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rwrqdt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rwrqdt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안녕뽕뽕
rwrqdt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30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드림셀러 공부의달인 영화로만나는치유의심리학 김준기 예스24책읽는주말이벤트응모방법 트라우마 고등학생 달인 정신 상처
2009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plus
최근 댓글
잘 보고 갑니다 
wkf qhrhbrkqlske 
나디아 불랑제, 표지에 이끌려 리뷰를.. 
서평 잘 읽었습니다..^^ 
자기소개서를 쓰다보면 저도 모르게 창.. 
새로운 글
오늘 13 | 전체 63155
2009-01-28 개설

2009-10 의 전체보기
[스크랩] [도가니] 리뷰 대회 결과 발표! | 기본 카테고리 2009-10-21 11:59
http://blog.yes24.com/document/166895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http://blog.yes24.com/changbipub
예스24 <도가니>리뷰대회 결과 발표
지난 8월 예스24에서 진행한 공지영 장편소설 <도가니>리뷰대회 수상자
명단을 발표합니다. 발표일이 늦어진 점 사과드리며 참여해주시고 관심
가져주신 모든 독자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당첨되신 분들께는
추후 진행내역을 메일 혹은 SMS로 개별공지해 드리겠습니다.
앞으로도 공지영 장편소설 <도가니>에 대한 성원을 부탁드립니다.
(아이디가 아닌 경우는 우편접수이며 숫자는 무선번호 뒷 네자리입니다.
 리뷰대회 관련 문의는 dogani@changbi.com)                        
대상 ahn8197
최우수상 bere84
우수상 acdang80
우수상 gilsamo
우수상 comma99
우수상 임*미(7645)
우수상 김*연(7280)
가작
amadeuse bolero82 서*경(5723) yahoup
ddeen73 lucky1600 김*영(0697) yuliannaaj
rwrqdt okju1327 rusia1020 nomunhui
bitemoon mydewy longlegged newyorkchy
arm1854 김*란 idotori easlle
cranberry82 poethyangsu capkhg 우*영(1928)
kuju buco14 quick20000 정*옥(0917)
tig365 adagio99 dobylove 홍*석(9797)
my0716 ssue2g hounjuyaya khoh501
sebom2000 3353183a eun9685 jungso0915
스크랩이벤트 당첨자
isdhero sjh1437 dndb21 gkgk3852
elenes mylove616 hyunmimaum e10g10
pribear ms5511 doll1710 vmdjek
yellowflower99 zinnia1224 magicdoli kim68345
4cmi1 444493khj jewel9836 teum97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서평]문학교수의 베스트셀러 산책 | 기본 카테고리 2009-10-14 14:52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5301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서양문학들에는 지금까지 꾸준히 많은 사람들에게 읽히고 있는, 소위 명작이라 일컫는 많은 작품들이 존재한다. 물론 동양문학도 그러하겠지만, 내가 살고있는 동양권이 아닌 서양권의 문화를 읽을 수 있는 서향문학은 나로 하여금 어떤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러나 어떤 책을 어떻게 골라서 잘 읽어야할지 솔직히 막막한것이 사실이다. 이 책 <문학교수의 베스트셀러 산책>은 독일문학을 전공한 저자가 10편의 서양문학 명작에 대해 감상문을 적어놓고 있다. 독일의 작품 4편, 슈럽의 동(루마니아), 서(영국, 프랑스), 남(그리스), 북(노르웨이), 미국의 각각 1편씩 총 10편을 저자는 이 책에 싣고있다. 그 작품들을 나열하자면, '파리의 노트르담', '모모', '아마데우스', '그리스인 조르바', '서부전선 이상 없다', '이갈리아의 딸들', '25시', '향수', '주홍 글자', '데미안'이다. 내가 이 10편의 작품 중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읽어본 책은 부끄럽지만 한권도 없다. 모모, 향수, 주홍 글자, 데미안 이렇게 4편의 작품만 들어보거나 조금 읽어봤을 뿐, 나머지 6편의 작품들은 정말 듣고보도 못했던 작품들이었다.

 

문향으로 권력과 물욕의 악취를 순화시키기를 기대하는 건 순진한 생각일까?

문학의 힘으로 난마처럼 뒤얽힌 사회 현실을 풀어보기를 바라는 건 덧없는 희망일까?

하지만 어찌하랴. 그렇지 않고는 뚜렷이 떠오르는 대안이 없는 것을!

숲의 향기가 삶에 찌든 몸과 맘에 활력을 불어넣듯, 문학의 향기가 세상의 악취를 몰아내는 신선한 충격이 되기를 기대해본다.

 

문학은 우리 생활에서 뗄레야 뗄수 없는, 강력한 힘을지닌 그 무엇인것 같다. 내가 감히 문학을 평할수도 문학을 쓸수도 없는 입장이지만.... 내 상황에 맞는, 그리고 알고 싶은 다양한 사회를 반영하는 문학작품들을 읽어가면서 나는 그 안에서 새로운 자아를 발견하고 무언가를 깨닫는다. 수많은 사람들, 아니 단 한 사람의 마음을 흔들수 있는 문학작품이라고해도 그 가치는 대단한 것 같다. 그러한 작품을 쓰는 작가들은 더욱이 그 재능이 신기하고 나같은 일반인이 볼때에는 정말 갖고싶은 능력이 아닐 수 없다. 아직 읽어보지않은 작품들이지만, 저자의 말을 통해서 새로 나온 이 10편의 작품들을 이 책에서 살펴볼 수 있어서 흥미로웠고 재미있었다.

 

작품 속에는 섬세하고 강렬한 감수성으로 세상과 치열하게 소통한 작가의 숨결이 스며 있다.

독서는 이 숨결을 호흡하는 작업이라고 볼 수 있다. 명작에 둘러싸여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삶에 찌들어 무디어진 이성에 날이 서고, 더불어 작가의 혼과 다투던 마성까지 어렴풋이 떠오르게 된다.

타성에 길들여진 눈으로 무심히 흘려버린 현실이 새롭고 낯선 모습으로 다가온다.

문학은 현실보다 더 '리얼'하다

 

저자의 말처럼 문학은 어쩌면 현실보다 더 리얼할지도 모른다. 아니, 우리가 그렇게 믿고 싶은 것일지도 모른다. 하나의 편향된 생각을 뒤쫓고, 남이 하면 나도 하는 이런 개성없는 세상에서 명작을 써낸 작가들은 정말 자기 개성이 뚜렷하고 하나의 올곧은 신념이 있었던 사람들인 것 같아, 나는 그들의 그러한 점을 또한 본받고 싶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