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스크류의 생각 탈출기
http://blog.yes24.com/scryu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스크류
생각을 탈출시키자! 가둬둔 생각은 똥이 된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7기 사진·여행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 위시리스트
나의 리뷰
▣▣ 역사야 놀자
▣▣ 맛있는 글먹기
▣▣ 도전 고전
▣▣ 밥과 경제
▣▣ 여행을 떠나자
▣▣ 찰칵찰칵
▣▣ 호모폴리티쿠스
▣▣ 코스모스
▣▣ 그림 이야기
▣▣ 칠드런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4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스크류님~ 좋은 리뷰 .. 
스크류님~ 좋은 리뷰 .. 
스크류님~ 좋은 리뷰 .. 
스크류님! 좋은 리뷰 .. 
리뷰 글 잘 보았습니.. 
오늘 25 | 전체 74373
2007-01-19 개설

2014-02 의 전체보기
뒷통수를 아주 세게 한대 맞은 느낌 | ▣▣ 도전 고전 2014-02-25 10:47
http://blog.yes24.com/document/760008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파리대왕

윌리엄 골딩 저/유종호 역
민음사 | 1999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고전을 읽으면서 항상 그 핵심은 번역의 수준이라고 생각했다.

원전을 원어로 읽을 수 없다면 그 다음은 번역가의 실력, 수준에 따라 책의 맛이 달라질 수밖에 없다.

그래서 번역가는, 특히 고전 번역가는 현대의 쟁쟁한 소설가들보다 오히려 글솜씨가 더 뛰어나야 한다.

원문을 직역하는 수준의 번역은 원작자의 내면을 묘사할 수도 없을 뿐더러 오히려 원문 자체의 미적인 수준까지 깎아내리게 된다.

특히 그 고전이 은유적인 서술을 수려하게 구사한다면, 또는 한 시대 이상의 격차로 표현방식이나 단어에 있어서 세대차가 있다면 번역가는 책을 새로 쓰듯이 세심하게 번역해야 한다.

세상에 어느 번역가가 고전소설을 문자 그대로 번역한단 말인가.

구글번역기도 아니고.

 

그런데 뒷통수를 아주 세게 한대 맞은 느낌.

바로 이 책이 그렇다.

문자 그대로의 직역과 번역가 자신만의 언어로 무장한 번역.

원문에 충실했다...는 표현은 이럴 때 쓰는 게 아니다.

원문의 의미와 내면을 적절하게 해석하여 옮겨주는 게 충실한 번역이고, 곧 번역가의 사명이다.

문자 그대로의 번역은 번역기로도 충분하다.

 

옮긴이 유종호.

꽤 유명한 평론가이신 모양이다.

평론만 하시지 왜 번역에 손을 대서 만천하에 본인의 수준을 내보이셨는지 궁금하다.

(물론 유종호 본인이 직접 번역했다고 믿고싶진 않다.)

이런 번역본을 그대로 출판한 민음사의 처세도 궁금하다.

 

충격과 분노가 쉽사리 가시지 않는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8)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8        
폴오스터의 자선전이라 불러도 무리가 없을 것 같다. | ▣▣ 맛있는 글먹기 2014-02-24 10:42
http://blog.yes24.com/document/759893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겨울일기

폴 오스터 저/송은주 역
열린책들 | 2014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 책의 원제목은 'Winter journal'...

겨울에 쓴 일기..보다는 노년에 쓴 일기로 해석하는게 맞을 것 같다.

 

폴오스터의 전작들과 달리 이 책은 작자의 자서전적인 요소가 한층 강하다.

한층 강하다는 건 전작들 대부분에 작가 자신의 삶이 희미하게나마 투영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전작들에선 자신의 경험을 타인의 삶으로 포장한 반면 이번 작품에서는 거의 온전하게 자신의 것으로 노출시킨다.

곧 폴오스터의 자선전이라 불러도 무리가 없을 것 같다.

 

좋은 소설은 어렵지 않아야 하고, 독자가 자신의 삶을 반추시켜 볼 수 있어야 하고, 손에서 놓고싶지 않을만큼 재밌어야 하며, 지불한 책값에 대한 후회가 없어야 하고, 수집하고 싶은 욕심이 생겨야 한다.

나에겐 폴 오스터의 책들이 딱 그렇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가볍게 읽었으나 제법 의미있는 역사서이다. | ▣▣ 역사야 놀자 2014-02-11 15:39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758595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정도전과 그의 시대

이덕일 저
옥당 | 2014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전의 다른 책과 달리 이 책은 이덕일 선생의 강의내용을 편집해 엮은 책이다.

읽기에 부담은 없지만 초반에 살짝 어색할 수도 있다.

드라마 스탭들을 위한 강연이었다고 하니, 그 연출진 정성이 대단하다.

하긴 실체적 접근 없이 허무맹랑하게 틀어댄 드라마가 어디 한둘이었나.

 

정도전은 조선을 탄생시킨 일등공신이요, 태조 이성계의 스승, 즉 국사이다.

하지만 저자는 정도전의 진정한 가치를 '개국'이 아니라 '토지개혁'에서 찾는다.

지배층의 시각이 아닌 民의 시각에서 바라볼 때 '토지개혁'이야말로 천지개벽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 책을 읽어가면서 느는 지식은 여말선초의 다이나믹한 정치사가 아닌 토지와 조세에 관한, 그리고 수탈과 개혁에 관한 역사이다. (현재를 대비하면 그 의미는 더욱 커진다.)

 

가볍게 읽었으나 제법 의미있는 역사서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진행중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