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powerta9100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powerta9100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마틸다
powerta9100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8월 스타지수 : 별7,15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예민한 사춘기에는 정말 사소한 일로도.. 
몸소체험하는게 제일좋이..그래도 책에.. 
좋아요 
오히려 대응 잘하셨네요. 때로는 감정.. 
쉽지는 않지만 화를 내지 않는 것 이.. 
새로운 글
오늘 25 | 전체 5143
2009-09-28 개설

2022-05-29 의 전체보기
일기쓰기부터 제대로 도전하자. | 기본 카테고리 2022-05-29 23:27
http://blog.yes24.com/document/1635247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겉바속촉 일기 맛집

박세랑 글그림
다림 | 2022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겉바속촉 일기 맛집
: 하루 한 입 반전 일기
박세랑 글,그림
다림
2022년 4월 28일
136쪽
12,800원
분류 - 초등 글짓기/초등 독서

바삭한 하루 속 촉촉한 상상 한 입.
세상에서 제일 재미있는 일기 쓰기!

글쓰기를 어려워하는 아이에게 가장 먼저 접근해보아야할 장르(?)는 무엇일까? 바로 꾸준하게 쓰는 일기이다. 요즘 아이들은 우리 때와는 다르게 의무적으로 일기를 쓰지 않는다. "재미있었다", "참 좋았다." 등으로 일기를 마무리 짓는 아이들, 내 아이도 글쓰기 어려워하는 아이에 속한다. 사생활보장이라는 명목하에 아이들은 일기르르 쓰지 않게 되었다. 하지만 의무적으로 일기를 쓰지 않는 아이들에게 글쓰기는 더욱 어려워졌다. 가정에서 일기를 시작하려면 어떻게 해야할까?

바로 호기심, 상상력, 재미있는 주제를 담은 글감이 주어져야 한다. 매일매일 신나는 일, 즐거운 일이 생기면 얼마나 좋을까? 하지만 아이들의 일상은 그저그렇다. 휴일을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주말이 매일 반복된다면 좋겠지만, 주말은 영원할 수 없다. 학교, 학원, 공부, 숙제 등등 일상에서 특별함을 찾아야 한다. 매일의 일상이 비슷한 우리 아이들, 글쓰기를 할 수 있도록 즐거운 글감을 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이번에 만난 <겉바속촉 일기 맛집>이라는 책은 일상 속에서 특별함을 찾을 수 있게 만드는 일기쓰기 책이었다.
아이에게 즐거운 글감으로 일기를 쓰고 싶게 만들어주는 그런 일기 워크북이다.

이 책은 20개의 주제로 아이의 일기 쓰기를 독려하고 있다. 단순 글쓰기만을 지향하는 것이 아니라, 글을 쓰기 위한 여러가지 로드맵을 제시한다. 그림을 그려서 글을 쓸 대상을 구체화한다든지, 4컷만화로 이야기를 이끄는 방법과 장면 묘사를 알려준다. 어느 날은 대상을 인터뷰하기도 하고, 주제에 대한 선택이유를 작성하기도 한다. 반복되지 않는 워크북 구성으로 20가지 주제에 대한 다양한 경험과 함께 즐거운 글쓰기를 할 수 있다.

처음부터 일상에서의 인상적인 부분을 골라내어 구체적으로 쓰는 것은 아이들에게 어렵다. 아이들이 스스로 동기부여를 하고 쓸 수 있도록 부모로써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이번 6월에는 도덕시간 숙제과제로 한달동안 노는 것을 줄이고 책을 많이 읽는다고 하니, 글쓰기도 함께 꾸준히 할 수 있도록 해야겠다.

하루 한 장씩 이 <겉바속촉 일기 맛집>을 완성하며 성장할 아이의 모습이 기대된다.
이 책으로 20일동안 아이가 성장하고나서의 후기도 올려야겠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동물학대에 대해 생각해보아요. | 기본 카테고리 2022-05-29 22:32
http://blog.yes24.com/document/1635207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33번째 달의 마법

한정영 글/이한재 그림
올리 | 2022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33번째 달의 마법
한정영 글
이한재 그림
올리
2022년 5월 25일
96쪽
12,500원
분류 - 초등저학년 창작동화/ 초등저학년 그림동화


우리 주위의 길고양이가 사실 마법의 고양이라면?

