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백합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ramar23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백합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1,04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초등학생이딱초등수학수학상식수학맛있는공부 오늘요리 김경미
2021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백합님의 [맛있는건 ..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13363
2007-01-19 개설

2021-03 의 전체보기
동물들의 뼈에 얽힌 재미있는 이야기 [뼈] | 기본 카테고리 2021-03-22 10:39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405906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뼈 (빅북)

쥘 하워드 글/체르벨 프라이머 그림/김보은 역
풀빛 | 2021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동물들의 뼈 이야기가 너무 재미있네요.^^ 그림도 섬세해서 사진을 보는 듯 해요.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코로나로 다들 안녕하신가요?
책을 좋아하는 저희 아들은 요즘 창작책보다 지식책에 관심을 돌리고 있어요.
남는 시간이 있으면 집에 있는 지식 관련책을 하나 하나 꺼내 보곤 하는데요,
그 중 아들이 아주 좋아하는 새로운 지식책이 있어 소개해드려요.^^
 
 
 
 
Big 풀빛지식아이
뼈는 어떻게 동물을 움직이게 할까?
쥘 하워드 글 / 체르벨 프라이머 그림
풀빛
 

 

 
뼈는 어떻게 동물을 움직이게 할까? 라는
호기심 어린 주제를 다루고 있는 풀빛지식아이 빅북 <뼈>예요.
 
 
사진으로 감이 오시나요?
빅북답게 크기가 상당해서 받자마자 와~크다 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이 책은 크기도 크지만 실제로 보면 고급스러운 표지에 감탄이 나와요.
책의 제목인 뼈 글자는 금박으로,
표지의 호랑이와 뼈 그림은 무광으로,
그 주변의 잎은 유광으로 입체감 있게 볼록하게 표현되어 있어요.
 
표지부터 시선을 사로잡다보니 책에 대한 호기심도 저절로 상승!^^
 
 
 
 
 
 
 
 
 
 
 
 

 
두께는 80페이지로 아주 두껍지도, 얇지도 않고 적당하지만
크기가 크기이다보니 제법 묵직하답니다.
 
 
 
 
 
 
 
 
 

 
이 책은 뼈 책 답게
물고 자르고 씹는 동물, 땅을 파는 동물, 높이 뛰는 동물 등
같은 뼈 구조를 가진 동물들끼리 구분해 놓아
자연스레 동물들의 움직임을 뼈의 구조와 모양으로 이해할 수 있어요.
 
 
 
 
 
 
 
 
 

 
동물들의 뼈가 나오기 전 먼저 뼈에대한 기본적인 정보를 다루고 있는데요,
뼈의 다양한 역할이나 뻣속 구조, 최초의 뼈 등
그림과 함께 흥미롭게 접근하고 있어 지루하지 않게 볼 수 있어요. 
 
 
 
 
 
 
 
 
 

 
먼저 물고 자르고 씹는 동물들의 뻐를 살펴볼까요?
 
4억 3천만 년 전부터 지구에 생물이 나타나기 시작하면서 나타난 어류가
아래턱뼈가 생기게 된 이유를 설명하며
이 아래턱뼈의 다양한 쓰임새를 흥미롭게 접근하고 있네요.
 
 
이러한 '물고 자르고 씹는' 동물들의 이는 무엇을 먹는지에 따라 다른 모양을 하고 있는데요,
고기를 먹는 동물은 날카롭고 커다란 송곳니가 있고,
잎을 먹는 동물은 크고 튼튼한 어금니가 있으며,
열매를 먹는 동물들의 앞니는 계속 자라난다고 해요.
 
 
 
 
 
 
 
 
 
 
제작년 에버랜드 동물사랑단에서 여러 동물들을 만나본 아들은
가까이에서 본 동물들 이야기를 하며 기억을 더듬어보더라고요.
사자 우리 앞에서 사진을 찍을 때 입을 쩍 벌려서 날카로운 송곳니가 보였던 일이나
기린 먹이를 주면서 보았던 이빨 등

실제로 본 모습과 책의 그림을 비교해 보니 더 흥미롭게 다가오는 듯 했어요.^^

 

 

 

 

 

 

 

 
대표적인 육식동물인 호랑이의 얼굴뼈는 다른 포식자보다 짧고 튼튼한데
긴 턱으로 움직이는 먹이를 잡는 악어와는 다르게
날카로운 발톱으로 먹이를 잡아 누르고
턱은 먹이를 죽이고 먹을 때만 사용하기 때문이라고 해요.
 
아주 단단하고 근육이 많이 붙은 앞다리뼈로는 저항하는 먹이를 꽉 잡고
뒷다리뼈는 방심하고 있는 먹이를 향해 뛰어올라 덮치기 적합한 모양인것을
섬세한 그림으로 확인해 볼 수 있어요.
 
