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BOOK이 조아~ㅋ
http://blog.yes24.com/sasakki81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은근공주
책이 힐링이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3,70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책이 왔어요~
서평단 스크랩
나의 리뷰
내가 읽은 책들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년 4월 14 post
2021년 3월 35 post
2021년 2월 32 post
2021년 1월 29 post
2020년 12월 43 post
2020년 11월 39 post
2020년 10월 32 post
2020년 9월 35 post
2020년 8월 42 post
2020년 7월 40 post
2020년 6월 37 post
2020년 5월 22 post
2020년 4월 25 post
2020년 3월 27 post
2020년 2월 25 post
2020년 1월 36 post
2019년 12월 36 post
2019년 11월 33 post
2019년 10월 33 post
2019년 9월 32 post
2019년 8월 26 post
2019년 7월 25 post
2019년 6월 41 post
2019년 5월 41 post
2019년 4월 37 post
2019년 3월 35 post
2019년 2월 35 post
2019년 1월 35 post
2018년 12월 46 post
2018년 11월 31 post
2018년 10월 41 post
2018년 9월 46 post
2018년 8월 27 post
2018년 7월 49 post
2018년 6월 28 post
2018년 5월 27 post
2018년 4월 30 post
2018년 3월 32 post
2018년 2월 26 post
2018년 1월 21 post
2017년 12월 23 post
2017년 11월 19 post
2017년 10월 15 post
2017년 9월 14 post
2017년 8월 24 post
2017년 7월 19 post
2017년 6월 14 post
2017년 5월 25 post
2017년 4월 24 post
2017년 3월 25 post
2017년 2월 13 post
2017년 1월 16 post
2016년 12월 24 post
2016년 11월 17 post
2016년 10월 30 post
2016년 9월 15 post
2016년 8월 19 post
2016년 7월 13 post
2016년 6월 21 post
2016년 5월 20 post
2016년 4월 20 post
2016년 3월 19 post
2016년 2월 10 post
2016년 1월 14 post
2015년 12월 22 post
달력보기
새로운 글
오늘 27 | 전체 40101
2015-12-12 개설

2018-03 의 전체보기
골든슬럼버 | 내가 읽은 책들 2018-03-28 09:17
http://blog.yes24.com/document/1025857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골든 슬럼버

이사카 코타로 저/김소영 역
웅진지식하우스 | 2008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골든슬럼버라는 제목과 표지 덕분에 책은 이미 오래전에 책장에 있었지만

어쩌다보니 열심히 묵혀두기만했던,

이사카코타로의 팬인 분 덕분에 우연히 사신치바를 알게 되고 읽고 난 후

관심이 작가님 중에 한분이여서 골든슬럼버도 소장하게 되었다.

주변에서 일어나는 일들에 회사에 부담 주기 싫다고 그만둔 전직 택배기사 아오야기,

어느날 오랜만에 친구에게서 연락을 받게 된다.

인생에서 가장 빛나던 시절을 함께 보낸 친구는 아직 일어나지 않은 일지만

곧 일어날 일인 총리의 퍼레이드 차량이 폭발하게 될것이고

그 일을 한사람이 아오야기가 될것임을 알려주고 그에게 도망치라고 한다.

그렇게 아오야기는 평범하고 선량한 시민이었던 그는 누명을 쓰고 쫓기게 된다.

자신이 하지도 않은 일로 쫓겨 다니는 신세가 되지만

아오야기는 신뢰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순진한 사람이다.

그런 아오야기를 도와주는 인물들이 나타나는데 그 사람들은

자신들도 경찰에 쫓겨본 경험이 있는 연쇄 살인범, 비행청소년 같은 범죄자들이다.

그 사람들의 도움을 받아서 아오야기는 많은 어려움을 이겨 나가는 모습들이

긴장감을 놓치지 않고 몰입하게 된다.

