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에나의 밑줄긋기
http://blog.yes24.com/ninguem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ena
남도 땅 희미한 맥박을 울리며...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2·4·7·9·10·11·12·13·14·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7월 스타지수 : 별1,42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끄적이다
세균에 사람 있다
책을 읽으며
책읽기 정리
Science
책 모음
이벤트 관련
나의 리뷰
책을 읽다
옛 리뷰
한줄평
영화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과학이슈 14기파워문화블로그 몽위 문학신간 리커버 이그노런스 주경철의유럽인이야기 파인만에게길을묻다 12기파워문화블로그 물리학
2022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최근 댓글
올려주신 리뷰 덕분에 조선 후기 대표.. 
마지막 대미는 걱정과 함께 책임감도 .. 
산수를 계산하기 위해 쓰는 것이 아니.. 
제목만큼이나 흥미로울 주제네요. 로마.. 
정신과 약물을 지속적으로 복용하게 되..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새로운 글

2022-05-09 의 전체보기
개인의 정체성은 어디에서 오는가? - ‘테세우스의 역설’과 관련하여 | 책을 읽으며 2022-05-09 16:13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27117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테세우스의 역설’, 혹은 테세우스의 배란 게 있다. 테세우스는 그리스 신화 속 인물이다. 그는 크레타 섬의 괴물 미노타우로스를 죽인 후 배를 타고 에테네로 귀환했다(이 과정에서 많은 이야기들이 있다). 테세우스가 타고 온 배는 아테네인들은 오랫동안 보관했는데, 나무로 만들어진 배는 당연히 썩었다. 그래서 낡은 판자를 새로운 판자로 바꾸어 넣는 작업을 계속했다. 그러다보니 최종적으로는 원래 테세우스가 타고 왔던 배의 판자는 하나도 남지 않고 모두 갈아 넣은 판자만이 남게 되었다. 이렇게 되었을 때 이 배를 테세우스의 배라고 할 수 있을까? 하는 게 이 역설이다.

 

이 역설은 현대 과학이 발달하면서 더 자주 인용된다. 바로 인체에 관해서다. 하루에도 수억 개의 세포가 죽고 새로이 만들어지는데, 뿐만 아니라 조직이나 기관도 수명이 있어 죽고 다시 만들어지는 과정을 반복하기 때문에 십수 년이 지나면 원래의 내 몸의 것은 하나도 남지 않고 새로이 만들어진 것뿐이라는 것이다. 그럴 때 그 몸을 내 몸이라고 할 수 있겠는가 하는 물음을 던지게 되는 것이다. ‘라는 사람의 정체성, 특히 육체적 정체성은 어디에서 찾을 수 있겠는가?

 

이에 관해서 영국(정확히는 스코틀랜드)의 법의인류학자 수 블랙은 남아 있는 모든 것에서 다음과 같이 쓰고 있다.

 

우선은 우리 몸에 관한 것이다.

갓난아기가 어른이 되면 그 몸을 이루는 세포의 수는 50조 개가 넘으며, 250개 종류에 달하는 세포가 네 가지 기본 조직(상피 조직, 결합 조직, 근육 조직, 신경 조직)과 여러 하부 조직을 형성한다. 여러 조직들은 다시 결합해 일흔여덟 개의 정도 되는 기관을 형성하는데, 이 기관들은 주요 기관계 열세 개와 국소 기관계 일곱 개로 나뉜다. 놀랍게도 그 많은 기관 가운데 생명을 유지하는 데 꼭 필요한 기관은 다섯 개(심장, , , 콩팥, )뿐이다.” (57)

 

그녀는 우리의 몸을 구성하는 세포가 정기적으로 교체되기 때문에 10년 정도가 지나면 육체적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된다는 얘기를 매력적이지만 슬프게도 틀린 이야기로 단정하고 있다. 그녀에 따르면(아마 정설일 것이다) 우리 몸에서 절대로 교체되지 않는 세포가 네 종류 있다고 한다. 바로 신경계를 이루는 신경 세포(뉴런), 머리뼈 기저에 있는 작은 골격인 미로골낭, 치아의 법랑질, 눈의 수정체. 이것들이다. 이 가운데 수 블랙이 더 자세히 얘기하고 있는 것은 뉴런과 미로골낭인데, 왜냐하면 치아나 수정체는 현대 의학으로 통째로 교체가 가능해져 버렸기 때문이다.

 

뉴런(신경세포)는 배아 발생 초기 몇 달 동안에 형성되어 태어날 무렵이 되면 일생 동안 가지고 갈 게 다 만들어진다고 한다. 오히려 청소년기에는 가지치기가 진행될 정도이다. 미로골낭은 내이(內耳)를 감싸고 있는 머리뼈 깊숙한 곳에 있는 주머니로 달팽이관과 반고리관이 들어 있다. 이것 역시 배아기와 태아기에 성체의 형태로 만들어진 후 다시 성장하지도 모습도 변하지 않고 일정한 상태로 유지된다고 한다.

 

이 두 가지가 내 몸의 정체성을 이룬다고도 할 수 있겠다. 하지만 꼭 그렇게 하나도 변하지 않는 세포만이 내 정체성을 이룬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정체성은 내 삶의 역동적인 흐름 속에서 형성된 것이다. 그러니 새로이 형성된 세포 역시 나를 이루고 있는 것임에 분명하고, 그것 역시 내 유전자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것이니 반드시 변했다고만 볼 수도 없을 것 같다.

