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영어 원서, 스피드 리딩 합시다!!
http://blog.yes24.com/readingtc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원서읽자
<스피드 리딩>의 저자, 이수영님의 YES24 공식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57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작가 블로그
전체보기
영어원서-스피드리딩!
스피드 리딩?!
How to Read의 원칙
What to Read의 원칙
Learning Style원칙
영어원서읽기 Tips
영어 원서별 단어장
내게 맞는 원서 찾기
기타 Tips
초보 리더 FAQ
원서읽자가 만든 책
스피드 리딩
영화로 읽는 영어원서
원서읽는 단어장
블로그 이벤트!!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베스트셀러, 영어 원서로 따라잡기
영어 원서 리딩 가이드
요즘 읽는 영어 원서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슈퍼배드 하이스쿨뮤지컬 Holes 어휘집 TheCuriousIncidentoftheDogintheNight-time 단어암기 해리포터원서 해리포터와마법사의돌 영어원서단어정리 위험한대결
2008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좋은 자료 정말 감사.. 
스크랩합니다..감사합.. 
좋은 자료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좋은 하.. 
새로운 글
오늘 23 | 전체 150033
2007-12-05 개설

2008-06 의 전체보기
이 책이 감히 <성서>에 비견되는 이유는....?! | 기본 카테고리 2008-06-28 00:50
http://blog.yes24.com/document/100025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리뷰로 친해지는 사이 좋은 YES블로거 참여

[도서][예스리커버] 로드

코맥 매카시 저/정영목 역
문학동네 | 2008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미국 현지에서 감히 성서에 비견되었던 소설. 압도적 걸작.

이 책을 수식하고 있는 말입니다.

이런 찬사를 보고 저는 정말 깜짝 놀랐습니다.

 

우와, '감히' 성서에 비견되었다고?
종교인들에겐 '하나님의 말씀'이라 여겨지는 '성서'에?


도대체 어떤 책이길래?


하지만 정말 놀란 건 그 이후였습니다.

 

어딜가나, 이 책엔 호평 뿐이었기 때문이지요.

(원래 '성서'라는 단어를 들먹이면 굉장히 민감하잖아요.

솔직히 굉장한 악평이 따를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_^;)

 

하지만..

평론과 언론의 찬사. 베스트셀러 리스트 역시 싹쓸이.


아마존이나 반스앤 노블을 뒤져봐도 거의 모든 리뷰가 한결 같이 극찬의 연속

 

 

 

오프라 윈프리 쇼에 출연. 오프라 역시 극찬.

 

 

후아, 이건 뭐..

 

이쯤되면.. 이 책, 도저히 집어들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

 

 

미리 말씀드리지만, 저는 소설을 거의 읽지 않는 사람입니다.

 

거의 경제 경영서나 자기 계발서들..

'가벼움'을 미덕으로 삼고 있는 책만 즐겨 읽지요.

소설은, 원서 읽기 매니아인지라 그나마 원서로 몇 권 읽은 것들이 전부였습니다.

 

그야말로 '인문학적 소양' 같은 건 눈 씻고도 찾아볼 수 없는,

'교양없는' 인간이죠. -_-;

 

 

 

 

네.. 인정합니다. 로드 같은 책, 처음엔 관심없었습니다;
성서랑 비견된다길래, 그래서 읽었을 뿐이예요.

 

코맥 매카시? 허허

서부의 세익스피어라고 불리운다는 이 유명한 아저씨도,

 

..저는 당연히 몰랐습니다. -_-;

 


이 책은, 버거웠습니다. 무거운 돌처럼 묵직하개 다가오더군요.

 

전혀 가볍지가 않아! 불편해! (거기다가 무섭기까지해!;;)라고 몸부림치던 중,

 

이 묵직한 돌은 한번 굴러가기 시작하더니, 끝까지 쉬지 않고 굴러가더군요.

 

 

정말 쉬지 않고 내리 읽은 것 같습니다.

 

 

...

 

 

 

망해버린 미래. 그 절망의 한 가운데서 길을 걷고 있는 남자와 그 아들.

 

'암울한 미래'라는 그로테스크한 설정은

소설이나 영화에서 간간히 등장하던 설정이지만..

 

코맥 매카시의 묘사는..

우리가 상상하던 그 어떤 끔찍한 미래보다

한층 더 칙칙하고, 조금 더 절망적이고, 한발 더 처절합니다.

