘에 한번씩 숫자가 많이 올라갔다. 그러다 21일에는 천이백이 넘고, 사흘 뒤인 30일에도 그렇게 되면 어쩌나. 며칠 동안 블로그 보기 겁났다. 이런 건 여기 홈페이지에서 막을 수 있는 거 아닐까. 그런 것도 하지 않다니. 나만 이걸 안 좋게 여기는 건지도. 십일월 남은 날 동안 얼마나 더 쓸 수 있을지. 내가 쓰려는 거 다 못 쓰겠다. 꼭 그것 때문에 못 올리는 건 아니지만. 지금은 그게 가장 크다.




희선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6        
전설의 괴도 페레스 | 셀수없는별처럼 2018-11-24 02:14
http://blog.yes24.com/document/1085480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직수입일서]先生,大事なものが盜まれました

北山 猛邦 저
講談社 | 2016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선생님, 중요한 걸 도둑맞았어요
키타야마 타케쿠니


    



 명탐정 이야기 만큼 괴도 이야기도 많은 사람이 좋아하겠지. 난 괴도 뤼팽밖에 모르지만. 아, 20면상도 있던가. 뤼팽이나 20면상 이름은 알아도 책은 못 봤어. 뤼팽 이야기는 어렸을 때 텔레비전 방송으로 본 것 같기도 한데 기억이 희미해. 로빈후드도 비슷한 걸까. 임꺽정이나 홍길동은? 괴도가 나타난 건 어쩌면 더 옛날에 이야기가 있어설지도 모르겠어. 명탐정 코난에도 괴도가 나와. 만화에 나오는 얼굴이 아주 똑같지 않지만 코난으로 작아진 쿠도 신이치와 닮았어. 여자친구는 란을 닮았어. 같은 얼굴인데 한쪽은 탐정이고 한쪽은 괴도군. 괴도 여자친구 아버지는 경찰이야. 그것도 재미있는 설정이지. 괴도는 자주 나오지 않아서 이름은 몰라. 키드던가. 코난도 괴도를 잡으려고 하는데 늘 놓쳐. 언젠가 잡을 수 있을까. 잡지는 않고 누군지 알기만 할지. 어쨌든 그날이 오면 코난이 끝날지도. 그것보다 코난이 쿠도 신이치로 돌아오면.

 제목에서도 알겠지. 무언가를 도둑맞는 이야기라는 걸. 소설에 나오는 곳은 나기노 섬이라는 곳이야. 이곳에는 고등학교가 세개로 섬 사람들은 세곳에서 한곳을 나온 사람이 많아. 다른 곳에서 온 사람이 아주 없는 건 아니겠지. 섬을 나가 보통 고등학교에 다니는 사람도 적지 않아. 세곳에서 한곳은 등대가 학교 건물인 도다이모리 고등학교야. 다른 곳은 미타테 고등학교와 고쿠인 고등학교야. 두 학교는 다른 이름도 있어. 미타테는 탐정학교, 고쿠인은 괴도학교라는. 서로 다른 성질을 가진 학교지. 미타네는 공부 잘하고 돈도 좀 있어야 다닐 수 있는 듯해. 고쿠인에 가장 학생이 많은데, 이 학교에 들어가는 데는 조건이 있어. 그건 몸 어딘가에 점이 있는 거야. 그 점은 이 섬에 유배온 죄인을 나타내는 증표야. 오래전에 그런 일이 있었는데 그 후손이 여전히 살아. 고쿠인, 점을 가진 사람은 무언가를 훔치는 기술이 있었어. 괴도학교에서는 지금 시대에 맞게 그 기술을 쓰는 방법을 배울까. 도다이모리 고등학교는 두 곳에 가지 못하고 섬을 나가지도 않는 아이가 들어가는 곳이야. 이 섬은 세 세력이 균형을 지키고 살아가. 별난 섬이지.

