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소금꽃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qwop3799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소금꽃
환영합니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3,88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서평
나의 리뷰
서평
기대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벤윌슨 매경출판사 정치사상철학 아무도돌보지않은 변지안 한국스릴러 찰스디킨스선집 언론학 신간인문 사람은무엇으로살까
2020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좋은 내용 소개해 주.. 
새로운 글
오늘 16 | 전체 2028
2007-01-19 개설

2020-12-26 의 전체보기
향수 | 서평 2020-12-26 07:18
http://blog.yes24.com/document/1353617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향수

파트리크 쥐스킨트 저/강명순 역
열린책들 | 2020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향수

파트리크 쥐스킨트 (지음) | 강명순 (옮김) | 열린책들 (펴냄)

묘지가 있던 자리에 들어선 시장, 악취가 심한 시장 생선 좌판 뒤에서 그르누이라 불리울 아이가 태어났다. 탄생과 동시에 버려질 위기에서 비명같은 울음으로, 사랑을 거부하고 생명을 선택한 셈이 되었다.

엄마, 보모 가이아르 부인, 무두장이 그리말, 향수 제조인 주세페 발디니, 라 타이아드 에스피나스 후작으로 이어지는 불운한 죽음. 그르누이의 떠남이, 행복을 맛보려는 그 순간에 죽음으로 뒤바뀌는 것은 단지 우연이라고만 할 수는 없을 것이다. 어쩌면 가장 행복한 순간에 죽음으로 정지시킨 체취를 수집하려는 그르누이의 앞으로의 행보를 암시한 것일수도 있겠다.

그르누이가 자신에게는 체취가 없다는 사실을 알기 전까지만 해도 타인의 냄새는 견디기 힘든 악취였을 뿐이었다.

183. 그는 지금까지 자신이 빠져나오고 싶어 한 것은 그냥 세상이라고만 생각했다. 그러나 그것은 세상이 아니었다. 바로 사람들이었다. 사람들이 없는 세상은 살아갈 수도 있을 것 같았다.

그러나 자신의 체취가 무취라는 것을 알게 된 후부터 소녀의 순수하고 아름다운 향기만을 쫒는다. 마레 거리에 살던 그 소녀의 향기에 대한 기억이 그르누이를 더 갈증케 한다. '내게는 없는 것'을 더 목마르게 갈구하는 현대인들을 떠올리게 했다. 가진 것보다 없는 것이 더 크게 보이고 느껴지는 탐욕과 공허감.

냄새의 없음보다 뛰어나게 타고난 후각을 좀 더 좋은 쪽으로 이용했다면 그르누이도 평범한 행복을 누려볼 수 있지 않았을까?

냄새의 부재로 느끼는 존재감의 상실. 그르누이는 상황에 따라 쓸 맞춤 향수로 자신의 허울뿐인 정체성을 만들어갔다. 사람들은 의식하지도 못한 채 그르누이의 의도대로 그르누이를 평가하고 대했다. 바라던대로 사람들을 심리적으로 지배하게 된 것이다. 그에게 딸을 잃은 앙투안 리시와 다른 피해자 가족들도 그의 걸작인 '인간의 향수'라는 가면을 쓴 그르누이를 찬양하기 까지 한다.

384.마음만 먹으면 못 할 일이 없다. ~ 이것은 사람들로부터 사랑을 이끌어 내는 힘이 있다. 아무도 그걸 거역할 수는 없다. 그런데 그 힘이 미치지 못하는 곳이 꼭 한 군데 있으니, 그곳이 바로 그르누이 자신이다. 그는 이 사랑의 향기를 느낄 수가 없는 것이다. ~그걸 바르고도 자신이 누군지 모른다면 도대체 그게 무슨 의미일까?

그르누이는 향수라는 가면을 썼지만 우리는 어떤 가면을 쓰고 살아가고 있을까? 명예,지위,부,미모,학벌...

향기가 사라지면 더이상 향수가 아니듯이 내면을 채우지 못한 장식은 온전한 내가 될 수 없다. 나와 나를 돋보이게 하는 것들을 혼동하는 어리석음이 없어야 하겠다.

무생물에서 생물로 실험을 넓혀가며 냄새를 위해서라면 살인도 거리낄 것이 없었던 그루누이,그에게 없는 것은 체취가 아니라 감정을 담은 인간성이 아니었을까?

그토록 갈망하던 최고의 <향수>를 만들어 가지고서도 결코 채울 수 없던 내면과 인간성이 자신을 비극의 마지막 제물로 삼았는지 모를 일이다. 그르누이, 그가 진짜 갖고 싶었던 것은 좋고 나쁨을 떠난 인간성 그 자체와 존재감이 아니었을까?


※위 도서를 소개하면서 출판사 열린책들로부터 무료로 도서를 받았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