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루투오소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pianini76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루투오소
비루투오소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8월 스타지수 : 별38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비루투오소책장
아이책장
나의 리뷰
비루투오소책장
아이책장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일일독해카드 실전학습 일일독해완북 일일독해 우공비일일독해 습관 독해력 공부습관
2021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나의 친구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6 | 전체 1990
2021-02-22 개설

2021-02 의 전체보기
이토록 아름다운 수학이라면 | 비루투오소책장 2021-02-23 12:13
http://blog.yes24.com/document/1389816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이토록 아름다운 수학이라면

최영기 저
21세기북스 | 2019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수학을 다시 바라보게 해 줌.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작년에 『이토록 재미있는 수학이라니』라는 제목만 보고 얼마나 재미있을지 궁금하고 기대를 가득 안고 읽었던 책이 수학을 좀 하는 사람이라면 재미있었을지 모르겠지만, 수학과 거리가 좀 있던 사람은 재미보다 저는 다소 어렵게 느껴 이번엔 『이토록 아름다운 수학이라면』 이란 책을 보고 작년에 읽었던 것처럼 어려운 수학이 아닐까 생각하며 책에 대해 찾아보니, 21세기북스에서 서울대 가지 않아도 들을 수 있는 명강의들이 수학뿐 아니라 여러 분야가 시리즈로 출간되고 있어 책 두께도 두껍지 않고, 외국인이 아닌 우리 나라 서울대 최영기교수님께서 쓰신 책으로 일반인들에게 수학이 추구하는 정신과 이로부터 느끼는 감동이 수학의 가치임을 알리기 위해 강연하신 내용이라니 그렇다면 그렇게 어렵지 않겠다는 생각이 들어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이제 다음 주에 초등학교에 갈 아이에게 수학 관련된 그림책을 읽으며 "우리 귀염댕이는 1부터 9까지 어떤 숫자가 제일 좋아?" 하고 물은 적이 있었어요. 그랬더니, "나는 '0'이 좋아. '0'이 있어야 10도 만들 수 있지, '0'이 없었어봐, 10을 만들 수도 없어.,20도 30도 … 만들수가 없어." 말해서 저는 0은 빼고 1부터 9까지 어떤 숫자고 좋냐고 물어봤는데, '0'이라고 답을 해서 놀라하며 어떻게 그런 생각을 했냐며 기특하다고 말한 적이 있는데, 저자 최영기 교수님께서 '0'을 사랑한 수학자라고 하니 저의 아이가 알면 동질감을 느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1부. 삶에 수학이 들어오는 순간 - 사색으로 푸는 수학

2부. 마음속 관념이 형태를 찾는 순간 - 아름다움으로 푸는 수학

3부. 사유의 시선이 높아지는 순간 - 수학으로 풀어내는 세상

 

학창시절에 수학을 좋아하지 않았음에 수학에 관련된 책을 읽는다는 건 아이러니하기도 한 것 같습니다. 어쩌면 좋아하지 않았다면 그에 관련된 책을 쳐다보지도 않을 것 같은데, 왜 읽게 되는지.

국사도 학창 시절엔 수학만큼이나 좋아하지 않았었는데, 좋아하지 않던 과목을 한국사능력시험을 통해 1급자격증을 따낸 것 보면, 저는 내가 잘 하지 못했던 것을 정복하고 싶은 심리가 있는가봅니다.

 

 

우리는 매일 순간이라는 점으로 이루어진 삶의 도형을 만들어간다.

한 사람의 삶은 이 우주 공간에 시간의 축과 더불어 하나의 삶의 도형으로 존재한다.

지금 이 순간 당신이 만들어내는 삶의 점은 무엇인가.

그 점은 어떤 도형을 그리고 있는가.

이토록 아름다운 수학이라면 p16

 

수학이란 과목은 그저 문제보고 푸는 걸로만 생각했지, 수학을 나의 삶에 적용해본다는 것은 생각을 해 본 적이 없었던 것 같습니다.

 

길들여져 있어 의문을 품지 않는 것, 아쉬움이 남지 않는 선택을 하기 위해 기로에 놓여있을 때 등은 수학을 통해 삶을 살아가는 법을 알게 된다는 것을 이 책을 통해 새롭게 알게 되었습니다.

 

 

수학은 자연현상에 대해 알고 싶은 것을 찾아가는 것뿐 아니라 우리 마음속 관념의 아름다움을 구현하는 학문이다.

이토록 아름다운 수학이라면 p86

 

수학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대한 가장 좋은 답은 수학이 추구하는 개념이 무엇인가를 생각하는 것이다. 수학은 보편적인 진술을 알아내는 것을 목표로 한다. (118)

수학에서 본질을 추구하는 게 가장 중요하듯이, 미래를 준비하는 데 있어서의 근본은 본질을 잊지 않는 것이다. (139)

 

 

이 우주 안에서 흔적도 찾을 수 없을 만큼 미미한 존재인 인간이 신의 마음을 이해하고, 신의 언어인 수학을 읽고자 노력한다. 인간은 어떤 존재인가!

이토록 아름다운 수학이라면 p154

 

작년에 읽었던 책을 보고 그리 큰 기대를 하지 않았지만, 저는 이 책을 읽고 내가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새로운 부분들을 알 수 있게 되었고, 강의를 듣는 듯 일반인에게 설명을 하는 듯 쉽게 풀이해 주신 게 느껴지고, 특히 우리 삶과 연결시켜 많은 생각들을 해 주어 특별하게 여길 책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상위권 대학에 가기 위해 같은 내용을 반복하고 또 반복하며 엄청난 양의 문제를 푸는 이런 수학 교육이 점차 변하여 발견의 논리, 애매함을 견뎌낼 수 있는 능력을 키우는 환경으로 바뀌길 기대해 본다.