말 못하는 동물을 괴롭히는 것을 무엇이라고 할까? 맞다. 바로 "동물학대"이다. 동물학대는 어떤 동물이 많이 당할까? 바로 길고양이 이다. 아이들이 돌을 던지기도 하고, 술에 취한 어른이 해코지를 하기도 한다. 그래서 목숨을 잃기도 하고, 운 좋게 구조가 되더라도 몸에 장애를 입기도 한다.

<33번째 달의 마법>은 길고양이에 대한 이야기다.
주인공 봄이는 길고양이다. 얼굴은 다쳐서 회복은 되었지만 찌그러져 있고, 다리는 하나 제 기능을 하지 못한다. 네모난 무덤이라고 불리는 의류수거함에서 살아남은 길고양이 봄이에게 마녀는 신비한 능력을 주었다. 그 능력은 보름달이 뜨는 날, 의류 수거함을 뒤져서 마음에 드는 옷을 입으면, 그 옷 주인의 모습으로 사흘 동안 살 수 있게 해준다. 33번째 달이 떴을 때는 그 사람의 옷을 입으면 영원히 그 사람으로 살 수가 있다고 했다. 오늘이 바로 그날이다. 33번째 달이 뜨는 날.
정신없이 옷을 뒤지다가 여자아이의 블라우스를 발견하고 입게 된다. 그 옷 주인인 여자아이의 모습을 하고서 봄이는 그 아이의 집으로 가는데..... 연립주택 입구에 꽃 장식 블라우스의 주인이 있는 것이 아닌가.
봄이는 33번째 달의 마법으로 그토록 원하던 사람이 될 수 있을까?

P16
예쁜 고양이들은 어르고 달래고 예뻐하면서, 나처럼 찌그러진 얼굴에 절뚝이는 고양이는 징그럽다는 거잖아.
나를 이렇게 만든 게 누군데, 응? 바로 너희들이잖아! 그래서 내가 인간들을 싫어하는 거라고!

이 책을 읽으며 고양이들이 생각지도 못한 곳에서 많은 죽음을 맞이 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한 번 들어가면 절대로 빠져나올 수 없는 곳, 그것은 바로 의류수거함이다. 속이 깊고, 사방이 매끈하기에 절대로 빠져나올 수 없는 고양이 무덤. 사람들의 편리를 위해 만든 도구가 의도치 않게 동물의 죽음을 가져왔다.

동물학대에 대한 뉴스가 나올 때면 사람의 잔혹함을 알게 된다. 그에 반해 동물이 사람보다 더 사람같고, 순수하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우는 아이를 달래주는 고양이, 강아지 친구에게 자기 자식을 소개하는 고양이 등등 고양이는 생각보다 따듯한 동물이었다. 차가워보이는 외모나 눈빛에서 우리는 오해를 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그냥 우리와 좀 다른 방식으로 소통하는 따듯한 하나의 생명체다.

<33번째 달의 마법>은 이 책만의 일러스트가 있어 좋았다. 아름답고 화려하지만 어디선가 본듯한 그림이 아니다. 어딘가 투박스러워 보이는 듯하면서도 아주 정교하게 주변환경과 등장인물들의 표정을 캐치해서 그림으로 나타냈다. 책을 읽는 몰입도를 더해주는 특별한 일러스트가 책을 다 읽고 나서도 책을 한 번 더 살펴보게 만들었다.

아이들이 이 책을 통해서 동물학대에 대한 경각심을 가질 수 있었으면 한다. 동물학대라는 무거운 주제를 달의 마법이라는 판타지 소재를 곁들어 멋진 동화를 만들어냈다. 글밥과 내용으로 저학년 친구들에게 강력추천한다.

출판사를 통해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