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아반타샤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runrun21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아반타샤
그림책이 좋아서 그림책을 보는 그리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6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리뷰신청
나의 리뷰
리뷰작성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아반타샤님~ 늘 너무나 좋은 리뷰 감.. 
아반타샤님~ 좋은 리뷰 감사 드립니다.. 
아반타샤님~ 좋은 리뷰 감사 드립니다.. 
아반타샤님~ 좋은 리뷰 감사 드립니다.. 
아반타샤님! 좋은 리뷰 감사 드립니다.. 
새로운 글
오늘 8 | 전체 9102
2007-01-19 개설

2022-10 의 전체보기
칼은 잘할 수 있어 / 현북스 ; 실수해도 괜찮아 | 리뷰작성 2022-10-13 15:37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700502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칼은 잘할 수 있어

이다 예센 글/한나 바르톨린 그림/케이리아오 기획/조한 역
현북스 | 2022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뭐든지 스스로 해보길 도전하고 실수하며 배우는 유아들의 심리를 일상속 이야기를 통해 들려주는 그림책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안녕하세요~ 그림책 읽어주는 "리즐" 입니다.

오늘 소개드릴 그림책은

아기 코끼리 칼의 이야기 시리즈 중

<칼은 잘할 수 있어!>입니다.


 

 

장화를 신고 있는 아기 코끼리 칼의 모습이

너무 사랑스러워 빙그레 웃음이 납니다.

 

칼은 잘할 수 있어!

Carl Er Sød

현북스

글. 이다 예센

Ida Jessen

그림. 한나 바르톨린

Hanne Bartholin

역. 케이 리아오, 조한

2022.09.20

 

 

아침이에요. 칼이 일어나 고무장화를

신어보려 하지만 잘 신어지지 않자

"바보 장화네"라고 말해요.

알버트 형이 와서 장화 신는 걸 도와주고

함께 노는데 알버트의 말놀이 재간에

칼은 쉽게 넘어가지 않아요.

둘은 함께 벌러덩 누워 깔깔 웃어요.





 

 

아이들이 자라나면서 많은 것들을

가족 안에서 보고 배웁니다.

의식주의 욕구는 본능이지만 해결하는 방식은

가족 안에서 배우는 학습이라고 할 수 있지요.

칼도 보고 배운 대로 해보려 하지만

아직 혼자 하기엔 어려운가 봅니다.

뜻대로 잘되지 않자 속상하고 민망한 마음을

"바보 장화"라는 단어로 표현합니다.

참 귀엽죠?

아이의 속 마음을 모른다면

이런 단어를 들었을 때 안 좋은 습관이라며

걱정하게 될 것 같네요.

칼은 노는 것도 형인 알버트를 따라 해요.

형의 말도 따라 하지만 칼을 놀리려고 하는

형의 놀림에는 넘어가지 않는 칼의 모습이

귀여우면서도 기특해요.

자신은 뭐든지 다 할 수 있다는 자신감도 있고

자기를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모습이 눈에 보여

아이에게 자주 읽어주다 보면 자존감을 키우는

바탕을 만들어 줄 수 있겠네요.

 

1~4세 아이들의 발달상황에 따라

다양한 모습을 볼 수 있는 일상생활 그림책

아기 코끼리 칼 시리즈가

현북스 알이알이 그림책으로

꾸준히 출간되고 있어요.

기존에 출간된 6권 외에

최근 3권이 출간되었는데요~

책 뒤편의 소개 글을 보니

출간 예정인 3권도 빨리 나왔으면 좋겠어요.


 

 

모방으로 많은 걸 배우고,

스스로 하기 위해 가장 많은 노력을 하는 시기,

무엇이든 처음으로 해내는 시기,

수많은 실패 속에 성공을 경험하고

자신감을 갖게 되는

1~4세 아이들의 모습을 한

칼의 다음 이야기도 기다려집니다. ^^

 

 

 

언제나 즐거운 그림책 읽기 "리즐" 이었습니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만을 제공받아

직접 읽고 솔직하게 작성한 리뷰입니다.

#칼은잘할수있어 #현북스

#유아그림책 #유아창작그림책

#생활그림책 #코끼리그림책

#장화 #말놀이

#실수해도괜찮아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칼이 노랗게 되었어요 / 현북스 | 리뷰작성 2022-10-13 15:26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700499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칼이 노랗게 되었어요

이다 예센 글/한나 바르톨린 그림/케이리아오 기획/조한 역
현북스 | 2022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원하는 욕구대로 행동하는 아이의 모습을 통해 살아가며 필요한 것들을 배우는 아이들의 모습을 담은 그림책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오늘 소개드릴 그림책은

아기 코끼리 칼 시리즈 중

<칼이 노랗게 되었어요>입니다.


