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1년에 100권읽기도전
http://blog.yes24.com/pjywin80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박공주
1년에 100권 읽기에 도전하면서 리뷰를 담아가는 블로그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6,63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스크랩(읽고싶은책/갖고싶은것)
맘에 닿은 구절(with 글그램)
좋은글/관심글/낙서장
일.고.십.생각나눔
서평단선정
일상
파워문화블로그 미션
감사한 애드온
독서습관
이번 주 읽을 책
나의 리뷰
감사히 읽은 책-서평단
아이와 함께 한 책
인연 닿은 책-문학
인연 닿은 책-일.고.십(고전)
인연 닿은 책-글쓰기
인연 닿은 책-사회/과학분야
인연 닿은 책-힐링/자기계발
인연 닿은 책-일어원서
인연 닿은 책-실용서
인연 닿은 책-육아
영화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수수께끼초등어휘초등말놀이맛있는공부 수수께끼수수께끼동화초등어휘맛있는공부말놀이 일고십1주년 예스인들 예스노예 걱정마잘될거야 일년에고전십이권만 아는것으로부터의자유 10대의뇌 뇌과학서
2018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박공주님과 같은 책을.. 
저도 이 책을 읽기 전.. 
당첨 응원합니다. 
당첨 응원합니다. 
당첨 응원합니다. 
새로운 글
오늘 25 | 전체 112547
2007-01-19 개설

2018-01-14 의 전체보기
궁금했던 유전자 이야기-재밌어서 밤새 읽는 유전자 이야기 | 감사히 읽은 책-서평단 2018-01-14 01:26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010586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2017년 블로그 결산 참여

[도서]재밌어서 밤새 읽는 유전자 이야기

다케우치 가오루,마루야마 아쓰시 공저/김소영 역/정성헌 감수
더숲 | 2018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내게 과학분야 지식이 더 있었더라면 더 재미있게 읽었을 책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지인이 키우는 고양이가 새끼를 낳았는데 삼색 고양이였다. 성별은 아직 봐도 모르겠다는 지인에게 삼색 고양이라면, 암컷일 가능성이 크다고 이야기해 주었다. 그것을 어떻게 아냐고 깜짝 놀라는 지인. 내가 이렇게 대답할 수 있었던 것은 마침 <재미있어서 밤새 읽는 유전자 이야기>에 삼색고양이와 관련한 DNA 설명을 접했기 때문이었다. 솔~~직하게 고양이 색 DNA에 대한 설명을 다 이해할 수 없었지만 삼색 고양이는 암컷일 수 밖에 없다는 사실은 인지할 수 있었다.

 

 

문과인 내가 그나마 좋아했던 과학이 생물이었다. 하지만, 고등학교를 졸업하는 순간 생물학 쪽은 전혀 관심을 두지 않고 지내왔다. 한창 복제동물이니 게놈이니 하는 이슈들이 쏟아져 나와도 관심이 없다보니 무슨 이야기인지 이해도 못했고 점점 더 나와 관련 없는 분야가 되어갔다. 그러다 얼마전 <나를 보내지마> 속 인간 복제에 대한 이야기들을 접하면서 이런 일들이 가능한지에 대한 호기심이 생겼다. 하지만, 정말 지식이 너무 없다보니 어떤 책을 읽어야 하나 하는 두려움에 시작조차 못하고 있었다.

 

그런데 <재미있어서 밤새 읽는 유전자 이야기> 소개에 "너무 초보적인 주제라 질문하기 망설여지는 기본개념을 포함해 유전에 관한 개념들을 일목요열하게 정리하고, 멘델의 법칙으로 시작하는 유전의 역사부터 iPS 세포에 이르는 유전학계의 최신 성과까지 다양한 지식을 알기 쉽게 다루어 폭넓은 이해를 돕는다." 는 구절을 보고 나도 읽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에 읽기 시작했다.

 

제목 그대로 재미있는 유전자 이야기를 접할 수 있는 책이었다. 파트1에서는 유전자에 대해 가볍고 즐겁게 접근할 수 있는 내용을 담고 파트2에서 우리가 자주 들었지만 확실히는 모르는 유전자 이야기들을 설명하고  파트3에서 유전자 연구에 대한 역사를 접하도록 구성이 되어있다. 책 중간 중간에 표로 제시된 설명도 많고 과학책이라 밑기지 않는 귀여운 일러스트들도 접할 수 있어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차례를 보고 이 중에서 관심있는 분야가 하나도 없다고 말할 수 있는 사람은 없을 것 같다. 그리고 유전자 분야가 어디까지 광범위한지 어느 정도로 발전되었는지도 차례를 통해서 추측해 볼 수 있다.

