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에나의 밑줄긋기
http://blog.yes24.com/ninguem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ena
남도 땅 희미한 맥박을 울리며...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2·4·7·9·10·11·12·13·14·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2월 스타지수 : 별1,71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끄적이다
세균에 사람 있다
책을 읽으며
책읽기 정리
Science
책 모음
이벤트 관련
나의 리뷰
책을 읽다
옛 리뷰
한줄평
영화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과학이슈 14기파워문화블로그 몽위 문학신간 리커버 이그노런스 주경철의유럽인이야기 파인만에게길을묻다 12기파워문화블로그 물리학
2022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최근 댓글
전 가끔 안중근의사가 이토 히로부미를.. 
ena님 포근하고 다정한 설 연휴 되.. 
서평을 읽으면서 정말 유럽이 세상을 .. 
쓰네노가 살다간 흔적을 따라 그 시대.. 
베토벤이 청각을 잃고 나서도 어떻게 ..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새로운 글

2022-11-23 의 전체보기
《달과 6펜스》를 읽는 여러 가지 관점 | 책을 읽다 2022-11-23 14:59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717600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달과 6펜스

서머싯 몸 저/송무 역
민음사 | 2000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잘 알려져 있다시피 서머싯 몸의 달과 6펜스는 후기 인상파 화가 폴 고갱을 모델로 한 작품이다. 주식중개인으로 멀쩡히 일하다 그림을 그리겠다고 아내와 자식들을 두고 뛰쳐나와 그림에 몰두하다, 결국 타히티에서 생을 마감한 폴 고갱의 삶은 소설가에게 인상 깊었고, 이를 모티브로 해서 쓴 소설은 대단한 반응을 이끌어냈다.

 


 

 

제목의 달과 6펜스의 상징 역시 잘 알려져 있다. ‘6펜스가 현실의 세계라면, ‘은 영혼의 세계다. , 스트릭랜드가 주식중개인으로 가족과 함께 살아가던 세계가 ‘6펜스의 세계라면, 현실의 안락을 버리고 고난의 길, 예술의 길을 걸었던 세계가 의 세계다. 서머싯 몸은 폴 고갱을 모티브로 스트릭랜드라는 인물을 재창조하여 현실과 예술 사이의 괴리와 위대한 예술의 승리를 한 권의 소설로 보여주었다.

 

폴 고갱의 실제 삶과 소설 속의 찰스 스트릭랜드의 삶은 약간 다르다. 소설에서는 직업과 가정을 버리고 그림의 세계로 뛰어드는 모습을 느닷없는 것으로 그리고 있지만, 이는 극적인 구성을 위한 것이었고, 그가 죽게 되는 병도 소설에서는 나병(문둥병)으로 묘사하고 있으나, 실제로는 심장병과 매독으로 고생했고, 결국은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이러한 변용은 이 소설이 단순히 폴 고갱이라는 천재 예술가의 삶을 재현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폴 고갱이라는 화가는 모티브일 뿐이며, 그를 모델로 한 스트릭랜드의 삶과 행적으로 통해 보다 중요한 문제를 다루기 위한 것이란 걸 이야기한다.

 

이 소설을 읽는 방법은 여러 가지일 것이다. 물론 앞에서 얘기한 대로 현실과 예술의 세계를 대비시키며, 어떻게 위대한 예술의 성취를 이룩하는지에 대한 이야기로 읽을 수 있다. 그렇게 읽는다면, 과연 우리가 삶의 의미를 어떻게 찾을 것인지, 의미 있는 삶을 살아가기 위해서 필요한 것은 무엇인지를 고민하게 된다. 그러나 스트릭랜드라는 인물의 기행을 보면, 위대한 예술가의 비도덕성에 집중할 수도 있다. 이는 위대한 예술이 반드시 위대한 성품의 소유자는 아니라는 것을, 그리고 그것을 우리는 용인할 수 있는가의 문제를 제기할 수 있다. 혹은 스트릭랜드 대신 그 주변의 인물에 집중할 수도 있다. 이를테면 스트릭랜드가 주식중개인이었을 때 아내를 보면 상류층에 포함되고 싶어하는 속물근성을 볼 수 있고, 그른 속물근성은 그가 떠났을 때 저주를 퍼부었지만 그가 죽고 유명해지고 난 후에는 그의 아내였음을 자랑하는 모습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그밖에도 의사 알렉 카아미클이나 스트릭랜드에게 모든 걸 주는 것 같지만, 역시 현실에 안주하기를 고집하는 스트로브도 그렇다.

 

훌륭한 소설은 이렇게 다양한 관점에서 읽을 수 있도록 한다. 그가 제기한 여러 문제들은 지금도 해결이 되지 않은 문제다. 벌써 100년이 넘은 소설이지만 아직도 현실적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8        
모델이 주인공 | 책을 읽다 2022-11-23 11:07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717511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그리다, 너를

이주헌 저
아트북스 | 2015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2015년에 출간된 이주헌의 그리다, 너를2003년에 나온 화가와 모델을 새로 출간한 책이다. 화가와 모델의 내용을 거의 그대로 담고 있지만, 조금 내용이 보강되었고, 또 몇 개의 장이 빠졌다. 그리고 형식을 달리하여 다른 느낌으로 읽을 수 있다.

