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BOOK이 조아~ㅋ
http://blog.yes24.com/sasakki81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은근공주
책이 힐링이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3,60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책이 왔어요~
서평단 스크랩
나의 리뷰
내가 읽은 책들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년 4월 11 post
2021년 3월 35 post
2021년 2월 32 post
2021년 1월 29 post
2020년 12월 43 post
2020년 11월 39 post
2020년 10월 32 post
2020년 9월 35 post
2020년 8월 42 post
2020년 7월 40 post
2020년 6월 37 post
2020년 5월 22 post
2020년 4월 25 post
2020년 3월 27 post
2020년 2월 25 post
2020년 1월 36 post
2019년 12월 36 post
2019년 11월 33 post
2019년 10월 33 post
2019년 9월 32 post
2019년 8월 26 post
2019년 7월 25 post
2019년 6월 41 post
2019년 5월 41 post
2019년 4월 37 post
2019년 3월 35 post
2019년 2월 35 post
2019년 1월 35 post
2018년 12월 46 post
2018년 11월 31 post
2018년 10월 41 post
2018년 9월 46 post
2018년 8월 27 post
2018년 7월 49 post
2018년 6월 28 post
2018년 5월 27 post
2018년 4월 30 post
2018년 3월 32 post
2018년 2월 26 post
2018년 1월 21 post
2017년 12월 23 post
2017년 11월 19 post
2017년 10월 15 post
2017년 9월 14 post
2017년 8월 24 post
2017년 7월 19 post
2017년 6월 14 post
2017년 5월 25 post
2017년 4월 24 post
2017년 3월 25 post
2017년 2월 13 post
2017년 1월 16 post
2016년 12월 24 post
2016년 11월 17 post
2016년 10월 30 post
2016년 9월 15 post
2016년 8월 19 post
2016년 7월 13 post
2016년 6월 21 post
2016년 5월 20 post
2016년 4월 20 post
2016년 3월 19 post
2016년 2월 10 post
2016년 1월 14 post
2015년 12월 22 post
달력보기
새로운 글
오늘 25 | 전체 39991
2015-12-12 개설

2017-04 의 전체보기
나의 처음 타이완 여행 | 내가 읽은 책들 2017-04-30 22:55
http://blog.yes24.com/document/950678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나의 처음 타이완 여행

DEAR KIDs 저
말랑(mal.lang) | 2017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행을 좋아하기에 여행에 관한 책을 읽는것을 좋아한다.

싱글때는 내가 가고 싶은곳을 생각하고 계획을 세우고 그냥 떠나면 되었지만

결혼을 하고는 배우자의 의견이 중요했고

아이가 생기고는 아이와 함께 할수 있는 여행지를 먼저 생각하게 되었다.

아이가 초등학교를 들어가기전 가족과 함께 첫 해외여행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고

아이가 즐거워 할수 있는곳이 어디 있을까를 먼저 생각을 하게 되었다.

그런데 가이드북은 거의 여행자들을 위주로, 어른 여행자를 위주로

여행의 볼거리와 먹거리, 즐길거리들을 알려준다.

이번에 만난 타이완 여행책인 이책은 아이가 여행을 하는 동안 지루하지 않고

아이의 추억이 많이 남길수 있도록 아이 위주로 여행을 가이드 해주는 책이다.

아이의 시선에 맞춰서 타이완의 이곳 저곳의 여행지를 알려주고 있다.

그리고 함께 들어 있는 가이드 북은 아이가 여행을 하면서 놀이를 할수 있도록

종이접기, 만들기, 색칠하기, 게임하기, 스티커 붙이기까지 있는 워크북도 있다.

아이가 보더니 너무 좋아하고 벌써부터 워크북을 활용하고 싶어해서 좋았다.

그만큼 관심이 생긴다는 것이니 더 좋았다.

이책에는 타이완에 대한 여행정보가 들어 있다.

타이완의 문화와 상식, 관광명소와 함께 아이가 학습을 할수 있도록

교과서 연계해서 여행을 할수 있도록 되어 있는것도 새롭고 좋았다.

책 한권안에 아이와 가족들이 여행을 할때 필요한 정보와 함께,

아이가 여행을 하는 동안 지루하지 않도록 해주는 워크북까지,

그리고 아이와 추억을 만들어 간직할수 있도록 되어 있는 책이다.

이번 가족 여행을 타이완에 가고 싶다는 생각이 들 만큼 책속에는

아이와 함께 할수 있는것들이 많아서 좋고 한번도 가보지 못한 나라에 대한

설레임도 느낄수 있어서 좋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보노보노처럼 살다니 다행이야 | 내가 읽은 책들 2017-04-28 00:01
http://blog.yes24.com/document/948486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보노보노처럼 살다니 다행이야

김신회 저
놀 | 2017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한참을 즐겨보던 만화인 보노보노를 다시 만나게 될줄이야...

