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BOOK이 조아~ㅋ
http://blog.yes24.com/sasakki81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은근공주
책이 힐링이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6,00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책이 왔어요~
서평단 스크랩
나의 리뷰
내가 읽은 책들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년 4월 18 post
2021년 3월 35 post
2021년 2월 32 post
2021년 1월 29 post
2020년 12월 43 post
2020년 11월 39 post
2020년 10월 32 post
2020년 9월 35 post
2020년 8월 42 post
2020년 7월 40 post
2020년 6월 37 post
2020년 5월 22 post
2020년 4월 25 post
2020년 3월 27 post
2020년 2월 25 post
2020년 1월 36 post
2019년 12월 36 post
2019년 11월 33 post
2019년 10월 33 post
2019년 9월 32 post
2019년 8월 26 post
2019년 7월 25 post
2019년 6월 41 post
2019년 5월 41 post
2019년 4월 37 post
2019년 3월 35 post
2019년 2월 35 post
2019년 1월 35 post
2018년 12월 46 post
2018년 11월 31 post
2018년 10월 41 post
2018년 9월 46 post
2018년 8월 27 post
2018년 7월 49 post
2018년 6월 28 post
2018년 5월 27 post
2018년 4월 30 post
2018년 3월 32 post
2018년 2월 26 post
2018년 1월 21 post
2017년 12월 23 post
2017년 11월 19 post
2017년 10월 15 post
2017년 9월 14 post
2017년 8월 24 post
2017년 7월 19 post
2017년 6월 14 post
2017년 5월 25 post
2017년 4월 24 post
2017년 3월 25 post
2017년 2월 13 post
2017년 1월 16 post
2016년 12월 24 post
2016년 11월 17 post
2016년 10월 30 post
2016년 9월 15 post
2016년 8월 19 post
2016년 7월 13 post
2016년 6월 21 post
2016년 5월 20 post
2016년 4월 20 post
2016년 3월 19 post
2016년 2월 10 post
2016년 1월 14 post
2015년 12월 22 post
달력보기
새로운 글
오늘 22 | 전체 40248
2015-12-12 개설

2018-08 의 전체보기
뉴욕스케치 | 내가 읽은 책들 2018-08-29 16:08
http://blog.yes24.com/document/1064054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뉴욕 스케치

장자크 상페 저/정장진 역
열린책들 | 2018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어디서 참 많이 본것 같은 그림인데?

참 많이 익숙한것 같은 그림인데? 하는 생각이 들었는데

좀머 씨 이야기, 얼굴 빨개지는 아이의 작가 장 자크 상뻬의 책이었다.

프랑스인의 눈으로 보는 뉴욕의 모습은 어떨까?

뉴욕스케치는 장 자크 상뻬가 뉴요커에 연재했던 것들을 책으로 묶은것이라고 한다.

뉴욕을 가본적이 없지만 내가 생각하는 뉴욕은 시끄럽고 복잡하고

전 세계사람들이 거리를 지나다니는 그런곳이다.

그런곳을 장 자크 상뻬는 어떻게 보여줄까 하는 호기심이 생겼다.

뉴욕 스케치에서는 프랑스인 장폴이 파리에 있는 친구에게

자신이 뉴욕에서 머물면서 겪게 되는 이야기를 편지에 써서 보낸것처럼 보여진다.

친구에게 자신의 이야기를 하는것이다 보니

책을 읽으면서 내친구가 나에게 이야기하는 것 같은 생각을 하면서 읽었던것 같다.

프랑스인이 보는 뉴욕의 모습은 어떨까?

뉴욕의 사람들은 바쁘게 움직인다.

출근을 하고 일을 하고 퇴근을 하는 모습,

그리고 파티를 즐기는 모습등을 볼수 있다.

이야기도 재미있지만 나는 책속에 담겨진 스케치가 너무 좋았다.

특히나 이책이 재미있게 느껴진것은 뉴욕사람이 아닌

다른 나라 사람이 보는 시선에서의 모습과 생각이 독특하면서도

매력적이라 좋았던것 같다.

내가 전혀 가보지 못한 뉴욕의 모습을 저렇게 스케치를 해 놓았구나

이런 모습을 하고 있는 뉴욕에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타자기가 들려주는 이야기 | 내가 읽은 책들 2018-08-29 10:41
http://blog.yes24.com/document/1063981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타자기가 들려주는 이야기

톰 행크스 저/부희령 역
책세상 | 2018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글자가 아주 많은 책이다.