 오래전에는 학교가 다르면 친하게 지내지 못했을지도 모르겠지만 지금은 학교가 달라도 친하게 지내. 어렸을 때부터 친하게 지낸 사람만 그럴까. 도다이모리 고등학교에 들어간 신토 유키코와 미타테 고등학교에 들어간 치토세 케이 그리고 고쿠인 고등학교에 들어간 고부네 시시마루는 친구야. 가장 자주 나오는 아이는 신토 유키코고 유키코가 다니는 도다이모리 고등학교 선생님이고 유키코 담임인 요사리 메구루야. 요사리 메구루가 바로 제목에 있는 선생님이야. 어쩐지 시작 잘못한 것 같아. 다음에는 어떻게 이야기해야 할지 모르겠어. 그래도 좀더 말해야겠지. 먼저 말해둘 게 있어. 이 섬에는 스무해 전에 무엇이든 훔칠 수 있는 괴도 페레스가 나타났는데 몇해 전쯤부터 괴도 페레스는 활동을 멈췄어. 그런데 가끔 괴도 페레스라고 하는 사람이 나타나.

 유키코와 시시마루는 미타네 고등학교에 들어간 치토세 숙제인 미해결사건을 풀려고 해. 미해결사건이라 했는데 그건 무엇을 도둑맞았는지 찾아내는 거야. 무언가를 도둑맞은 곳에는 괴도 페레스가 남긴 카드가 있었어. 그 카드가 있어서 그곳에서 무언가를 도둑맞았다는 것을 알게 돼. 괴도는 보물이나 값나가는 것을 훔칠 것 같은데, 여기 나오는 괴도는 물건뿐 아니라 보이지 않는 것도 훔칠 수 있어. 괴도 페레스 카드가 발견된 곳은 세 곳으로 세 곳 공통점은 거기에서 사람이 죽었다는 것과 나기노 섬에서는 좀 높은 건물이라는 거야. 거기에서 도둑맞은 걸 뭘까. 이런 식으로 설명하면 잘 모르겠지. 나도 잘 몰랐어. 거기에서 사라진 건 차원이었어. 우리가 사는 세상은 삼차원이지. 삼차원에서 차원을 하나 빼면 이차원으로 그건 그림 같은 거야. 높이가 없어지는 거지. 이차원은 어떨까.

 높은 건물에서 차원을 훔친 건 괴도 페레스가 아니었어. 괴도 페레스인 척한 사람이었어. 왜 그렇게 했느냐 하면, 오래전에 문 닫은 공장 굴뚝에서 괴도 친구가 뛰어내려 죽어서야. 다시는 높은 곳에서 누군가 뛰어내려 죽지 않기를 바란 거였어. 그것도 도둑질이라 할 수 있고 누군가한테 피해를 줄 수도 있겠지. 가장 피해를 입는 건 바로 괴도 페레스지. 괴도 페레스는 자신이 하지도 않은 일 때문에 안 좋은 말을 듣거나 범인으로 잡히면 안 좋잖아. 전설의 괴도 페레스는 아주 가까운 곳에 있었어. 유키코 담인인 요사리였어. 유키코도 그걸 알게 되지만 친구 둘한테는 말하지 않아. 괴도였던 요사리가 어떻게 도다이모리 고등학교 선생님이 됐는지는 수수께끼야. 괴도학교에서 선생님을 했다면 이상하지 않았을 텐데. 요사리는 괴도 페레스였을 때 기억이 없대. 기억을 훔치는 괴도가 있어서 빼앗겼어. 그 괴도 언젠가 나올 것 같은데. 요사리가 기억을 도둑맞았다고 말하는 건 세번째 이야기에 나와.