 

우선 3개의 부로 나누었던 것을 2개의 장으로 바꿨다. 1장과 2장에서 화가와 모델의 관계가 조금 다르다고 여겨, 이브와 베아트리체로 나눈 것 같은데, 솔직하게 나는 잘 모르겠다. 순서가 바뀌었다고 해서 어색하고 혼란스럽지는 않다.

 

가장 다른 점은 화가와 모델에서는 화가와 모델 사이의 이야기와 그림에 대한 설명이 섞여 있었지만, 그리다, 너를에서는 화가와 모델 사이의 이야기만을 주 내용으로 하고, 그림에 대한 설명은 뒤로 빼서 따로 모아놓고 있다는 것이다. 이 형식은 모델이 화가와 맺은 인연, 관계에 더 집중해서 읽을 수 있도록 한다. 이렇게 하니 이 책의 주인공이 화가가 아니라 모델이라는 것이 명확해진다. 화가가 그려줘야만 세상에 모습을 드러낼 수 있는 게 모델이고, 그래서 그림에서 분명히 수동적인 존재일 수 밖에 없다. 하지만 모델이 화가에게 어떤 영감을 주었고, 그것이 어떻게 표현되어 명화로 세상에 그 모습을 드러냈는지, 그리고 그들이 어떤 운명을 맞았는지를 이야기한 이 책에서는 그들은 주인공이다. 그리고 지금의 형식이 그것을 보다 분명하게 보여준다.

 

화가와 모델을 읽고, 얼마 되지 않아 그리다, 너를를 또 읽은 셈이다. 그런데 읽은 걸 다시 읽은 느낌이 아니라 새로이 읽은 느낌이다. 그림을 한 번 보고, 다음에 봤을 때 또 다른 느낌으로 감상하는 것과 비슷한 것 같다. 알고 있는 것은 알고 있는 대로 다시 곱씹고, 느낌은 느낌대로 깊어지거나 새롭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7        
그림은 과학을 어떻게 보여주는가 | 책을 읽다 2022-11-23 07:23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717433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명화로 읽는 과학의 탄생

윤금현 저
파피에 | 2022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그림은 과학자와 과학의 현장도 외면하지 않았다. 기록의 의미도 있고, 존경의 의미도 있고, 그리고 상상력을 보태 새로운 장면을 만들어내기도 했다. 그림만을 통해서 과학의 세부적인 내용을 파악하는 것은 쉽지 않을지 모르지만, 그림을 통해 과학의 장면들을 보고 흥미를 느끼고, 그 과학이 무엇인지, 그때의 과학은 지금의 과학으로 어떻게 발전해왔는지를 알아볼 수는 있을 것이다. 그러니까 과학자, 혹은 과학의 장면을 그린 그림은 우리 눈앞에 과학을 가져다 놓음으로써 과학에 대해 관심을 갖도록 할 수 있다는 얘기다.

 


 

 

그래서 그림과 과학을 연결하는 책은 그림보다는 과학이 중심일 거라는 건 충분히 예상할 수 있다. 윤금현의 명화로 읽는 과학의 탄생도 그렇다. 사실 명화라는 걸 어떻게 볼 수 있는지는 굉장히 자의적이긴 하지만, 여기의 그림들이 명화의 범주에 드는지 갸웃거려지기도 하고(가장 먼저 소개하고 있는 렘브란트의 <니콜라스 튈프 박사의 해부학 수업>만큼은 당연히 명화지만), 과학의 탄생이라고 하는 제목을 흔쾌히 받아들이기에도 조금 머뭇거려진다. 그렇지만 다양한 분야의 과학과 그것을 묘사한 그림을 찾아내 과학을 조금이라도 쉽게 이해시키려는 노력만큼은 충분히 인정할 만하다.

 

최대한 과학의 내용을 다양하고 쉽게 담으려고 했고, 또 그런 과학이 그림에 담기는 모습을 잘 설명하고 있지만, 분야마다 과학을 이야기하는 수준이 많이 차이나고, 좀 장황하게 쓴 부분도 없지 않다(이를테면 인체의 구조에 대한 설명이나, 생물의 분류에 대한 부분이 그렇다). 글의 순서가 시대순도 아니고, 분야별로 모아진 것도 아니라서 어떤 기준으로 배치했는지 조금 어수선한 것도 아쉬운 점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8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많이 본 글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트랙백이 달린 글
경제학과 전쟁, 그리고 과학
거짓말, 새빨간 거짓말, 그리고 과학
책중독의 증상이 나오는데...
오늘 38 | 전체 1228761
2010-11-29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