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next6156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next6156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next6156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2,39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8 / 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10 | 전체 12948
2007-01-19 개설

2018-07 의 전체보기
제자와 연인 사이 | 기본 카테고리 2018-07-29 02:44
http://blog.yes24.com/document/1056361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제자와 연인 사이 1권

carbo(도효원) 저
루트레이디 | 2015년 1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클럽에서 처음 만난 두 남녀는 서로에게 호감을 가지고 조심스럽게 관계의 첫단추를 끼웁니다
그러나 여자에게는 한 가지 고민이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자신이 고등학생이란 것입니다
너무도 맘에 드는 남자에게 자신이 고등학생이라는 얘기를 해서 그 남자를 놓치고 싶지 않아 고백을 차일피일 미룹니다
그러다 새롭게 부임한 수학선생님으로 그를 다시 만납니다
남자는 배신감에 분노하지만 여자에 대한 마음을 접을 수가 없습니다
좋은 선생님 코스프레를 하며 그녀를 무사히 졸업시켜 스무살의 그녀와 멋진 연애를 하려는 그의 계획은, 그의 전 여자친구가 나타나면서 수포로 돌아갑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정의 각인 | 기본 카테고리 2018-07-21 01:01
http://blog.yes24.com/document/1054410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정의 각인 2 - 제로노블 009

선지 저
제로노블 | 2015년 06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자는 예술가가 될 수 없었던 시절, 교회의 조각상에 완전히 매료된 이다는 그 조각상을 만든 레이토의 도제가 되기로 결심합니다
여자임을 숨기고 남장을 한 채 레이토의 도제생활을 한지 1년이 되었지만 레이토는 차갑고 냉정한 성정으로 그녀에게 어떠한 것도 가르치지 않았습니다
1년이나 버틴 정성이 빛을 발한 것인지 드디어 레이토의 태도가 조금씩 달라지기 시작하고 이다는 정상적인 도제 생활을 시작합니다
레이토의 라이벌격인 세르지오가 등장하고 이다가 여자임을 간파한 세르지오 때문에 그녀는 곤란한 상황에 놓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경성사건부 | 기본 카테고리 2018-07-18 02:39
http://blog.yes24.com/document/1053674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경성사건부

정지원 저
가하 | 2013년 05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소화
장준현

숙제 모드 돌입
도저히 안 읽히는 작품 하나 읽덮하고 꺼낸 작품
늘 중박 이상인 정지원님이니 믿고 본다

소화
동영포목의 딸로 여고보에 다니고 있다
작은 체구로 어려 보이지만 정혼자도 있는 몸이다
같은 학교의 급우가 엽기적인 방법으로 살해당하고 어쩌다 보니 정혼자 준현과 사건을 파헤치게 된다

준현
제국의 장학금으로 미국유학 중이었으나 동생의 수배건과 함께 장학금은 취소되었고 결국 의대를 1년 남기고 귀국한다
끔찍하고 엽기적인 연쇄살인이 일어나고 친구가 용의자로 몰리면서 준현은 진범을 찾으려 자신의 지식을 동원한다

노맨스의 대표적인 작품을 꼽으라면 이 작품을 꼽을 수 있겠다
정말이지 로맨스라고는 1도 없다
정혼한 두 남녀가 등장하지만 남녀로서의 긴장감은 전혀 없고 오히려 오누이 같은 모습으로 사건 해결만 한다
그럼에도 이 작품은 재미있었다

더위가 너무나 기승이라 책도 안 읽힐 뿐만 아니라 잊을만하면 한번씩 고개를 내미는 정체기 때문에 책 읽기 진도가 거의 제자리 걸음이었다
이럴때는 분량 길지 않고 빠른 호흡으로 볼 수 있는 재미 위주의 작품이 좋을 것 같아서 고른 작품이었다

로맨스가 전혀 없음에도 술술 잘 읽힌 이유는 역시나 스토리, 사건 중심의 전개였기 때문이다
범인이 누군지 추리하고 내 추리가 맞는지 확인하는 과정에서 높은 몰입감을 느낄 수 있었다
분량도 너무 길지 않은 단권이라 늘어지는 느낌? 없이 가독성도 좋았다

배경이 일제시대라는 점과 그 속에서의 추리물이라는 점도 이 작품의 독특함인데, 다만 일제시대를 배경으로 하는 작품에서 의례 짐작하는 비장함이랄지 비극성이랄지 하는 것들이 전혀 없었다는 점이 약간의 아쉬움이 남는다
그 시대를 살았던 모든 이가 독립투사였을리는 없겠지만 그럼에도 주인공을 비롯한 다른 등장인물들이 일제 시대를 사는 사람들 같지 않았었다
내 편견이랄지 내 고정관념이랄지가 작용한 부분이므로, 일제시대를 단순한 소재나 배경으로 본다면 아무런 문제가 없을지도...

로맨스를 기대하면 실망이오,
재밌는 추리소설을 기대한다면 나쁘지 않은 선택이 될 듯.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