 
 
 
 
 
 
 
 
 
앞다리뼈와 뒷다리뼈의 길이도 비교해 보고
날카로운 송곳니도 살펴보며 호랑이의 특징을 확인해보니

른 동물책보다 훨씬 재미있다는 아들이예요.^^

 

 

 

 

 

 

 

 

 

 
손으로 꽈악~
 
사람 손과 닮은 뼈를 가진 동물들은 어떤 특징을 가지고 있을까요?
 
 
 
 
 
 
 
 
 

 
대왕판다가 사실은 육식동물이었다는 사실 아셨나요?
 
대왕판다의 두개골을 보면 한때 육식동물이었던 곰이
초식동물로 진화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고 해요.
 
 또 대왕판다는 앞 발가락이 하나 더 있는 독특한 포유류로,
앞발에 있는 이 여섯 번째 발가락을 이용해서 대나무를 붙잡고 씹지만
진짜 발가락이 아니라 발목에 있는 종자뼈가 길어진것이기 때문에
'가짜 손가락'이라고 부른다고 하네요.
 
알면 알수록 놀라운 뼈의 비밀이지 않나요?^^
 
 
 
 
 
 
 
 
 
 

 
욤뇸뇸뇸~~
에버랜드에서 판다를 실컫 보았던 아들은 자긴 다 알고 있었다며 아는 척을 하더니
대나무를 먹는 판다의 모습을 흉내내기 바쁘네요.ㅎㅎㅎ
 
 
 
 
 
 
 
 
 
 

 
이번엔 훨~훨~ 활공하고 날아오르는 동물들을 살펴볼까요?
 
 
 
 
 
 
 
 
 

 
하늘을 나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보니
다른 동물들의 뼈에 비해 확실히 가벼워보이는 모습이예요.
 
목이 270도까지 돌아가기 때문에 목뼈가 14개나 되는 올빼미 뼈의 특징도 살펴볼 수 있어요.
 
 
이 책은 담고 있는 정보의 양도 어마어마하지만
섬세한 그림 또한 시선을 잡아 끌어요.
특히 뼈 그림은 엑스레이 사진을 옮겨놓은 듯 한 착각이 들 정도예요.
 
 
 
 
 
 
 
 
 
 

 
신기하고 재미있는 동물들의 뼈 이야기.
저희 아들은 동물들의 뼈에 얽힌 이야기가 너무 재미있다며
요즘 매일 꺼내 보고 있어요.
 
 
 
"지구에 사는 뼈 있는 동물의 몸속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단순한 척추 뼈대 하나가 수천 가지 목적을 위해
다양하게 바뀐 사실을 발견하게 될 거예요."
 
 
이 책에 적힌 대로 단순한 뼈 모양이 아닌
동물들의 진화까지 알 수 있는 뼈의 비밀 이야기가 참 흥미롭네요.
앞으로 두고두고 보며 동물에 대한 호기심을 채워 줄 수 있을 것 같아 기대가 됩니다.^^
 
 
 
<풀빛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재미있는 도시 여행 [우리나라 도시 지도책] | 기본 카테고리 2021-03-07 19:10
http://blog.yes24.com/document/1397095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우리나라 도시 지도책

구혜경,정은주 글/정현지 그림
토토북 | 2021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충실한 지도로써의 내용과 재미요소까지 함께 담고 있는 재미있는 지도책이예요.^^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코로나가 터지기 전까지만 해도 매년 해외 여행에 국내 여행까지
아들을 데리고 신나게 돌아다녔는데
이제는 국내 여행도 참 조심스러운 현실이예요.
얼른 여행을 신나게 다닐 때를 대비하여
올 한 해 국내 여행 계획이라도 세워야겠다 싶은 차에
너무 좋은 지도책을 발견했어요~^^
 
 
 
 
제주에서 평양까지 신나는 도시 여행
우리나라 도시 지도책
글 구혜경. 정은주 / 그림 정현지
 
 
 
 
 

 
제주에서 평양까지 우리나라 각 도시 곳곳의 특징과 함께
가 볼 만한 곳을 담아놓은 도시 지도책이예요.
지도책 답게 스케치북 정도의 큰 사이즈를 자랑하고 있어요.^^
 
 
 
 
 

 
이 책의 좋은 점은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북한 땅인 개성과 평양의 모습도 담고 있다는 것이예요.
비록 직접 가 보지는 못하겠지만 지도만이라도 만나볼 수 있으니 참 좋네요.^^
 
 
 
 
 
 
 
 

 
책에서 가장 첫번째로 소개하고 있는 도시가 제주도인데요,
언니가 몇 년 전까지 제주에서 살았던 데다
매 년 빼놓지 않고 제주 여행을 다녀왔던지라
저나 아들에게 애착이 가는 도시이기도 해요.^^
 
 
 
 
 
 
 
 

 
책에는 지도상에 구경할 만 한 관광지를 그림으로 표시해 놓은 후
'제주돌문화공원에서 설문대할망 찾아보기', '산굼부리에 올라 억새밭에서 숨바꼭질하기' 등
각 관광지와 관련된 미션이 적혀 있어요.
이런 부분이 차칫 지루해 보일 수 있는 지도책을 재미있는 지도책으로 탈바꿈해주더라고요.^^
 

그리고 책의 옆이나 아래쪽에 각 관광지에 대한 추가 설명을 붙여놓아 

필요한 정보도 빼놓지 않고 있어요. 

