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책과 함께라면 내마음은 항상 맑음...
http://blog.yes24.com/sakgaeo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김권호
책과 함께라면 내 마음은 맑음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6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4,37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나의 리뷰
파워블로거 미션
한국문학
서양문학
일본문학
기타문학
한국추리
일본추리
서양추리
기타추리
SF&판타지
교양서적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9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80 | 전체 296939
2007-01-19 개설

2019-05-06 의 전체보기
레이디 킬러 - 에드 맥베인 | 서양추리 2019-05-06 06:24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129193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레이디 킬러

에드 맥베인 저/박진세 역
피니스아프리카에 | 2019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몇년전에 납치된 여인이 '112'신고를 한것을 '경찰'이 '장난전화'로 오인하는 바람에

그 여인이 안타깝게 살해당한 사건이 있었는데요.

그후 '경찰'에 대한 비난이 거세어졌지만, 한편 그런 생각도 했습니다..

평소에 얼마나 많은 '장난전화'가 오기에? 말이지요..


사실 하루종일 별별사람들이 다 전화를 한다고 하는데요..

문제는 이런사람들 때매 실제로 '필요'한 사람들에게 '출동'을 하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경찰'들도 '장난전화'라도 일단 '출동'은 해야되고,

그 시간에 실제 필요한 사람들은..

'장난전화'거는 인간들때매 피해를 보는 것입니다...


정말 강력하게 대처해야되는데...왜 기껏 '벌금'

그러니 그 '인간'들은 계속 그러는 것이지요....

아예 '벌금'을 어마어마하게 때리던가?

아님 징역을 때리던가 해야지 말입니다..답답합니다..ㅠㅠ

왜 이리 다들 착한건지......


그런데 오늘 '레이디 킬러'를 읽다보니, '미국'의 '경찰'들도 '장난전화'로 고생을 하더군요..

우리랑 달리 '장난전화'라는 말 대신 '크랭크'라고 하던데 말입니다.

87분서에서도 별별 인간들의 '크랭크'에 시달리는 가운데..


아주 더운 여름...한 꼬마가 경찰서에 찾아와 당직경사에게 쪽지를 전달합니다.

'오늘 밤 8시에 레이디를 죽이겠다, 어쩔텐가?'

처음에는 '크랭크'가 아닌가 생각을 하지만..

한편은 '아니라면'이라는 의심이 생기는데요..


그러나 홀로 있던 경찰은 자리를 지키느라 꼬마도 놓치고..

쪽지를 준 꼬마의 정체도..

그리고 '레이디'라는 여인의 정체도 모르는...답답한 상황....


12시간 내에 살해당할 위기에 처한 여인을 구하기 위해..

'카렐라'와 '호스'는 '레이디'라는 여인을 찾아 거리를 헤매고 있습니다.

그러나 말 그대로 아무 '단서'도 없는 상황..

과연 그녀를 구할수 있을지?

아니면 또 미친인간의 '크랭크'였는지..


아무래도 이번은 '살인사건'이나 '범죄'를 해결하기보다..

예방하는 목적이였는데 말입니다


범인을 추적하는 '스티브 카렐라'와 '마이어 마이어'형사

그리고 표적인 '레이디'를 찾아다니는 '코튼 호스'


그래서 '레이디'가 누구인지? 찾아다니는 과정이 재미있었는데요..

그런데 '레이디'의 정체가 정말 뜻밖이였지요...


'레이디 킬러'는 '에드 맥베인'의 '87분서 시리즈' 7번째 작품인데요..

'에드 맥베인'도 책 쓰는 기계신듯...정말 다작하는 작가시던데요..

이 작품을 9일만에 쓰셨다고 하니까요..

대단하단 생각만 ㅋㅋㅋㅋ


'피니스아프리카에'에서 꾸준히 '87분서 시리즈'를 내 주시는데..

55권 전권을 다 읽을수 있으려나요? ㅋㅋㅋㅋ 궁금합니다.


그럼...87분서 시리즈 목록입니다...(출처 - 위키피디아)


1956 Cop Hater (경찰혐오자)
1956 The Mugger (노상강도)
1956 The Pusher (마약밀매인)
1957 The Con Man (사기꾼)
1957 Killer's Choice (살인자의 선택)
1958 Killer's Payoff (살인자의 보수)
1958 Lady Killer (레이디 킬러)
1959 Killer's Wedge (살의의 쐐기)
1959 til Death
1959 King's Ransom (킹의 몸값)
1960 Give the Boys a Great Big Hand
1960 The Heckler
1960 See Them Die
1961 Lady, Lady I Did It! 
1962 Like Love 
1963 Ten Plus One (10플러스1)
1964 Ax 
1964 He Who Hesitates 
1965 Doll  Ed McBain 
1966 80 Million Eyes 
1968 Fuzz 
1969 Shotgun 
1970 Jigsaw (조각맞추기)
1971 Hail, Hail the Gang's All Here 
1972 Let's Hear It for the Deaf Man 
1972 Sadie When She Died 
1973 Hail to the Chief 
1974 Bread
1975 Blood Relatives 
1976 So Long as You Both Shall Live      
1977 Long Time No See 
1979 Calypso 
1980 Ghosts 
1981 Heat 
1983 Ice (아이스)
1984 Lightning 
1984 And All Through the House  
1985 Eight Black Horses 
1987 Poison
1987 Tricks    
1989 Lullaby 
1990 Vespers 
1991 Widows 
1992 Kiss 
1993 Mischief 
1995 Romance
1997 Nocturne 
1998 The Last Best Hope 
1999 The Big Bad City 
2000 The Last Dance 
2001 Money, Money, Money 
2002 Fat Ollie's Book  Ed McBain 
2003 The Frumious Bandersnatch 
2004 Hark! 
2005 Fiddler


언젠간 다 읽을수 있기를~~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