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파란상상을 꿈꾸며
http://blog.yes24.com/s-2052320003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지훈러브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20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나노봇 서평 와이즈만학습만화 미래가온다 와이즈만북스 초등추천도서 관용구관용어어휘력어린이관용구읽으면서바로써먹는바로써먹는 당첨자 할머니와수상한그림자 평생관계
2020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wkf qhrh rkqslek 
새로운 글
오늘 6 | 전체 160110
2011-07-23 개설

2020-09-26 의 전체보기
[초등판타지동화] 서연이와 마법의 컬러렌즈 | 기본 카테고리 2020-09-26 11:55
http://blog.yes24.com/document/1308065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서연이와 마법의 컬러렌즈

한예찬 글/김민혜 그림
가문비어린이 | 2020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서연이와 마법 시리즈>는 마법 판타지 동화로 상상력을 자극하면서 재미와 교훈까지 얻을 수 있기에 애정하는 시리즈다. 

<서연이와 마법의 컬러렌즈>겁이 많고 무서움도 많이 타고 귀신의 존재를 철썩같이 믿고 있는 우리아이에게 

용기를 주기에 좋겠다는 생각에 함께 읽어보았어요.

초등 고학년인데 아직도 밤이 무섭다며 엄마를 찾는 아이는 새벽에 깨서 제가 옆에 없으면 찾으러 나오고 확인후 다시잠드는 못말리는 아들내미라죠.

하지만 책은 스릴 넘치는 공포물을 즐겨 읽어 도통 무엇이 진실인지 컬러렌즈가 있다면 확인할 수 있을텐데.....

컬러렌즈는 내가 더 필요하다.

 

 

 

 

 

 

 

 

 

 

 

 

서연이는 헤이리 판타지랜드에 갔다가 2박 3일 호텔 무료 이용권과 마법의 컬러렌즈를 선물로 받게 된다.

여름방학 동안 가족과 오랫만에 여행을 가고 싶었지만 부모님의 여행계획으로 아쉽게도 절친인 보빈이와 민정이랑 가게 된다.

맛있는 음식과 시원한 풀장, 멋진 호텔에서의 일상을 즐기던중 밤에 흰색 롱 원피스를 입은 귀신과 마주치게 된다. 

그곳에서 만난 형사로부터 19층 객실에서 흰색 롱 원피스를 입은 여자가 살해 되었다는 이야기와 서연이가 살고 있는 근처 폐가에 귀신이 나타난다는 소문을 듣게 된다.

반면 흰색 롱 원피스의 여자를 다른 사람들도 목격했다는 이야기를 듣게 되니 정말 귀신이 있는걸까? 정체가 궁금해진다.

서연이와 친구들은 무섭지만 그 정체가 궁금했지만 아쉽게 즐거운 호텔여행을 끝내고 집으로 돌아온다.

방학이 끝나고 학교생활을 시작한 서연이는 폐가에서 한밤중에 피아노 치는 소리가 들린다는  그 정체가 궁금해서 견딜 수가 없다.

수소문 끝에 장소를 알게 되고 찾아가는데 과연 그 정체는 무엇일까?





마법의 컬러렌즈를 끼면 진실과 거짓을 구별할 수 있다.

거짓말을 하면 상대방의 눈의 색깔이 바뀌게 되어 금방 확인할 수 있는 신기한 렌즈.

아이는 컬러렌즈가 있다면 경찰이 되었을 때 용의자가 거짓말을 하는지 진실인지 가려내어 쉽게 범인을 잡을 때 사용하고 싶단다.

물론 친구의 마음이 진실인지 거짓인지 확인하는 것도 재미 있겠지만 상처를 받을 수도 있으니 그건 하고 싶지 않단다.

언제쯤 컬러렌즈의 활약상이 전개될까 궁금해서 읽다보면 귀신이 어떤 모습일까 상상하게 되고 친구들이 하얀 롱 원피스를 입은 귀신을 마주쳤을 때는 머리가 바짝 곤두서는 오싹한 느낌이 전해져서 무서웠는데 반면 재미있단다.

아이는 보통 귀신이면 하얀 소복을 입고 나오는데 하얀 롱 원피스라니 시대가 달라져서 그런가....너스레를 떤다.

자기도 서연이와 친구들이 부러운지 더운 여름 호캉스를 한번 꼭 해보고 싶다는 소망을 내비친다.


 

 

 

 

 

 

 

 

 

서연이는 호기심을 해결하고자 한밤중 폐가를 찾아가겠다는 결심을 하게 되고 친구들도 동참하게 되는데 나 같았으면 궁금하지만 무서워서 절대 가지 않겠다.

아이는 14살 서연이의 용기도 대단하지만 친구들이 서연이를 걱정해 동참하는 우정도 참 부럽단다.

한밤중 폐가에서 피아노 치는 소리가 들린다면 정말 오싹하겠다.

아이는 자기전에 책을 재미있게 읽었는데 역시나 쉽게 잠을 이루지 못하고 뒤척인다.

 책속에 나타난 귀신이 자꾸 상상이 돼서 무섭단다.

세상엔 진짜 귀신이 있는걸까? 궁금증을 보인다.

반면 세상에는 헛소문을 퍼뜨려 자신의 이득을 취하려는 나쁜 사람들도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단다. 

무엇보다 자신의 마음이 강하다면 어떤 것이 온다한들 무섭지 않겠지.

'용기있는 자만이 미인을 얻는다'라는 말이 있듯이 용기를 내야만 호기심과 궁금증을 풀 수 있고 세상을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두렵고 무섭다고, 자신이 없다고 미리 포기하기 보다는 먼저 부딪혀보는 용기를 내보자.


 

"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고 본인의 주관적 견해에 의해 작성하였슴"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