 

이제 시작하는 우리 아이가 수학을 풀 땐 개념을 발견하고, 수학이 가지고 있는 의미와 과정들을 이해하며, 이 과정 속에서 수학의 아름다움과 즐거움을 느낄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이젠 블로그로 책 쓰기다! | 비루투오소책장 2021-02-22 12:24
http://blog.yes24.com/document/1389389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이젠 블로그로 책 쓰기다!

신은영 저
세나북스 | 2020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1년 전만 해도 평범한 전업주부였던 저자는 어떻게 1년 만에 4권의 책을 쓰고 작가가 되었을까?


이 문구만 봐도 책을 읽어보고 싶도록 만들어 저의 독서목록에 올려두었는데 「책이랑 동동」 덕분에 읽게 되어 감사한 마음입니다.

 

내가 책을 내겠다는 생각은 없지만, 저자는 어떻게 해서 글을 쓰게 되었는지 궁금한 마음은 사실 감출 수 없었던 건 사실입니다.

 

 

 

블로그로 책쓰기 기본편부터 실천편, 고급편, 책 저장 되기 그리고 저자가 블로그에 매일 한편씩 올린 에세이 10편이 들어가 있습니다. 

 

 

위에서 말한 대로 저는 책을 내겠다는 생각보다 글쓰는 노하우나 스킬 이런 방법들이 궁금하여 사실, 설 연휴가 되기 전에도 『책이 밥 먹여 준다면』 이란 책 또한 글쓰기 스킬과 출판에 관련된 내용의 책을 읽었습니다. 사람마다 느끼는 바가 다르겠지만, 저는 이 책을 읽고 사실 '글은 아무나 쓰는 게 아니고, 출판 또한 아무나 하는 게 아니다.'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리뷰를 쓸 때도 사실 나의 생각대로 썼고요.

 

『이젠 블로그로 책 쓰기다!』 역시 책 쓰는 것과 출판에 관련된 이야기인데, 이 책을 읽으며 한 장 한 장 넘길 때마다 '쓸 수 있다, 그러니 써라.'는 저자의 말을 들을 때마다 할 수 있다는 용기를 받는 느낌이었습니다.

 

글을 쓰기 위해선,

 

누구나 알고 있듯이 글쓰기의 기본은 책 읽기다.

이젠 블로그로 책 쓰기다! p23

 

인풋이 있어야 아웃풋이 된다는 건 누구나 아는 사실이듯 책을 읽는다는 건 지나칠 수 없는 일이지요. 글을 쓰기 전, 책을 쓰기 전, 책읽기가 먼저 되어 있어야 하지 않나 생각해봅니다.

저는 책을 많이 읽지 않았던 사람이기에 책을 읽은 것만으로 끝내지 않고 기록을 하기 위해 블로그를 시작했죠. 블로그를 하면서 새로운 책들을 더 읽을 기회를 마련하다보니 더 읽게 되는 것 같습니다. 저는 책을 쓰고 글을 쓰기보다 책을 먼저 읽어야한다는 자신을 잘 알고 있죠,

 

 

 

 

어떤 글을 쓰죠?

 

저자가 말하는 글은 무엇보다 '재미'가 있어야 한다.

나만이 쓸 수 있는 이야기와 주제를 찾아야 한다.

사소하고 보잘 것 없더라도 어떤 분야의 '덕후'여야 한다.

 

 

 

 

 

글쓰기 주제를 찾을 때는

일상 레이더를 활짝 열어 모든 것을

흡수한다는 마음가짐을 가지는 것이 좋다.

이젠 블로그로 책 쓰기다! p52

 

 

 

 

 

 

 

1. 100일 글쓰기

 

 
 1. A4 반 장 정도를
 2. 같은 시간에 쓴다.

 3. 무조건 쓴다.

근육 단련하기 위해 무조건 100일만 써 보자!

 

 

 

2. 30일 동력안 A4 1장 쓰기 도전

 

이 때 중요한 포인트는 마무리 부분에 꼭 자신이 말하고 싶은 핵심 주제를 밝히는 것.

내가 얻은 교훈이나 깨달음을 밝히는 것을 습관으로 해보기.

 

 

 

 

3. 50일 동안 A4 1장 반 쓰기 도전

 

기승전결 분량을 미리 결정하고, A4 1장 반이 책을 위한 한 꼭지라면 무엇보다 주제가 분명하고 결론이 명확해야 한다고 합니다.

경험을 서술한다는 점에서 일기와 같지만 그 경험을 통해 전달하고자 하는 주제가 명확하다는 점에서는 일기보다 한층 깊이가 있어야 한다고 말합니다.

 

 

책 쓰는 비법,

어떻게 작가가 될 수 있는지 비법이 이대로 하면 금방 작가가 될 수 있을 것 같은 느낌이 들 정도로 따라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만,

저는 책을 쓰기 전에 먼저 책을 좀 더 읽고, 올해 필사도 계획해서 이제 시작했기 때문에 필사도 더 하고, 저자처럼 주변을 다양한 시각으로 관찰하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글쓰기에 관심 있고, 책을 내고 싶은 생각이 있는 분이라면 구체적이고 실천적인 방법들을 이 책을 통해서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