 

 

노란색 페인트 통 앞에 서있는

아기 코끼리 칼.

칼은 어떻게 노랗게 되었을지

책 읽기 전에 상상해 보는

시간을 가지면 좋겠어요. ^^

 

칼이 노랗게 되었어요

Carl Er Gul

현북스

글. 이다 예센

Ida Jessen

그림. 한나 바르톨린

Hanne Bartholin

역. 케이 리아오, 조한

2022.09.20

 

엄마와 알버트가

노란색 페인트를 칠하고 있어요.

물감 칠하기는 왠지 재미있을 것 같아

칼도 물감을 칠해요.

물감 칠하기가 재미 없어지자

노란색 물감을 씻어버리고 싶은 칼은

집안을 돌아다니며

여기저기 물감을 닦아요.

엄마는 칼에게 뭐라고 했을까요?





 

 

아기 코끼리 칼을 보다 보면

늘 둘째가 떠올라요. 이제 막 21개월인 둘째는

말을 못 하지만 자기의 의사 표현은 다 하는데

욕구의 흐름대로 뭔가를 하다 보니

잠깐 한 눈 판 사이에

집이 엉망진창이 되거든요. ㅎㅎ

물감 놀이를 하다가 씻고 싶은 칼은

집안 여기저기 다니며 매트며 소파 등에

물감을 닦아요.

처음 볼 때에는 물감을 뒤집어 쓸거라

생각했던 것 때문인지 좀 시시하게 느껴졌는데

볼수록 1~4세 유아들의 행동과 같아

아이의 일상 생활속 에피소드를 즐길 수 있어

즐거워요. 둘째도 아기 코끼리 칼의 이야기를

좋아하네요~^^

<칼이 노랗게 되었어요>는 해결해야 할

문제가 생겼는데 어찌할 줄 모르고 있는 칼이

결국은 실수를 통해 학습하는

어린아이들의 모습을 보여줘요.

이전에 소개했듯 아기 코끼리 칼 시리즈는

국내에 6권이 번역되어 있었는데

최근 3권이 더 출간되었어요.

책 뒤표지를 참조하면 앞으로 3권 더

출간될 예정인듯해요.

칼은 선물하기를 좋아해요 / 현북스 / 22.08.23

칼은 잘할 수 있어 / 현북스 / 22.09.20

칼이 신나게 춤춰요 / 미정

칼칼이 간지럼을 타요 / 미정

칼은 칼이야 / 미정


 

 

출판사로부터 도서만을 제공받아

직접 읽고 솔직하게 작성한 리뷰입니다.

 

 

#칼이노랗게되었어요 #현북스

#유아그림책 #유아창작그림챋

#생활그림책 #코끼리그림책

#씻기 #물감놀이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함께 살아가는 이야기 / 현북스 ; 삶의 가치, 농부, 농촌 | 리뷰작성 2022-10-01 19:49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95829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함께 살아가는 이야기

서정홍 글/김지현 사진
현북스 | 2022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먹거리 농사 만큼이나 사람 농사도 중요하기에 이 땅의 소중함, 자연의 소중함을 일깨워줄 농부의 생활을 다양한 현실적인 이야기와 접목해 생각해보는 시간을 갖게 해준다. 전연령 추천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현북스 천천히 읽는 책 <함께 살아가는 이야기>는 17년째 산골 마을에서 농사를 짓고 있는 농부 시인 서정홍 작가가 20년 동안 학생들과 주고받은 이야기를 적은 책이라고 해요. 표지만 볼 때는 정겨운 농촌 이야기를 담은 서정적인 책이겠거니 하고 마음 편히 가볍게 들었는데 보고 나서는 진심으로 생활을 돌아보게 되었어요.


 

 

서정홍 작가는 농사짓는 틈틈이 시를 쓰고 학교와 도서관에 강연도 다니신데요. 저는 한평 남짓한 작은 텃밭을 가꾸는데 많은 정성과 시간을 쏟아야 함을 매년 실패하며 경험하고 있어요. 하물며 전문 농사꾼이 강연을 다닌다는 것이 얼마나 고되고 힘들까 싶은 생각이 드네요. 하지만 저자는 '곡식 농사' 만큼이나 '사람 농사'도 중요하기에 늘 기쁘고 설레는 마음으로 아이들을 만나러 간다고 서문에 밝히고 있어요.

<함께 살아가는 이야기>는 총 3부로 이루어져 있어요.

