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red2166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red2166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red2166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33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육아를 하다보면 누구나가 다 고민하는.. 
새로운 글
오늘 3 | 전체 3529
2007-01-19 개설

2020-09 의 전체보기
신비한마음사전 | 기본 카테고리 2020-09-16 09:24
http://blog.yes24.com/document/1303338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읽다 보면 저절로 알게 되는 신비한 마음 사전

김지호 글그림
파란정원 | 2020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만화로 마음사전 알아보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아마 마음사전으로 유명한 책은 아홉살 마음사전, 아홉살 느낌사전 정도 아닐까? 우리 집에 있다..


그리고 42가지 마음의색깔 그림책. 나는 마음상태를 표현하는 책들을 좋아한다. 아마도 내가 표현을 잘 못하기에 우리 아이들은 여러가지 단어로 표현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신비한 마음 사전은 만화로 구성되어 있어서 아이가 쉽게 더 읽는다.

총 100가지의 단어로 구성되어 있다.


책을 펼치면, 감정은 어떤 현상이나 일에 대하여 일어나는 마음이나 느끼는 기분을 말한다고 쉽게 설명하고 있다.


그리고 질문이 나온다. 난 지금 어떤 감정이지? 왜 이런 감정을 느끼지? 아하, 이런 이유였구나. 내 기분은~~ 해. 이렇게 4단계로 내 숨겨진 감정을 찾게끔. 사실..... 어른도 조절이 안되는게 감정이지만..

아 책과 함께 내 감정이 어떤지 나타내는 포스트잇도 같이 있어서 아이가 말로 하고 싶지 않을 때 거기에 쓰거나 표정으로 그려서 달라고 요청했다. ^^



가뿐하다 / 갈팡질팡하다 / 감동하다 / 거리낌 없다 / 거북하다 / 걱정되다 / 고맙다 / 골치 아프다 / 괘씸하다 / 괜찮다 / 근사하다 / 기대되다 / 기쁘다 / 긴장하다 / 낙담하다 / 놀라다 / 다행스럽다 / 답답하다 / 당당하다 / 대단하다 / 두려워하다 / 든든하다 / 들뜨다 / 따뜻하다 / 따분하다 / 뜨끔하다 / 뜻깊다 / 막막하다 / 만만하다 / 만족하다 / 망설이다 / 망신스럽다 / 못마땅하다 / 무섭다 / 미안하다 / 반갑다 / 벅차다 / 변덕스럽다 / 보람차다 / 부끄럽다 / 부담스럽다 / 분하다 / 불쌍하다 / 비굴하다 / 뿌듯하다 / 사랑스럽다 / 산뜻하다 / 서럽다 / 서먹서먹하다 / 서운하다 / 설레다 / 수월하다 / 수치스럽다 / 슬퍼하다 / 신기하다 / 신나다 / 실망스럽다 / 싫다 / 씩씩하다 / 아름답다 / 아리송하다 / 아쉽다 / 아찔하다 / 안심하다 / 안절부절못하다 / 애타다 / 얄밉다 / 어이없다 / 어정쩡하다 / 억울하다 / 얼떨떨하다 / 엉뚱하다 / 외롭다 / 용기있다 / 우쭐하다 / 의기소침하다 / 의아하다 / 자랑스럽다 / 재밌다 / 절망하다 / 정답다 / 조급하다 / 조마조마하다 / 좋아하다 / 주춤거리다 / 지독하다 / 찝찝하다 / 창피하다 / 처량하다 / 초조하다 / 충분하다 / 친근하다 / 통쾌하다 / 편안하다 / 행복하다 / 화나다 / 활기차다 / 후련하다 / 훌륭하다 / 흐뭇하다



에고.. 하나씩 다 쓰니 손가락이 아프네. 사실 여기 나열되어 있는 100가지 보다도 더 감정표현이 많을 텐데..과연 우리는 여기서 몇가지나 사용하나? 10가지도 안되는 것 같다. 아니 사실 5가지 정도?

아이들한테 책을 읽고 어땠어? 하면 재미없어, 재미있어.

오늘 어땠어? 재미없었어.

나한테 오늘 어땠어? 물어보면 머 똑같지... 나 부터도 더 표현을 다양하게 바꿔야 겠다고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되었다.


편안하다를 당신은 어떻게 표현하겠는가?

여기서는 슬리핑 소파에 누워서 책 읽는 것을 편안하다고 표현하고 있다. 정말 너무 적절하지 않은가?

주춤거리다는?

마라톤 신청을 하려고 하는데 혼자 하니 망설이다가 친구랑 같이 신청한다. 망설이다와 주춤거리는게 비슷한 표현이긴 하지.

그러면 이 책에서 망설이다는? 생일인데 하고 싶은 것이 너무 많다. 영화도 보고 싶고 놀이동산도 가고 싶고 수족관도 가고 싶고 아이스크림도 먹고 싶고...


아이의 눈높이에 맞춰서 쉽게 설명되어 있다. 아이도 이 책을 보더니 아홉살 사전보다 좋다며... 아홉살 사전이 아이의 최애 책들 중 하나인데 말이다.. ^^


감정표현을 잘 하지 못하는, 잘 하지면 표현력의 한계에 있는 아이들에게 추천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노랑이잠수함을 타고 | 기본 카테고리 2020-09-16 09:00
http://blog.yes24.com/document/1303329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노랑이 잠수함을 타고

윤여림 글/소복이 그림
위즈덤하우스 | 2020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어른남자에게 추천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그림책인데 구성은 만화책 구성을 가져온 그림책이다.