상상도 해본적이 없는데 표지에 너무 반가운 보노보노가 그려진 책을 만났다.

그것도 서른은 예쁘다와 서른엔 행복해지기로 했다의 작가인

김신회작가님의 책이라니 더 반가웠다.

서른은 예쁘다를 읽으면서 공감하고 위로 받은 기억이 있어서

책 제목을 듣고는 이작가님의 책을 꼭 읽고 싶다는 생각을 했으니 말이다.

작가님은 보노보노를 통해 세상을 조금 다른 시선으로 보게 되었고

자신이 좋아하는 그 보노보노를 떠올리면서 따뜻한 이야기를 썼다고 하니

추억속에 보노보노가 있는것이 나뿐이 아니라는 것에 또 반가웠다.

책을 읽으면 중간 중간에서 보노보노를 만나게 된다.

그것도 이책을 보는 즐거움이고 재미라고 말하고 싶어진다.

학창시절에 나와 함께한 보노보노를 여기에서 만나고 이렇게 공감을 할수 있다니

책이 주는 즐거움이 이것이지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만화를 통해, 애니메이션을 통해 어린시절의 내모습도 떠올리고

변해가는 내 모습에 조금이나마 순수한 그시절을 떠올리게 한것 같다.

" 틀린길로 가도 괜찮아, 다른 걸 발견할 수 있을 테니까. "

이말이 왜 이리도 힘이 되는지...

지금을 살아가고 있으면서 힘들어 하는 나를 위로해주듯 토닥여 주는 글이 많았다.

티격태격 싸우면서도 금방 화해를 하고 그 속에서 살아가는 모습에

철학적인 물음과 시원한 답을 해주는 글을 읽으면서 또 한번 공감하게 된다.

그리고 사소한 고민, 소심한 내 성격을 또 한번 돌아보게 되고

그속에 나의 모습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되는것도 너무 좋았던것 같다.

서툰 어른을 위한 에세이라는 말이 무슨 뜻인지 읽으면서 느낄수 있었고

이책을 통해 조금이나마 위로 받고 쉬어갈수 있었던것이 너무 좋았던것 같다.

오랜만에 만난 보노보노와 친구들도 너무 반가웠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엄마 아빠랑 떨어지기 싫어 | 내가 읽은 책들 2017-04-27 23:52
http://blog.yes24.com/document/948484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엄마 아빠랑 떨어지기 싫어!

코넬리아 스펠만 글/캐시 파킨슨 그림/마술연필 역
보물창고 | 2017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책을 읽고 싶었던것은 내가 몇년전 겪어본것이기도 하고

지금 내 주위의 사람들이 겪는 문제이기도 한 분리 불안에 대한 동화여서 였다.

인성교육을 동화로 보여주는 보물창고 시리즈 23권이라고 하는데

이책을 보고는 다른 책들도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이와 함께 지내다 아이가 4살되던해 아이에게 친구도 만들어주고 싶고

엄마와 하는 활동이 아닌 조금 더 좋은 활동을 많이 했음 해서 어린이집을 보냈었다.

몇년을 엄마와 함께 였고 아이가 엄마인 나와 떨어져 지내는 것에 익숙해지는데까지

시간이 6개월 이상이 걸렸었던 기억이 있다.

그것이 분리불안의 초기 증상이라는 말을 듣고 힘든 시간을 보낸적이 있다.

그리고 이 동화책을 통해서 아이의 그때 마음을 조금이나마 알게 되어서

가슴이 미어지는 느낌과 함께 미안하고 답답한 생각이 들었다.

엄마, 아빠랑 떨어지기 싫어하고 떨어지는것이 불안하고 무서운 아이의 마음과

엄마, 아빠랑 계속 함께 있고 싶어하는 마음, 아이와 부모의 모습을 담고 있다.

그리고 부모와 떨어지기 싫어하는 아이에게 다른사람들도

사랑하는 사람이랑 늘 함께 있지 못한다는 것과 사람들은 해야 할일이 있다는것을

설명해주고 곧 다시 만날수 있어라고 알려준다.

그렇게 아이들이 그 이야기를 이해하고 그것을 받아들이는데 상처 받지 않고

조금 더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그림과 글이 함께 있다.

책속에는 아이의 분리 불안에 대한 이야기와 그것을 해소하는데

실용적인 도움을 주는 그림과 글이 담겨 있다.

글이 그렇게 많지 않아서 아이가 혼자서 보기에도 쉬워서 좋았다.

어느 특별한 아이만 겪는것이 아닌 평범한 아이들 누구나 겪을수 있는 일이지만

그것이 나의 문제가 되면 무엇보다 크게 느껴진다.

