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BOOK이 조아~ㅋ
http://blog.yes24.com/sasakki81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은근공주
책이 힐링이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4,97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책이 왔어요~
서평단 스크랩
나의 리뷰
내가 읽은 책들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년 4월 15 post
2021년 3월 35 post
2021년 2월 32 post
2021년 1월 29 post
2020년 12월 43 post
2020년 11월 39 post
2020년 10월 32 post
2020년 9월 35 post
2020년 8월 42 post
2020년 7월 40 post
2020년 6월 37 post
2020년 5월 22 post
2020년 4월 25 post
2020년 3월 27 post
2020년 2월 25 post
2020년 1월 36 post
2019년 12월 36 post
2019년 11월 33 post
2019년 10월 33 post
2019년 9월 32 post
2019년 8월 26 post
2019년 7월 25 post
2019년 6월 41 post
2019년 5월 41 post
2019년 4월 37 post
2019년 3월 35 post
2019년 2월 35 post
2019년 1월 35 post
2018년 12월 46 post
2018년 11월 31 post
2018년 10월 41 post
2018년 9월 46 post
2018년 8월 27 post
2018년 7월 49 post
2018년 6월 28 post
2018년 5월 27 post
2018년 4월 30 post
2018년 3월 32 post
2018년 2월 26 post
2018년 1월 21 post
2017년 12월 23 post
2017년 11월 19 post
2017년 10월 15 post
2017년 9월 14 post
2017년 8월 24 post
2017년 7월 19 post
2017년 6월 14 post
2017년 5월 25 post
2017년 4월 24 post
2017년 3월 25 post
2017년 2월 13 post
2017년 1월 16 post
2016년 12월 24 post
2016년 11월 17 post
2016년 10월 30 post
2016년 9월 15 post
2016년 8월 19 post
2016년 7월 13 post
2016년 6월 21 post
2016년 5월 20 post
2016년 4월 20 post
2016년 3월 19 post
2016년 2월 10 post
2016년 1월 14 post
2015년 12월 22 post
달력보기
새로운 글
오늘 21 | 전체 40143
2015-12-12 개설

2017-06 의 전체보기
은시런니가 필요해 | 내가 읽은 책들 2017-06-30 00:02
http://blog.yes24.com/document/972305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은시런니가 필요해

유은실 저
MY | 2017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답답한 마음을 한방에 뻥~ 뚫어주는 사이다 같은 언니를 만났다.

그 언니 처음 볼때부터 마음에 들더니 하는 말은 하나같이 다 마음에 들었다.

웃기기도 하고 슬프기도 하고 왠지 나의 마음같아서 울컥하기도 하고

그런 책을 만나버렸다.

일단 은시런니의 모습부터가 너무 친근하다.

뭔가 불만이 많은 뚱한 표정에 툭 튀어 나온 뱃살의 은시런니를 보면서

나도 몰래 공감하고 그 모습에 미소를 짓기도 하고 빵~ 터지기도 했다.

" 언니가 살아보니 ㅂㅅㄴ 보다 ㅆㄴ 이 세상 살기 편해. "

이 문구 한줄만으로 내 마음에 뭔가가 펑~ 하고 터져 버리는 느낌을 받았다.

그래 나는 저 언니가 말하는 대로 한번 살아보는것이 어떨까?

더이상 남의 눈치보고 하고 싶지 않은 일을 억지로 하고 참고 또 참고

그러지 말고 한번 내 성격대로 시원하게 살아보는것도 좋을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은시런니는 욕을 해도 참 맛깔나고 기분 나쁘지 않게 하고

우울한 마음을 위로 받고 싶을때는 말없이 옆에 있어주는 편한 언니같고

왠지 말을 하지 않아도 내 마음을 잘 알고 있는 그런 정말 진짜 언니 같아서

책을 읽으면서 속이 시원해지기도 하고 우울한 기분을 위로 받기도 하고

토닥임을 받는것 같은 느낌도 들게 하는 그런 느낌이었다.

나에게도 이런 언니가 정말 있었으면....

첫째이다 보니 언니나 오빠가 없어서 늘 내가 스스로 해야 하는 것들이 많았고

그것에서 오는 스트레스는 정말 말도 할수 없을 정도였다.

그리고는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고 늘 참고, 참아가면서 나자신이 아니라

다른 사람을 위한 삶을 살고 있는것 같은 느낌을 받을때가 있는데

이책을 읽으면서 나자신의 모습을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질수 있었다.

나에게도 이런 언니가 있었으면.....

이언니 정말 읽으면 읽을수록, 보면 볼수록 마음에 든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지금 타이베이 | 내가 읽은 책들 2017-06-29 23:30
http://blog.yes24.com/document/972297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지금, 타이베이

김도연 저
플래닝북스 | 2017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요즘 여행을 하는 프로그램을 많이 한다.