2010년 일본에서 영화로도 만들어 진 이 책은

이번에 우리나라에서도 강동원이 주연을 맡은 영화로 개봉을 했다.

솔직히 책을 읽기전에 영화를 봤기에 책이랑 어떻게 다를지 더 궁금했었다.

그리고 골든슬럼버라는 제목에 대한 것도 궁금해졌다.

소설 골든슬럼버가 비틀즈의 노래도 있다는 것을 알게 되고

그 노래에서 따온것을 알고는 그 노래도 궁금해졌다.

잔잔한 그 노래가 어떤 의미인지,

예전으로 돌아가고자 하는 바램이 담긴 그 노래처럼 아오야기의 마음도 그러하지 않았을까?

잔잔하게 그리움을 나타내는건 아니었을까?

지나간 너무도 좋았던 시간의 아련한 그리움이라고 할까?

책을 읽는 동안 할일이 많아서 조금씩 천천히 읽어서 아쉬웠지만

나중에 시간을 내서 다시 처음부터 끝까지 한번 더 읽어 보면 좋을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디자인은 어디에나 있어 | 내가 읽은 책들 2018-03-28 09:05
http://blog.yes24.com/document/1025856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디자인은 어디에나 있어!

이남석외 글/김정윤 그림
창비 | 2018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단순하게 디자인이라고 하면 그저 이쁘거나 특이한 모양을 떠올리곤했다.

디자인이 별로야, 이 디자인 정말 좋은데,,, 같은 말을 사용하기도 했다.

그런데 정작 디자인이 무엇을 말하는지 정확히 알지도 못했고 알려고 하지도 않았던것 같다.

내가 디자인에 관심을 가지고 디자인은 어디에나 있다는 아이책에 관심을 가진것은

내 아이의 꿈이 캐릭터 디자인이라는 말을 듣고 나서부터이다.

이제 초등학생이 된 아이에게 꿈이 무엇이냐고 물으니 "캐릭터 디자이너" 라고 했고

그래서 캐릭터들의 모양에 관심을 보이고 어떻게 만들어 진것인지 관심이 생겼다.

초등학생 쌍둥이 남매인 예린이와 유진이는 엄마랑 디자인 엑스포에 가게 된다.

예린이가 디자인에 관심이 많아서 함께 오게 된것이다.

그 반면 유진이는 디자인에 별 관심을 보이지 않는 다.

엄마는 다른 교육을 받으러 가고 쌍둥이 남매만 디자인 엑스포를 둘러보게 된다.

이책에서는 디자인에 대한 이야기를 쉽게 아이들이 알수 있도록 해준다.

디자인이 무엇이고 어떻게 분류를 하는지 알려주고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일상속에서 많은 디자인을 볼수 있다는 것도 알려준다.

책속에는 왼손잡이든, 장애가 있는 사람이든, 나이 든 사람이든

다 편하게 사용할수 있는 디자인 고려한 유니버설 디자인에 관한 이야기가 나온다.

우리 주변을 둘러보면 휠체어석이나 저상버스, 자동문등이 있다.

나도 우리 주위에 이렇게나 많은 다자인이 있는줄 몰랐다.

이책을 읽고 부터 대중교통이나 건물들의 모습이 새롭게 보이기 시작했다.

디자이너가 꿈인 내 아이는 이책을 함께 읽으면서

디자인이 이렇게 많은곳에 있다는것이 신기하다고 했고

자신도 이렇게 많은 디자인을 만들고 생활에 편리한 디자인을 만들고 싶다고 했다.

이렇듯 창비에서 나온 디자인은 어디에나 있어라는 책은

디자인에 관심이 있는 아이나 디자이너가 꿈인 아이가 디자인이 어떤것이라는 것을 알고

우리 생활속에 어떤 디자인이 있는지 관심을 보이면서 배우게 되는책인것 같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당신도 내맘 좀 알아주면 좋겠어 | 내가 읽은 책들 2018-03-28 08:58
http://blog.yes24.com/document/1025855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당신도 내 맘 좀 알아주면 좋겠어

다카쿠사기 하루미 저/유윤한 역
더난출판사 | 2018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연애할때와 다르게 결혼해서는 많은 부분이 답답하게 느껴질때가 있다.

