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몽슈슈 무민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nykino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초란공
무민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40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새소식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사진전 가브리엘레바질리코 루이지기리 전염병문학 새뮤얼테일러콜리지 이반일리치와나눈대화 H2O와망각의강 창작과비평187호 촌평 최형섭
2020 / 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최근 댓글
최우수상 축하드립니.. 
깔끔하게 잘 정리하셨.. 
같은 책을 읽었는데 .. 
요즘은 언론인이라 해.. 
첫단락에 눈길이 가서.. 
오늘 11 | 전체 17550
2016-10-07 개설

2020-07 의 전체보기
이반 일리치의 신간 《H2O와 망각의 강》《젠더》 | 기본 카테고리 2020-07-03 01:00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268176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H2O 망각의 

이반 일리치 지음 | 안희곤 옮김 | 사월의책


젠더

허택 옮김 | 사월의책




이제는 나오지 않을 줄만 알았던 이반 일리치의 책을  년간의 공백을 통해 다시 만나게 되어 반갑다이반 일리치를 검색하면 대부분의 결과는 톨스토이의 이반 일리치의 죽음 검색되곤 하여 다소 번거롭긴 하지만내가 이야기 하는 이반 일리치는 물론 다른 사람이다. 1926 오스트리아 빈에서 출생한 일리치는 뭐랄까 상당히 독특한 자리를 차지하는 인물이다타이틀을 뭐라고 딱히 정하기 힘들기 때문이기도 하다사상가의 면모와 역사가의 면모에  ’ 카톨릭 사제이기도  철학자라고   있을까일리치의 저작을 단지  권만 읽어보았을 뿐이지만나는 일리치를 우리에게 문제를 던지는 문제아라고 평가한 적이 있었다일리치의 글쓰기는 우리에게 익숙한 것을 다르게   있는 여지를 극대화한다그리고 해결책 혹은 답을 독자에게 주지는 않는다악동처럼 독자에서 질문을 던지고 독자가 생각하게 만드는 것이다.


     최근에 미셸 푸코를 알고 싶어서 그의 책을 두어  읽어보았는데일리치와 푸코는 물론 많은 점에서 다르지만  한편으로는  가지 유사한 점도 발견할  있었다 사람 모두 현대의 어떤 문제점을 분석할 역사적 관점에서 그리고 계보학적 관점에서 과거의 언어나 역사적 맥락을 짚어보는 작업을 한다. 사람 모두 1926 생이라는 공통점을 제외하고 사람이 관심을 가졌던 대상에는 전문가의 문제 있다다만 푸코는 현대사회에서 전문지식을 가진 전문가 집단의 전략적 위치에 주목하고 눈여겨본 바가 있다반면 일리치는 전문가가 지녀온 권력우리가 전문가라는 집단에 권위를 맡겨버린 현상에 대해 비판한 바가 있어서 어떤 면에서는 전문가라는 집단에 대해 반대 입장에 서서 이야기한 바가 있었다물론 나는 아직   사람을 어설프게만 알고 있다고 미리 자백하겠다그러니  사람의 철학에 대해서는  이상 아는 척을 하지는 않겠다.


     이반 일리치가 현대 사회에 던지는 생각거리질문들은 매우 의미심장하다  《사랑의 기술》 저자 에리히 프롬의 옆집에 살면서 절친으로 지내기도 했던 일리치는 주장의 독특함으로 인하여 실로 많은 사람들로부터 공격을 받았다우파로부터 총격을 받기도 하고천주교 사제이면서도 교황청을 비판하여 마찰을 빚다가 사제직을 관두기도 했다 좌파에서 마르크스주의자들의 비판을 받기도 하고심지어 많은 페미니스트들로부터 비판을 받기도 했다이반 일리치라는 사람이  정도라면 그는 인성이 이상한 사람이었을까하는 의구심을 가질만도 하겠다하지만 그것보다 일리치에게는 현대 사회를 이루는 모든 요소가 다시보기 다르게 보기 대상이었다는 생각을 해보게 된다말하자면 우리가 당연하게 생각할  있는 모든 대상을 의심해보고 따져보고 질문을 던져본 사람이 아닐까 생각한다일리치의 여러 저작을 떠올려보면그는 대체로 자본주의에 대한 비판이  줄기를 이루고 있는  같다푸코가 권력 개념에 기반하여 병원정신병원감시 시설통제성소수자 등에 대한 차별과 배제 등의 주제에 대해 문제제기와 분석을 했다면일리치 역시 병원학교의 문제남녀문제 등을 현대 문명과의 관련성 속에서 비판적으로 분석했다고   있다개인적으로는 이런 관점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푸코의 철학이 많이 언급되고 있는 것과 마찬가지로현대 자본주의현대 문명에 대해 다시 보고다르게 바라볼 것을 요청하는 일리치의 사상 역시 진지한 독자들에게 유의미한’ 생각 거리를 던져줄  있다고 생각한다  


       이반 일리치는 우리가 물의 화학식으로 받아들이고 있는 H2O 물이 아니다라고 주장한다.   전에 《이반 일리치와 나눈 대화》(이반 일리치,데이비드 케일리 지음, 권루시안 옮김, 물레2010) 읽다가 H2O 망각의 이라는 텍스트의 존재를 알게 되었는데,  내용이 상당히 궁금했더랬다. 아마도 《이반 일리치와 나눈 대화》중에서 9 질료가 제거된 세대라는 제목의 글에서   의미를 따지며,  의미의 변천을 따라가는 내용이 소개되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당시에는  이해가 가지 않았지만, 지금 다시 생각해보면, 인간이 인식하는  이라는 대상이 어떻게 변해왔는가를 분석하고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과거에 영감을 주는 신화적 상상력의  있었다면, 과학혁명을 지나 물이 H2O라고 인식 이후의, 혹은 현대 자본주의 문명에서  갖는 위상에 대해 이야기하려고 했던  같다.  짐작이 맞는지를 알아보려면 읽어보는 수밖에 없을 것이다.  텍스트가 과연 번역되어 나올까 하는 아쉬움과 기대를 갖고 있었는데, 결국  H2O 망각의  통해 그동안의 궁금증을 해소할  있게 되어 무엇보다 반가울 따름이다.   




이반 일리치의 신간


H2O와 망각의 강

이반 일리치 저/안희곤 역
사월의책 | 2020년 07월

 

젠더

이반 일리치 저/허택 역
사월의책 | 2020년 07월

 


과거에 출간된 책들/이반 일리치 전집


이반 일리치와 나눈 대화

이반 일리치,데이비드 케일리 저/권루시안 역
물레 | 2010년 03월

 

그림자 노동

이반 일리치 저/노승영 역
사월의책 | 2015년 12월

 

행복은 자전거를 타고 온다

이반 일리치 저/신수열 역
사월의책 | 2018년 07월

 

전문가들의 사회

이반 일리치 등저/신수열 역
사월의책 | 2015년 12월

 

깨달음의 혁명

이반 일리치 저/허택 역
사월의책 | 2018년 07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