요새 트렌드는 아빠와 아이들의 이야기인가?

보통 엄마와 딸, 엄마와 아들의 이야기가 주를 이뤘는데... 요새는 아빠가 주인공인 이야기들도 꽤 많다. 시대흐름의 변화겠지? 처음부터 나 아빠다! 하면 아 아빠와 아이의 이야기구나 하는데...읽다가 보면 당연히 엄마겠지 하는데 끝부분에 아빠인 반전이 나올 때도 가끔 있다. 아마 반전이 아니고 선입견이겠지? 아이를 돌보고 아이와의 추억쌓기는 엄마라는 선입견과 편견..

주인공은 할머니, 할아버지댁에 놀러간다. 아빠와 할아버지는 또 투닥거린다. (요새 보는 청춘기록의 박보검 아빠와, 할아버지가 생각나는건 왜일까.. ㅎㅎ) 주인공은 왜 할아버지랑 아빠는 자꾸 싸우냐며 할머니에게 물어보고 할머니는 아빠 어렸을 땐 사이가 좋았다며... 주인공은 거짓말이라며... ㅎㅎ 할머니는 변경하듯 진짜라고. 둘이같이 놀고 같이 자고 그랬다며 예전 사진을 보여준다. 주인공은 그 사진을 보고 큰 박스로 노랑 잠수함을 만들어 놀이를 시작한다. 아이의 순수함이 묻어나는 장면이다. 아빠와 할아버지의 추억을 다시 살리는... 이유는 투닥거리는 두 분을 사이좋게 하려고 겠지?

나는 여자이고 엄마이고, 나는 두 딸이 있다. 아들은 없다.

아빠와 아들의 관계는 어떤 관계일까?

엄마와 딸은 커서도 잘 싸우고 화해하고 투닥거리고 언제 투닥거렸냐는 듯 또 하하호호 깔깔대고..

아빠와 아들은.... 우리 집을 보면 그냥 서먹하다. 내 동생과 아빠의 사이를 보면.. 지금도 서먹한데... 시간이 더 흐르면 덜 서먹해질까? 과연 둘이 좋았던 날은 있었나?

성인이 된 남자분들에게 권해주고 싶은 책이다.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작은 키면 어때 | 기본 카테고리 2020-09-14 16:15
http://blog.yes24.com/document/1302281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작은 키면 어때

윤수천 글/박연경 그림
바우솔 | 2020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그림책으로 출간 되면 더 좋을 것 같은 책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바우솔문고시리즈 4번째로 출간된 따끈따끈 한 책이다.

바우솔작은어린이시리즈도 있는데.. 사실 작은어린이시리즈도 문고책이긴 한데 구지 비교하자면 문고시리즈의 글밥이 좀 많다. 즉 글씨가 조금 작다.

이 책은 7개의 이야기로 구성되어 있고 그 중 하나의 제목을 책 제목으로 붙인거다.

작은 키면 어때

스르르 문 스스르르 문

뚜뚜 회사 사장님

삶은 달걀 세 개

소는 왜 풀을 먹고 사나

세상에서 가장 큰 집

승리 뒤에 오는 것

[작은 키면 어때]

키자 작아 슬퍼하는 주인공이 갑자기 키가 커져서 불편함을 겪고 다시 원래의 키로 돌아와서 만족하는 내용인데.. 너무 극단적인 내용이다. 키가 너~무 커버린 내용으로 가버리니.. 그냥 동화책으로 엮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들었다

[소는 왜 풀을 먹고 사나]

소는 풀을 먹고 사는 짐승인데 '쓰레기 나라'에서 아무거나 잘 먹는 소들에게 골칫덩어리인 쓰레기를 먹인다. 순한 소들은 쓰레기를 먹고 난 이후 우는 소리도 달라지고 성질이 사나워진다. 다시 원래대로 풀을 먹이니 유순해진다는 내용이자.

[승리 뒤에 오는 것]

엄마 축구단과 아이들이 속해있는 시합경기. 아이들이 15대0 으로 이긴다. 아이들은 신나하고 엄마들은 진것에 대해 속상해 하면서도 아이들이 이렇게나 건강하게 커서 축구를 한다며 대견해 하는 엄마들. 뭉클.

전부 다 줄거리를 알려주면 재미가 없으니..

상상이 들어간 만큼 7개의 내용을 모두 그림책으로 만들어도 좋을 것 같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엄마사슴 | 기본 카테고리 2020-09-07 11:10
http://blog.yes24.com/document/1298400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엄마 사슴

공광규 글/이여희 그림
바우솔 | 2020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가슴이 먹먹해요..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일단... 그림이 너무 예쁘다. 색감이...동물들, 풀, 숲, 하늘 전부 다.. 서정적이다....

표지인 저 아기 사슴은 어디를 가고 있는 걸까?

책의 내용은... 너무 슬프다..

저 아기 사슴 뒤로 악어가 있다... 악어는 왜 있는 걸까?

저 멀리서 엄마가 그 모습을 본다.. 엄마는 재빨리 헤엄쳐 악어 앞으로 간다..

엄마는.. 어떻게 되었을까?

그 광경을 지켜보는 다른 동물 가족들... 표정이 슬프다..

아기사슴은 이를 알까?

여러번 읽을 수록 가슴이 먹먹한 책이였다..

7세 아이는 내가 그림을 읽어줘서 그런지 슬프다고 했고.

10세 아니는 머가 슬퍼? 이러고... 넌 감정이 없니!! ㅎㅎ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