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BOOK이 조아~ㅋ
http://blog.yes24.com/sasakki81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은근공주
책이 힐링이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3,16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책이 왔어요~
서평단 스크랩
나의 리뷰
내가 읽은 책들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년 4월 11 post
2021년 3월 35 post
2021년 2월 32 post
2021년 1월 29 post
2020년 12월 43 post
2020년 11월 39 post
2020년 10월 32 post
2020년 9월 35 post
2020년 8월 42 post
2020년 7월 40 post
2020년 6월 37 post
2020년 5월 22 post
2020년 4월 25 post
2020년 3월 27 post
2020년 2월 25 post
2020년 1월 36 post
2019년 12월 36 post
2019년 11월 33 post
2019년 10월 33 post
2019년 9월 32 post
2019년 8월 26 post
2019년 7월 25 post
2019년 6월 41 post
2019년 5월 41 post
2019년 4월 37 post
2019년 3월 35 post
2019년 2월 35 post
2019년 1월 35 post
2018년 12월 46 post
2018년 11월 31 post
2018년 10월 41 post
2018년 9월 46 post
2018년 8월 27 post
2018년 7월 49 post
2018년 6월 28 post
2018년 5월 27 post
2018년 4월 30 post
2018년 3월 32 post
2018년 2월 26 post
2018년 1월 21 post
2017년 12월 23 post
2017년 11월 19 post
2017년 10월 15 post
2017년 9월 14 post
2017년 8월 24 post
2017년 7월 19 post
2017년 6월 14 post
2017년 5월 25 post
2017년 4월 24 post
2017년 3월 25 post
2017년 2월 13 post
2017년 1월 16 post
2016년 12월 24 post
2016년 11월 17 post
2016년 10월 30 post
2016년 9월 15 post
2016년 8월 19 post
2016년 7월 13 post
2016년 6월 21 post
2016년 5월 20 post
2016년 4월 20 post
2016년 3월 19 post
2016년 2월 10 post
2016년 1월 14 post
2015년 12월 22 post
달력보기
새로운 글
오늘 107 | 전체 39959
2015-12-12 개설

2021-03-03 의 전체보기
탄금 | 내가 읽은 책들 2021-03-03 19:59
http://blog.yes24.com/document/1394704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탄금

장다혜 저
북레시피 | 2021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우연히 알게 된 책, 표지의 여자가 눈길을 끄는 책이기도 했고

프로방스에서 느릿느릿이라는 책은 쓴 작가의 첫 소설이라고 해서 궁금해진 책이다.

20대 초반에 작가로 글을 쓰기 시작했는데 40대가 되면서 첫 소설을 썼다니 더 궁금해졌다.

 

고가의 미술품을 거래하는 조선의 거상인 심열국,

그의 외동아들인 홍랑이 실종이 되고 심열국은 아들을 찾기위해 노력하지만 찾지 못한다.

그리고 씨받이가 낳은 딸 재이, 양반의 핏줄이지만 양자인 무진,

 

십년후, 추노꾼이 홀랑을 찾아 데려오고 재이와 무진은 홍랑을 의심한다.

그렇게 시간이 흐르면서 재이는 홍랑에게 마음을 빼앗기고

무진은 그런 홍랑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

과연 홀랑은 심열국의 친아들일까? 아니라면 그의 정체는 무엇일까?

 

죽을 때까지 금을 삼켜야 하는 형벌인 탄금, 도대체 무엇일까?

조선 시대를 배경으로 한 미스터리라니 흥미로웠다.

한 여자와 두 남자의 로맨스인가 하는 궁금증에 또 흥미로웠던 책이다.

분명 미스터리라고 했는데 왜 이렇게 애절한 느낌이 드는것인지...

 

책을 읽으면서 탄금이라는 제목의 뜻이 너무 궁금했다.

그리고 책속 이야기에는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절이 모두 담겨져 있다.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하는 이야기지만 역사보다는 한편의 드라마를 보는 느낌이 들고

책을 읽을수록 뒷부분의 이야기가 궁금해서 몰입하게 된것 같다.

미스터리라고만 생각을 했다가 한편의 역사소설을 읽는 느낌이 들기도 하고

이 책속의 이야기를 드라마로 만들어도 재미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던것 같다.

 

 

 

 

[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았고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함]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