 우리가 어떤 물건이 뭔지 모르면 사는 게 편하지 않기도 할까. 충격으로 기억을 잊어도 사는 건 그렇게 힘들지 않잖아. 그건 일상생활하는 기억은 있어서지. 지금 많은 사람이 쓰는 휴대전화기를 잊는다면. 두번째에서는 많은 사람이 휴대전화기가 뭔지 잊어버려. 휴대전화기로 여러 가지를 하는 사람은 뭔가 이상할 것 같아. 유키코가 그랬어. 친구 전화번호가 생각나지 않고 메일을 보내지 못하고 사전과 알람시계가 없어졌다고 생각해. 휴대전화기(스마트폰)를 보고는 이게 뭐야 해. 앞에서 친구 둘을 말했는데, 유키코가 이런 일이 일어났다고 말하는 건 요사리야. 그 일도 가짜 페레스가 상관있어서였어. 요사리가 가짜 페레스를 찾는 건 지금 도다이모리 선생님인 자기 생활을 지키고 싶어서였어. 난 도둑맞은 기억을 찾으려는 걸까 했는데.

 정리하기 어려운 이야기야. 그러면 다르게 말했다면 좋았을 텐데, 좋은 생각이 나지 않았어. 이렇게 생각하면 좋을 듯해. 괴도가 훔치는 건 물질만이 아니다는거. 개념 같은 건 도둑맞아도 그걸 알아채지 못하겠지만. 그런데 그걸 알게 해주는 게 있어. 그건 유키코가 학교에서 받은 휴대등이야. 무언가를 도둑맞거나 도둑맞은 곳에 가면 유키코가 목에 건 등불이 커졌어. 그건 도다이모리 학교에 있는 등대불이기도 해. 휴대등 가진 사람에 따라 다를 것 같기도 해. 유키코한테는 뭔가 힘이 있어서 휴대등이 반응을 보인 거겠지. 그것도 수수께끼야. 이야기는 다 끝나지 않았어.

 사람은 자신이 싫어하는 게 없어지면 나을 거야 하기도 하잖아. 자기 마음에 들지 않는 게 없어진다고 모든 게 괜찮을까. 처음에는 괜찮아도 시간이 흐르면 다른 안 좋은 게 나타나겠지. 싫어하고 마음에 들지 않는 걸 없애기보다 그것과 함께 하는 방법을 찾는 게 낫겠어. 이건 그럴 수 있을 때만. 아무리 생각해도 답을 찾을 수 없는 건 피하는 게 좋겠어. 따로 사는 거지. 자기 자신을 받아들이는 것도 중요해. 이 말은 조금 뜬금없나. 기억을 도둑맞은 요사리는 그렇게 사는군.



*조금 쓸데없는 말

 며칠 안 써도 천명 넘은 날이 있고, 이 새벽에 갑자기 1590명이라니... 바로 한사람 늘었다. 대체 왜. 올해는 정말 이상하구나. 오래 안 써야 천명 넘는 일 없으려나. 저렇게 숫자가 막 올라가면 쓰고 싶지 않다. 이달에 또 나를 우울하게 하는구나. 이런 걸 우울하게 여기는 내가 이상할지도. 이걸 덜 생각하고 싶은데 자꾸 이런 일이 일어나서 안 할 수가 없다. 뭔지 모르겠지만 날 좀 내버려뒀으면 한다. 난 사람이 많이 오게 하려고 한 적 없다. 저건 실제 사람이 온 것도 아니겠구나. 이달이 끝날 때까지 제발 천명 넘지 않기를, 몇백명도. 이걸 여기 쓴다고 될 것 같지 않지만.




희선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마지막 조각 | 꿈길 2018-11-19 23:51
http://blog.yes24.com/document/1084569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조각가는 어렸을 때부터 솜씨가 좋았어요
작은 동물은 작은 돌로 조각하고
커다란 돌로는 커다란 동물을 조각했어요

조각가는 돌을 보면 그 안에 있는 게 보였어요
돌이 내는 목소리에 귀를 기울였어요

어느 날 조각가는 깊은 산속에서 멋지고 커다란 돌을 찾아냈어요
그 돌에서는 사람 목소리가 흘러나왔어요
조각가는 깜짝 놀랐지만 천천히 돌을 깎았어요
돌을 다 깎으니 사람 모습이었어요

그 뒤 조각가는 더는 조각을 하지 않았어요



희선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1 2 3 4 5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