 

(사실 정확히 말하면 작가의 묘사와 설정은 아주 디테일하지 않습니다.

적당한 선에서 서술을 멈춰버리면서, 나머지는 우리가 상상하게 하는데,

으으, 그게 더 끔찍해요.)

 

 

이 절망뿐인 땅 위에서 두 부자가 걷는 길(road)의 끝에는 무엇이 있을까-

과연 이 절망의 나락에서 - 책의 카피가 말하는- 그런 한줄기 희망이 있기는 할까?

 

그것이 이 책이 담고 있는 내용입니다.

 

 

 

결말을 읽고 나서는,

음..  사람마다 느끼는 감흥이 조금씩 다를 것 같네요.

 

솔직히 저는, 이게 끝인거야, 하는 부류였습니다.

'그게 끝'이라서 더 충격이었달까요;

아아- 더 이상 얘기하면 스포일러(?)가 될 듯하니 근질거리는 입을 닫아야 겠군요;

 

 

...

 


책을 다 읽은 후 저는, 다시 처음으로 돌아와서,

 

이 책이 성서에 비견되는 이유를 고민해봤습니다.

 

성서에 비견 된다는 그 메세지.
읽고 나서도 머리가 묵직한 이 느낌의 정체가 뭘까. 무엇때문일까?

 

 

칠흙같은 절망을 그려내면서,

아련한 기억속에 묻어둔 '구원'과 '신'을 다시 한번 떠올려보도록 종용하기 때문에?

 

정말 언젠가 일어날 것만 같은 이야기로..

'너 임마, 행복한 줄 알아' 라고 흠씬 두들겨주기 때문에?

 

삶과 죽음 - 인간 인생의 영원한 테마를 우리에게 진지하게 던지기 때문에?

 

상세하지 않은 설정들로..

읽는 사람마다, 또 읽을 때마다, 전혀 다른 느낌을 -마치 성서처럼- 선물하기 때문에?

 

..교양 없는 인간인 저로서는, 여전히 답을 찾기가 쉽지 않더군요; (여러분은 어찌 생각하시는지?)


뭐랄까요,

감히 뭐라 평가하기가 힘든 성(聖)스러운 포스를 내뿜는 책(書)이기에

聖書에 비견되는 게 아닐까.. 이런 생각이 들기까지 했답니다. ^_^;

 


분명한 건,
이 책을 읽는 내내 뭔가 색다른 -재미는 있는데 뭔가 불편한!- 시간을 가졌다는 겁니다.


그리고 다른 분들에게도 이런 '색다른' 시간을 가져보길 권하고 싶습니다.

 

 

소설을 자주 읽으시는 분들한텐

이미 또 하나의 고전이자 필독서로 자리잡힌 것 같고..

 

특히 저는,

저처럼 팔랑 팔랑 가벼운 자기 계발서에 빠져 있는 분들에게,

 

'성서'에 비견되는 이 묵직한 책을, 꼭 한번 읽어보시라고..

 

감히 '간증' 하고 싶습니다. ㅎㅎ

 

 

모두가 인정한 '압도적 걸작'

 

즐겁게 읽어보시길 빕니다♣

 

 

 

덧1)
아마존에서 눈에 띄는 리뷰가 있던데, 한구절 퍼옮니다.

 

Because as long as there is love, McCarthy tells us, maybe there is something to live for,

and as the book shows us at the end, maybe there is a even little bit of hope.

 

맥카시가 우리에게 말하는 것처럼,
세상에 '사랑'이 남아있는 한, 우리에게는 무언가 살아갈 만한 이유가 있을 겁니다.
또 아마.. '약간의 희망'도요.

 

 

덧2)
이 책은 조만간 영화화 되고 있다고 합니다.


이 책의 메세지는 차지하고라도..

독특한 스토리, 그거 하나만으로도 충분히 영화가 될 만한 것 같네요.


소설을 읽으면서..

영화로 어떻게 탄생할까 지켜보는 것도 색다른 재미가 될 것 같습니다.

 

 

The Road Less Traveled - 스콧 팩 박사의 베스트셀러 저서 제목이기도 하죠.

기자 아저씨, 제목 뽑는 센스가 남다르시군요.

 

유투브에는 독자들이 만든 '가짜 예고편'까지 있던데요? 후훗.

 

더 자세한 이미지는 스포일러가 될 수 있으므로, 여기까지.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5)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56        
1 2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