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파란하루키의 블로그입니다
http://blog.yes24.com/odie42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파란하루키
이 블로그는 개인 공부, 단순 취미 독서 기록용 아카이브입니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7·9·10·11·12·13·14·15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5,97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리뷰
스크랩
작은책방
독립출판물
나의 리뷰
영화
-
태그
어쩌다산책 인메모리엄 femm 무늬책방 마을상점생활관 안산작은책방 한대앞역 대안적삶 책섬
2006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최근 댓글
여전히 작은책방투어.. 
좋은 리뷰 잘 보고 갑.. 
덕분에 무라카미 하루.. 
검색하다가 최우수 리.. 
축하합니다^^;; 
많이 본 글
오늘 591 | 전체 2195272
2007-01-19 개설

2006-02 의 전체보기
당신의 주말은 몇 개입니까? | 2006-02-12 00:28
http://blog.yes24.com/document/11200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당신의 주말은 몇 개입니까

에쿠니 가오리 저/김난주 역
소담출판사 | 2004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제목 많이 들어봤기 때문에 언젠가는 읽어야지 했는데 친구에게 생일 선물을 받아서 읽게 되었다. 미뤄왔던 것에 비해 생각보다 금방 읽혔다. 에세이란 가벼운 기분으로 읽을 수 있어서 좋다. 여지껏 소설이라고 생각했고 오늘 도서관에서도 일본소설 쪽에 꽂혀있는 것을 보았기 때문에 ''이 소설은 수필 같다, 소설과 수필을 나누는 기준은 대체 무엇인가?''하고 생각했는데 역시 수필이었다. 개인적으로는 에쿠니가오리하면 요시모토바나나와 함께 감각적이고 일정한 스토리 없는 내용의 글을 쓰는 것으로 양대 산맥이라는 이미지를 가지고 있어서 어떤 내용일까 긴장하지 않고 부담 없이 읽어나갈 수 있다.

대학교 졸업할 때가 된 지금 동아리 사람들과 만나서 이야기를 나누니 결국 이성관, 결혼관 쪽으로 이야기가 흘러갔다. 그 중에 나왔던 이야기가 남자와 여자의 다른점에 대한 이야기였다. 물론 결혼 생활의 어려운 점은 전혀 다른 문화에서 살았던 남녀가 만나서 함께 생활해야 한다는 데에 있겠지만 그 문제를 대표하는 것이 남자와 여자는 다르다는 점이 아닐까 한다. 남자는 이렇다 여자는 이렇다하고 규정해버리는 것은 근대에 편의를 위해 범주로 묶어 거시적인 시각에서 구분하려 했던 습성이기 때문에 포스트모던 시대라고 불리는 현대에는 자칫 폭력적인 행위가 될 수도 있지만 어쨌든 여전히 편한 점이 있기 때문에 "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온 여자" 시리즈 같은 책이 유행하는 것일테다. 이 책은 3년 간의 결혼 생활을 해 온 작가가 결혼 생활을 하면서 생각한 것들을 적은 에세이이다. 작가의 남편이 회사에 다니다보니 작가와 온전히 시간을 함께 보낼 수 있는 것은 주말이기 때문에 한국어 번역판에 "당신의 주말은 몇 개입니까?"라는 제목이 붙었나보다(언젠가 "냉정과 열정사이" 책소개를 훑어보고는 츠지히토나리와 에쿠니가오리라는 부부 작가가 쓴 소설을 양억관과 김난주라는 부부 번역가가 번역했다고 이해하고는 굉장히 신기해했는데 에쿠니가오리의 남편이 회사원이라는 말에 책을 읽는 내내 이상했다, 그래서 검색해보니 츠지히토나리는 배우와 결혼한 사람이었다;;). 신혼이 깨소금 쏟아지는 것만은 아니라는 구절이 생각나는데 과연 성인 남녀가 갑자기 함께 살아야 한다는 것은 보통 일이 아닌가보다. 그래서 더 많은 이해와 준비가 필요할 것이다. 게다가 남, 녀라는 간단한 문제가 아니라 그 사람의 성격, 가족, 지금껏 경험한 것들을 통틀어 생각해야 한다면 한 사람을 깊이 이해해서 별 마찰 없이 함께 살아간다는 것은 굉장히 어려운 일처럼 느껴진다. ''함께 산책할 수 있는'' 사람을 찾는다는 것은 그 사람이 산책하는 것 자체를 싫어한다는 문제뿐만이 아니라 결혼이라는 특수한 상황에 처했을 때의 산책이 연인이었을 때의 산책과는 질적으로 큰 차이가 있을 것이기 때문에 어려운 문제라는 것이다.

