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powerta9100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powerta9100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마틸다
powerta9100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8월 스타지수 : 별7,15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예민한 사춘기에는 정말 사소한 일로도.. 
몸소체험하는게 제일좋이..그래도 책에.. 
좋아요 
오히려 대응 잘하셨네요. 때로는 감정.. 
쉽지는 않지만 화를 내지 않는 것 이.. 
새로운 글
오늘 27 | 전체 5145
2009-09-28 개설

2022-05-27 의 전체보기
가족이란 무엇인가 | 기본 카테고리 2022-05-27 23:34
http://blog.yes24.com/document/1634491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가장 질긴 족쇄, 가장 지긋지긋한 족속, 가족

류현재 저
자음과모음 | 2022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가장 질긴 족쇄, 가장 지긋지긋한 족속, 가족
(새소설 - 11)
류현재 지음
자음과모음
2022년 5월 6일
220쪽
13,800원
분류 - 한국장편소설

<가장 질긴 족쇄, 가장 지긋지긋한 족속, 가족>이라는 이 책의 제목이 아주 자극적으로 다가왔다. 내가 생각하는 가족의 모습은 무엇일까? 어떤 모습일까? 어떤 단어로 정의할 수 있을까? 이 책의 제목을 보면서 제법 많은 상상을 할 수 있었다. 내가 생각하는 가족에 대한 의미도 지극히 행복함만을 상징하는 것은 아니었다. 그래서 이 책에 더 끌렸을까? 자음과 모음의 소설책을 전부는 읽어보지 못했고, 몇 권 읽어보았다. 하지만 읽어봤을 때마다 느낌이 좋았기에 이번 책도 기대가 되었다. 가족에 대해 어떤 면을 부각시켰을까?

이 소설 책의 주인공은 한 가족이다. 어린 아이를 키우는 가족이 아니라, 자식이 중년을 바라보는 그런 가족의 모습이다. 4남매의 시선과 부모님의 시선으로 각각의 챕터를 채워나간다. 부모님도 시가 20억원의 가치를 지닌 중산층 이상의 삶을 살고 있는 상황이다. 첫째는 딸이다. 교사로 학교에 바른 생활과 정직한 사고로 근무하고 있으며, 둘째인 장남은 의사이다. 셋째는 이혼을 하고 몸이 아프신 어머님과 노년의 아버지를 부양하기 위해 부모님과 같이 살고 있다. 넷째인 막내는 공무원 시험에서 매번 낙방하여 아직도 백수로 살고 있다. 이 책을 읽으면서 느낄 수 있었던 점은 효도와 올바르지 못한 어른의 모습이 아니었다. 늙어감에 대한 것을 이 책을 통해 간접적으로 알 수 있었다.

늙으면 사람이 어떻게 되는가.
불만족스러운 삶으로 얼룩진게 삶의 모습인가.
사람은 곧 죽어도 자기 입장에서만 생각하는 동물인가

책을 읽으면서 마음은 아주 무거웠지만, 되려 책을 읽어내려가는 속도는 아주 빨랐다. 요즘 책을 읽는데 슬럼프가 온 것인지 속도도 늘지 않고 몰입이 전처럼 잘 되지 않는 것은 아닌지 좀 속상했었다. 하지만 이 책으로 책 속으로 빨려 들어갈 수 있었다.
제 8회 교보문고 스토리 공모전 우수상 수상작이라서 그럴까? 아니면 내가 이제 중년이기에 이 소설에 공감할 수 밖에 없었을까?
노년의 부모와 중년의 자식의 모습을 아주 사실적으로, 아주 극적으로, 혹은 자극적으로 보여주는 책이었다.

"세상에서 가장 끔찍한게 가족이에요."

나는 아이들에게 이런 말이 안나오게 할 수 있을까? 많은 깨달음과 많은 의문증을 남기는 소설이었다.

출판사를 통해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외로움, 반려동물 | 기본 카테고리 2022-05-27 16:14
http://blog.yes24.com/document/1634376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엄마 몰래 강아지 키우기

정종영 글/김준영 그림
뭉치 | 2022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엄마 몰래 강아지 키우기
(생각과 마음이 자라는 뭉치 저학년 동화 - 01)
정종영 글
김준영 그림
뭉치
2022년 4월 30일
104쪽
10,500원
분류 - 초등저학년 창작동화/ 초등중학년 창작동화


아이들이 애완동물을 키우고 싶은 마음은 무엇일까? 가만히 그 속을 들여다보면 외로움 때문인 것 같다. 그 외로움은 친구로도 채워지지 않고 엄마, 아빠로도 채워지지 않는다. 외로움이라는 감정은 어차피 영원히 채워지지 않는 감정인데, 우리는 잘 모르고 살아가고 있다. 혼자여도 외롭고, 둘이여도 외롭고, 셋이여도 외롭다.

<엄마 몰래 강아지 키우기>라는 동화를 읽고 어린시절이 생각났다. 이 책의 주인공 인성이 보다 3-4살 어린 미취학 아동일 때의 일이다. 엄마, 아빠는 항상 바빴다. 나와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은 없었고, 언제나 피곤해하시던 기억이 난다. 나를 돌봐주시던 할아버지, 할머니도 계셨지만 그래도 외롭기는 마찬가지였다. 내 편이 있으면 참 좋을 것 같은데, 그게 마음대로 되지 않는다.
내가 키워본 애완동물은 병아리가 전부다. 동네 오빠가 학교앞 병아리아저씨에게서 50원인가 100원인가를 주고 산 병아리였다.
나한테 자랑을 하고 싶었는지 보여주었는데, 외로웠던 나는 나에게 달라고 떼를 썼다. 마침 엄마가 집에 있는 시간이라 오빠에게 미안하다는 사과를 하고 돈을 주며, "이 돈으로 다시 사면 안되겠나?"라고 부탁했다.
나의 미숙함과 개구쟁이 동생때문에 두번의 병아리 키우기에 실패했지만, 고등학생이 되어 우리집에도 하얀 백구가 오게 되었다.
하지만 그때에도 개를 키우는 방법을 잘 몰라, 우리집에 온 백구가 오래 살지 못하고 죽었다. 지금처럼 정보를 많이 알고 있었다면 좀더 잘해줄 수 있지 않았을까.

이 책을 읽으면서 외롭다고 무턱대고 애완동물을 키우고 싶어하던 어린시절의 내 모습이 겹쳐보였다. 인성이가 몽돌이를 돌보는 과정이 이 책의 핵심인 것 같다. 산책시키지, 목욕시키기, 배변훈련 시키기, 먹이챙기기, 놀아주기 등등 강아지를 키우는데에 주인으로서 해야할 일이 많다. 이 책을 읽는 어린이들이 반려동물을 키우기 위한 만반의 준비나 마음다짐을 하면 좋을 것 같다. 생명은 소중한 것이고, 귀엽다고 재미로 키우다가 버릴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초등저학년, 초등 중학년 어린이들이 읽으면 좋겠다. 공감하면서 읽을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