그 프로그램들을 즐겨 보다보니 타이베이가 몇번을 나오는것이 아닌가

그래서 이책을 읽게 되었다.

타이베이로의 첫 가족여행을 계획하고 싶은데 타이베이에 대해

아무것도 아는 것이 없는 나같은 초보자의

여행 길잡이가 되어 줄 책이 꼭 필요했기 때문이었다.

타이베이라고 하면 딱히 보고 싶은것도, 먹고 싶은것도,

유명한 곳도 떠오르는 것이 없었다.

그런데 요즘 타이베이를 다녀온 사람이 너무 많아서 인지,

그리고 티비에서 많은 사람들이 그곳을 여행하면서 이곳이 좋고,

이것을 먹어야 하고 이렇게 설명을 해줘서인지 자꾸만 궁금해지고 끌렸다.

책속에는 주말동안 짧게 여행하는 23일 부터 여행 왕초보를 위한 34,

식도락 여행을 위한 34, 모녀가 함께 하는 여행 34,

숨겨진 보물 같은곳을 여행할수 있는 34,

타이베이 근교까지 볼수 있는 45일의 일정들로

자유 여행을 할수 있는 정보들을 담고 있다.

그리고 꼭 먹어봐야 하는 음식이나 쇼핑할 것들을 알려주고

온천이나 마사지, 야시장 등 그곳을 느낄수 있는 곳도 알려준다.

그리고 버스나 택시를 이용해서 투어를 할수 있는곳도 알려준다.

타이베이에 대해 아는것이 없는 내가 한권을 다 읽고 나니 가고 싶은 곳과

먹고 싶은것, 사고 싶은것들이 이렇게나 많이 생길줄 몰랐다.

그리고 한국에서도 먹을 수 있는 타이베이의 음식들이 있는데

꼭 현지인 타이베이에가서 맛을 비교 해보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다.

또 한가지,

영화속 촬영지들도 담겨 있어서 그곳을 둘러 보는 재미도 좋을것 같다.

처음 떠나는 가족과의 여행을 타이베이로 가서

좋은 추억을 많이 만들고 오고 싶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걸스 인 도쿄 | 내가 읽은 책들 2017-06-25 01:03
http://blog.yes24.com/document/971252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걸스 인 도쿄 (Girls in TOKYO)

이호진 등저
세나북스 | 2017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처음 해외여행을 해본것이 7년전이었다.

어쩌다 보니 처음 해외여행을 하게 되었고 그것도 혼자만의 여행이었다.

겁도 없이 비행기를 타고 두시간을 날아 도쿄라는 곳에 가서

일주일이란 시간동안 그곳에서 여행을 하게 되었다.

그때 느낀 일본 도쿄라는 곳이 좋아서 그해 또 한번의 도쿄 여행을 계획했고

이번엔 그곳에서 살아볼 목적으로, 그곳에서 생활할때 필요한것들을 알아보고

첫여행때 둘러보지 못했던 곳들을 둘러보기 위해 한달이 넘는 시간을 보냈다.

그렇게 도쿄는 나에게는 특별한 기억들이 많은 장소이다.

그곳에서 살거나 여행을 취미로 가진 작가들의 이야기를 담은 책이 내가 읽은 책이다.

여자인 내가 혼자 여행을 갔어도 위험하지 않았고 외롭지도 않았던 곳,

그래서 그곳에서 살아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던 곳,

그곳의 이야기를 다른 사람을 통해 들으면서 나와 같은 생각을 한 사람들이 있구나

공감대를 형성할수도 있었고 그곳에서 생활하고 여행하는 모습에

다시한번 도쿄로 여행을 가보고 싶다는 생각도 했다.

어떤 사람은 나에게 왜 같은 곳을 그곳도 그렇게 긴 시간동안 여행을 한거냐고

다른곳을 가보면 더 좋았지 않느냐고 하지만

그것은 그사람이 그곳을 가보지 않아서 하는 말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책속에서 보는 내가 본 풍경들에 반가운 감정을 느꼈고

내가 가보지 못한곳들에 대한 가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일본 소설이나 만화속의 장소에 대한 생각을 떠올리면서 책을 보니

더 설레이기도 하고 재미있기도 한 간접 여행을 하는 시간이었다.

그리고 한사람의 도쿄를 여행하면서 쓴 여행 에세이가 아닌

여러사람이 본 도쿄의 모습을 보게 된것도 좋았다.

내가 아는 그곳을 다른사람은 다르게 느끼고 생각했다는것도 좋았다.

그냥 다시 가보고 싶은 그리운 곳이라서 그런지 책을 읽는 동안 마냥 좋았던것 같다.

