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끄적끄적
http://blog.yes24.com/pleis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미리내
끄적끄적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7,52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스크랩
나의 리뷰
나의 독서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꽁꽁숨고싶을때강릉 하모니북스 리뷰어스클럽서평단 박시연
2022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흥미로운 도서네요~~ 
신언서판이라는 말이 생각납니다. 사.. 
심리학적관점에서의 미술, 너무 궁.. 
미리내님 우수리뷰 선정 축하드립니다 .. 
미리내님 우수리뷰 축하드려요. 미술책.. 
새로운 글
오늘 8 | 전체 122278
2007-01-19 개설

2022-01-26 의 전체보기
거리로 나온 미술관 | 나의 독서 2022-01-26 08:17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581694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거리로 나온 미술관

손영옥 저
자음과모음 | 2022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몇 년 전 누군가가 청계천 근처에 있는 베를린 장벽에 스프레이 낙서를 한 사건으로 떠들석했습니다. 근처를 자주 지나다녔지만 베를린 장벽인지 몰랐는데 장벽이 우리나라에 있었다는데에 놀랐고, 독일이 선물로 보낸 역사적인 의미가 깊은 장벽이 그냥 길에 방치(?)되어 있었다는데 한번더 놀랐네요. 베를린 장벽은 베를린 시민들 일상의 한 부분이었던만큼 같은 분단 국가인 우리나라에도 박물관이 아니라 누구나 지나다닐 수 있는 곳에 두는게 맞겠 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후 길을 걸을때 뭔가 특별한게 있으면 유심히 보는 편인데 높은 건물을 지날때면 한쪽 끝에는 어김없이 조형물이 있네요.

 

어느 정도 규모 이상의 건물을 지을 때는 건축비의 일부를 예술에 써야 한다고 합니다. 덕분에 삭막한 빌딩숲을 지나다닐때 조금 답답함이 사라지는데 '거리로 나온 미술관' 의 저자는 박물관이나 미술관이 아니라 우리 주변에 있는 예술을 찾아 소개하고 있습니다.

 

건물 앞에 있는 조형물 중에서 망치질을 하는 사람은 무척 유명합니다. 보통의 조형물은 건물 앞을 지나가야 볼 수 있지만 망치질을 하는 사람인 해머링 맨은 멀리서도 보일 정도로 무척 크네요. 게다가 천천히 끊임없이 손을 움직이면서 망치질을 하고 있기 때문에 직장인이 많은 광화문 일대의 수많은 샐러리맨들의 일상을 대변해주고 있는것 같네요. 당시 비싼 가격에도 불구하고 이 작품을 구입해 설치하였는데 조형물과 건물이 너무 가까이 붙어있어 작품을 제대로 느낄 수 없다는 의견이 나오자 다시 많은 돈을 들여서 원래의 위치에서 몇 미터 앞으로 옮겼다고 합니다. 보통 형식적으로 조형물을 설치하는 경우가 많은데 건축주가 예술에 관심이 있어서인지 이제는 사람들이 일부러 찾는 곳이 되었습니다.

 

건물 앞의 조형물 뿐만 아니라 건물 자체도 공공미술의 대상이 됩니다. 어떤 건물은 왜 저렇게 지었을까 싶을 정도로 보기 싫은 반면 어떤 건물은 너무 아름다워서 유명해지기도 하네요. 전자와 후자의 대표적인 사례로 각각 국회의사당과 아모레퍼시픽 본사를 들 수 있습니다. 국회의사당은 유럽의 역사적인 건축물을 모방하면서 돔을 올리고 건물을 둘러싼 기둥을 세웠지만 건물에 대한 철학이 없다보니 주변과 어울리지 않는 국적불명의 건물이 탄생하였고 전쟁이 나면 돔 안에서는 마징가 제트가 나올 것인가 태권브이가 나올 것인가로 웃음거리가 되네요. 반면 아모레퍼시픽은 달항아리에서 모티프를 따와 만들었는데 우리나라 고유의 미를 잘 살리면서도 건물 중간중간에 틈을 내어 정원을 만드는 등 건물이 곧 예술이 되었습니다. 특히 구내식당이 지하에 위치하는 것과는 달리 지상에 있어서 밥을 먹으면서 주변 풍경을 둘러볼 수 있는데 정말 여기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부러웠네요.

 

법에 따라 설치해야 하는 예술 작품은 당연히 조형물이 될 수 밖에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동안 예술가들이 만들어 온 작품도 전부 조형물이었는데 노량진의 한 건물에 설치된 미디어 아트는 고정관념을 깨었네요. 기존에 건물에 설치된 전광판에서는 광고만 볼 수 있었고, 사람들의 시선을 끌기 위해 강렬한 색으로 빠르게 화면이 전환되어서 주변과도 어울리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노량진의 미디어 아트를 찍은 사진을 보니 길을 가다가도 저절로 멈춰서서 보게 될 것 같아요. 한 번 설치되고 나면 건물의 수명이 다할 때까지 방치되는 조형물이 아니라 미디어 아트는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할 수 있는 만큼 새로운 유행이 될지 궁금해집니다.

