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powerta9100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powerta9100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마틸다
powerta9100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8월 스타지수 : 별8,16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2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예민한 사춘기에는 정말 사소한 일로도.. 
몸소체험하는게 제일좋이..그래도 책에.. 
좋아요 
오히려 대응 잘하셨네요. 때로는 감정.. 
쉽지는 않지만 화를 내지 않는 것 이.. 
새로운 글
오늘 2 | 전체 5165
2009-09-28 개설

2012-09-27 의 전체보기
아프니까청춘이다 | 기본 카테고리 2012-09-27 22:14
http://blog.yes24.com/document/679935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아프니까 청춘이다

김난도 저
쌤앤파커스 | 2010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쉽게 다가갈수 있는 책.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왜이렇게 아프냐고 하늘을 원망하기도 하고, 부모를 원망하기도 하면서 그렇게 내주변의 사람들을 괴롭혀 온건 아닌지 모르겠다. 이런 상황에 몰아넣은 것도 아닌데, 그냥 그렇게 흘러가게 된 것인데, 그들은 가족이나 친구다 하는 그런 의미있는 관계라는 이유로 고문을 당해왔다. 지금의 나이 20대 후반을 달리고 있지만 늙었다면 늙었고, 아직 청춘이라면 청춘이다. 고민많고 탈도 많은 나의 20대 마지막 청춘을 갑갑하게 놓아두지 않은 책. 바로 이 책이다.

 난도쌤은 말한다. 아프니까 청춘이라고 그리고 그것을 당연하게 받아들이라고 이야기하고 있다. 가장 인상깊었던 것은 나의 생각을 완전히 뒤짚어놓은 구절이 있었다.

 어장관리 하려하지마라, 당신의 물고기라 생각하지 마라, 그가 당신의 바다일지도 모른다.

지금 책을 곁에 두고 있지 않아 정확한 구절은 기억에 남지 않지만 나는 그렇게 받아들였다. 이 부분을 가지고 정말 난도샘을 거짓부렁이나 하는 이야기꾼으로 치부해버린 적도 있었다. 남자친구와 사귀는 중 그 친구가 나 아닌 여자친구가 엄청 많았던 것이다. 그때 나는 그를 바다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그는 잡은 물고기라고 생각하고, 어쩌면 그 많은 물고기들중 하나였다고 생각한 것이었다.

 하지만 그 사람과 정리가 되고 1년이 지난 즈음 새로운 사람을 알게 되었고, 그 사람을 통해서 난도샘을 내가 오해하고 있었다는 생각에 죄송했다. 진정한 사람과 진실된 사랑을 나눈다면 맞다. 그는 나의 바다였던 것이다. 나의 바다. 모든 생명을 품고, 나를 사랑해줄 바다인 것이다.

아픈 것도 나의 청춘. 아팠던 것도 나의 청춘.

 

아픔이라고 하는 것은 오히려 청춘을 상징하기에 행복한 것인지도 모른다.

아픔이 있다면 더욱 개선될 가능성이있다는 것이기때문에...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5)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원하는 것을 얻고 싶다면. | 기본 카테고리 2012-09-27 21:59
http://blog.yes24.com/document/679929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어떻게 원하는 것을 얻는가 밀리언 특별판

스튜어트 다이아몬드 저/김태훈 역
8.0(에이트 포인트) | 2017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배울건 정말 많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 책과의 만남은 참으로 황당했다. 12월 결혼을 앞둔 예비신부로 요즘 한창 몸매 관리에 신경을 쓰고 있는 중이다. 하지만 운동으로도 안되는 것이있었기에 마사지의 힘을 빌어보려 소셜커머스에서 본 것으로 전신마사지를 등록을 하였다. 그게 어리석었던 것 같다. 그곳은 60만원이라는 것보다 다른 호가의 프로그램을 추천했고, 나는 지금의 것도 내 수준에서 넘쳐났었기에 이제 그만했으면 싶었다.

그들은 해봤자 아무소용없다는 말들과 내 몸으로는 아이도 낳지 못한다는 협박비스무레한 말들을 했었다. 하지만 난 그때 1시간 가량 말을 듣고 앉아만 있었다. 왜냐하면 그들의 장사치들보다 소위말하는 말발이 밀렸기 때문이다. 너무 속이 상해서 그자리에서 울음을 터뜨리고 말았다.

진정이 안되었고 계속해서 눈물은 흘러나왔다. 그러는 나를 보고 당황했는지 그들은 이제 알겠다고 하면서 한발 물러섰다. 그러고도 진정이 되지 않아 반신욕통에 앉아서도 들썩이며 울고 있었다.

내가 책을 좋아하는 것을 알고 그 샵원장이 나에게 가져다 준 책이 바로 이책이었다.

나는 왜 이렇게 바보일까? 아니다. 오히려 무식하게 나오는 사람들에게는 그에 맞는 방법에 맞게 대응하는 것도 하나의 협상이고, 원하는 것을 얻는 것이라고 이책을 읽고 생각하게 되었다.

다만 중요한 것은 반드시 준비된 상태에서 내가 요구하는 것을 말해야 한다는 것이다.

딱딱해보이고 재미없는 책이었지만, 난 눈물속에 세상의 중요한 이치를 배운 것 같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1)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