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BOOK이 조아~ㅋ
http://blog.yes24.com/sasakki81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은근공주
책이 힐링이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6,95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책이 왔어요~
서평단 스크랩
나의 리뷰
내가 읽은 책들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년 4월 21 post
2021년 3월 35 post
2021년 2월 32 post
2021년 1월 29 post
2020년 12월 43 post
2020년 11월 39 post
2020년 10월 32 post
2020년 9월 35 post
2020년 8월 42 post
2020년 7월 40 post
2020년 6월 37 post
2020년 5월 22 post
2020년 4월 25 post
2020년 3월 27 post
2020년 2월 25 post
2020년 1월 36 post
2019년 12월 36 post
2019년 11월 33 post
2019년 10월 33 post
2019년 9월 32 post
2019년 8월 26 post
2019년 7월 25 post
2019년 6월 41 post
2019년 5월 41 post
2019년 4월 37 post
2019년 3월 35 post
2019년 2월 35 post
2019년 1월 35 post
2018년 12월 46 post
2018년 11월 31 post
2018년 10월 41 post
2018년 9월 46 post
2018년 8월 27 post
2018년 7월 49 post
2018년 6월 28 post
2018년 5월 27 post
2018년 4월 30 post
2018년 3월 32 post
2018년 2월 26 post
2018년 1월 21 post
2017년 12월 23 post
2017년 11월 19 post
2017년 10월 15 post
2017년 9월 14 post
2017년 8월 24 post
2017년 7월 19 post
2017년 6월 14 post
2017년 5월 25 post
2017년 4월 24 post
2017년 3월 25 post
2017년 2월 13 post
2017년 1월 16 post
2016년 12월 24 post
2016년 11월 17 post
2016년 10월 30 post
2016년 9월 15 post
2016년 8월 19 post
2016년 7월 13 post
2016년 6월 21 post
2016년 5월 20 post
2016년 4월 20 post
2016년 3월 19 post
2016년 2월 10 post
2016년 1월 14 post
2015년 12월 22 post
달력보기
새로운 글
오늘 21 | 전체 40305
2015-12-12 개설

2016-08 의 전체보기
어쩌다 이런 가족 | 내가 읽은 책들 2016-08-30 20:20
http://blog.yes24.com/document/892507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어쩌다 이런 가족

전아리 저
다산책방 | 2016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가장 가까우면서도 먼 사이가 가족인거 같다.

가족은 가까워서 함부로 하게 되고 그러므로 해서 멀어지기도 하는

그런 사이라는 생각이 든다.

옆에 있으면 든든하기도 하지만 때론 그 가족 때문에 상처를 받기도 하고

힘든 시간을 보내기도 하기때문에 가족이 제일 어려운거 같다.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어서인지 이번책을 읽으면서 또 많은 생각을 한거 같다.

저마다 개성이 있고 생각이 다른 그 가족들이 하나의 일이 생기면서

감정을 느끼고 그 감정을 들어내기도 하는 그런 이야기가 담겨있다.

김종욱 찾기, 간호사 J의 다이어리의 작가인 전아리의 신작으로

나이는 어리지만 많은 책을 내고 인기도 있는 작가인거 같다.

내가 김종욱 찾기를 읽은 기억이 있어서 이번엔 또 어떤 책을 썼을까?

하는 궁금증을 가지게 하기도 한 작가이기도 하다.

가족이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지만 각자 방식을 가지고 각자 살아가는 가족들이

하나의 사건으로 인해 처음 뭉치게 되고 함께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웃기기도 하고 울고 싶기도 한 내용이었다.

국내 최고 출판사를 운영하고 영화, 건축까지 많은 사업을 하는 아버지,

좋은 집안에서 좋은 환경에서 자라 늘 우아하게 살아온 어머니,

늘 계획적인 부모의 설계와 고품겸 교육을 받아온 첫째딸,

뜻밖에 탄생으로 성장하면서 늘 언니와 비교당해 온 둘째딸...

그런 가족들이 모인 식탁에서 첫째딸의 동영상을 찍힌거 같다는 고백하고

그 사건이 있어도 각자의 방식으로 살아가는 듯 보이지만

모두들 뒤로는 그 동영상의 유출을 막기 위해 나선다,

그런 과정들이 너무도 잘 나타나 있어서인지 웃기기도 하고 울고 싶기도 하고

가족이 이런건가? 이런 가족이 또 있을까?

뭐 많은 생각을 하게끔 만든 책이었다.

이야기는 처음부터 끝까지 이상하리 만큼 잔잔하다는 생각도 들었다.

모든것을 가진 가족이 큰 사건 사이에서 진정한 가족으로 되어가는 방법과

그들만의 방식이 따뜻하다는 생각도 들었다.