 
 
 
 
 
 
 

 
지도에 그려진 그림을 보며 다녀왔던 기억을 더듬다 보니
정말 시간 가는 줄 모르겠더라고요.ㅎㅎ
 
아들에게 어디가 가장 기억에 남냐고 물어보니
성산일출봉 정상에 올랐던 일과
우주항공박물관에 갔던 일을 말하더라고요.
성산일출봉은 아들이 6살때인가 정상까지 올랐었는데
어른보다 더 씩씩하게 잘 올라가서 놀랐던 기억이 나네요.
우주에 관심이 워낙 많은 아들인지라
우주항공박물관은 늘 가자고 하는 곳이고요.^^
 
매년 가던 제주도를 작년에는 가지 못해서 너무 아쉬워요.
부디 올해에는 갈 수 있기를 바랍니다.
 
 
 
 
 
 
 
 

 
우리나라의 문화유산이 가득한 도시 경주도 볼게요.
 
경주는 천년이나 되는 신라 역사와 함께한 도시다보니
이름만 들어도 아는 첨성대, 불국사, 석굴암 등의 유물과 유적지가 가득하죠.
아들이 다섯 살 때 쯤 경주에서 유적지 탐방을 했었는데
너무 어릴때여서인지 기억을 못하더라고요.ㅎㅎ
 
 
 
 
 
 
 
 
 

 

 
요즘 아들과 함께 한국사 공부를 하고 있는데
그래서인지 경주 페이지를 보자마자 엄청 반가워 하더라고요.
아는 척 하느라고요.ㅎㅎㅎ
바로 며칠 전만 해도 불국사와 석굴암에 대해 자세히 살펴보았는데
이리 딱 나와주니 조잘조잘 입이 바빠졌어요.
 
한국사 책을 한번 쭉 다 보면 경주에 한번 다녀와야겠어요.
이제는 유적지를 돌아보며 할 말이 참 많을 것 같아요.^^
 
 
 
 
 
 
 
 
 

 
"울릉도 동남쪽~ .... 독도는 우리땅. 우리땅!."
일단 노래부터 부르고 시작하는 독도죠.^^
 

이 책에는 동도와 서도, 2개의 바위 섬과 약 89개의 바위와 암초로 이루어져 있다는 내용이나

 

일본이 왜 독도를 자기네 땅이라고 우기는지 등의 필요한 정보까지 알차게 담고 있어요.
 
 
 
 
 
 
 
 
 

 

 
책의 뒤쪽에는 주사위 놀이가 들어있는데요,
주사위 전개도와 놀이말 전개도가 있어서
오리기만 하면 바로 게임을 할 수 있어요.
아들은 책을 오리기 싫다며 집에 있는 주사위와 바둑알을 꺼내 와 게임을 하더라고요.
 
저랑 둘이 했는데 결과는 아들 승.
두 손을 번쩍 들며 어찌나 좋아하는지.ㅎㅎ
이건 자기가 이기는 게임이라며 자꾸 하자고 해서 연속 다섯 번을 했어요.
다섯 번 중 네 번을 아들이 이겼다는건 안비밀이예요.ㅎㅎ
 
 
 
 
 
 
 
 

 
게임 옆에는 숨은 고양이 찾기 놀이가 있어요.
각 도시의 그림 속 고양이 냥이가 숨어 있는 곳의 이름을 찾아보고
카드의 ()안에 써보는 것인데요,
 
 
 
 
 
 
 
 

 
이렇게 귀여운 냥이가 도시마다 숨어 있어서 찾아보는 재미가 있어요.^^
 
저랑 아들은 다시 앞으로 넘어가서 첫 페이지부터 냥이를 누가 먼저 찾나 내기하며 보았어요.
 
 
 
 
 
 
 
각 도시의 특징과 함께 관광지에 대한 정보 뿐만 아니라
놀이 요소까지 담고 있다보니
아이들이 지루하지 않게 볼 수 있는 <우리나라 도시 지도책>이예요.
물론, 저와 아들은 지도 만으로도 충분히 즐겁게 봤지만 말이예요.
지도를 보며 여행 계획을 세우는것만으로도 가슴이 두근두근해지네요.^^
 
저처럼 아이들과 함께 지도를 살펴보며 국내 여행 계획을 세워 보시는건 어떨까요?
가보았던 곳에 대한 추억도 이야기해 보고,
새로운 곳에 대한 기대감도 한껏 가질 수 있는 좋은 기회이지 않을까 싶어요.^^
 
 
 
 
 
 
 
<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고 본인의 주관적 견해에 의해 작성하였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