 

Part1 재밌어서 밤새 읽는 유전자 이야기

재미난 이름의 유전자들, 장수 유전자는 정말 있을까 , 고양이와 복제 동물, 키메라 동물 만들기의 가능성, DNA 수사, 신뢰할 수 있을까, 유전자가 암에 미치는 영향

Part2 알수록 스릴 넘치는 유전자 세계


유전자 검사에 관한 모든 것, 최초의 유전자 치료와 현재, 인류의 공포, 바이러스의 끈질긴 역사, 인간 게놈을 해독하라! , 유전자 재조합의 진실, 성염색체상의 다양한 유전자

Part3 유전학과 DNA를 둘러싼 모험

멘델, 유전학의 선구자, 유전법칙을 발견하기까지, 유전자와 염색체의 상관관계, DNA와 염색체 연구에서 발견한 사실, DNA 활동은 어떻게 알려졌을까, DNA는 생물의 형질을 물려준다, 이중나선이 발견되다! , 유전암호와 크릭의 실수, 신기한 RNA의 세계

 

흥미로웠던 내용 중 3가지를 꼽는다면 첫 번째는 서두에 이야기한 고양이 털 유전자이고, 두 번째는 DNA 수사 이야기였다. 유럽의 '하일브론의 유령사건' 은 2007년 독일 남부에서 일어난 흉악 범죄가 발단이 된 유명한 사건이다. 범인은 경관 두명을 쏘고 도주했는데 남겨진 미세한 자료에서 DNA를 추출한 결과 독일 중심으로 유럽 각국 40건의 범죄 현장에서 동일한 DNA가 발견되었다. 범죄의 종류도 다양하였고 1993년 살인 사건 시료 분석 결과에서도 같은 DNA가 발견되었다. DNA에서 밝힌 정보로는 동유럽 혹은 러시아계 여성이라고 추정되었는데 그 DNA는 황당하게도 동유럽 출신의 면봉 공장 종업원의 것이었다. 범죄와는 전혀 상관없이 그녀는 맨손으로 면봉을 포장하였을 뿐이고, 그녀의 피부가 남아있던 면봉이 각지로 펴지면서 범죄현장에서 DNA를 검출하는 과정에서 그녀의 DNA가 검출된 것 뿐이었다. 범인을 잡기 위해 들인 노력들이 허사로 돌아간 DNA 수사의 허점을 극단적으로 보여주었다.

 

마지막으로 백신에 대한 이야기도 상당히 흥미로웠다. 이 책의 작가가 일본인이다 보니, 일본인들이 관심 가질 수 있는 주제들이 등장하는 편이다. (앞선 고양이 이야기 역시, 설명하기로는 '일반적으로 삼색고양이는 암컷이라고 알고들 있다'고 하는데, 한국에서는... 그렇게 알려져 있는 이야기 같지는 않다.) 백신 파트에서도 한 때 일본에서 논란이 되었던 자궁경부암 백신 이야기가 소개되고 있다. 한국에서도 자궁경부암 백신이 유해하다는 식으로 보도가 되었던 기억이 난다. 이에 대해 작가는 백신에 수은이 포함되었다는 것, 불임의 원인이 된다는 것, 백신이 듣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들은 유언비어일 뿐이라고 한다. 백신에 수은이 포함되었지만, 백신을 12회 접종한다해도 참치 초밥하나에 들어 있는 양과 같을 정도의 수은이며 참치에 포함된 수은보다 백베 안전한 에틸수은이라고 한다. 포유를 불임으로 만드는 백신은 존재하지 않으며 일본에서 문제가 된 인유두종 바이러스(HPV)백신 즉 자궁경부암 예방 백신은 유해반응이 과하게 보도된 결과일 뿐이라고 한다. 그리고 백신이 듣지 않는다는 연구들을 자세히 살펴보면 과학적으로 의아한 점이 많으며 오히려 백신은 집단감염을 막아주는 역할을 한다고 주장하다. 종두 개발을 위해 아들들에게 돼지가 걸린 바이러스 돈두에서 채취한 고름을 시험한 제너의 마음을 부디 냉정하게 느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과학적 지식이 절대적으로 부족하여 이 책의 내용을 다 이해했다고는 말할 수 없다. 부연설명들을 조금씩 각주로 더 해주었다면 이해가 더 쉽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하지만, 읽는내내 흥미롭고 좀 더 알고 싶다는 지적 호기심이 생겼다. 노트에 따로 정리해서 내 지식으로 삼고 싶은 욕심이 들만큼 상식적으로 알고 있으면 좋을 내용들이 많이 담겨있고, 이 책을 기반으로 해서 다른 책들도 읽어나갈 수 있을 것 같은 자신감도 쬐금 생겼다. 제목 그대로 <재미있는 유전 이야기>였다.

 

(이 리뷰는 예스24 리뷰어클럽을 통해 제작사로부터 상품을 제공받아 작성되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6)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