그리고 쉽게 책의 책장이 넘어가는 책도 아니다.

하지만 한편, 한편 읽을수록 이야기에 집중을 하게 되는 책이었다.

처음엔 좋아하는 배우인 톰행크스가 쓴 책이라는게 이책에 끌린 이유였었다.

하지만 책을 읽다보니 읽기를 잘했다는 생각이 든건

책속에 담긴 이야기들 때문이었다.

요즘은 잘 쓰지 않는 타자기에 대한 이야기들이 등장한다.

뭔가 지금에 비쳐보면 모든것이 디지털화가 되어서인지 타자기라는 단어가

왠지 지나간 아날로그 시대에 대한 감성을 자극하는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야기의 시작을 알리는 석 주 만에 나가 떨어진다부터 시작해서

여러가지 단편적인 이야기를 담고 있다.

사랑이나 이별, 공감, 만남, 헤어짐... 등에 대한 이야기속에서 그 감정이나

그 시간들을 다시 한번 떠올려보게 만드는 느낌을 받았다.

솔직히 살짝 힘들었던 것은

글자가 너무 많아서 읽는데 시간이 좀 걸렸다는것이다.

그래도 배우가 그것도 우리에게 친숙한 유명배우가 쓴 책은 어떨까?

하는 편견과 호기심으로 시작한 책이었지만 말이다.

책을 읽으면서 그때마다 주인공들의 이야기에 관심이 가고

뒷이야기가 궁금해졌다.

추리소설이나 미스터리소설처럼 강하게 오는

자극적인 이야기가 있는것은 아니지만

그마저도 매력적으로 다가오게 하는 것들이 느껴져서

더 좋았던 책이었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경애의 마음 | 내가 읽은 책들 2018-08-29 10:34
http://blog.yes24.com/document/1063979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경애의 마음

김금희 저
창비 | 2018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처음 이책의 제목을 들었을때, 그리고 책 표지를 보았을때

나도 모르게 이책이 읽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우연한 기회에 이책을 읽으려다가 읽지 못하고 이번에 기회가 되서 읽게 된

그래서 그런지 책을 읽으면서도 참 많은 생각을 했던것 같다.

사랑하고 아끼는 소중한 누군가를 잃은 마음은 어떨까?

단 한번도 그런 감정을 느끼고 싶다는 생각을 하지 않았다.

그런데 이책을 읽으면서 이런 감정일수도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 마음을 폐기하지 마세요.

우리는 조금 부스러지기는 했지만 파괴되지 않았습니다. "

경애와 상수는 소중한 누군가를 잃은 경험이 있다.

경애는 고등학교때 호프집에서 화재가 났고

주인이 술값을 받지 못할까봐 걸어잠근 문때문에 가게 안에 있던

56명의 아이들이 죽는 사고가 일어났다.

그 사고에서 경애는 잠시 밖에 나와있었던 덕분에 사고를 당하지 않았지만

그 사건은 항상 경애의 마음속에 남게 되었다.

그리고 상수 역시 이 시고로 친구를 잃은 아픔을 가지고 있다.

그렇게 그들이 마음속에 상처를 가지고 있으면서도 서로 모르던 사이로 있다.

몇년이라는 시간이 지나고 회사에서 팀장과 팀원으로 만나게 된다.

책을 읽으면서 감정이라는 것에 대한 생각을 많이 했던것 같다.

아니 많은 감정을 만난것 같다.

사건이 일어나게 된 원인인 주인의 행동에 화가 났고

죽은 아이들이나 남겨진 사람들에 대한 안타까운 감정이 들었고

이야기를 읽으면서 부당하다는 생각도 힘들다는 생각도

참 많은 감정들을 만나게 된 책이다.

내가 조금이라도 더 높게 오르기 위해서

다른 사람을 인정하지 않고 그 사람을 깎아 내려야 하는것인가?

내가 살아가고 있는 지금 이시간은 그런 시간인가 하는 생각도 참 많이 들었다.