1부. 살맛 나게 하는 사람들

2부. 고루고루 잘 살 수 있게

3부. 우리가 꿈꾸는 세상

각 타이틀에서 느껴지듯 이야기의 모든 것이 '기후 위기'를 직접 겪고 있는 지금을 살아가는 모든 생명체들이 함께 살아가기 위해 필요한 것들, 어떤 마음으로 인생을 살아야 하는지에 대해 이야기해요.


 

 

초등 저학년 아이들도 읽기 편하게 큰 글씨로 구성하고 시골마을의 정겨운 모습이 삽화로 가득 들어있어요. 작가가 강조하고 싶은 문구는 초록색이나 빨간색 글씨로 표기해 줘 각 꼭지에서 전하고픈 주제를 알려줘요. 한 번 읽고 난 후 다시 읽을 때 이 부분만 읽어도 이야기가 다시 떠오를 것 같아요.

내가 직접 먹을 것을 재배하기에 화학비료나 비닐을 사용하지 않고 거름을 만들어 사용하고, 흙에서 나온 농작물은 크기에 상관없이 골고루 그 쓰임을 찾고, 그 일에 감사와 자부심을 느끼며 농부의 삶을 자랑으로 여겨요.

경제 성장이 불러온 도시화와 공업의 발달은 농업을 푸대접하기 시작했고 청년들은 시골을 떠나 도시로 몰려갔어요. 도시는 땅도 집도 부족해서 계속 문제가 생기고, 농촌은 일할 사람이 없어 문제가 생겼어요. 사람은 본디 자기 땅에서 나온 것들을 먹고살아야 하는데 농사를 짓는 사람들이 없다 보니 농산물을 수입하는데 수많은 탄소 발자국을 만들어요. 먹거리가 서구화되니 육류 소비가 폭발적으로 늘어 집에서 풀어 키우던 가축들은 공장 같은 철망 안에서 태어나 죽음을 맞이하죠.



 

 

도시화, 공업화는 땅을 없애 아스팔트를 만들어내요. 기후 변화는 이제 기후 위기를 맞아 매년 역대급 자연재해를 맞이해요. 이미 이루어 낸 것이 많은데 여전히 경제 불안정으로 경제 성장만 부르짖는 나라에서 살고 있기에 농업은 여전히 등한시하고, 먹거리는 더욱 소중한 가치가 되고 있어요. 자연을 보호해야 사람도 살 수 있다는 것을, 두 번째 지구는 없다는 것을 우리는 모두 알고 있지요.

우리가 살아가는 이유는 무엇인지, 어떤 환경에서 살아가고 싶은지, 그러기 위해서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어떤 것이 있는지 함께 고민하고 함께 이야기 나눠요.



 

 

지금을 살아가는데 이런 생각을 하는 어린이들이 더 많으면 좋겠다. 이런 마음가짐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국회에 많아지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요. 살아있는 모든 생명을 소중히 여기고 존중하는 사람, 우리는 자연의 일부이며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 현실에서 실천하는 사람이 되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어요.

매년 격해지는 자연재해들은 기후 위기가 불러온 재앙이라고 하지만 사실은 인간들의 이기적인 도시화와 공업화가 불러온 '인재'잖아요.

책을 읽고나니 나는 무엇을 할 수 있나... 하는 생각이 먼저 들었어요. 지금 하고 있는 전기나 가스, 난방 등의 에너지 절약은 계속하고, 분리수거를 잘 하고 사용하는 물품을 줄여 간소화하는 미니멀리즘의 생활을 추구해야겠어요. 그리고 텃밭에 좀 더 진심으로 마음을 기울여 내 식구들 먹거리를 해결해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그동안은 아이들이 어려 자주 자리를 비울 수 없기에 가는 데 한계가 있었는데 내년부터는 좀 더 부지런을 떨어봐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나와 아이들이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데 당장은 힘들고 불편할 수 있어요. 물티슈 대신 손수건을 사용하고, 차 타고 다니던 곳을 걷거나 자전거를 타게 되면 당연히 시간도 더 소요되고 몸도 힘들지요. 하지만 결국 그런 일은 나와 아이들을 위한 일이 될 것이라는 걸 믿어 의심치 않아요.

현북스 천천히 읽는 책 <함께 살아가는 이야기>로 매주 아이들과 함께 텃밭을 가꾸며 삶의 가치와 자연이 주는 감사함에 대해 이야기 나누고 싶네요. 많은 아이들과 어른들이 직접 찾아 읽고 사랑받는 필독서가 되길 응원합니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만을 제공받아

직접 읽고 솔직하게 작성한 리뷰입니다.

 

#함께살아가는이야기 #현북스

#천천히읽는책

#삶의가치 #농부 #농촌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