그런 심리적인 문제를 담은 책이라서 동화책인데 설마 무거운 내용인건 아니겠지

하는 조금의 불안이 있었지만 책을 읽으면서 이야기하는 아이의 모습에

그 생각이 나의 노파심? 괜한 걱정이라는 것을 알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알사탕 | 내가 읽은 책들 2017-04-27 00:12
http://blog.yes24.com/document/948171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알사탕

백희나 글그림
책읽는곰 | 2017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아이가 책을 사고 싶다고 해서 서점에 들렀는데 눈에 띄는 책이 있었다.

"이상한 엄마"로 알게 된 백희나 작가님의 책이라는 것을 알았다.

호기심과 표지 그림의 아이의 표정에 이상하게 읽어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고

아이도 궁금하다고 해서 읽게 된 책이다.

동동이는 친구들이 먼저 말을 걸어주기를 바라는 소심한 아이이다.

늘 놀이터 한쪽 구석에서 구슬치기를 하면서 아이들이 말을 걸어주기를 바란다.

하지만 아이들은 동동이에게 관심이 없고 동동이는 혼자 노는것이 나쁘지는 않다고

애써 자신을 위로 하는 그런 아이이다.

어느날 동동이는 새 구슬이 필요하다며 동네 문방구에 가게 되는데

주인 할아버지이 꼬임에 넘어가 구슬이 아닌 알사탕 한봉지를 사게 되고

그 알사탕을 먹으면 이상한 일이 벌어짐을 알게 된다.

알사탕은 크기도 다르고 색깔도 다르게 생겼는데 알사탕을 먹을때면

신기한 일이 일어나는 것이다.

알사탕을 먹으면 낮선 목소리가 들리는데 쇼파가 말을 하기도 하고

늙은 개가 힘들다고 하소연을 하기도 하고 아빠의 속마음이 보이기도 한다.

그리고 너무나 보고 싶지만 볼수 없는 할머니의 안부도 알게 된다.

이상한 엄마를 읽을때도 느낀것이지만 어떻게 이런 생각을 하고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릴수 있는지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만 들었다.

동화이지만 어른이 봐도 너무 좋고 아이와 함께 읽어도 좋은 내용과 그림에

아이의 상상력이 늘어가는 느낌이 들면서 아이와 함께 이야기도 하고

웃기도 하고 이런 상황이 있다면... 하는 대화를 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여우가 잠든 숲 | 내가 읽은 책들 2017-04-27 00:02
http://blog.yes24.com/document/948169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여우가 잠든 숲 1,2 세트

넬레 노이하우스 저/박종대 역
북로드 | 2017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넬레 노이하우스의 책이 재미있다는 것은 들어서 알고 있는 사실이다.

하지만 이상하게도 이제껏 한권도 읽어본 기억이 없다.

그래서 이번 여우가 잠든 숲이 나에게는 넬레 노이하우스를 만나는 첫번째 책이다.

이책은 넬레 노이하우스의 타우누스 시리즈의 여덟번째 작품이기도 하고

타우누스 시리즈의 책으로 앞에 발간 된 이후 2년 만에 나온 책이다.

타우누스라는 작은 바을에서 벌어지는 사건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 시리즈로

이번 책 역시 작은 마을을 배경으로 이야기가 진행이 된다.

타우누스 인근의 숲속 캠핑장에서 폭발이 일어나고 그 폭발로 인한 화재가 발생,

캠핑카 속에서 불에 탄 시체가 발견이 된다.

보덴슈타인 반장과 파트너 파아가 사건을 수사하고 되고

범행현장에서 남자를 목격했다는 제보를 받게 되고 수사를 하게된다.

그리고 곧 죽음을 맞이 하게 될 시한부 삶을 살아가고 있는 할머니가

호스피스 병동에서 살해 되는 사건도 일어난다.

그리고 자살로 위장되어 죽은 신부님의 사건까지 일어나고 조용한 동네는 시끄러워 진다.

보덴슈타인은 사건들이 42년전 자신이 어린시절 소꼽친구와 여우의 실종사건과

연결이 되어 있음을 직감하게 되지만 그 상처가 커 트라우마인 보덴슈타인은

수사를 하면서 과거의 힘들었던 시간과 만나게 되고 힘들어 한다.

책은 두권으로 되어 있다.

하지만 그 두권을 읽는데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는 않았다.

시간이 날때마다 읽어야 하는 환경에 조금 시간이 걸리긴 했지만

책장이 잘 넘어가고 이야기가 너무 재미있어서 빠르게 읽을수 있었다.

이야기 속 사건들과 그 속에서 만나는 사람들의 이기적이고 무서운 모습에

다시한번 인간의 무서움을 느낄수 있었다,

그리고 2권의 마지막을 보고는 더 좋았던것 같다,

내가 읽어보지 못했던 책들의 간단한 내용들이 잘 설명되어 있어서

그 부분을 읽으면서 다른 책도 읽어보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고

넬레 노이하우스의 책에 관심이 생기기도 했다.

작가의 다른첵을 읽어보고 싶다는 생각도 들고 믿고 읽을 작가가

또 한명 생긴것 같아서 반갑기도 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5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