 

책을 읽다보니 자주 봤던 작품도 있지만 늘 지나다니는 길임에도 불구하고 이런 작품이 있었나 싶을 정도로 이번에 새로 알게된 작품도 많습니다. 예술은 당연히 박물관이나 미술관 안에 있다고 생각했었는데 정말 우리 주변 곳곳에 예술을 만날 수 있네요. 작품에 대한 설명 뿐만 아니라 예술에 대한 전반적인 이야기들을 읽어볼 수 있어서 재미있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행복한 나라의 불행한 사람들 | 나의 독서 2022-01-26 00:16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581634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행복한 나라의 불행한 사람들

박지우 저
추수밭 | 2022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더이상 생활비를 벌 수 없어서 고통스런 삶에 좌절하다가 한 달 방세만 남기고 자살한 가정이나 자기도 어린데 더 어린 동생들을 챙기면서 가장 역할을 하는 아이들의 이야기를 보면 눈시울이 붉어집니다. 그러면서 세계 10위권의 경제 대국에서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믿겨지지 않네요. 아직은 분배보다는 성장을 해야할 때라고 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현재에서 얼마나 더 성장을 해야 사회적인 안전망을 튼튼하게 만들 수 있을까요. 복지에 대한 논의를 할때마다 북유럽의 사례는 빠지지 않고 등장하면서 벤치마킹의 대상이 되고 있는데 북유럽은 어떤지 궁금했습니다.

 

'행복한 나라의 불행한 사람들' 은 스웨덴에서 일을 하면서 스웨덴 사회를 몸소 겪었던 저자가 쓴 책입니다. 북유럽은 이상적인 사회로 느껴지는데 이 책에서는 사람들이 알고 있는 북유럽과 실제 북유럽의 차이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고 있습니다.

 

북유럽에서는 세금을 많이 내는 반면 교육이나 의료 등에 드는 비용은 거의 없다고 합니다. 맞는 말이지만 실상을 보면 조금 다르네요. 우리나라는 전국민이 의료보험 가입 대상이며 아프면 쉽게 병원을 찾고 처방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의료보험이 적용되어서 실제로 지불하는 비용은 높지 않네요. 스웨덴에서는 의사를 만나는것 자체가 쉽지 않다고 합니다. 아파서 병원에 가면 몇 시간을 기다려야 하거나 겨우 의사를 만나더라도 심하지 않으니 집에서 푹 쉬고 더 아프면 다시 오라고 하네요. 수술 일정을 잡는 것도 몇 달이 걸리기 때문에 별도로 사보험에 가입하는 경우가 많아 결국 좋은 의료 서비스를 받기 위해 지불해야 하는 비용은 높습니다.

 

코로나19라는 팬데믹은 유럽이 정말 선진국이 맞는걸까 의심을 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불평불만이 있어도 대체로 정부의 정책을 신뢰하면서 백신 접종이 빠르게 진행되었고 집 밖에서는 늘 마스크를 쓰고 있습니다. 하지만 유럽에서는 마스크를 쓰지 않는 사람이 많을 뿐만 아니라 백신 접종 반대 시위도 과격하게 벌어졌네요. 그중에서 스웨덴은 집단면역 실험을 하면서 전세계의 시선이 집중되었습니다. 일정 비율 이상의 사람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되면 항체를 가진 사람들이 많아지고 코로나19 전파 속도도 떨어지는 만큼 독감 같은 일상적인 전염병이 될 수 있는데 아직 코로나19에 대해 제대로 밝혀지지 않은 시점에서 사람들의 목숨을 담보로 집단면역을 추진하였네요. 그 결과 많은 사람들이 목숨을 잃었고 국가 정책에 대한 신뢰도는 낮아졌습니다. 만약 의료 인프라가 탄탄하였더라도 이렇게 집단면역을 하려고 했을까요.

 

북유럽에서는 오랫동안 사회민주주의를 표방하는 정당이 정권을 잡았기 때문에 정부는 친노동자 편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실제로는 친기업 정책들이 많네요. 스웨덴의 주요 대기업 소유주를 거슬러 올라가보면 발렌베리 가문이 있고 정부는 독점적인 대기업들을 묵인하고 있습니다. 상속세 때문에 인근 국가로 떠나는 기업인들이 많아지자 스웨덴은 상속세를 폐지하였습니다. 결국 돈이 있는 사람은 자식에게 그대로 물려줄 수 있기 때문에 돈에 따라 사회 계층은 점점 고착화되고 있네요. 은퇴하면 대부분 연금으로 산다고 생각했지만 스웨덴은 노인 빈곤이 심각해 빈병을 줍는 노인들도 많다고 합니다.

 

스웨덴을 포함한 북유럽 국가들은 뛰어난 복지 제도로 다른 나라의 관심을 받고 있는 만큼 실제로 탄탄한 제도도 많을 것입니다. 이 책에서는 겉으로 드러나는 모습 뿐만 아니라 스웨덴 사회가 안고 있는 문제점에 대해서도 정확하게 밝히고 있습니다. 저자는 스웨덴에서 살고 일을 했었기 때문에 책을 읽으면서 새롭게 알게 된 사실들이 생생하게 느껴지네요. 그동안 알고 있던 것과는 달리 새로운 관점에서 볼 수 있어서 도움이 되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