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잠수중
http://blog.yes24.com/pssmm
리스트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잠수중
잠수중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45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Wish List
스크랩(
스크랩
그냥그냥
나의 리뷰
만화책
음악
영화
기타
악보
태그
과학도서상 생각날때종이접기다면체페이퍼오너먼트 no1.boydetective tonyross MagicTreeHouse 마법의시간여행원서 프린세스인블랙 PrincessinBlack 얼리챕터북 빵을끊어라
2021년 1월 75 post
2020년 12월 1 post
2020년 11월 52 post
2020년 10월 1 post
2020년 8월 51 post
2020년 7월 3 post
2020년 6월 2 post
2020년 5월 2 post
2020년 4월 5 post
2020년 3월 42 post
2020년 2월 2 post
2020년 1월 1 post
2019년 12월 74 post
2019년 11월 54 post
2019년 10월 4 post
2019년 9월 1 post
2019년 8월 40 post
2019년 7월 1 post
2019년 6월 6 post
2019년 5월 44 post
2019년 4월 1 post
2019년 2월 47 post
2018년 11월 45 post
2018년 10월 4 post
2018년 9월 9 post
2018년 8월 44 post
2018년 7월 13 post
2018년 6월 13 post
2018년 5월 56 post
2018년 4월 12 post
2018년 3월 8 post
2018년 2월 27 post
2018년 1월 71 post
2017년 12월 5 post
2017년 11월 2 post
2017년 10월 52 post
2017년 9월 24 post
2017년 8월 26 post
2017년 7월 73 post
2017년 6월 23 post
2017년 5월 119 post
2017년 4월 12 post
2017년 3월 58 post
2017년 2월 70 post
2017년 1월 12 post
2016년 12월 23 post
2016년 11월 48 post
2016년 10월 25 post
2016년 9월 26 post
2016년 8월 177 post
2016년 7월 289 post
2016년 6월 25 post
2016년 5월 43 post
2016년 4월 74 post
2016년 3월 90 post
2016년 2월 56 post
2016년 1월 44 post
2015년 12월 77 post
2015년 11월 54 post
2015년 10월 68 post
2015년 9월 47 post
2015년 8월 14 post
2015년 7월 12 post
2015년 6월 11 post
2015년 5월 1 post
2015년 4월 5 post
2015년 3월 3 post
2015년 2월 1 post
2014년 10월 1 post
2014년 7월 2 post
2014년 3월 1 post
2014년 2월 1 post
2014년 1월 1 post
2013년 12월 2 post
2013년 11월 2 post
2013년 10월 2 post
2013년 9월 6 post
2013년 8월 2 post
2013년 7월 4 post
2013년 6월 3 post
2013년 5월 9 post
2013년 4월 4 post
2013년 3월 7 post
2012년 10월 1 post
2012년 8월 1 post
2012년 7월 1 post
2011년 3월 2 post
2009년 6월 1 post
달력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안녕하세요. 귀한 리..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오래되었지만, 익숙한.. 
필사해주신 부분을 읽.. 
새로운 글
오늘 31 | 전체 162423
2003-12-01 개설

2014-03 의 전체보기
도서기대평 응모-노예12년 | Wish List 2014-03-08 10:15
http://blog.yes24.com/document/761299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노예 12년

솔로몬 노섭 저/오숙은 역
열린책들 | 2014년 02월

  노예12년이 책으로 있는 줄도 몰랐다. 방송에서 노예12년이란 영화가 있다는 것을 보긴 했는데.(기억이 맞다면 아카데미상 탔다는 듯?) 처음에는 톰 아저씨의 오두막같은 류의 이야기인가? 했는데 아니었다. 미국의 남북전쟁이야 예전에 배워서 익히 알고 있었다. 대농장 위주의 노동력이 필요했던 남부는 노예제도 ok, 상대적으로 공업쪽이었던 북부는 노예제도 반대. 그래서 남부에서 북부로 도망가는 노예들도 많았다고 했었다. 그런데 이 노예 12년의 시놉시스 읽어보고 놀라운 것을 알게 되었다. 북부의 노예가 아닌 흑인들을 납치해서 남부에 팔아먹던 일들도 있었고, 이것이 실화라고...하, 어이 없었다. 우리나라도 요즘 염전노예들때문에 난리던데..외국이나 우리나 나쁜 사람들은 변하지 않나 싶기도 했다. 영화에서 다루지 못한 내용들을 좀 더 디테일하게 다룰 것 같아서 원작인듯 한 이 책을 한번 읽어보고 싶다. 자유민이었는데 납치당해 노예로 끌려간 주인공의 일생은 어땠을지도 궁금하다. 북부에 남아있었을 그의 가족들은?

  12년 동안 얼마나 이를 갈았을까. 자신이 원하지 않는데 자유를 억압당한 그의 인생은 어땠을지 궁금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