막장 가족의 이야기라고 했지만 막장이라는 생각보다는

방식이 조금 다르다는 생각이 들었고 그래서 읽는동안도 지루하지 않은거 같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여름 어디선가 시체가 | 내가 읽은 책들 2016-08-29 17:46
http://blog.yes24.com/document/892239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여름, 어디선가 시체가

박연선 저
놀 | 2016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코지 미스터리가 뭘까? 하는 궁금증이 생겼다.

그리고 그 장르의 책이라는 여름. 어디선가 시체가 라는

제목의 책에 궁금증이 생겼다.

먼저 읽은 사람들의 리뷰를 보고는 자꾸만 궁금해지고

평이 좋아서인지 읽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고 정말 잘한 선택인거 같다.

첩첩 산중 두왕리. 말 그대로 산넘고 물건너...

산속으로 더 들어가야 하는곳, 아홉모랑이 마을이라는

그곳에 살고 있던 강두용 옹이 막장 드라마를 보던 중 갑자기 생을 마감하게 되고

장례를 치르기위해 아들 딸들이 첩첩산중 두왕리로 오게 된다.

그렇게 장례를 치르고 혼자 남을 노모가 걱정이 되서인지

잠들어 있는 주인공 강무순을 시골집에 두고 조용히 다들 떠난다.

그 잠에서 깨어나 시골집에 낙오가 된것을 알게 된 무순과

대단하다는 생각이 드는 홍간난 여사님의 대화와 일상이 너무 웃긴다.

개를 데리고 산책을 나갔더니 저집에는 개를 끌고 다니는 미친년이 산단다...

이렇게 초반부터 사람을 웃겨도 되는것인지...

덕분에 아무 준비도 없이 책을 읽던 나는 혼자 웃게 되고

그것을 본 사람들은 나를 이상하게 여기면서 곁눈질을 한다.

그뿐이 아니다.

우연히 찾게된 지도 덕분에 15년전, 마을에서 네명의 소녀가 사라졌는데

납치, 실종, 살인... 이런 무거운 이야기를 하면서도 웃길수 있다니...

그리고 등장하는 꽃돌이들,,,ㅋㅋㅋ

무거울것이라고 생각했던 이야기는 킥킥거리면서 읽을정도로 유쾌하기도 하고

사건들을 파헤치기 위해 탐정이 되기도 하는 진지함까지 볼수 있다.

특히나 강무순과 홍간난여사의 대화를 보면 정말 웃긴다.

구수하기도 한 욕을 구사하는 홍간난 여사의 매력에 다시 한번 빠져드는것 같다.

이렇게 재미있는 책을 안 읽었음 어쩔뻔 했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그때 하지 않아서 다행이었던 말 | 내가 읽은 책들 2016-08-23 23:25
http://blog.yes24.com/document/891037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그때 하지 않아서 다행이었던 말

손씨 저
MY | 2016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얼마전 한창 힘이 들어서 모든걸 뒤로 하고 떠나고 싶다는 생각을 한적이 있다.

힘든 시간에서 멀리 떨어져 조금이라도 쉬고 싶다는 생각을 했는데

그때 만난 책이 어른은 겁이 많다라는 책이다.

몸은 어른이지만 마음은 아이인 어른들의 속마음을 담은 좋은 책이었다.

그책을 읽으면서 내 이야기 같고 내 마음을 아는거 같아서 공감하고

힘이 되기도 하고 그 힘을 얻어 떠나지 않을수 있었다.

그런 그 책의 두번째 이야기가 나왔다는 말에 꼭 읽어야지 하는 생각을 했고

그래서 읽게 된 책이 바로 이책 그때 하지 않아서 다행이었던 이다.

일상생활에서 일어날수 있고 누구나 겪을수 있는 일들의 이야기를

솔직하면서도 직설적으로 말해주는 작가의 글에 공감을 할수밖에 없는 책이다.

누구나 하는 위로나 다독거림이 아니라 솔직하게 이야기하고

그 일에서 힘을 내게 하는 따뜻함이 담긴 책이다.

이책의 저자는 손씨라고 되어 있다.

손씨는 카카오 스토리나 인스타그램같이 다양한 곳에서 활동을 하고 있고

좋은 글들을 연재하던중 엮은책이 어른은 겁이 많다였다는 것을 알았다.

그래서 공감을 하고 이해를 하고 그 속에서 위로를 받지 않았을까?

누구나에게 있을수 있는 이야기이기 때문에 그렇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던거 같다.

어떤 일들은 가족이나 친구에게도 하지 못하는 말이 있다.

그런 이야기를 누군가에게 해야하지만 하지 못할때의 마음은

아는 사람은 다 알것이다.

그런 말들을 할수는 없지만 그런 말들을 이해해 줄것 같은 글들이

담긴책이라서 읽고 난 후에도 여운이 많이 남았다.

그리고 중간 중간에 담긴 캘리그라피로 된 글들과 그림들은

마음을 편안하게 하고 책을 읽는동안 쉬어 가는 시간이란 생각도 들었고

그 글들이 좋아서 메모도 하게 되었다.

