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책과 함께라면 내마음은 항상 맑음...
http://blog.yes24.com/sakgaeo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김권호
책과 함께라면 내 마음은 맑음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6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나의 리뷰
파워블로거 미션
한국문학
서양문학
일본문학
기타문학
한국추리
일본추리
서양추리
기타추리
SF&판타지
교양서적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50 | 전체 301625
2007-01-19 개설

2020-09-30 의 전체보기
부적 2 - 스티븐 킹, 피터 스트라우브 | SF&판타지 2020-09-30 15:28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310106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부적 2

스티븐 킹,피터 스트라우브 공저/김순희 역
황금가지 | 2020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부적'을 읽다보면 문득 '어머니'란 존재가 얼마나 큰가?를 느낄수 있었는데요

특히 아이들에게 '어머니'의 존재감은 '모든것'이라고 해도 다르지 않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인지 1권에서 '잭 소여'의 마음이 공감이 되더라구요..

'어머니'를 잃을까바 '노심초사'인 '잭'


아버지도 죽고, 보호자이자 변호사인 '토미'도 사고로 죽고

자신의 '재산'을 노리는 아버지의 동업자 '모건'이 쫓아오는 가운데..

이런 상황에서 점점 죽어가는 '어머니'를 바라보는 마음이 말입니다.


그런 '잭'에게 '어머니'를 살릴수 있는 기회가 생기는데요.

그러나 그 길은 쉽지 않습니다..

다 큰 '성인'이 해도 쉽지 않을텐데..

12살 꼬마아이가 지기에는 쉽지 않은 '선택'이였지요


'어머니'를 구할수 있는 '부적'을 찾아 여행을 떠나지만..

'테러토리'에서는 '모건'과 그의 오른팔인 '오스몬드'가 그를 위협하고

'식인괴물'에게 잡혀 죽을뻔 하기도 합니다.


그래서 '현세'로 돌아오지만.. 

잠시 자고 가려고 했던 '술집'의 악덕사장의 '노예'가 되어 고생을 하기도 하는데요


그런 그에게 새로운 '동료'가 생기며 1권은 끝이 났었습니다.

바로 '울프'라는 '늑대인간'...


2권은 '울프'와 함께 '현세'로 온 '잭'

그들은 '히치하이킹'을 하지만, '경찰'에 잡히게 되는데요..

'신분증'도 없고 가출했다고 생각하여 그들을 체포하는 '경찰'

그런데 문제는 이 넘은 나쁜넘이라는 것..


그 '경찰'은 '뇌물'을 받고 '부랑자'들을 '선라이트 홈'으로 보냅니다.

'부랑자'들을 '교화'한다면서 학대하고 죽이기까지 하는 '지옥'같은 그곳의

원장은 바로 '선라이트 가드너'목사


'잭'은 그를 보자말자 놀라는데요

그는 '오스몬드'의 '트위너'였던...

'현세'에서나 '테레토리'에서나 그는 악독한 인간이였는데요


'선라이트 홈'에서 지옥같은 나날을 보내는 '잭'과 '울프'

'울프'는 학대속에서 점점 죽어가고..

탈출을 계획하는 '잭', 그러나 '선라이트홈'에서 '참극'이 벌여집니다.


'참극'으로 인해 '선라이트 홈'의 정체가 드러나고

'가드너'는 어디론가 사라집니다.


'잭' 역시, '울프'의 죽음뒤로 어디론가로 향하는데요

그가 만나려 가는 사람은 바로 유일한 친구 '리처드'

그는 '모건 슬로트'의 아들이였습니다


'모건'이 '잭'의 재산과 목숨을 노리지만..

'모건'과 '잭'의 아버지는 친구이자, 동업자였기 때문에

두 사람의 아들인 '잭'과 '리처드' 역시 어린시절부터 친구였지요.


'잭'과 '리처드'는 '테러토리'로 향하고

'잭'은 그곳에서 여왕의 죽은 아들인 '제이슨'행세를 하는데요

그런 '잭'을 추적하는 '오스몬드'

'잭'은 더 이상 당하고만 있지 않기로 하는데요


내내로 '고구마'만 먹이다가...

'오스몬드'와 '부하'들과 싸우는 장면은 오랜만에 '사이다'였는데 말입니다.

그리고 '부적'을 찾지만..

그러나 '모건'과 '가드너'로 인해 또 다시 위기를 맞이하는데요


'모건'과 '가드너'는 '인간'이 어쩜 저러나 싶을 정도의 악한 모습을 보여주는데요


현재 '스티븐 스필버그'감독이 영화화 예정이라고 하던데..

저는 주인공 '잭 소여'보다

저 악인들을 누가 맡을지가 궁금하기도 했습니다...워낙 못된 인간들이라..


재미있게 읽었던 '부적'이였는데요..

'부적'은 워낙 유명해서 그런지 이번이 국내에서 3번째 재출간이더라구요..

읽어보니 왜 유명한지 알겠더라구요..


그리고 후속편이 있다고 들었는데 말입니다

성인이 된 '잭 소여'가 나오는 '블랙하우스'도 국내에 소개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읽고 싶은 작품이에요 ㅋㅋㅋㅋ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