연애할때는 내 말을 잘 들어주고 이야기 하기 전에 알아서 해주고 했던 모든 모습들이

결혼하고는 말을 해도 들었는지 못들었는지 모를때가 있고

그렇게 답답하다는 생각이 들때가 많아서 그것이 다툼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았다.

이책에서는 38가지의 주제마다 부부에게 구체적으로 조언을 해준다.

물론 그것들이 다 맞다는 생각은 들지 않지만 어느정도 나에게는

다르게 생각하는 방법을 만들어 준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6파트의 큰 주제 속에 각각의 38가지의 주제들이 있고 그속에 해답이라기 보다는

우리가 참고 할수 있을 이야기들이 담겨 있다.

두사람이 처음부터 다르다는 것을 알려주는 기초편부터 일상속에서의 생활에 대한 이야기,

아이가 생기고 부모님이 생기면서 생기는 일들과 결혼하고 달라지는 습관들,

그렇게 많은 위기가 생길수 있고 부부사이에서 일어날수 있는 이야기들을 담고 있다.

제일 먼저 해야 하는 것은 서로가 다르다는 것을 알아야 하는것 같다.

결혼을 했고 아이를 키우고 함께 생활을 하다보니 당연하듯 같음을 강요하는것은 아닌지

나와 전혀 다르게 살았던 시간들이 있고 그것들을 서로가 맞춰야 하는데

그것 또한 쉬운일이 아니라는 것을 인식해야 하는것 같다.

솔직히 정해진 답이 있으면서 남편에게 대답을 요구 한것 같은 느낌이 들게 한 책,

말하면 뭔가 어긋나고 있는것 같고 말하지 않으면 나를 무시하는건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하고

그렇게 시간이 지나다보니 오해가 쌓이고 말문을 닫아버리기도 하고

서로의 감정을 들어내지 않게 되는것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책을 읽으면서 내가 한 행동들을 뒤돌아보게 된것 같다.

내가 남편의 말을 들어줬던가? 내가 남편이 이해할수 있게 이야기를 했던가?

솔직히 서로가 당연히 알고 있을것이라고, 그러니 당연히 스스로 해줄것이라고 생각했던것

그것이 잘못이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당연한것이 있을수 없는 일인데 왜 당연하다고 생각을 했던것일까?

앞으로는 대화를 하는것 부터 시작을 하고

서로의 마음을 알아가는것이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알고 있으면서도 모른척 했던 서로의 감정들과 행동들을 다시 돌아봐야겠다.

스스로가 해주기를 바라는것이 아니라 알려주는것도 한가지의 방법인것 같고

그렇게 하다보면 싸우는 일이 적어질것이고 감정이 상하는 일이 적어질것 같다.

그러면 아이에게도 서로에게도 좋은 가정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입버릇을 바꾸니 행운이 시작됐다 | 내가 읽은 책들 2018-03-27 10:34
http://blog.yes24.com/document/1025655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입버릇을 바꾸니 행운이 시작됐다

야마나 유코 저/정은지 역
예문아카이브 | 2018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요즘같이 다양한 사람들과의 모임을 한적이 없는것 같다.

유치원 엄마들의 모임, 초등학교 엄마들의 모임, 친구들과의 모임 등

이렇게 많은 모임을 하게 될줄은 생각도 못했는데

모임을 하다보니 말이라는 것이 정말 무섭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 사람과 이야기를 하다보면 그사람에 대한 생각이 바뀌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다.

입버릇을 바꾸면 행운이 시작되었다는 책 제목을 보고

제일 먼저 생각한것이 나의 입버릇은 뭘까 하는 것이었다.

