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토토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seesea1213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토토남
토토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14,42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306 | 전체 1810
2020-07-28 개설

2020-11-24 의 전체보기
아카메가 벤다! 04권 | 기본 카테고리 2020-11-24 10:05
http://blog.yes24.com/document/1336837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대여] [고화질] 아카메가 벤다! 04권

타시로 테츠야 그림/타카 히로 원저
대원 | 2016년 09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브라트의 사망과 그의 제구 인클루시오를 계승한 타츠미.
에스데스의 부관 3인방이 사망하고 6명의 제구사용자를 선발해
나이트레이드 사냥을 위한 특수경찰대를 구성하는데요. 이번권은
스토리 전개를 위한 쉬어가는 편 이었습니다. 지난 3권처럼 살벌한 살육이나
급격한 스토리 전개는 없었는데요. 유흥의 성격으로 재미삼아 출전한 무도대회에서
타츠미가 에스데스의 애완동물로 선출됩니다. 타츠미는 목숨과 동정이 걸린 탈출을
감행하게되고... 그렇게 앞으로의 두 집단의 결전을 암시하면서 이야기가 종료되네요.
이번권도 무척 재밌게 구성되었습니다. 다음권은 또 어떤 전개가 기다리고 있을지
상당히 기대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아카메가 벤다! 03권 | 기본 카테고리 2020-11-24 07:23
http://blog.yes24.com/document/1336806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대여] [고화질] 아카메가 벤다! 03권

타시로 테츠야 그림/타카 히로 원저
대원 | 2016년 09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주인공 타츠미군이 드디어 제구를 손에 넣습니다. 그런데 그것이
새로운 제구가 아니라 다른 암살팀원이 쓰던 것. 즉 또 한명의 암살팀 멤버가
이번권에서 화끈하게 전사합니다. 그리고 전편에서 잠깐 등장했던 아카메의
여동생이 마지막에 잠깐 등장하는데요. 시체의 탑위에서 과자를 오독 거리는
음험한 케릭터로 나이트레이드의 척살을 위한 제구사용자 팀에 차출됩니다.
화끈 살벌하게 인명을 살상하며 급격한 스토리를 진행시켜나가는 아카메가 벤다.
이번권도 광적으로 사람들을 베어가며 재밌게 이야기가 전개됐네요. 다음권은
어떤 내요이 될지 무척 궁금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마왕을 쓰러뜨린 나를 기다리고 있던 건, 돌봐주기 좋아하는 신부와의 꽁냥꽁냥 연금 생활이었다. 01권 | 기본 카테고리 2020-11-24 03:54
http://blog.yes24.com/document/1336788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마법왕국 메자일에서 태어나 검술을 갈고 닦아 모험가로서 이름을 날리고,
용사라고 불렸고, 마왕을 쓰러뜨렸고, 어떤 사정으로 인해 파괴의 화신이라며
공포의 대상이 됐던 이자야 플레일. 결국 왕국에서 쫓기는 몸이 되어 머나먼
알리온 왕국 변경의 숲속에서 은둔 생활을 하게됩니다. 그리고 숲속에서
슬라임에게 공격받아 나무위로 피신해있던 연금술사 요메리아 크레센트를
구출해주면서 풀 뜯어먹으며 나무조각으로 시간을 보내던 전직 마왕을 쓰려트렸던
용사의 꽁냥 꽁냥한 은퇴생활이 시작되는데요. 연금(?)이라던가 신부(?)는 등장하지
않지만 그래도 나름 부럽게 느껴지는 행복한 생활을 보내는건 맞긴 하네요.
아마도 판매부수 늘리기의 일환으로 길고 긴 제목을 단 것으로 여겨지지만
그냥 조금 평범한 제목이었으면 더 나았지 않았을까 개인적으론 생각되네요.
그럭저럭 재밌는 라이트노벨이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