경애의 마음이라고 해서 처음 생각했던 것과는 조금 다른 이야기를 만났지만

책을 읽는 동안도 읽고 나서도 여운이 조금 길게 간 책이라

왜 이책에 끌렸던 것인지 조금은 알것 같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초등학생을 위한 개념 과학 150 | 내가 읽은 책들 2018-08-23 23:47
http://blog.yes24.com/document/1062753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초등학생을 위한 개념 과학 150

정윤선 글/김제도 그림/정주현 감수
바이킹 | 2018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초등학생의 부모가 되고 부터는 책이 초등교과와 연계된다는 것만 보면 눈길이 간다.

시간이 지날수록 자꾸만 변하는 교과 과정과

그과정을 따라가기가 힘들다는 말을 많이 들어서인지

초등교과 연계라는 문구를 보면 일단 한번은 보게 되는것 같다.

아직 초등학교 1학년이라 과학수업이 있는것은 아니지만

과학이라는 과목에 호기심을 가지고

방과후 학습을 할 정도로 아이가 관심을 가져서 이책이 눈에 들어왔다.

책속에는 신기한 현상, 놀라운 발견,

호기심 탐구 라는 주제속에 많은 질문들이 담겨 있다.

아무래도 어려운것이나 모르는것보다는 조금이라도

아는것에 대한 질문에 아이가 관심을 보였고

그 덕분에 조금 더 과학과 친해지는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

책속에 있는 물리, 화학, 지구과학, 생물학등 같은 많은 과학분야 속에

또 많은 재미있고 신기한 과학 이야기들이 담겨 있어서 과학과 가까워짐을 느꼈다.

과학이라는 것이 어려운것이 아니고 우리 주위를 둘러보면

과학이 많이 숨어 있음을 알게 해주는것도 좋았던것 같다.

어른인 내가 읽어도 쉽고 재미있어서 자꾸만 페이지가 넘어가는데

호기심 많은 아이가 보니 빠른 속도로 페이지가 넘어가고

자꾸만 질문을 하거나 그에 대한 이야기를 해주는 것이 즐거워 보였다.

특히나 이 책을 읽으면서 자기가 좋아하는 롤러코스트가 어떻게 움직이는지를 알게 되고

설명을 해주는 모습에 이책을 아이에게 보여주기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뿐 아니라 과학 개념을 배울수 있고 과학실험을 할수도 있고

과학이 어려운것이 아니라 친숙한것이라는 것을 알게 해준것이 좋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싱글대디의 성장통 | 내가 읽은 책들 2018-08-23 23:37
http://blog.yes24.com/document/1062749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싱글대디의 성장통

싱글대디 저
옳은 | 2018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싱글맘이라는 말은 많이 들었지만 싱글대디라는 말은 많이 듣지 못한것 같다.

여기서 부터가 편견이 시작되는것 같다.

이책은 싱글대디가 싱글대디의 시선으로 바라보고 쓴 이야기가 담겨 있다.

싱글맘으로 살아가기도 힘든 현실에 싱글 대디는 어떤 현실을 마주 하고 있을까?

싱글대디는 싱글맘보다 더 많은 편견에서 아이를 키운다라는 말이 아팠다.

그리고 책을 읽으면서 공감했다.

유치원 버스에서 아이가 내리기를 기다리는 사람은 엄마만 있다.

라는 말이 정말 공감이 되었다.

아파서 병원에 있는 일주일을 신랑이 아이를 마중나간적이 있는데

그때 엄마들의 시선이 참 불편했다는 말을 들은적이 있어서이다.

그 시선을 다 받으면서 지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드니

속상하겠단 생각이 들었다.

싱글대디가 된 이야기를 읽으면서 다 똑같은 초보 부모라는 생각이 들었다.

누구나 겪는 시행착오들,

아이에게 해주고 싶어 하지만 방법을 잘 모르고 하는 실수들,

육아는 다 똑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그들에게 생기는 마음의 상처는 더 크게만 느껴졌다.

엄마든, 아빠든 내 아이를 사랑으로 키우고자 노력하는 모습은 같다고 생각한다.

아직도 육아는 엄마가 하는것이라는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많다.

단지 육아를 도와주는것이라고 생각하는 아빠들이 있기도 하다.

엄마든, 아빠든 혼자 아이를 키운다는것이 얼마나 힘든지 알고 있다.

독박육아라고 하는 것을 몇년동안 해본 나로서 그 시간이 많이 힘들었었다.

그 힘든 시간을 잘 해나가고 있는 싱글대디나 싱글맘들을

조금이라도 편견의 시선이 아닌 따뜻한 시선을 가지고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5 6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