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rwrqdt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rwrqdt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안녕뽕뽕
rwrqdt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6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드림셀러 공부의달인 영화로만나는치유의심리학 김준기 예스24책읽는주말이벤트응모방법 트라우마 고등학생 달인 정신 상처
2020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plus
최근 댓글
잘 보고 갑니다 
wkf qhrhbrkqlske 
나디아 불랑제, 표지.. 
서평 잘 읽었습니다.... 
자기소개서를 쓰다보.. 
새로운 글
오늘 11 | 전체 62062
2009-01-28 개설

2020-01 의 전체보기
[서평] 일상, 과학다반사 | 기본 카테고리 2020-01-04 16:10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196280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일상, 과학다반사

심혜진 저
홍익출판사 | 2019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나는 이공계 출신으로서 과학과 뗄레야 뗄 수 없는 시간을 보냈다. 물론 지금도 과학과 관련된 일을 하고 있으며, 학문적으로 과학에 접근하는 편에 속해있는 것 같다. 이 책은 내가 어렵게만 느끼고 적잖은 부담감을 가지고 대했던 과학이라는 학문의 심오한 영역을 떠나서, 우리가 일상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과학 영역에 대해 보다 알기 쉽고 재미있게 알려주고 있었다.

 

저자는 생활과 연관된 과학 이야기를 총 5개 파트, 내 일상에 과학을 허하리라’, ‘나만 모르는 내 몸 이야기’, ‘오늘도 지구는 바쁘게 움직인다’, ‘생각보다 별것 아닌 과학 상식’, ‘우리는 모두 함께 살아가고 있다로 구분지어 설명해주고 있었다. 나는 이 책을 읽기 전에는, 연탄에 왜 구멍이 뚫려 있는 것인지, 휴대폰 배터리가 어떻게 충전이 되는 것인지, 별이 어느 시제에 있는 것인지 등등.. 전혀 이러한 것들에 대해 궁금증을 가졌던 적이 없었다. 그냥 당연히 그렇게 존재하는 것들인 줄 알았었는데.. 저자의 설명을 듣고 보니, ‘내가 세상에 별로 호기심을 가지고 생활하는 편이 아니었구나하는 반성과 함께, 새로운 사실들을 알 수 있음에 감사함을 느꼈다.

 

과학이라고 하면 되게 어렵거나 딱딱하거나 재미없게만 느껴지는 게 사실이다. 허나 저자는 우리의 일상 생활에서 흔히 경험하는 것들에 녹아있는 과학의 원리들은 재미있는 일화들과 함께 알기 쉽게 설명해주고 있었다. 책을 다 읽고 난 뒤, 나는 알고 보면 어느 것 하나 쉽게 이루어지는 게 없는 게 세상이구나라는 하나의 진리 아닌 진리를 깨닫게 되었다. 이 책을 통해, 모든 것은 다 그것을 이루는 것들의 관계성과 원리들에 의해 균형을 이루면서 이루어지고 행해진다는 것을 다시금 깨우치며, 즐거운 과학 이야기를 배울 수 있었던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서평] 오늘 일은 끝 | 기본 카테고리 2020-01-04 14:07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196253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오늘 일은 끝!

폴커 키츠 저/신동화 역
판미동 | 2019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어렸을 때에는 어른들이 흔히들 지금이 제일 좋을 때야.’, ‘공부만 할 수 있을 때가 제일 좋다.’고 말씀하시는 게 잘 이해가 되지 않았다. 주어진 공부를 열심히 해서 등수를 올리고 점수를 올려야 했던 그 상황이 뭐가 좋단 말인가. 하지만 시간이 지나 직장인이 된 지금, 나는 어른들이 그때 해주셨던 말씀을 조금이나마 이해할 수 있을 것 같다.

 

이 책은, 직장인이 된 어른들에게 필요한 책으로서, 직장 생활을 할 때 어떠한 마음가짐을 가져야 하는지 알려주고 있었다. 저자는 일은 우리를 행복하게 하지만, 일하는 것은 우리를 불행하게 한다.’고 일침하며, ‘일이 우리에게 성취감, 자아실현, 행복을 가져다준다면, 우리 인생에 의미를 부여해 준다면, 왜 우리는 그에 대해 돈을 지불하지 않는가?’라는 질문을 던지고 있었다. 생각해보면, 우리는 돈을 벌기 위해 직장에 다니는 것인데.. 아이러니하게도 우리는 직장 생활이 자기 자신의 인생과 자기계발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매 순간 한탄하고 있는 것 같다.

 

저자는 우리가 힘든 이유는 일 때문이 아니라, 일에 대한 거짓말 때문이라고 말하고 있었다. , ‘열정을 불태우면 좋은 결과가 나온다.’, ‘새로운 도전을 통해 성장한다.’, ‘자유롭게 무언가 만들어 낸다.’, ‘일에서 내 삶의 의미를 찾는다.’, ‘일을 통해 자아실현을 한다.’, ‘나는 회사에서 중요한 사람이다.’, ‘좋은 사람들과 함께 일한다.’라는 직장 생활에 대한 여섯 가지의 거짓된 환상들이 우리를 힘들게 하고 있다는 것이다. 생각해보면, 저자의 말이 참으로 맞는 말 같다. 의식주를 해결하고 취미 생활과 여가 활동을 영위하기 위해 우리는 직장을 다니는 것인데, 그 이외의 기대들을 가지고 직장에 출근하고 있으니... 불만족스러운 상황이 초래되는 것은 어찌보면 당연한 일인 것 같다.

 

새해를 맞이한 지금, 나는 저자의 조언을 바탕으로, 회사에 대한 나의 생각들을 정리하고 행동들을 더 유연하게 해서, 매일매일을 더 즐겁게 살아가야겠다는 다짐을 해보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