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끄적끄적
http://blog.yes24.com/pleis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미리내
끄적끄적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7,52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스크랩
나의 리뷰
나의 독서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꽁꽁숨고싶을때강릉 하모니북스 리뷰어스클럽서평단 박시연
2022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흥미로운 도서네요~~ 
신언서판이라는 말이 생각납니다. 사.. 
심리학적관점에서의 미술, 너무 궁.. 
미리내님 우수리뷰 선정 축하드립니다 .. 
미리내님 우수리뷰 축하드려요. 미술책.. 
새로운 글
오늘 9 | 전체 122279
2007-01-19 개설

2022-01-24 의 전체보기
걷다 보니 내가 좋아지기 시작했다 | 나의 독서 2022-01-24 19:59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581131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걷다 보니 내가 좋아지기 시작했다

이승민 저
멀리깊이 | 2021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전에는 등산을 하거나 걸어서 국토대장정을 하는 사람들이 잘 이해되지 않았습니다. 다른 운동도 많은데 왜 걷기만 하는 것일까, 정말 걷는게 재미가 있을까 생각이 들었네요. 그러다가 제주도 올레길을 시작으로 전국에 수많은 둘레길이 생겨나면서 이 길을 걷는 사람들의 블로그나 책을 읽어볼 수 있었는데 주말에 한번 가까운 곳이나 가볼까 해서 다녀왔습니다. 처음에는 잠깐만 걷다가 오려고 했지만 걷다보니 복잡했던 머리가 비워지고 마음이 한결 가벼워지면서 몇 시간을 걸었었네요. 천천히 걸으면서 주변을 둘러볼 여유도 생겼는데 이렇게 예뻤었는지 새삼 다시 보게 되었습니다.

 

요즘은 코로나19 때문에 사람들이 많은 곳으로 외출이 꺼려지고 운동을 하기도 쉽지 않다보니 시간이 될 때마다 동네 주변부터 해서 많이 걷고 있습니다. '걷다 보니 내가 좋아지기 시작했다' 는 이전에 읽었던 '상처받을 용기' 저자가 쓴 책이어서 반가웠는데 이번에 새로 나온 책에서는 저자의 여행 경험을 통해 사람들에게 상담을 해주는것 같네요.

 

결혼을 하기 전까지 무수히 많은 어려움을 극복해야 하고 신경쓸 것이 세세하게 무척 많습니다. 오랫동안 준비한 결혼식이 끝나면 그동안 고생한 신랑 신부는 보상으로 푹 쉬기도 하고 평생을 같이할 사람과 같이 첫발을 내딛기 위해 여행을 떠납니다. 스위스나 이탈리아 등은 인기있는 신혼 여행지 중의 하나인데 신혼 여행을 온 사람들을 알콩달콩 잘 어울리기도 하지만 때로는 서로 싸우는 경우도 많네요. 수십년 동안 서로 다른 사고 방식을 가지고 다른 환경에서 생활해 온만큼 한번에 모든 것을 맞출 수는 없을 것입니다. 서서히 서로 양보하면서 맞추는게 중요한데 자신의 기준에서 생각하다보면 상대방의 사소한 말과 행동에서 서운함을 느끼고 그러다가 폭발해서 싸우네요. 즐거워야 할 신혼 여행이 비극(?)으로 끝나기도 하는데 정말 이해와 배려는 말은 쉽지만 실천하기 어려운것 같아요.

 

저자가 떠났던 여행 중에서 별로 기대하지 않았었는데 뜻밖에 좋은 추억으로 남게된 여행이 있습니다. 여행 일정을 맞추다가 우연히 한 친구와 떠나게 되었는데 처음부터 상세한 계획을 세운 여행이 아니었기 때문에 과연 여행지에서 친구와 잘 지낼수 있을까 걱정하였네요. 하지만 독일에 도착해 공항에서 나오는 순간 하늘에서 내리는 눈을 맞으며 마치 어린아이가 된 것처럼 즐거워합니다. 유명한 랜드마크를 방문하지 않아도 같이 거리를 거닐면서 이야기를 하고 맥주와 함께 하루를 마무리하는데 정말 소확행이네요. 친구와 대화를 하면서 서로에 대해 더 깊이 알게 되었고 다시 우리나라에 돌아와서도 그때의 여행을 회상하며 평생 이야기할 거리가 생겨서 부럽습니다.

 

힘든 인생에 내 곁에 있어주는 배우자나 친한 친구가 있다면 무척 의지가 될 것입니다. 하지만 때로는 혼자 조용히 지내면서 고독을 즐기고 싶을 때도 있습니다. 이러한 고독에는 아일랜드가 제격이네요. 아일랜드는 영국 옆에 있는 섬나라로 오랫동안 영국의 지배를 받았고, 감자 대기근이 발생해서 많은 아일랜드 사람들이 이민을 떠나야만 했던 아픈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아일랜드하면 황량한 들판 위에 양들이 풀을 뜯는 장면이 연상되는데 거친 바닷 바람과 인적이 드문 동네, 그리고 아일랜드의 역사를 생각하면 저절로 고독감이 느껴지네요. 이런 고독이 힘들어질때 다시 사람들 속으로 돌아온다면 주변 사람들의 소중함을 더 잘 알게되지 않을까요.

 

저자는 많은 나라를 여행하였는데 여행 자체를 온전히 즐기기도 하지만 직업병 때문인지 병원에서 사람들과 상담했던 내용을 여행과 엮어서 책을 읽는 사람들에게 마음의 위로를 주고 있습니다. 책을 읽다보니 여행지에서 있었던 에피소드들과 함께 저자의 조언 하나하나가 마음에 와 닿네요. 다음에는 어떤 책이 나올지 기대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