말 한마디의 중요성을 알기에,

말 한마디에 사람의 마음이 움직이게 되고 행동이 달라지게 되고 결과가 달라지게 된다.

나 조차도 모르던 입버릇을 깨닫는 방법과 그것으로 인해 매력적인 사람이 될수 있는 법,

부정적인 말과 행동들을 긍정적으로 바꿀수 있는 대처법등을 알려준다.

" 이루고 싶은 것은 모두 소리 내어 말하라."

작가는 말한다,

무심코 내뱉은 말 한마디에도 힘이 있고 용기를 얻을수 있다고,

상처를 받을수도 고통스러울수도 있다고,

아는 말인데도 책을 통해서 보니 달라 보이는것 같다.

말이 얼마나 중요한지 일상생활속에서 느끼고 있기 때문인지

혹시나 내가 나도 모르는 사이에 부정적인 입버릇을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닌가?

생각을 해보게 되었다.

타인의 무심코 내 뱉은 말로 상처를 받아보았기에,

나뿐 아니라 그런 사람들이 많을것이기에,

이책을 읽으니 나도 모르게 마음이 편안해지는것 같았다.

그리고 내가 나도 모르게 내 뱉는 말중에 나에게 다시 돌아오면 상처가 될 말은 없는지,

나는 긍정적인 말을 하는지, 부정적인 말을 하는지, 다시 한번 더 생각해 보게 되었다.

말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다시 한번 깨닫게 된것 같다.

조금씩이라도 나에게 행운이 오게 하기 위해 긍정적인 말을 사용하고

긍정적인 생각을 많이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나를 위한 해시태그 | 내가 읽은 책들 2018-03-27 09:47
http://blog.yes24.com/document/1025647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나를 위한 해시태그

김지영 저
소울하우스 | 2018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일상에 얽매여 있다보면 그냥 시간이 흘러가는대로 따라가는수 밖에 없다.

늘 같은 일상을 보내고 있다가 보면 시간은 너무도 잘 간다.

그렇게 하루가 한달이 일년이 되어 버리는 생활속에서 살아간다.

나를 찾는다? 나 자신을 찾는다? 물론 나 자신을 찾고 싶다는 생각을 해본다.

오로지 나 하나만을 위한 시간을 보내보고 싶다는 생각을 할때가 많아진다.

이책은 진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자들을 위한 셀프 코칭 에세이다.

셀프 코칭 에세이, 이런 말이 아니라도 그냥 나 자신을 찾기 위한 이야기이다.

자신을 이해하고 사랑하고 발전하기 위한 여행,

처음에 이책을 만났을때는 표지가 너무 예쁘고

제목의 나를 위한 이라는 단어가 눈길을 끌어서였다.

자기 계발서라는 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기에 잘 읽지 않는데 이책은 에세이니까

힘들고 고민이 많은 시간을 살아가면서 잘 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무언가를 해야 하다는 생각을 하는 사람들에게 그것들을 마주할수 있는 시간을 주는책,

50가지의 해시태그에 대한 이야기를 읽으면서 생각하지 못했던것을 마주하게 만드는 책,

솔직히 하고 싶다, 해야 한다는 생각을 많이 했지만 그것이 맞는걸까? 하는

고민을 하고 포기를 했던 것들이 많았는데

이책을 읽으면서 한번 해보는것도 나쁘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다.

 

" 당신은 당신다운 삶을 살고 있나요?"

 

일상에서 특별한것을 찾고 싶을때, 과감하게 유턴을 하고 싶을때,

뭔가 용기가 필요한 일을 해야할때 힘을 주는 이야기가 담겨 있다.

그저 한권의 책을 읽는것으로 위로가 되고 힘이 되다니,

나 자신을 찾아 떠나는 여행을 하기에는 당분간은 힘들겠지만

조만간 이책을 다시 또 한번 더 읽고 새로운 도전에 힘을 얻어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5 6 7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