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pianomoon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pianomoon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pianomoon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82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김현화 아키요시리카코 일본문학 만화 자기계발 인문 작열 웹툰 일본미스터리 마시멜로
2020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흥미로운 책이네요. .. 
새로운 글
오늘 9 | 전체 2466
2010-01-22 개설

2020-10-06 의 전체보기
진정한 덕업일치, 너무나 부러운 방랑가, 『방랑가 마하의 어슬렁여행』 by 하라다 마하 | 기본 카테고리 2020-10-06 12:43
http://blog.yes24.com/document/1312711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방랑가 마하의 어슬렁여행

하라다 마하 저/최윤영 역
지금이책 | 2020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하라다 마하 작가는 소설로만 접하다가 이렇게 에세이로 접하니 말할 수 없이 감회가 새롭다. 소설로는 더없이 진지하고 여성의 성장을 응원하고 큐레이터이자 미술 컨설턴트로서의 전문적인 '완전 멋진' 면모를 엿볼 수 있었는데 이토록 발랄하고 통통 튀며 엉뚱하다니 얼마나 박장대소하며 고개를 끄덕이며 읽었는지 모른다. 이게 진정한 에세이의 묘미가 아닌가 싶다. 게다가 평소에 애정이 있던 작가이기에 더더욱 몰입하여 읽었다.


코로나 바이러스의 창궐과 확산의 반복으로 모두가 폐색감과 짜증이 머리 끝까지 찬 이 시점에 하라다 마하 작가의 여행 에세이가 적시에 나와서 큰 기쁨을 주었다. 모두들 대리 체험 및 대리 만족의 극치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방랑가! 편집자 혹은 역자가 방랑'자'가 아닌 방랑'가'라고 이름 붙인 데는 이유가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저 헤매고 다니는 사람이 아니라 '방랑'이라는 뚜렷한 목적의식을 가지고 헤매는 사람, 어떤 의미에서는 직업인 같은 뉘앙스까지 풍기기 때문일 것이라고 심중을 헤야려 본다. (우리나라에서는 전문 용어(^^; ㅋㅋ)로 '역마살'이라고 한다고 하라다 마하 작가님께 알려드리고 싶다.)


각설하고, 너무너무 부러웠다. 제목은 '방랑가 마하의 어슬렁여행'이지만 실제로 저자의 여행은 세 가지로 나눌 수 있다.


첫째, 제목에서 표방하고 있는 '어슬렁여행'이다. 대학 동창이자 여행 친구인 지린 씨와 함께 "다음에는 ~ 에 가볼까?" 이렇게 방랑이 기획되고 가방 챙겨 떠나서 어슬렁어슬렁 맛있는 것을 찾아, 멋진 예술품을 찾아 거니는 여행 본위의 여행이다. 인생에 이런 친구가 있다는 것은 큰 축복이고 이득인 것 같다.(나도 있다, 이런 친구!!)


둘째, 의뢰받은 일과 통합된 겸사겸사 여행이다. 40줄까지 미술 컨설턴트로 구찌로 빼입고 또각또각 하이힐 신고 멋지게 세계를 활보하며 전성기를 구가하다가 이후 프리를 선언한 후, 멋지게 소설가로 데뷔한다. 이후, 소설가로서도 엄청난 성공을 거머쥔다. 에세이나 잡지 기사 등의 의뢰가 들어오면 마다하지 않는다고 하신다. 여행과 일을 동시에 할 수 있다니 진정한 성덕이요, 덕업일치로다.


셋째, 당신의 책 집필을 위한 취재여행이다. 고 장영희 교수님의 아버지 고 장왕록 교수님은 정성들인 번역과 그렇지 않은 번역은 독자가 알아본다고 하셨기에 장영희 교수님은 조사를 게을리하지 않는다고 하셨는데, 하라다 마하 님 역시 엄청난 조사와 취재를 하신다고 했다. 너무 존경스럽다. 개인적으로는 좋아하지 않으셨다는 반 고흐에 관한 책 (아마도 2018년 서점대상 4위 <흔들릴지언정 가라앉지 않는다(국내 미출간)인 듯>을 쓰시기 위해 반 고흐의 삶의 여정을 그대로 밟아보는 여행까지 하셨다고 했다. 일견 광인 같은 반 고흐의 감정선을 이해하기 위함이었다고 한다.


이 세 가지가 모두 부럽고 부럽다. 함께 여행할 수 있는 '시간'과 '금전'의 여유가 맞고, '마음'이 맞는 여행 친구가 있다는 것도 부러워 죽겠고, 일이 여행이 되는 것도 부럽고 이 책을 이렇게 멋진 문체로 쓸 수 있는 재능도 부럽고... 이 책을 읽고 하라다 마하 작가님이 더욱 좋아졌다.


이전에 번역 기획서로 공을 들였던 작품은 끝내 성사되지 못할 모양이지만 앞으로 또 멋진 작품이 나온다면 언젠가는 하라다 마하 작가님 작품의 역자가 되고 싶다는 높고 높은 포부를 키워본다.


읽기는 재미있고 재치 넘치지만 결코 번역하기는 쉽지 않았을 작품인데 말맛과 글맛을 잘 살려 멋지게 번역해 주신 역자님 성함 꼭 기억해두겠다. 출간해 주신 편집자님께도 감사드린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