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써니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s2h6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써니
써니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1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5 | 전체 371
2008-12-18 개설

2021-10-07 의 전체보기
엄마의 어휘력 | 기본 카테고리 2021-10-07 11:31
http://blog.yes24.com/document/1520227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엄마의 어휘력

표유진 저
앵글북스 | 2021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 책은 네이버 베스트셀러에 나온 적이 있어 읽어보고 싶었다. <문해력, 창의력, 자존감이 엄마의 언어에서 시작된다>고 표지에 나온다.
엄마가 어떻게 말해줘야 가능할까?
참 궁금해진다. 

 

 

 

 

 

이 책은 0~7세까지 연령별로 나뉘어 소개된다.
우리집엔 7세, 4세, 곧 두돌을 앞 둔 세 아이가 있다. 첫째가 아직 생일이 지나지않아 만 6세가 안되었으니 아이 셋에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책이다.

1장    0  - 18개월   애착형성
2장    18- 36개월   오감
3장    3  - 5세          상상력
4장    4  - 6세          자존감
5장    5  - 7세          사회성

월령별?연령별로 나누어 아이의 발달 단계에 필요한 부분을 어떻게 엄마가 이끌어줄지, 어떤 동화책을 읽으면 도움이 될지 상세하게 설명이 되어 있다. 만 5세 아이는 3, 4, 5장에 모두 포함된다. 우리나라 나이로 6, 7세쯤되는 데 함께 실천하면 좋을 것 같다.

우리나라는 언어가 참 발달한 나라이다. 다양한 표현과 단어가 있다. 이 책을 보면서 생소한 단어도 보았다. 엄마도 언어 공부를 많이 해야 아이에게 표현하고 도움을 줄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각 장의 마지막에는 언어놀이가 나온다. 아이들의 발달 상황에 맞춰서 그 시기에 해주면 좋은 언어놀이들이 나온다.

1장 의성어, 의태어로 애착놀이
2장 동요와 함께하는 자연물놀이
3장 상상과 유머가 만나는 수수께끼
4장 다양한 마음과 기분을 나타내는 말
5장 전래놀이 

 

나는 어릴적 자연물을 많이 경험할 수 있는 환경에 살았다. 흙 파서 두꺼비집 만들고 주위 자연물로 소꿉놀이도 해보며 시간가는줄 모르고 지냈던 것 같다. 그래서 2장을 보며 그리움도 느끼고 아이들에게 정말 좋은 놀이라 생각한다. 동요를 부르며 자연물로 놀면 아이들 정서에도 도움 되고 멋진 추억이 쌓일거라 생각한다. 

5장에서 나온 전래놀이를 소개하자면 그림자놀이, 사방치기, 손뼉치기, 강강술래가 있다.
아이가 어느 날 신데렐라로 손뼉치기를 배워왔다. 20~30년 전 우리가 해오던 놀이를 지금 아이들이 하고 있다는게 신기했다. 전래놀이의 장점과 재미로 아직까지 이어져 내려오는 것 같다. 

 

 

 

 

 

 

 

 

4살인 둘째 아이는 첫째 , 셋째에 비해 겁이 많다.
도깨비, 미라, 망태할아버지같은 가상의 대상들에 흥미를 가지면서도 두려워 한다. 그런 것들은 책이나 영상속에서 밖으로 나오지 못한다고 알려주면서도 이렇게 알려주는 것이 잘 하는것인지 의
문이 들었다. 이 책에서도 이 부분에 소개되는데 상상력이 발달해 가는 과정이라고 한다. 상상의 산물이라는 점을 설명하고 동화책을 통해 구체적으로 개념화시키라고 나온다.
<두려움 극복책>
◇ 토깨와 늑대와 호랑이와 담이와
◇ 왜요? 

 

 

 

 

 

 

 

작가는 어릴적 타인의 평가에 영향을 받았다고 한다. 이것은 나를 온전한 나로서 받아들이기 힘들게 한다. 나 또한 그런 경험이 있었기에 공감한다.  

뭔가의 틀에 갇히면 나의 불편보다도 그것에 맞추려고 노력하기 때문에 아이에게 타인으로부터의 시선보다 자기 자신에게 신경쓸 수 있도록 해주는게 중요한 것 같다 이 책을 토대로 아이의 단점을 장점으로 이야기하고 세상에 하나뿐인 자신을 사랑하도록 격려해주어야겠다.

 

 

 

 

 

 

 

엄마들의 많은 고민중 하나는 또래 관계가 아닐까싶다. 작가의 아이는 아이들이 같이 안 놀아준다고 유치원을 가기 싫다는 내용이 나온다.
우리 아이도 6세때 첫 유치원을 갔고 이미 알고있는 친구들 사이에 끼기가 힘들었다. 초반이 지난 후에는 잘 적응했지만 초반엔 속상한 일도 있었다.
여기서 소개한 동화책은 알사탕이다. 아이들이 정말 좋아해서 많이 읽은 책인데...
친구가 없던 주인공이 알사탕을 먹고 상대의 속마음을 듣고 알아가는 과정이다. 마지막 구절이 인상 깊다.
[나랑 같이 놀래] 

 

 

 

 

 

 

부록1은 외래어나 한자어를 아이들이 쉽게 알아들을 수 있게 우리말로 바꾸어 놓았다.
나도 모르게 외래어를 쓰는 경우가 있는데 가급적 우리말로 쓰도록 조심해야겠다. 한자어의 경우 어렵기때문에 어린 아이들에게는 쉬운 우리말을 먼저 익히는 것에 공감한다. 예비초등인 7세는 한자어와 우리말을 함께 사용하면 더 언어가 확장될 것 같다.
부록2는 자존감키우는 책이 나온다. 아이와 읽고 이야기 나누면 도움이 될 듯 싶다. 

 

 

 

<출판사로부터 도서협찬 받아 주관적으로 쓴 글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