 

 

남아 있는 모든 것

수 블랙 저/김소정 역
밤의책 | 2021년 10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8        
뼈에 쓰여진 사연들 | 책을 읽다 2022-05-09 10:23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26984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나는 매일 죽은 자의 이름을 묻는다

수 블랙 저/조진경 역
세종서적 | 2022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수 블랙은 스코틀랜드 출신의 해부학자이자 법의인류학자이다. 그녀의 작업을 좀더 자세히 이해하기 위해서는 법의인류학자가 어떤 일을 하는 사람인지를 알아야 한다. 법의인류학자란 죽음의 원인과 방식을 찾는 법의병리학자와는 달리 죽음에 이르기까지의 인생 여정을 재구성하는 사람이다. 그러니까 그 사람이 어떤 과정을 거쳐 살았는지를 죽음 후에 남은 시체 속에서 찾아내는 사람인 셈이다. 이 알 듯 모를 듯한 차이가 수 블랙의 작업의 가치를 이야기한다.

 

법의인류학, 즉 시체 속에 남겨진 삶의 여정을 찾는 작업에서 가장 중요한 증거는 뼈일 수 밖에 없다. 죽음 후에 남겨진 것이 온전한 시체라면 더 많은 증거를 가지고 있을 테고, 그렇다면 법의인류학이라는 아주 세밀한 부분까지 들어가는 작업이 필요 없을 지도 모른다. 하지만 누구인지 모르는, 혹은 어떻게 그 자리에 시체가 존재하는지 바로 알 수 없는 죽음의 경우는 시체가 온전하게 보존되는 경우는 드물다. 뼈만이 존재하거나, 심지어는 뼈 한 조각만이 남아 무슨 일이 있었는지를 밝혀줄 것을 요구하는 경우도 있다.

 

그러니까 수 블랙의 작업 대부분은 뼈를 통하여 죽은 이의 삶을 전체적으로든 부분적으로든 재구성하는 것이다. 이를 통하여 키라든가 나이를 추정하고, 혈통을 알아내고, 또 행적을 재구성함으로써 죽은 사람의 신원의 범위를 좁힘으로써 경찰에 도움을 주고 재판에서 판결에 근거를 제공한다.

 

이것은 꽤나 매력적인 작업처럼 보인다. 대표적으로 미국 드라마 CSI 시리즈에서 보이는 작업이 그렇다. 그밖에도 많은 영화나 드라마, 혹은 최근 우리나라의 TV 프로그램에서 보여지는 것들이 그렇다. 하지만 결코 그렇지 않다는 걸 직감할 수 있는 건, 이 책에서 법의인류학을 통해서 무엇을 추정하고 알아내기 위해서 알아야 할 것들이 어떤 것들인지를 밝히는 부분을 보면 충분히 짐작할 수 있다. 인체의 수 백 개의 뼈의 종류를 아는 것은 아주 기초적인 일일뿐이다. 그 뼈들이 어떻게 연결되어 있어야 하는지 역시 그렇다. 그것들이 일생을 통하여 어떻게 변화하는지를 알아야 한다(뼈라고 해서 늘 같은 모양으로 있는 것은 아니다). 또한 어떤 질병이나 위해에 의해 뼈들이 어떻게 변형되는지를 알고 있어야 한다. 그뿐인가? 사람의 뼈만 알아서도 안 된다. 사람의 뼈와 다른 동물의 뼈를 구분할 줄 알기 위해서는 동물들의 뼈에도 정통해야 한다. 물론 이런 설명만으로도 이 분야의 어려움을 모두 표현할 수 없다. 여기에는 진흙탕 위에서 기어다니며 뼈를 찾아내야 하는 작업 등은 제외되어 있다.

 

그래서 사실은 이 책을 읽는 데 그런 해부학적, 발생학적 지식을 설명한 부분은 난감하기 이를 데 없다. 일부가 파악이 된다고 하더라도, 그리고 그 중요성을 이해한다고 하더라도 충분히 전체적인 그림이 그려지지 않기 데야 하는 수 없다. 그러나 조금만 참으면 생생한 현장이 기다리고 있다. 거의 저자가 직접 참여하여 밝혀냈거나, 좌절을 겪은 사건들이 기다린다. 이 이야기들 가운데는 몇 년 전 우리나라에서도 보도되었던 우리나라 유학생 진효정 씨 사건도 있다. 그런 사건을 통해서도 피해자의 신원을 밝히는 작업이 우선되어야만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으며, 그걸 위해서 피해자의 시신을 통해서 그 사람이 살아온 삶을 재구성하는 작업이 필요하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준다. 이와 같은 사건들에 대한 생생한 서술은 수 블랙과 같은 법의인류학자가 하는 작업이 어떤 것임을 보여줌과 동시에 한 사람의 삶이 몸에, 특히 뼈에 고스란히 남겨져 있다는 사실을 알려줌으로써 내가 어떤 삶을 살아왔는지, 앞으로 어떤 삶을 살아갈 것인지에 대한 겸허한 마음을 갖게 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7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많이 본 글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트랙백이 달린 글
경제학과 전쟁, 그리고 과학
거짓말, 새빨간 거짓말, 그리고 과학
책중독의 증상이 나오는데...
오늘 12 | 전체 1171589
2010-11-29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