" 갓난 아기가 우는데도 이유가 있는데

하물며 다 큰 네가 우는데 진짜 이유가 없을까? "

이말이 어찌나 힘이 되는지....

좋은 글을 만나게 되어 좋은 시간이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내 손 놓지 마 | 내가 읽은 책들 2016-08-23 23:16
http://blog.yes24.com/document/891033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내 손 놓지 마

미셸 뷔시 저/김도연 역
달콤한책 | 2016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그림자 소녀, 검은수련으로 우리에게 잘 알려진 미셸 뷔시의 책이다.

처음엔 그저 표지가 이쁘다고만 생각을 했는데

표지속을 자세히 보면 무섭다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다.

그렇게 내 손 놓치마를 만나게 되고 읽어보고 싶어졌다.

내 손 놓지마는 프랑스의 아름다운 천국 같은 섬이라고 알려진

레위니옹 섬을 배경으로 사건이 일어난다.

젊고 아름다운 부부가 여섯살 딸과 함께 휴가로 레위니옹섬을 찾게 된다.

아름다운 풍경과 산호초 바다의 풍경속에서 갑작스러운 일이 일어난다.

부부가 묵는 호텔방에는 핏자국이 가득하고 아내의 모습은 어디에도 없다.

그렇게 휴가는 악몽이 되고 사라진 아내를 죽인 용의자로 남편을 지목하고

경찰의 추격은 시작된다.

그렇게 남편은 여섯 살 딸아이와 함께 경찰에 쫒기게 된다.

그런데 그들이 가는 곳마다 시체들이 늘어나기 시작하고,.,,,

솔직히 미셸뷔시의 다른책인 그림자 소녀, 검은수련을 가지고 있지만

아직 읽지않고 책장에 모셔 두고 있다.

그래서 어떤 스타일의 책을 쓰는지 알지 못하고 만나게 된책이라

기대가 되기도 하고 더 궁금해진 책이기도 하다.

그렇게 만난 책은 다른 두권의 책을 빨리 읽고 싶게 만들었다.

누구나 의심할수 있는 상황에,

누구나 수상하게 여길수 있는 상황,

그 상황들 속에서 범인임을 지목할수 있지만

빠르게 흘러가는 이야기가 뒷 이야기 더 궁금해지게 만들었다.

그리고 이작가의 책을 왜 사랑하는지도 조금은 알게 된거 같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남자를 포기한 여자들이 사는 집 | 내가 읽은 책들 2016-08-21 12:07
http://blog.yes24.com/document/890328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남자를 포기한 여자들이 사는 집

카린 랑베르 저/류재화 역
레드스톤 | 2016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처음 이책의 제목을 보고는 에세이인줄 알았다.

결혼을 한 사람들중에 대부분이 남편을 포기하고 사는 사람도 있기에

솔직히 나도 많은 부분에서 포기하고 살기에 궁금했던 이야기가 담겨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면서 책을 꺼내 들었다.

그런데 소설이라니... 어떤 이야기가 있을지 더 궁금해지기 시작했다.

수컷이라고는 고양이인 장 피에르뿐인 남자들이 들어올수 없는 집에 사는

사랑에 상처받고 남자 없이 살겠다고 마음 먹은 다섯명의 여자들이 사는 집,

서로에게 일어난 일이나 상처는 다 다르지만 하나의 공통점인

사랑도, 남자도 없는 삶을 살겠다는 생각은 같은 그녀들이 모여 사는곳에

줄리엣이라는 이름의 그녀가 오면서 조금씩 흔들리기 시작한다.

사랑에 결핍되고 사랑을 찾고자 하는 그녀가 남자가 드나들수 없는 집인

이곳에서 다른 사람들과 생활하면서 겪는 이야기와

그녀들의 이야기를 읽으면서 재미가 있기도 하고 공감을 하기도 하고

그런 상처를 누구나 가지고 있음을 알기도 하고

소설이지만 그속에 담긴 이야기는 누구나 겪을수 있는 일이기에

더 가깝게 느껴지고 몰입할수도 있었던것 같다.

우리는 누구나 사랑을 하고 사랑받기를 위해가 그렇게 사랑속에서

살아가는 생황을 하고 있는데 이책을 읽으면서 지금 살아가는 삶을 돌아보고

사랑이라는 것에 대해 생각을 해보기도 하고

사랑을 하면서 살아가는 지금 이시간과 사랑의 중요성을 느껴보기도 하고

내가 살고 있는 삶이 아닌 다른 삶도 생각해 보는 시간도 가질수 있었다.

연애를 할때와는 달리 결혼을 하고는 같이 살아가다보니

서로를 포기하고 살아가는 시간을 보내기도 하기에

한번 더 사랑을 생각하고 사랑의 의미를 생각하는 시간이 되기도 했던것 같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