이 책을 읽고나면 결혼에 대한 환상이 조금 더 깨진다. 결혼 생활에 어려운 점이 있다는 것은 알고 있지만 추상적인 것이라서 작가가 경험하는 감정을 읽으면서 좀 더 현실적으로 결혼 생활에서 경험하게 될 어긋남에 대해 상상하게 되는 것이다. 하지만 그러한 감정을 에세이로 남길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에쿠니가오리가 남편과 결혼 생활에 대해 가지고 있는 애정을 반증하는 것이 아닐까? 상대를 완벽하게 이해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하더라도 이런 저런 책을 읽고 많이 고민해보는 것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이 책은 나에게 ''결혼''이라는 화두를 던져준 책이 되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학교대사전 | 2006-02-03 22:58
http://blog.yes24.com/document/7881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학교대사전

학교대사전 편찬위원회 편
이레 | 2005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도덕선생: 중학교에서, 도덕 수업을 지켜보는 사람. 수업은 학생이 하고 선생은 그것을 수행평가 점수로 환산한다. 때때로 반면교사로서의 역할도 수행한다.

2005년 이맘 때 학교 bbs를 통해 ''학교대사전'' 사이트를 알게 되었다(게다가 아직도 있다 schooldic.idoo.net 1월 25일이 1주년이었단다). 아직 학창시절의 추억을 가지고 있는 대학생들에게도 많은 호응을 얻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 이책을 훑어보는 것만으로도 그 사이트 내용이 책으로 나왔음을 단번에 알아볼 수 있었다. 인터넷 세대로서는 사이트에서 내키는 것을 찾아보는 것이 편하겠지만 책으로 읽는 것도 마음 잡고 일목요연하게 읽을 수 있는 것 같아서 색달랐다. 편집에도 신경을 쓴 것 같고 우선은 이과생인 고등학생이 이렇게 깔끔한 문체를 구사했다는 것 자체를 높이 사줄만 하다. 무엇보다도 본인들이 가장 잘 이해할 수 있는 현대 고등학생들의 문화와 사고방식을 꿰뚫어 보여주고 있다.

아무래도 도덕으로 임용시험을 치르고 이제 발령을 앞두고 있는 나로서는 학생보다는 교사의 입장에 서게 된다. 그래서 가끔 보이는 위와 같은 내용이 마음 아팠다. 반면교사라는 것은 나쁜 본보기가 되는 교사를 말한다. 인성교육의 최전선에서 노력해야할 도덕교사가 때때로 반면교사 소리를 듣다니 최악이 아닐 수 없다. 이런 식으로 학생의 입장에서 본 대한민국 학교와 교사에게는 많은 문제점이 있다. 왜 그렇게 학교와 교사를 미워하느냐는 생각이 들었지만 비판 당하는 입장에서도 수긍되는 내용이 많기 때문에 학교에 가면 더 잘해야겠다고 결심하게 된다. 정말 이 사전에 나오는 학생들이 가지고 있는 교사상은 너무나도 솔직해서 학교에 가서 그런 소리를 듣게 되지 않을지 두려워질 정도였다.

사전 이외에도 속담, 성어, 문학작품 등을 패러디한 것을 볼 수 있는데 어쩌면 이렇게 참신하고 톡톡 튀는지 감탄하게 된다. 특히 재미있게 읽었던 것은 학생들이 당하게 되는 위험 상황(Sudden Accident at School 학교에서 살아남기)에 읽어야할 책을 적어놓은 것이었다. 직접적인 내용과 관계없기 때문에 의미 없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마치 넌센스 문제를 대하는 것 같아서 재미있었다. 박지원의 호질을 학교 상황에 맞게 패러디한 것도 인상 깊었는데 대한민국 교육 현실에 따끔한 일침을 놓을만한 의미심장한 글이다. 보통 우리 나라 교육이 오히려 창의력을 망치고 있다는 비판들을 하지만 이 책을 읽으면서 교육개혁을 시행하는 과정에서 그래도 조금은 창의력이 키워지고 있는 것은 아니었을까 생각하게 된다. 우리 86년생 후배들이 만들어놓은 책 한 권이 여느 전문가들의 작품 못지않게 너무 멋진 작품으로 남았기 때문이다. 언젠가 학교대사전이 대대적으로 개정될 때에는 좀 더 좋은 이야기들이 많아지기를 기대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