언젠가 다시 도쿄로의 여행을 할수 있겠지?

그때가 되면 내가 7년전 가본곳들도 둘러 보고

책속에서 내가 가보지 못한 곳들도 둘러보고

정말 그곳에서 사는 사람처럼 여유로운 여행을 다시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여행을 에세이 하다 | 내가 읽은 책들 2017-06-25 00:52
http://blog.yes24.com/document/971251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여행을 에세이하다

전윤탁 저
알비 | 2017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우연히 보게 된 책, 표지의 비행기가 눈에 띄는 책이었다.

그리고 내가 좋아하는 단어들 중 여행, 에세이라는 두단어가 있는

그러니 안읽고 지나갈수가 없었다.

여행은 항상 새롭고 신기하고 낮설기도 하고 설레이기도 한다.

그 감정들을 느낄수 있는 책이다.

책을 읽으면서 가보지 못한 곳이지만 그곳의 풍경이 머릿속에 가득해지고

그속에서의 여행을 하는 이야기와 삶의 이야기를 만날때면

공감도 하고 이해도 하고 그곳으로 가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되기도 했다.

언젠가 꼭 가보고 싶은 나의 버킷리스트에 있는 그곳의 모습에

더 설레였던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항상 여행은 어디를 가느냐 보다는 누구와 함께 가느냐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여행을 할때마다 그것이 중요함을 깨닫는 시간을 보냈었다.

꼭 해외로의 여행이 중요한것이 아니지만 국내의 여행지를 많이 가보지도 못했지만

책을 읽으면서 처음보고 낮선 풍경들을 보면서 설레이는것은 어쩔수 없는것 같다.

이책을 읽으면서 여행을 하는 작가님의 이야기,

하지만 그속에서 얻을수 있는 여행의 정보들, 그래서 더 좋았던것 같다.

한권의 책을 통해서 두가지 장르의 이야기를 읽는것도 좋고

그럼으로 낮선 풍경을 보면서 여행에 대한 설레임과 동경을 느낄수도 있었고

지금 당장 떠날수도 없음을 알지만 떠나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고

그래서 책을 통해 간접적으로나마 여행을 한다는 것이 너무 좋았던것 같다.

힐링이 필요한 나에게는 힐링이 되어 주는 책이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음란한 인문학 | 내가 읽은 책들 2017-06-24 00:47
http://blog.yes24.com/document/971084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음란한 인문학

이봉호 저
쌤앤파커스 | 2017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솔직히 호기심으로 보고 싶은 생각이 들은 책이다.
인문학을 읽게 된지 얼마 되지도 않았지만 음란한 이라는 단어가 붙으니
도대체 어떤 이야기를 담을수 있을까 하는 호기심이 생겼다.
책을 읽으면서 아~ 이런 이야기였구나 하는 생각을 했고
우리가 쉽게 접근할수 없는 성에 대한 이야기를 문학이나 역사, 미술이나 영화같이
대중적인 문화와 함께 이야기를 해준다.
그래서 책을 읽으면서도 새로운것에 대해 알게 되는 것도 재미있었고
어쩌면 서점에 가서 음란한이라는 단어 때문에 쉽게 손이 가지 않을수도 있지만
책안에는 꼭 상상하는 그런 이야기만 있는것이 아니었다.
남자는 6초마다 섹스를 생각하고 여자는 남자보다 야한 생각을 더 많이 한다는
보고가 있다는 말에 놀라지 않을수 없었던것 같다.
그리고 그 이야기를 흔히 접할수 있는 대중 문화속에서 듣게 되는것도
새로운 경험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솔직히 우리나라 사람들은, 아니 남자들은 여자가 이런 책을 읽는다는것을
이상하게 색안경을 끼고 볼수도 있을것이다.
그리고 이책을 읽으면서 타인의 눈치를 볼수도 있을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만큼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쉽게 오픈하고
이야기 할수 있는것이 아니기 때문이라는 생각도 들었던것 같다.
책을 읽으면서 우리가 표현의 자유를 가지고 있지만 이쪽으로는 잘 하지 않는다는 것과
섹스, 섹슈얼리티 라는 단어를 읽는것만으로도 당황스러워 함을 느낄수 있었다.
그리고 이제껏 잘 알지 못한 이야기에 대해 읽으면서 재미 있다는 생각도 들었다.
음란한 인문학은 성 담론을 이야기할때 알아야 하는 주제들을 담고 있다.
금기, 억압, 차별, 편견, 전복이라는 키워드로 나누어 이야기 하면서
우리가 알고 있는 영화나 문학 작품들속에서의 이야기를 한다.
그것을 읽는재미도 있기도 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